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는 코로나19 사례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몬트리올을 포함한 9개 지역의 초/고등학교 교실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

 

장 프랑수아 로버즈(Jean-François Roberge) 퀘벡주 교육부 장관은 이번 25일부터 일부 학교들이 개학함에 따라 개학 관련 최신 조치를 발표했다. 로버즈 장관은 기자들에게 이는 예방적이고 신중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해당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몬트리올, Centre-du-Québec, Estrie, Lanaudière, Laurentides, 라발, Mauricie, Montérégie 및 Outaouais 지역의 초등학생과 고등학생들에게만 적용된다. 이외 지역의 학생들은 지난 11일에 발표한 조치와 같이 공공장소 및 통학버스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야 하지만 교실에서 수업을 받거나 밖에 나가면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 또한, 퀘벡주 내 모든 세젭, 대학 및 모든 성인 학교와 직업학교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다.

 

또한 퀘벡주 내 모든 세젭, 대학 및 모든 어덜트 학교 및 직업학교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다.

 

퀘벡주 교육부는 지난 6월 및 8월 기자회견을 통해 학생들의 교실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을 것이며, 이는 학생들의 수업 환경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주 4차 대유행으로 인해 세젭과 대학의 규정을 강화했고, 초/고등학교의 규정 또한 마찬가지로 강화했다.

 

로버즈 장관은 24일 기자회견에서 아직 많은 조치가 유효하다고 말하며, 고등학생들의 대면 수업은 이루어질 것이며, 수업 버블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전염병 지표가 상승하고 델타 변이가 존재하는 가운데 기관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확진 사례에 대한 신속한 테스트 및 프로토콜


퀘벡주는 마스크 의무를 강화함에 따라 학생들이 지난해처럼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교실 전체를 폐쇄하지 않을 방침이다.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대규모 확산 시에만 수업이 중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와 접촉했지만, 양성 판정을 받지 않은 학생은 학교에 다시 등교할 수 있지만, 다음에 일어날 일은 학생들이 어디에 있는지 또는 예방접종 여부에 달려 있다.

 

수업 중 마스크 착용이 필수인 9개 지역의 학생들은 학교에 계속 등교할 수 있고 특별교육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다.

 

복도와 스쿨버스에서만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 되는 다른 지역에는 다양한 프로토콜이 있다.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한 초등학생들은 열흘 동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특별교육활동에 참여할 수 없다. 고등학교에서는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은 학생들은 자가격리를 하거나 다시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으며, 계속해서 특별교육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학생들은 10일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일부 활동에만 참여할 수 있다. 백신여권이 필요한 활동은 금지된다.

 

퀘벡주는 또 역학 상황이 보장되는 일부 학교에 대해서도 신속한 검사 사용을 단계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9lNMgfXMAgm-qp-696x696.png (File Size:293.4KB/Download:1)
  2. E9lNHpYXIA8td0z-2048x2048.png (File Size:795.7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160 캐나다 BC 코로나19 유행 내륙보건소에서 전 지역으로 확산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1.
7159 캐나다 트뤼도의 장고 끝 악수...보수당 차기 집권 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1.
7158 캐나다 랭리-알더그로브 선거구 연방NDP 장민우 후보 30일 선거사무소 개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1.
7157 캐나다 올 상반기 새 한인 영주권자는 304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31.
7156 캐나다 BC주 이름과 주깃발의 영국 상징 "그대로 좋아요" 67% file 밴쿠버중앙일.. 21.08.31.
7155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이 알려주는 격리면제 신청 방법 file 밴쿠버중앙일.. 21.08.31.
7154 미국 미국 주택시장 가장 ‘핫’한 도시는?…프리스코 1위, 오스틴 2위 file YTN_애틀란타 21.08.28.
7153 미국 반려견 심장사상충 약 동났다…코로나 예방 효과 헛소문 때문 file YTN_애틀란타 21.08.28.
7152 미국 텍사스 주지사, “백신 강요 말라” 행정명령 file YTN_애틀란타 21.08.28.
7151 캐나다 노인회 청원소송 판결, 현 이사들과 회장 등 모두 무효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8.
7150 캐나다 밴쿠버 한인 아역배우 비바 리, 월드모놀로그게임즈 결선 진출 쾌거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8.
7149 캐나다 1997년생 영주권자 내년 1월 15일까지 국외여행허가 받아야 file 밴쿠버중앙일.. 21.08.28.
7148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 9월초 집단면역 가능... 팬데믹 내년초 끌날 수도" file 코리아위클리.. 21.08.27.
7147 캐나다 두베 장관 “의료 종사자 3만명 여전히 No 백신” file Hancatimes 21.08.27.
7146 캐나다 몬트리올, 온실가스 배출량 줄이기 위한 계획 발표 Hancatimes 21.08.27.
7145 캐나다 퀘벡주 25일부터 새 백신여권 “백시코드” 앱 다운로드 가능 file Hancatimes 21.08.27.
» 캐나다 퀘벡주, 4차 대유행으로 개학 관련 지침 변경…교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file Hancatimes 21.08.27.
7143 캐나다 몬트리올, 2023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file Hancatimes 21.08.27.
7142 캐나다 퀘벡주, 의료 종사자에 백신 접종 의무화 file Hancatimes 21.08.27.
7141 캐나다 캐나다, 9월 20일 조기 총선 확정…선거운동 돌입 file Hancatimes 21.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