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Ix2VPXKw_dfe4a970e9825f94

 

 

해외 여행 목적용으로 ArriveCan 앱과 연계 해

21일 백신 접종 완료자 호텔 격리 면제 건 발표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동 허용이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도 올 가을에 백신 여권 도입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 총리는 18일 기자회견에서 올 가을 해외 여행자들을 위해 백신 여권을 도입하기 위해 주정부와 상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백신 여권을 현재 입국자들에게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한 ArriveCan 앱과 연동 시키기 위해 조만간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즉 백신 접종을 마치고 받은 확인증 이미지를 앱에 업로드 하는 방식을 취한다는 뜻이다. 

 

가을에 본격적으로 백신 여권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모든 주들이 동의한 전국적 확인서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만약 이렇게 백신 여권을 만들면, 캐나다 입국 때뿐만 아니라 외국에서도 백신 접종을 확인 받는데 보다 편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트뤼도 총리는 덧붙였다.

 

트뤼도 총리는 또 이를 통해 백신 접종자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 나라들과 상의를 통해 안전하게 입국 할 수 있도록 협력을 추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연방정부는 미국과의 육로 국경 봉쇄를 7월 21일까지 한 달 더 연장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외국 여행객의 비필수 목적 캐나다 입국 금지조치도 7월 21일까지 연장됐다.

 

또 연방정부가 6월 중순에 7월 중 백신 접종을 완료한 캐나다 거주자에 대해 귀국 시 정부가 승인한 호텔에서 3일간 의무 격리를 해야 하는 조치를 중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21일(월)에 밝힐 예정이다.

 

그런데 G7 정상회담이 참가하고 귀국했던 트뤼도 총리가 정부 승인 호텔이 아닌 다른 호텔에서 자가격리를 하면서 비판을 받았다. 이처럼 트뤼도 총리 본인이 호텔 자가격리의 불편을 겪은 후라 국민들의 어려운 점을 자각했을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883 캐나다 영주권 확인서 소지자 캐나다 입국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3.
6882 캐나다 캐나다, 7월 5일 이후 백신접종 완료 입국자 격리 면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2.
6881 캐나다 평택시-캐나다대사관이 함께하는 캐나다문화주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2.
6880 캐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 ‘해외입국체계’ 국민 궁금증 5문 5답!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2.
6879 미국 탬파베이 파이넬러스 카운티 해변 적조경보!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6878 미국 플로리다 '애물단지' 버마산 비단뱀 사냥대회 열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6877 미국 펄펄 끓는 플로리다 주택시장, 언제쯤 안정될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6876 미국 올랜도 발 데밍스 연방 하원의원, 마르코 루비오에 도전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6875 미국 7월 4일까지 '백신 1차접종 70%' 달성 가능할까? file 코리아위클리.. 21.06.20.
» 캐나다 올 가을이면 해외 여행 쉬워질까...연방, 백신 여권 도입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9.
6873 캐나다 대중교통 이용 시 자전거 보관 편리해져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9.
6872 캐나다 20일 한국전 추모 행사 오타와에서 거행...전국 온라인 중계 밴쿠버중앙일.. 21.06.19.
6871 캐나다 BC 초중고교 9월부터 등교 수업 정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8.
6870 캐나다 7월 1일 한국 격리면제 대상서 비필수 목적 방문은 제외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8.
6869 캐나다 한국 국가경쟁력 23위... 그럼 캐나다는?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8.
6868 캐나다 5억 넘는 해외금융자산 6월 30일까지 신고해야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7.
6867 캐나다 밴쿠버 주민 환경부담 주차세 도입 여부 조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7.
6866 캐나다 BC주 15일 하루 2차 접종자 4만 4천 명 이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7.
6865 캐나다 퀘벡 주민들, 2차 백신 접종 예약 변경에 어려움 겪어 file Hancatimes 21.06.17.
6864 캐나다 캐나다 백신접종 완료자, 7월부터 ‘호텔 의무격리’ 면제...관광객은 제외 file Hancatimes 21.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