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w1MoHxOp_7bdd3ac72b6aedc3

 

캐나다 한국교육원의 이종원 원장(우측)이 22일 밴쿠버를 방문해  교육원의 한국어 교육 지원을 받는 랭리파인아트스쿨의 강수연 교사와 의견을 교환했다. (사진=한국교육원 도지원 실장 제공)

 

 

한국 대학교 온라인 유학 설명회 행사 차 밴쿠버 방문

서부서 한국 유학 정보 공급 부족, 교육원에 문의 많아 

 

캐나다에 한국 공관을 제외한 정부  기관 중 한국 교육원과 한국 문화원, 그리고 관광공사 등이 모두 동부에만 설치되어 있다. 캐나다 서부의 한인 수가 동부보다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전체 인구 대비 (메트로) 밴쿠버 한인 비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편이다.

 

이런 점을 감안 할 때 한국 정부 기관 등이 동부에만 치중해 있는 것은 캐나다 현지 사정을 잘 이해하지 못한 부분과,  미래 전략이나 효율성 부분에 있어서도 근시안적인 조치로 보인다.

 

이런 와중에 캐나다 한국교육원의 이종원 원장이 도지원 실장과 밴쿠버를 방문한 기회에 기자가 이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인터뷰 했다. 

 

- 2019년 부임 후 코로나 대유행으로 모처럼 캐나다 서부를 방문한 이유는?

 

캐나다 교육원의 주요 사업 중의 하나가 한국어 보급사업이 있다. 본국의 교육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랭리 파인아트 스쿨 포함 캐나다에)2개 학교를 지원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로 지원만 하고 있다가 코로나 상황이 완화되서, 와서 학교 상황도 보고, 교장에게 지금까지 협조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앞으로도 많은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방문하게 됐다.

 

- 밴쿠버 방문 일정이나 목적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캐나다 한국교육원은 재외국민의 교육지원 등에 관한 법률(약칭 재외국민교육법)의해 설치된 교육기관으로 교육부 장관이 해외에 설치한 평생교육기관이다. 현재 캐나다에는 토론토에만 딱 한 곳에 있는데 교육사업을 주로 담당하고 있다. 밴쿠버에 온 이유는 밴쿠버 (정병원) 총영사와 만나 협조를 요청했고, 한국어 가르치는 학교를 방문해서 현황과 애로사항, 앞으로 더 해줬으면 하는 사항을 청취했다. 본 방문 목적은 23일 한국 유학을 희망하는 캐나다 학생들 대상으로 온라인 유학 설명회를 하는데 한국의 10개 대학이 참여해서 학생들에게 설명한다. 이 행사가 밴쿠버에서 하게 되어 왔다.

 

- 캐나다 서부에도 교육원이나 문화원이 필요한데...

 

지금 북미 쪽에 총 8개의 교육원이 있는데 캐나다에는 토론토에 한 곳만 있는 상황이다. 캐나다 교육원에서 한국 교육부에 캐나다 현지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동부와 서부 쪽에 한국어 수요가 다르기 때문에 밴쿠버에도 교육원 설치가 필요하다고 계속 제출하는 상황이다. 아마도 계속 이렇게 진행되다 보면 성사가 될 것이라는 희망을 하고 있다. 

 

한국교육원 재외 설치 기준이 재외동포 수로 하다 보니 미국 위주로 설치되는 상황이다. 캐나다에도 재외국민의 고등교육에 대한 수요가 있는데, 미국에 비해 소홀하다. 또 한국 정부가 신북남방 정책 따라 북미 지역이 소외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꾸준하게 캐나다 교육 상황에 대해 건의 하고 있다.

 

- 서부 지역 재외국민에게 한국교육원에 대한 이용 필요성은?

 

동부 쪽은 한국 교육에 대한 공급이 이쪽에 비해 더 있다 보니까 한국 정보를 수집하는데 수월한 편이다. 한국으로 유학을 가고, 한국 수업을 듣고 하는 일을 바로 할 수 있는 상황인데, 교육원과 문화원이 모두 동부 쪽에 위치해 캐나다 서부지역이 (관련 정보나 서비스) 공급에 대해 소외된 지역이다. 여기 학생들이 한국에 갈 때 (캐나다 교육원으로)문의를 한다. 서부 지역에도 수요기관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61 캐나다 캐나다에서도 보이스피싱 사기 심심치 않게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1.09.30.
7260 캐나다 밴쿠버영사관 2021 Cookbang Contest, 일등에 1000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1.09.30.
7259 캐나다 밴쿠버 대중교통 항균 구리 성능 실험 확대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9.
7258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작년 캐나다 신생아 수 2006년 이후 최대폭 감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9.
7257 캐나다 9월 30일 연방정부 지정 '진실화해의 날' 공휴일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9.
7256 캐나다 18세 UBC 남녀 대학생 보행자 차에 치여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8.
7255 캐나다 NDP 선호도는 높은데 왜 4위...자유당 연합 지지도도 최고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8.
7254 캐나다 27일부터 식당에 갈 때 QR형태 백신카드만 허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8.
7253 미국 세계전통음악연주자들 뉴욕 합동공연 file 뉴스로_USA 21.09.27.
7252 미국 플로리다대학(UF), 미 전체 공립대학 랭킹 5위 등극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51 미국 플로리다주 7월 일반세입액, 예상치보다 24% 높아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50 미국 "임산부 백신접종, 뱃속 아이 보호에 이롭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9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감소 추세 지속...일일 평균 1만971명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8 미국 플로리다 공원 세곳, 가장 사망 사고 많은 공원 50위 안에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7 미국 화이자, “5~11세 어린이에게 코로나19 백신 효과 입증”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6 미국 지난달 미국 소비자들 지갑 활짝 열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5 미국 앤서니 파우치 "코로나19 추가 접종 결국 확대될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 캐나다 이종원 캐나다 교육원장, 밴쿠버에 교육원 설치 필요성 본국 교육부에 지속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5.
7243 캐나다 한인회관 청년 창업센터 사무실 24일 오픈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5.
7242 캐나다 K-Pop 가수 스텔라장의 캐나다인들을 위한 특별 콘서트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