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Atoms on Unsplash

지난 18일은 퀘벡주 내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지 1주년이 되는 날로, 감염자와 예방접종이 증가했다.

 

하지만 퀘벡주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종료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로버트 마란다(Robert Maranda) 퀘벡주 보건부 대변인은 글로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선 전염병 상황과 퀘벡주 내에 델타 변이가 계속 확산하는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제도를 완화할 계획은 없다”라고 언급했다.

 

현재 퀘벡주는 직장이나 공공장소와 같은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하지만 2차 백신 접종을 맞췄거나 1차 접종을 받은 이전 코로나19 감염자 등 완전 면역으로 간주하는 사람들은 실내 개인 가정에서 마스크 착용 없이 모임을 할 수 있다.

 

지난 5월, 보건당국은 지역 재개방 계획을 발표할 때 8월쯤에는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완화가 완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퀘벡주는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에 여전히 효과적인 도구라고 언급하며, 공공장소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물리적 장벽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코로나19 감염만 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캐나다의 감염예방통제을 위한 협회인 IPAC Canada에 따르면, 캐나다 내 사망원인 상위 10개 중 하나인 겨울 독감이 사실상 없었던 것으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퍼 라보스(Christopher Labos) 역학학자이자 심장전문의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는 아니지만 여전히 도움이 된다고 강조하며, 가을이 오고 날씨가 점점 더 추워지면 사람들이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다면 다시 환자가 발생하고 마스크 착용이 중요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 의학적 질환이 있거나 감기나 독감 등 합병증의 위험이 있는 사람들은 독감 철마다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매우 유용하다고 덧붙였다.

 

라보스 박사는 또한 아시아권 국가들의 마스크 문화를 언급하며 “북미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을 바라보는 시각이 바뀌게 될 것이며, 세계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스크 착용에 대한 몬트리올 주민들의 반응도 다양하게 나타났는데, 일부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없어진다고 해도 마스크 착용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히며 마스크 착용을 통한 이점을 보고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른 일부 주민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해제되면 마스크 착용을 하지않을 것이며, 이는 ‘타인이 자신을 볼 때 건강상 문제가 있거나 감기에 걸린 듯한 느낌을 받을수 있다고’ 밝혔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atoms-C3rI_Fy84Wc-unsplash-696x464.jpg (File Size:44.6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036 미국 플로리다 '백투스쿨' 세금공휴일 7월 31일 시작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5 미국 전파력 강한 델타, 미국을 휩쓸고 있다… 전체 감염 83% 차지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4 미국 미국인 기대수명 77.3세... 2차대전 이후 가장 큰폭 감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3 미국 앤서니 파우치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2 미국 美의회 한반도평화법안 지지 확산 file 뉴스로_USA 21.08.01.
7031 미국 [단독] 한미시민들 유엔본부앞 7.27 시위 file 뉴스로_USA 21.08.01.
7030 캐나다 캐나다 유럽계 다문화주의에 가장 부정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7029 캐나다 마침내 BC주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9월 정상화 물 건너 갈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7028 캐나다 백신 접종 이동 버스 30일 트와슨 페리 터미널에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7027 캐나다 밴쿠버 무역관, 하반기 멘토링 프로그램 멘티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7026 캐나다 한카문화산업교류재단, 올해 다문화 행사는 한국 전통 돌잔치 시연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7025 캐나다 BC 하루가 다르게 크게 늘어나는 확진자 수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7024 캐나다 BC 일일 확진자 수 2주도 안돼 다시 3배로 급증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7023 캐나다 한국전 종전 기념일 및 캐나다 한국참전 용사의 날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7022 캐나다 ”화이자 및 AZ 백신 접종완료 시, 델타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 file Hancatimes 21.07.29.
7021 캐나다 몬트리올, 8월 국경 개방에 관광산업 부흥 기대 file Hancatimes 21.07.29.
7020 캐나다 캐나다, 8월 9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29.
7019 캐나다 트뤼도 총리, 원주민 기숙학교관련 수사 지원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당분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7 캐나다 퀘벡주 8월부터 “백신 복권” 시행 file Hancatimes 21.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