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월 전보다 5천명 줄어, 매일 50명 사망, 양성률 11.2%로 떨어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18일 집계한 바에 따르면 플로리다주는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 동안 매일 1만971명의 코로나19 환자와 52명의 사망자를 냈다. 이는 1개월 전 일일 평균 1만5천명 대에서 크게 줄어든 수치다.

특히 토요일인 지난 18일 감염자 수가 9806명을 기록, 오랜만에 1만명대 이하로 떨어지면서 하향 추세를 타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로써 플로리다는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총 348만5148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5만817명의 사망자를 기록하게 됐다.

플로리다주는 지난 16일 코로나19 사망자 누계 5만 명을 넘겼다. 플로리다의 코로나19 환자는 줄고 있으나 사망자수는 지속적으로 5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뉴욕 타임즈 데이터에 따르면 플로리다는 18일 현재 10만명 당 신규 확진자 수 전국 20위, 사망률은 0.237%(237명)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9일 현재 플로리다 주민들 가운데 1196만6293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해 55.7%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또하나의 긍정적인 소식은 플로리다의 255개 병원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17일 9585명, 18일 9353명으로 연일 1만명 대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18일 CDC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19 입원환자는 전체 입원 병상 중 16.51%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수 주 동안 20% 안팎의 입원률에서 큰 폭으로 떨어진 수치다.

18일 현재 중환자질 입원자도 2443명으로 전날 보다 69명이 감소했다. 이는 255개 병원의 중환자실 병상 보고 자료의 37.71%에 해당하는 수치다.

플로리다의 양성률은 13.5%에서 11.2%로 감소했으며, 이는 플로리다주가 델타 급증의 정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추가 징후이기도 하다.
  • |
  1. 19.jpg (File Size:65.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252 미국 플로리다대학(UF), 미 전체 공립대학 랭킹 5위 등극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51 미국 플로리다주 7월 일반세입액, 예상치보다 24% 높아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50 미국 "임산부 백신접종, 뱃속 아이 보호에 이롭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감소 추세 지속...일일 평균 1만971명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8 미국 플로리다 공원 세곳, 가장 사망 사고 많은 공원 50위 안에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7 미국 화이자, “5~11세 어린이에게 코로나19 백신 효과 입증”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6 미국 지난달 미국 소비자들 지갑 활짝 열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5 미국 앤서니 파우치 "코로나19 추가 접종 결국 확대될 것" file 코리아위클리.. 21.09.26.
7244 캐나다 이종원 캐나다 교육원장, 밴쿠버에 교육원 설치 필요성 본국 교육부에 지속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5.
7243 캐나다 한인회관 청년 창업센터 사무실 24일 오픈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5.
7242 캐나다 K-Pop 가수 스텔라장의 캐나다인들을 위한 특별 콘서트 file 밴쿠버중앙일.. 21.09.25.
7241 캐나다 퀘벡주, 학교 및 병원 근처에서 백신 반대시위를 제한하는 법안 발표 file Hancatimes 21.09.24.
7240 캐나다 르고 수상과 플란테 시장, 트뤼도 총리와 자유당의 총선 승리 축하 file Hancatimes 21.09.24.
7239 캐나다 트뤼도 캐나다 조기총선 승리…하지만 여전히 소수정부는 유지 file Hancatimes 21.09.24.
7238 캐나다 몬트리올 시, 선거 캠페인 17일부터 시작 file Hancatimes 21.09.24.
7237 캐나다 퀘벡주,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초등학교에 도입 및 확대 file Hancatimes 21.09.24.
7236 캐나다 르고 주총리 “캐나다 총선, 보수당 승리가 퀘벡주에 유리” file Hancatimes 21.09.24.
7235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금리 유지 file Hancatimes 21.09.24.
7234 캐나다 몬트리올 지역 비지니스, 국경 개방에 따라 점차 활기 띠어 file Hancatimes 21.09.24.
7233 캐나다 퀘벡주, 10월 15일부터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의료 종사자들 무급으로 해고할수도… file Hancatimes 21.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