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KYmLlUTw_aad43af5f76f3e15

 

메이플릿지에 사는 5살 최이안 어린이는 한국인의 흥과 멋을 스스로 깨달은 듯 신명나게 춤을 추며 많은 관객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3살부터 혼자서 K-POP을 따라했고, 9개월 전부터 마마키쉬 아카데미에서 체계적인 훈련을 받으며 더 성숙해진 힙합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표영태 기자)

 

758783364_iAUDPwQG_9bf0395c8e9f51832979946da0ed8d48f4bcc2ed.jpg

 


758783364_ZRrXgbuE_f94b70fb325a341de815d18410b5e01df48a68cd.JPG

 

758783364_Ug4Jfyk1_cdd26cef48befadf8f2e6429a4d9e948563a7796.JPG

 

K-pop 불모지 밴쿠버에 한류 댄스 자양분을 뿌린 한국 K-pop 1세대

제로 그라운드에서 시작해 현재 100명이 넘는 수강생 이끌어낸 저력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다시 극복하고 이번 공연을 준비해 감격

7월에는 SM 등 한국 대형 기획사 등이 캐나다 서부 오디션 파트너로

 

1990년 말 태동했던 K-POP과 함께 시작한 캐나다 서부의 K-POP 댄스 전문가인 마마키쉬 아카데미의 키샤 캉(강지원)이 지난 15년을 총 정리해 보는 정기공연을 열었다.

 

마마키쉬 아카데미의 제3회 정기공연이 지난 22일 오후 6시에 코퀴틀람 센터 지역에 위치한 에버그린 문화센터에서 펼쳐졌다. 

 

본격적인 공연에 앞서 무대에 등장한 키샤 캉 원장은 "공식적으로 최초로 자신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라고 말을 꺼냈다. 캉 원장은  "K-POP 산업의 원조 1세대로 지금과는 많이 달랐던 1990년대 한국에서 최초이자 새로운 시스템 속에서 훈련을 받았다고 밝혔다.

 

캉 원장은 18년 전에 밴쿠버로 이주해 왔고, 15년 전인 2007년 K-POP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처음 시작할 때는 단 한 명의 학생도 없어 영상을 찍어 유튜브에 올리며 시작했다. 그리고 점차 학생들이 모이기 시작했고, 이렇게 캉 원장 밑에서 체계적으로 훈련을 받은 학생들은 밴쿠버에서 K-POP문화홍보대사의 역할을 했다. 

 

그러나 지난 2년 간 코로나19로 대면 수업을 할 수 없어서 캉 원장도 큰 어려움을 겪고, 계속 아카데미를 이어갈 수 있을 지 모른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K-POP 문화를 다문화 사회 속에 깊이 뿌리 내리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는 캉 원장은 결국 이런 도전의 시간을 강한 의지로 극복하고 이번에 다시 정기공연의 무대를 가질 수 있었다.

 

현재 마마키쉬 아카데미에는 어린이반(kids), 청소년반(teens), 그리고 성인반(adults) 등 연령별과 수준(level)에 맞춰 다양한 수강생이 100여 명이나 된다. 특히 캉 원장과 함께 다양한 외부의 문화 공연팀을 구성한 프로페셔널한 클러쉬 팀도 있다. 이렇게 캉 원장이 지난 15년 간 길러낸 K-POP 전사들이 1500명에 달한다.

 

이번 공연에도 100명 이상의 학생들과 50명 가량의 스텝이 성공적인 공연을 위해 열정을 다했다. 특히 처음 한인 위주의 수강생에서 지금은 모든 민족의 수강생이 있어 이제 K-POP이 한인만의 전유물이 아님을 실감하게 한다. 또 연령층도 다양해져 방송 연예를 꿈꾸는 진지한 어린이와 청소년 수강생에서 한국 문화를 배우고 새로운 삶의 활력소를 찾길 원하는 성인들까지 그 폭도 넓어졌다.

 

캉 원장은 "많은 학생들이 연예계 진출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어 한국의 대형기획사에서 중소 기획사와의 오디션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에는 YG글로벌 오디션을 함께 보았으며, 7월에도 SM 등 한국 중대형 기획사의 오디션이 5개 열릴 예정이다.

 

캉 원장은 "제대로 된 K-POP 교육을 시키고 더 많은 민족사회에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사명감과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표영태 기자

 

[마마키쉬 아카데미 정보]

웹사이트: https://www.mamakeish.com

주소: 1163 Pinetree Way #2116, Coquitlam

전화번호: (778) 814-5767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amakeish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UWvp177nLPJCNEsW3DBaag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59 캐나다 7월 BC고속도로 순찰대 여름 공격적 단속 경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8158 캐나다 캐나다 공항 결항•지연 대란...국내선 연결 시간 여유가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8157 캐나다 캐나다데이 메트로밴쿠버 행사에서 함께 하는 한인 문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6 캐나다 한국 여자 소프트볼 국가 대표 캐나다컵 대회 참가 위해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5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입국 조건 9월 말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4 캐나다 27일부터 번진 레이크 주차 온라인 예약 필수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3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2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1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0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8149 미국 마이애미 한식 스테이크 하우스 '꽃', 플로리다 최초 '미슐랭 가이드' 별점 획득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8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 감염자 일일평균 1만6천명... 양성률 20%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7 미국 코너에 몰린 트럼프, 워싱턴 정치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6 캐나다 밴쿠버경찰서의 범죄 피해 예방 안전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 캐나다 서부캐나다에 미래 BTS와 블랙핑크를 키운다-마마키쉬 제3회 정기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8144 캐나다 주택가격 안정 위해 2030년까지 350만 채 저가 주택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3 캐나다 한반도 이슈 정책 간담회-KPP-캐나다 연방의회 한국방문 대표단 시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2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말부터 폭염주의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1 캐나다 주캐나다대사관, 19일 오타와서 한국전 기념 헌화 밴쿠버중앙일.. 22.06.23.
8140 캐나다 코로나19로 감소한 해외 노동자로 빈 일자리 80%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