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iPwSOCgn_7ceed5d3d2cc9cfc

338canada.com의 12일자 포트무디-코퀴틀람 선거구 각 정당별 지지도 추적 그래프

 

338canada.com 12일자 조사 결과

2019년 NDP 압승 전망 예측 실패

랭리-엘더그로브 장 후보 3위 선전

캐나다 4명 한인 중 신 후보만 1위

 

캐나다의 유일한 연방하원의원었던 넬리 신이 선거일을 일주일 앞 둔 12일 현재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사실 어떻게 될 지 모르는 상황이다.

 

선거여론조사 전문 사이트인 338canada.com가 매일 발표하는 전국 선거구 조사결과의 12일자 자료에 따르면, 포트무디-코퀴틀람 선거구의 넬리 신 호부는 33.7%±7.1%로 NDP의 보니타 자릴로 후보의 30.3%±6.9%와 자유당의 윌 데이비스 후보의 28.8%±6.6%와 오차범위 내에서 선두를 지키고 있다.

 

338canada.com은 해당 선거구를 'Toss up LPC/CPC/NDP'이라고 표현했다. 즉 3당이 서로 각축전을 벌이며 누가 당선될 지 모른다는 뜻이다. 당선확실은 safe, 당선권은 likely, 우세는 leaning으로 표현하는 것과 달리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2019년 총선에서 338canada.com은 자릴로 후보가 38.6%±9.1%로 신 후보의 28.2%±7.5%에 크게 앞서며 당선될 것으로 전망했었다. 그러나 결과는 신 후보가 31.2% 그리고 자릴로 후보가 30.9%로 예측에서 크게 벗어났다.

 

이런 결과는 상대적으로 여론조사 대상자 수가 적고 박빙의 승부를 벌이면서 정확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랭리-엘더그로브 선거구의 마이클 장(Michael Chang, 장민우) 후보는 21%±5.7%로 3위를 달리고 있다. 해당 선거구에서는 보수당이 40.7%±7.6%로 절대적으로 앞서고, 자유당이 26.4%±6.4%로 차이를 보이며 2위를 달리고 있다.

 

온타리오의 한인 후보 2명은 모두 선두를 빼앗긴 상태다. 뉴마켓-오로라 선거구의 보수당 소속 해롤드 김 후보는 38.5%±7.7%로 자유당 후보의 39.5%±7.8%에 12일 현재 역전을 당했다.

 

윌로우 데일 선거구의 보수당 소속 다니엘 리 후보는 8월 30일 이후 역전을 당한 후 점차 간격이 벌어져 38%±7.9%로 자유당 후보의 43.2%±8.1%로 뒤지고 있다.

 

현재 추세라면 신 후보가 재선을 해 캐나다의 유일한 하원의원 자리를 지킬 가능성이 현재로는 가장 높아보인다. 하지만 한인 유권자의 참여가 없다면 사실상 이런 기대도 물거품이 될 수 있다.

 

전국적으로 각 정당별 지지도에서는 보수당이 32.2%±4.3%로 자유당의 31.9%±4.3%에 앞서고 있다. 하지만 각 선거구별 당선 가능성을 감안 한 의석수에서 장유당이 145±43석으로 보수당의 129±38석에 비해 우세가 점쳐지고 있다.

 

758783364_mpQIBrzy_133f589ee697eee6bd14e3e87d9033673d54b290.png

CBC의 여론추적기의 12일자 기준 각 정당별 지지도

 

캐나다 공영언론인 CBC의 여론추적기(Poll Tracker) 13일 오전 10시 51분(동부시간) 발표에서는 자유당이 31.9%로 보수당의 31.3%에 비해 지지도에서 0.6% 포인트 앞지르는 것으로 나왔다.

 

예상 의석수에서도 자유당이 155석으로 보수당의 118석을 크게 앞서고 있다. 그러나 과반의석을 차지할 수 있다는 결과는 나오고 있지 않다.

 

각 주별 지지도에서 42석이 배정된 BC주는 자유당이 28%, 보수당이 29.8%, NDP가 29.1%로 나왔다.

 

338canada.com은 보수당이 31%, 자유당이 27%, 그리고 NDP가 28%로 나왔다.

 

다른 여론조사기관의 12일자 결과에서는 모두 자유당이 앞서거나 같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8월 23일 이후 대부분의 결과가 보수당이 앞서고 있다는 결과를 낸 것과 다른 양상이다.

 

우선 나노리서치는 자유당과 보수당이 33.2% 대 30.2%, 메인스트리트 리서치는 33.5% 대 28.6%, 그리고 아바커스 데이타는 모두 32%로 각각 나왔다.

 

표영태 기자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05 캐나다 트뤼도 조기 총선 강행, 자기 무덤 판 셈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5.
7204 캐나다 BC주 5일 동안 코로나19 사망자 23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5.
7203 캐나다 써리 뉴튼 지역서 경찰 피격 사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4.
» 캐나다 넬리 신 후보 3당 각축전 속 박빙 리드...밴쿠버 한인의 결집 여부가 중요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4.
7201 미국 올랜도 공항 2분기 승객 6.5배 증가... 관광업계 희색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200 미국 플로리다주 학생 마스크 면제 의사 진단서 남발로 '시끌'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199 미국 한여름에 내쫓기는 사람들... 세입자 퇴거 유예 조처 끝나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198 미국 플로리다 새 코로나 환자-입원자 하향 추세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197 미국 볼루시아 카운티 식당 주인, 바이든 지지자 출입 금지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196 미국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 우선 화이자 접종자에게만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195 미국 작년 증오범죄 12년만에 최고... 인종혐오 범죄, 전체의 62% file 코리아위클리.. 21.09.13.
7194 캐나다 한국 전통도자기의 우수성을 알리는 정기 전시회...도취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1.
7193 캐나다 밴쿠버 차세대무역스쿨...미래 장보고를 위한 의미 있는 준비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1.
7192 캐나다 BC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위험 수준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1.
7191 캐나다 9만 명 필수 인력과 유학생 영주권 신청 중 취업 자격 유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0.
7190 캐나다 캐나다한국학교연합회 학술대회, 뜨거운 여름을 더 뜨거운 학구열로!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0.
7189 캐나다 주한 캐나다 대사관 백신 접종 완료 여행자 입국 안내 file 밴쿠버중앙일.. 21.09.10.
7188 캐나다 백신여권에 대한 몬트리올 지역 업체들의 엇갈린 반응 file Hancatimes 21.09.10.
7187 캐나다 퀘벡주, 학생들의 정신건강 및 학업 성취도를 위한 계획 발표 file Hancatimes 21.09.10.
7186 캐나다 몬트리올, 폭력 예방을 위해 일하는 지역사회 단체에 500만 달러 지원 발표 file Hancatimes 21.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