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xIT1uvlJ_b59103025a7f8836

 

 

E-Comm 서비스 23년 역사상 최대량

코로나19 사회거리 해제 후 첫 여름

 

코로나19로 인해 사회활동이 크게 위축됐던 지난 2년과 달리 올해 많은 활동이 예상되면서 긴급전화가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BC주의 응급전화 911 서비스를 통합 관리하는 E-Comm 9-1-1은 27일 올해 응급구조나 경찰 신고 등이 크게 늘어난다고 예상했다. 

 

E-Comm의 언론담당 자스민 브래들리(Jasmine Bradley) 이사는 "전통적으로 바쁜 여름철을 앞두고, E-Comm은 늘어나는 신고 전화 통화량 패턴으로 인해 직원들과 이에 대응하는 긴급구조원들이 긴장이 고조에 달할 것에 대해 우려가 된다"며, "23년 서비스 기간 중 가장 많은 응급 전화 통화를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작년에 BC주에서 911신고가 200만 건 이상이었다. 이중 911 역사상 가장 바쁜 즉 통화량이 많았던 10개 날 중에 9개 날이 작년에만 집중될 정도였다. 작년 마지막 4분기의 통화량은 이전 연도에 비해 22%나 늘어났다.

 

그런데 올해 벌써 작년보다 통화량이 12%나 늘어나며 더 많아지고 있다. 브래들리 이사는 올해가 코로나19 제한조치 없이 맞는 첫 여름이기 때문에 더 많은 모임과 이벤트, 여행, 그리고 늘어난 휴대폰 사용량, 노령 인구의 증가 등에서 불법 마약 위기, 정신 건강 위기 상황, 이상 기후 등까지 겹쳐지며 위기 상황이 더 늘어나 결국 911 전화 폭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는 예측이다.

 

그런데 911로 오는 전화 중 많은 수가 응급상황이 아닌 경우이다. 

 

이에 따라  E-Comm은 역으로 우리가 돕는 일을 도와 달라는 캠페인(Help Us Help campaign)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68 캐나다 한국 5개 감 상품 기업 캐나다 시장 개척차 방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8.
8167 캐나다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밴쿠버중앙일.. 22.07.08.
8166 캐나다 BC주 7일 현재 원숭이두창 확진자 18명-전 주에 비해 3배 이상 밴쿠버중앙일.. 22.07.08.
8165 캐나다 써리 학교서 16세 청소년 칼에 찔리는 사고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8164 캐나다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8163 캐나다 BC주민 2030년 동계올림픽 재유치 호의적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8162 미국 '드래그 쇼' 반대하는 플로리다 주지사, 그 이유가 마뜩잖네! file 코리아위클리.. 22.07.05.
8161 미국 플로리다 민주당, 올해 의회 선거서 뒤집을 수 있을까? file 코리아위클리.. 22.07.05.
8160 미국 탬파베이 주택시장 열기 식나?... 모기지율 5.65%로 올라 file 코리아위클리.. 22.07.05.
8159 캐나다 7월 BC고속도로 순찰대 여름 공격적 단속 경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8158 캐나다 캐나다 공항 결항•지연 대란...국내선 연결 시간 여유가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8157 캐나다 캐나다데이 메트로밴쿠버 행사에서 함께 하는 한인 문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6 캐나다 한국 여자 소프트볼 국가 대표 캐나다컵 대회 참가 위해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5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입국 조건 9월 말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4 캐나다 27일부터 번진 레이크 주차 온라인 예약 필수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3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2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0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8149 미국 마이애미 한식 스테이크 하우스 '꽃', 플로리다 최초 '미슐랭 가이드' 별점 획득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