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1934279980_Vmz265LA_2ebe43e326f855e

 

 

써리 5곳, 델타 1곳 ... 모두 영국 변이

총 60명에게 등교 중단, 검사 받도록 지시

 

 

메트로밴쿠버에서 학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써리와 델타 지역 6개 학교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이 지난 주말 보고됐다.

 

써리 교육청은 지난 20일 이 같은 사유로 학교 세 곳을 발표한 데 이어 다음날 두 곳을 추가했다. 델타 교육청도 21일 학교 한 곳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온 사실을 발표했다.

 

이번에 나온 학교 확진자는 모두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태로는 BC주에서 일곱 번째다.

 

해당 교육청은 이에 따라 6개 학교 총 60명가량에게 코로나19 테스트를 받은 뒤 자가격리에 들어갈 것을 지시했다. 교육청은 이들이 학생인지 교직원인지 구분해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써리 에콜 우드워드 힐 초등학교의 경우 2개 학급 20명이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판명돼 이 같은 통보를 받은 것이 밝혀짐에 따라 학생들이 감염에 더 많이 노출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번에 확진자가 나온 학교를 보면,

*써리 - AHP Matthew Elementary, Tamanawis Secondary, Surrey Traditional Elementary, James Ardiel Elementary, Ecole Woodward Hill Elementary

 

*델타 - Hellings Elementary in Delta

 

이들 학교의 확진자는 멀게는 지난달 26일에 검사받은 사람까지 이번 발표에 포함됐다. 써리 교육청은 이 같은 지연에 대해 일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변이 검사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인 것으로 설명했다.

 

방역 전문가들은 그러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과 이에 따른 후속 조치가 3주까지 걸린 상황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한다. UBC대학 진화생물학 사라 오토(Sarah Otto)교수는 C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대략 8~10일 기간에 두 배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인다”라면서 “따라서 8~10일 발표 지연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도 알지 못한 사람이 확진자 수만큼 생겼다는 계산이 나온다”라고 말했다.

 

현재 BC주 교육청들은 주정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학교에서의 감염 의심자가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검사 결과가 양성판정으로 나온 뒤에야 그 확진자의 동선을 역조사해 밀접 접촉자를 찾아내고 이들에게 등교 중단과 코로나 검사를 지시한다.

 

또한 확진자와 같은 반이나 코호트 그룹에 속했으나 밀접한 접촉이 있었다고 보기 힘든 다른 인원에게는 등교는 계속하되 의심 증상을 면밀히 관찰해 결과 여부에 따라 검사를 받도록 지시한다. 해당 학교의 다른 학생들과 교직원들에게는 이 모든 조치가 끝난 이후에 일반적인 사후 통보가 전달된다.

 

따라서 오토 교수의 셈법대로라면 지난달 26일 검사를 받은 확진자가 그 결과를 기다리는 십여 일 동안에 최소 1~2명을 감염시킬 수 있으며, 이렇게 감염된 사람이 밀접 접촉자 통보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갈 때까지 걸리는 십여 일 동안 또 다른 감염자를 양산해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최초 감염자가 1명 이상일 때 사태는 더욱 심각해진다.

 

프레이저 보건위원회는 현재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자 색출에 나서고 있다면서 발견과 즉시 격리 조치함으로써 사태 확산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407 캐나다 위안부에 이어 밴쿠버 한인들까지 능욕하는 일제 잔당들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4.
6406 캐나다 코로나 사태로 BC주 암 진단 건수 줄어...‘치료 시기 놓친 환자 늘까 우려’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4.
6405 캐나다 시민권 시험 1년만에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3.
6404 캐나다 BC주정부, COVID-19 예방접종 계획 한국어 사이트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3.
» 캐나다 메트로밴서 학교 중심으로 변이 바이러스 빠르게 확산...주말새 6개 학교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3.
6402 미국 플로리다 비영리단체들, 교통위반 벌금액 줄어 '울상'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401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프로그램 전국 상위권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400 미국 올랜도 고층 놀이기구, '더 높이, 더 많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9 미국 수직 이착륙 '하늘 나는 택시' 현실화 눈앞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8 미국 바이든 "장벽 건설에 납세자 돈 전용 없을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7 미국 파크랜드 하이스쿨 총기난사 3주년... 바이든, 총기 규제법 도입 촉구 file 코리아위클리.. 21.02.20.
6396 캐나다 국세청 전산망 뚫려 ID, 비번 유출...온라인 계정 동결 상태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5 캐나다 밴쿠버 아시안대상 혐오범죄 도시로 전락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4 캐나다 도대체 어떻게 자가격리 호텔을 찾으란 말인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9.
6393 캐나다 SFU대학 전산망 뚫려 20만 명 개인정보 유출...학점, 입학서류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2 캐나다 BC 나이지리아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도 출현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1 캐나다 BC응급상황 다시 3월 2일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8.
6390 캐나다 델타 한적한 주택가에서 총질...주민 충격에 휩싸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9 캐나다 온주 정부 산재 신청자 미행하며 비디오 촬영까지...관계자 “업계 관행” 충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
6388 캐나다 애봇츠포드 아파트에 큰불...100여 명 대피 file 밴쿠버중앙일.. 21.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