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닫은 ‘디어 런’은 공원화, ‘웨카이바’는 당분간 운영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중앙플로리다 지역에서 오래된 두 골프장이 문을 닫고 공원으로 탈바꿈 한다.

세미놀 카운티 커미셔너들은 캐셀베리 디어 런 칸추리클럽과 롱우드의 웨카이바 클럽을 구입하여 퍼블릭 파크를 조성하기로 최종 결정한 것으로 지난 17일 뒤늦게 알려졌다.

세미놀 카운티는 지난 수년 동안 개발업자들에게 넘어갈 골프장을 사들여 공원으로 재활용하려는 노력을 계속해 왔다. 지난 2017년 말 카운티 측은 알타몬트와 롱우드 사이에 위치한 100에이커 크기의 롤링 힐스 골프 클럽을 395만 달러에 구입해 공원으로 바꾸는 작업에 들어갔다.

디어 런과 웨카이바 골프 클럽은 지난 6월 4일 사망한 레이크메리 주민밥 델로 루소가 이끄는 회사가 소유하고 있었다. 그와 그의 동업자들은 작년 말에 세미놀 카운티에 두 코스를 개별 판매가 아닌 패키지 거래로 판매하겠다고 제안했다.

델로 루소의 회사는 2015년 시가 220만 달러에 구입한 캐셀베리 골프그룹과 2017년 오비도 시가 550만 달러에 구입한 트윈 리버스 골프 코스도 소유했었다.
 
wekiva.jpg
▲ 롱우드 웨카이바 클럽
 
세미놀 카운티, 1480만 달러 ‘패키지 딜’ 구매

세미놀 카운티는 이번에 두 골프장을 구입하는 데 1480만 달러를 지출했다. 카운티 측은 디어 런 칸추리 클럽을 공원으로 탈바꿈 하는데 추가로 810만 달러를 들일 예정이다.

디어 런 칸추리 클럽은 1989년 레드 벅 레이크 로드 바로 북쪽에 있는 2950가구 커뮤니티의 중심에 18홀 코스로 문을 열었다. 그러나 손님이 줄면서 2019년 6월 문을 닫았다.

하지만 웨카이바 클럽은 여전히 영업 중이다. 자연 보호 구역 내에 있는 웨카이바 골프코스는 웨카이바 강에서 남쪽으로 약 1.6km 떨어진 곳에 있다. 웨카이바 강은 국립 야생 및 경관 리버와 플로리다 특급수로 지정된 수로이다.

1972년에 문을 연 웨카이바 골프클럽은 138에이커 부지로 세미놀 카운티에서 가장 높은 지대 중 하나에 속한다. 웨카이바 골프클럽은 현재 연간 매출 약 140만 달러에 연간 운영 비용 약 110만 달러에 이른다.

카운티 측은 웨카이바 클럽은 현재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골프 코스로 계속 운영하고 추후 공원으로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deerrun.jpg
▲ 디어 런 클럽
 
케셀베리 주민들, 공원 조성 소식 ‘대환영’

캐셀베리 주민들은 디어런 골프 코스가 개발업자에 넘어가는 것보다는 카운티 측이 사들여 공원으로 조성하는 것을 크게 반기고 있다.

전 캐셀베리 커미셔너이자 디어 런 지역에 두 채의 주택을 소유한 샌드라 솔로몬은 “녹지 공간은 한 번 잃어버리면 다시는 되찾을 수 없다”라면서 “세미놀 카운티에 포장되지 않은 두 개의 넓은 장소를 가질 수 있게 된 것은 다행이다. 현재로서는 값비싼 투자로 여길 지 모르겠지만 장기적으로는 그렇지 않다"라고 이번 결정을 반겼다.

커뮤니티 40년 거주자이자 '세이브 디어 런'을 구성하여 골프 코스를 공원으로 만들도록 카운티에 압력을 가해온 데보라 바우어는 "디어 런 뿐만 아니라 전체 카운티를 위한 레크리에이션 기회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라면서 "이 공원은 디어 런 거주자에게 혜택을 주는 것 이상의 의미를 가질 것이다"라면서 카운티의 결정을 환영했다.

카운티 보고서에 따르면 디어 런 코스를 공원으로 개발하는 데 약 630만 달러가 들고, 부지에 포함된 53에이커의 습지를 개선하는 데 180만 달러가 추가로 소요된다.

놀이터, 운동장, 퍼팅 그린 및 정원과 같은 추가 편의 시설에는 280만 달러가 추가로 소요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비용은 기업 후원이나 지역 사회 단체에서 지불할 수 있다고 카운티 관계자는 말했다.

앤드리아 허 커미셔너는 "카운티가 약 20년 안에 구매 금액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라면서 "이번 투자는 지역 사회뿐만 아니라 환경에도 기여하는 측면에서 가치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 |
  1. wekiva.jpg (File Size:10.3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183 캐나다 한국, 캐나다의 상호주의 파기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9.
7182 캐나다 월요일에 발생한 오류 지진 보고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9.
7181 캐나다 BC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인서 발급 웹사이트 7일 중 런칭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7180 캐나다 넬리 신 오차 범위 내 선두...재선 위해 한인 참여도 중요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7179 캐나다 캐나다 한인 인터넷 커뮤니티 송금/환전 사기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7178 캐나다 9월 연휴 아직 BC주 산불은 진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7177 캐나다 BC주 일일 확진자 다시 800명 대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7176 캐나다 연방 총선, 자유당과 보수당 초박빙의 승부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7175 캐나다 9월 1일부터 12세 이하 BC 대중교통 무료 이용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3.
7174 캐나다 버나비 15세 소년 3명의 여성 성폭행 혐의로 입건 밴쿠버중앙일.. 21.09.03.
7173 캐나다 2일 오전에만 메트로타운 곳곳 교통사고에 사망자 3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3.
» 미국 올랜도 지역 유명 골프장들 공원으로 탈바꿈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71 미국 올랜도 기독교 테마공원 '홀리랜드', 20년만에 완전 폐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70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감염자 4명 중 1명은 어린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9 미국 대형식품점 '크로거', 배달로 플로리다 시장 경쟁 나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8 미국 플로리다 지난해 유선전화 이용자 14% 줄어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7 미국 마스크 착용 놓고 교육구와 갈등 벌이는 주정부들, 이유는?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6 미국 미국 푸드스탬프 지원금 25% 인상, 역사상 가장 큰 증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5 미국 코로나 치료에 동물 구충제를?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4 캐나다 코로나19, 북한 학자 지식교류 협력 온라인으로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