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OUNqK9HD_d363b22024d4f81

 

 

피해자 일찍 깨 크게 다치지 않아

경찰 “충격적 사건, 공공이 나서야”

 

 

밴쿠버시 경찰은 여성 노숙자가 거리에서 잠든 사이 옷에 불을 지르고 달아난 용의자를 찾고 있다. 노숙자는 다행히 일찍 잠이 깨 크게 다치지 않았지만, 경찰이 공개한 영상에는 아찔한 순간이 담겨 보는 이의 가슴을 서늘케 했다.

 

사건은 지난달 13일 오전 4시경 밴쿠버 다운타운 퀸엘리자베스 극장 부근 해밀턴(Hamilton) St 상에서 발생했다. 영상에는 한 남자가 30대로 보이는 잠자는 노숙인에게 다가와 옷에 불을 놓은 뒤 화염이 커지자 여자를 흔들고 달아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불은 그녀가 입은 옷가지와 소지물을 태웠지만 다행히 여자가 일찍 불을 꺼 몸에 부상을 입히지는 않은 것으로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그러나 “우리 사회의 약자를 겨냥한 이런 행위는 가히 충격적이지 않을 수 없다”며 용의자 수색에 공공이 함께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경찰이 밝힌 용의자는 35~50세 사이 남자로 165~175cm 키에 사건 당시 검은색과 흰색이 섞인 오클랜드 레이더스(Oakland Raiders) 재킷을 입고 있었다. 사건 실마리를 지닌 사람은 VPD Major Crime Section(604-717-2541)이나 Crime Stoppers로 연락할 수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246 캐나다 버퀴틀람 여성 총격 21세 용의자 구속 밴쿠버중앙일.. 21.01.19.
6245 캐나다 BC 확진자 6만 명 넘어섰다...백신 공급도 차질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9.
6244 미국 옛 플로리다 '하늘의 성'에서 올랜도 스카이라인 감상하기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7.
6243 미국 플로리다 공화 의원들, 의회 난입사태에 당초 입장 바꿔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7.
6242 미국 지난달 미국 일자리 8개월만에 감소세... 실업률 6.7%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7.
6241 미국 바이든, CIA 국장 등 외교안보 핵심 인선 마무리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7.
6240 미국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방위군 1만5천명 투입 '철통' 보안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7.
6239 미국 미국 정부, 2차 경기부양금 600불 지급 한창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7.
6238 캐나다 BC주 남아프리카 변종 확진자 1명 확인...감염 경로 미궁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6.
6237 캐나다 웨스트밴경찰 “파티 해산 명령에 경관 위협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6.
6236 캐나다 BC주 정부 차 보험료 15% 인하 승인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6.
6235 캐나다 스탠리파크 코요테 2마리 안락사...사람 공격 주범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5.
6234 캐나다 밴쿠버 | BC복구지원금 40만 명 신청자격 재심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5.
6233 캐나다 밴쿠버 20~60세 일반 성인 접종은 '언제? 어떻게?’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5.
6232 미국 플로리다 백신전쟁이 시작됐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1.14.
6231 캐나다 캐나다 스타벅스 전국 매장 3백 개 3월까지 폐쇄 정리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4.
6230 캐나다 화이자 백신 2천만 회 분 2분기 중 추가 도입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4.
» 캐나다 다운타운서 여성 노숙자 잠자는 사이 불 놓고 도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4.
6228 캐나다 밴쿠버 | 버나비 맥도날드 매장도 코로나19 노출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3.
6227 캐나다 투기빈집세 렌트시장 긍정효과 file 밴쿠버중앙일.. 21.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