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NV9021tS_312bcff7531384bf

 

써리 17번 하이웨이 충돌 1명 사망

웨스트밴쿠버 차량사고에 2명 사망

 

써리RCMP는 2일 오전 2시 55분에 발생한 17번 하이웨이에서 트레일러와 승용차간 사이에 일어난 교통사고로 37세의 남성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사고는 하이웨이 17번의 104에비뉴와 108 에비뉴 사이에서 발생했다.

 

우선 경찰은 일차적으로 승용차가 서쪽으로 향하던 트랙터 트레일러(tractor-trailer)에 부딪혀 고속도로 가변으로 굴러 넘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사망자는 승용차 탑승자였으며, 트랙터 트레일러 운전자는 아무런 부상을 입지 않았다.

 

또 웨스트밴쿠버에서도 2일 오전 4시 직전에 자동차 충돌사고로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웨스트밴쿠버 경찰은 사이프러스 바울 로드(Cypress Bowl Road)에서 사건이 일어났다고 발표하고 아직 수사 초기 단계에서 사고의 원인이 정확히 무엇인지에 대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두 도시의 교통사고 지역은 장시간 사고 조사를 위해 차량 통행 금지가 됐다.

 

한편 BC주 경찰과 ICBC는 9월을 전방주시 태만 운전 주의의 달로 정하고 휴대폰 사용 등에 대한 집중 단속에 들어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185 캐나다 1일부터 퀘벡주 ‘백신여권’관련 이모저모 file Hancatimes 21.09.10.
7184 캐나다 몬트리올 응급실, 수용인원 초과 file Hancatimes 21.09.10.
7183 캐나다 한국, 캐나다의 상호주의 파기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9.
7182 캐나다 월요일에 발생한 오류 지진 보고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9.
7181 캐나다 BC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인서 발급 웹사이트 7일 중 런칭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7180 캐나다 넬리 신 오차 범위 내 선두...재선 위해 한인 참여도 중요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7179 캐나다 캐나다 한인 인터넷 커뮤니티 송금/환전 사기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7178 캐나다 9월 연휴 아직 BC주 산불은 진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7177 캐나다 BC주 일일 확진자 다시 800명 대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7176 캐나다 연방 총선, 자유당과 보수당 초박빙의 승부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7175 캐나다 9월 1일부터 12세 이하 BC 대중교통 무료 이용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3.
7174 캐나다 버나비 15세 소년 3명의 여성 성폭행 혐의로 입건 밴쿠버중앙일.. 21.09.03.
» 캐나다 2일 오전에만 메트로타운 곳곳 교통사고에 사망자 3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3.
7172 미국 올랜도 지역 유명 골프장들 공원으로 탈바꿈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71 미국 올랜도 기독교 테마공원 '홀리랜드', 20년만에 완전 폐장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70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감염자 4명 중 1명은 어린이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9 미국 대형식품점 '크로거', 배달로 플로리다 시장 경쟁 나선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8 미국 플로리다 지난해 유선전화 이용자 14% 줄어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7 미국 마스크 착용 놓고 교육구와 갈등 벌이는 주정부들, 이유는?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
7166 미국 미국 푸드스탬프 지원금 25% 인상, 역사상 가장 큰 증가 file 코리아위클리.. 21.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