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8mZ1pJGK_65a92fab96cb2d67

 

27일 일일 확진자 150명

6월 18일 이후 최다 기록

내륙 보건소가 최악 상황

미접종자 찾아가는 접종

 

BC주의 코로나19 상황이 점차 다시 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27일 BC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가 150명이 나왔다. 지난 6월 18일 180명을 기록한 이후 점차 감소해 7월 첫 2주간 일일 평균 확진자 수가 43.7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2주도 안돼 다시 3배나 늘어난 셈이다.

 

각 보건소별 새 확진자 수를 보면 내륙보건소가 95명으로 거의 3명 중 2명을 차지했다. 이어 프레이저보건소가 32명, 그리고 밴쿠버해안보건소가 17명이었다.

 

현재 감염 중인 환자로 봤을 때도 내륙보건소가 412명으로 가장 위험하며, 프레이저보건소가 196명, 밴쿠버해안보건소가 122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환자는 총 44명이고 이중 중증으로 인한 집중 치료를 받는 환자는 22명이었다.

 

다행히 이날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1768명을 유지했다.

 

12세 접종 대상자의 1회 이상 접종률은 80.7%, 그리고 2회 이상 접종률은 62.3%를 보였다.

 

그런데 2회 이상 접종률은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1회 이상 접종률은 별로 달라지고 있지 않다. 즉 백신 접종을 원하는 주민들은 1차에 이어 2차에 적극적으로 접종 중이지만, 백신 접종을 꺼려하는 주민들은 1차 접종도 받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이런 이유로 이날 오전 보건당국은 특별 기자회견을 통해 전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주민들에게 1차 접종을 독려했다.

 

주정부는 Vax for BC라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워크인 클리닉에 약속 없이도 백신을 접종하는 등 직접 백신 접종 대상자들을 찾아다니며 백신을 놓아주겠다고 발벗고 나선 것이다.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자 중 6월 15일부터 7월 15일 한 달 사이에 코로나19에 걸린 확진자 비율은 고작 5%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현재 새 확진자 거의 대부분이 백신 미접종자라는 뜻이다. 또 입원 환자 중 78%가 백신 미접종자로 중증에 걸릴 가능성도 높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백신 접종자가 적지만 코로나19에 확진이 되고 이들이 입원까지 하는 것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못했다.

 

이렇게 점차 다시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보건당국은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12세 접종 대상자들에게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현재의 추세라면 BC주에 다시 4차 대유행이 찾아 올 수 밖에 없고, 9월 초 정상화를 위한 BC재출발 계획도 무산될 수 있다. 결국 다시 강력한 사회봉쇄를 하거나, 영국처럼 코로나19를 독감처럼 받아들이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선택지 중에 하나를 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036 미국 플로리다 '백투스쿨' 세금공휴일 7월 31일 시작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5 미국 전파력 강한 델타, 미국을 휩쓸고 있다… 전체 감염 83% 차지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4 미국 미국인 기대수명 77.3세... 2차대전 이후 가장 큰폭 감소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3 미국 앤서니 파우치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8.02.
7032 미국 美의회 한반도평화법안 지지 확산 file 뉴스로_USA 21.08.01.
7031 미국 [단독] 한미시민들 유엔본부앞 7.27 시위 file 뉴스로_USA 21.08.01.
7030 캐나다 캐나다 유럽계 다문화주의에 가장 부정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7029 캐나다 마침내 BC주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9월 정상화 물 건너 갈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7028 캐나다 백신 접종 이동 버스 30일 트와슨 페리 터미널에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7027 캐나다 밴쿠버 무역관, 하반기 멘토링 프로그램 멘티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7026 캐나다 한카문화산업교류재단, 올해 다문화 행사는 한국 전통 돌잔치 시연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7025 캐나다 BC 하루가 다르게 크게 늘어나는 확진자 수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 캐나다 BC 일일 확진자 수 2주도 안돼 다시 3배로 급증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7023 캐나다 한국전 종전 기념일 및 캐나다 한국참전 용사의 날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7022 캐나다 ”화이자 및 AZ 백신 접종완료 시, 델타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 file Hancatimes 21.07.29.
7021 캐나다 몬트리올, 8월 국경 개방에 관광산업 부흥 기대 file Hancatimes 21.07.29.
7020 캐나다 캐나다, 8월 9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29.
7019 캐나다 트뤼도 총리, 원주민 기숙학교관련 수사 지원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8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당분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7017 캐나다 퀘벡주 8월부터 “백신 복권” 시행 file Hancatimes 21.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