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면적 3분의1 잿더미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1 - Copy.png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북쪽 인근에서 초대형 산불이 발생해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전날 저녁 LA 북서부 벤추라 카운티 인근에서 발화한 산불은 시속 70마일(112㎞)의 강풍(强風)을 타고 주변 지역으로 거세게 번지며 잇따라 세곳에서 대형 산불이 이어졌다.

 

두 번째 산불이 발생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선 1만1천에이커와 30채 이상의 주택 등이 소실됐다. 산버나디노카운티에서 발생한 세 번째 산불로 3명이 부상당했고 산타클라리타의 네 번째 산불은 트레일러 파크와 몇 개 학교 등 1천 에이커를 불태웠다.

 

이번 산불로 현재까지 4만5천 에이커가 소실(燒失)됐다. 이는 서울시의 3분의1에 해당되는 면적이다. 이 지역 주민 중 30%에 달하는 2만7천여 명이 대피한 가운데, 건물과 가옥 150여 채가 전소했다.

 

이날 아침 오자이밸리의 집에서 탈출한 캐트 존스(38)는 “사람들 모두가 뭘 해야 할지, 얼마나 상황이 나쁜지 알 수가 없다. 불이 빠르게 이동하고 있어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겠다”고 답답해 했다.

 

산불로 이 지역을 통과하는 전력선이 파괴(破壞)돼 벤추라 카운티와 샌타바바라 카운티에서는 최소한 26만 가구가 전기가 끊어진 집에 머물고 있다. 정전사태는 화마(火魔)와 싸우는 1100명의 소방수들에게도 어려움을 주고 있다.

 

 

4.jpg

이상 BBC닷컴 캡처

 

 

산불로 인한 심각한 공기오염도 걱정거리다. 가세티 시장은 ‘3단계 스모그 경보’ 이상으로 악화됨에 따라 천식환자와 공기오염에 민감한 사람들은 실내에 머물러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산불은 지난 10월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소노마 밸리 등에서 발생해 40여 명의 사망자를 낸 북 캘리포니아 산불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美산불 역대 최악참사 1910년 소방관 78명 사망 (2013.7.2.)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2670

  • |
  1. 1 - Copy.png (File Size:108.7KB/Download:5)
  2. 4.jpg (File Size:69.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81 캐나다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라인 공사 파란불 밴쿠버중앙일.. 17.12.12.
2680 캐나다 加, 이스라엘 대사관 텔아비브에 유지 밴쿠버중앙일.. 17.12.12.
2679 캐나다 캐나다 이민 희망한 가장 큰 이유가... 밴쿠버중앙일.. 17.12.12.
2678 미국 세금 후 가격에 팁? … 한인들 ‘눈쌀’ i뉴스넷 17.12.11.
2677 미국 텍사스 플로리다 눈..기상이변 file 뉴스로_USA 17.12.10.
2676 미국 텍사스 플로리다 눈..기상이변 file 뉴스로_USA 17.12.10.
2675 미국 한인등 美이민자 수천명 워싱턴 시위 file 뉴스로_USA 17.12.10.
2674 캐나다 러시아 평창 참가 불허, 캐나다가 강력 주장한 까닭은? 밴쿠버중앙일.. 17.12.08.
2673 캐나다 "산책 나갔다 자칫 바지 적실라..." 밴쿠버중앙일.. 17.12.08.
2672 미국 마이애미 비즈카야 뮤지엄, 약혼 사진 장소 '전국 탑 10'에 코리아위클리.. 17.12.08.
2671 미국 트럼프 세제개편안, 최대 고비 상원서 통과 코리아위클리.. 17.12.08.
2670 미국 백합 등 할러데이 꽃들, 애완동물에게는 ‘독’ 코리아위클리.. 17.12.08.
2669 미국 전 플로리다 연방하원의원 코린 브라운 징역 5년 코리아위클리.. 17.12.08.
2668 미국 공포의 탬파 권총 연쇄살인 용의자 검거 코리아위클리.. 17.12.08.
2667 미국 김홍걸 "북핵 완성 선언은 대화의 신호탄" 코리아위클리.. 17.12.08.
2666 미국 문 대통령, ‘세계 사상가 50인’에 선정 코리아위클리.. 17.12.08.
2665 미국 사상 첫 민주당계 여성시장 탄생 file 뉴스앤포스트 17.12.07.
2664 캐나다 대마초 구매 연령 19세로 밴쿠버중앙일.. 17.12.07.
» 미국 美LA인근 초대형산불…주민 2만7천명 대피 file 뉴스로_USA 17.12.06.
2662 미국 美이민국 업무지체 심각 뉴스로_USA 17.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