결혼식, 송년 파티, 이벤트 줄줄이 취소

 

연중 최대 매출을 올리는 시기인 연말 특수가 사라졌다. 주정부의 강력한 봉쇄 정책이 시행되자 예약된 생일, 결혼, 송년 파티 등의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영업이 사실상 중단된 호텔 업계는 망연자실한 분위기에 빠졌다.


캘거리 호텔 협회의 이사이자 호텔 아트 그룹의 마크 윌슨 부대표는 “지난 주 주정부의 락다운 발표가 있자 마자 10분 만에 행사 취소 전화가 빗발쳤다. 실내외 모든 사회적 모임이 중단되면서 호텔의 레스토랑, 펍, 라운지 등 모든 시설이 문을 닫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앨버타 관광업계에 치명적인 타격을 줄 것이다. 국내는 물론 국제여행까지 묶인 상황에서 연말 이벤트까지 치를 수 없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캘거리의 케이터링 업체 '미즈 위진 앤 캐이터링(Meez Cuisine and Catering)’을 운영하는 주디 우드 사장은 “보통 연말 행사에서 올린 매출로 다음해 비수기인 2, 3월을 보낸다. 그러나 올해는 팬데믹으로 인해 대목인 크리스마스와 연말 행사가 모두 취소되었다. 연말 행사를 위해 준비해 둔 모든 식자재들을 사용할 수 없게 되어 손해가 엄청나다”라며 한 숨을 내쉬었다.


호텔 업계는 팬데믹으로 가장 심각한 타격을 입고 있는 업종 중 하나이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캘거리 호텔의 객실 점유율은 고작 28%에 불과하다. 지난 해 63%의 점유율과 비교해 봐도 심각하게 하락한 상황이다.


관광업의 타격으로 호텔 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근로자들도 피해를 비껴가지 못하고 있다. 자료에 따르면 앨버타 관광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의 수는 지난 2017년 기준 7만 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해 팬데믹으로 인해 매출이 급감하면서 상당수의 근로자들이 이미 일자리를 잃은 상태이다. 캘거리의 경우 올 해 초 호텔업계에 발행된 급여 체크 건수가 4천 건에 달했지만 현재는 그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캘거리 호텔 협회 솔 지아 디렉터는 “주정부의 락다운 정책이 강화되면서 캘거리 호텔 일부는 향후 수 주 동안 영업을 중단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앨버타 비즈니스 위원회의 아담 레게 대표는 “캘거리의 경우 올해 연중 최대 행사인 스탬피드와 크리스마스 시즌을 날려버리면서 관광업계는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입었다. 향후 상당수의 관련 업체가 문을 닫게 될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서덕수 기자)

  • |
  1. oknews.jpg (File Size:13.4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캐나다 연멸 특수 사라졌다! 망연자실한 캐나다 호텔업계 file CN드림 20.12.21.
6160 캐나다 캘거리 교회, 마스크 미착용 등 코로나 규제 어겨 적발 CN드림 20.12.21.
6159 캐나다 캐나다 오일샌드, 셰일 그늘에서 벗어나려나 CN드림 20.12.21.
6158 캐나다 캐나다 자영업자들, “기댈 곳은 정부 지원 프로그램” CN드림 20.12.21.
6157 캐나다 트뤼도 총재 “CERB 환급 아직 걱정할 것 없어”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9.
6156 캐나다 RCMP 지난달 버나비 병원 화재 방화로 결론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9.
6155 캐나다 장애단체 ‘새 안락사 법안 자살 부추긴다’ 비판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9.
6154 캐나다 한국방문사증 신청, PCR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8.
6153 캐나다 연방정부 “내년 9월까지 전 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8.
6152 캐나다 써리 모정 차량 돌진에 두 딸 밀어내고 자신은 숨져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8.
6151 캐나다 몬트리올 COVID-19 일일 최고 확진자 수 경신 file Hancatimes 20.12.17.
6150 캐나다 퀘벡주의 백신 접종 관련 계획 Hancatimes 20.12.17.
6149 캐나다 퀘벡주 모든 학교에서 공기청정기 설치 불가능 Hancatimes 20.12.17.
6148 캐나다 퀘벡주 2021년 최저임금 $0.40 인상 예정 Hancatimes 20.12.17.
6147 캐나다 퀘벡주 경찰 COVID-19 제재를 어기는 시민들에게 더 많은 벌금 부과할 것 Hancatimes 20.12.17.
6146 캐나다 퀘벡주 교장들 교육부에 다음 학기에 대한 조정을 요구 Hancatimes 20.12.17.
6145 캐나다 몬트리올 경찰청 온라인 사기 경고 Hancatimes 20.12.17.
6144 캐나다 퀘벡주 원주민 치안 개선을 위해 5년에 걸쳐 1,860만 달러 투자 Hancatimes 20.12.17.
6143 캐나다 MS사 집단소송 보상금 영수증 없이도 신청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7.
6142 캐나다 재택근무 비용 공제 세목 기재 없이 일관 단순처리 file 밴쿠버중앙일.. 20.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