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2일차 

미디어 환경 변화와 재외한인언론의 역량 강화에 중점

리더의 조건과 개성공단의 불편한 진실 등 다각적인 주제 다뤄

 

 

f43adc30dd83740e5538e6702002332f_1523378328_5776.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언협)가 주최한 제17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가 재외한인언론인으로서의 위상을 증진시키고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네트워크 강화의 본격 행보에 나섰다.

 

 

전 세계 23개국 38개 도시에서 참석한 70여명의 한인 언론인들은 9일(월) 성대하게 치러진 개막식에 이어 10일(화) ‘한글과 재외한인언론, 급변하는 세계 미디어 환경과 한국어 미디어 산업’이라는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진행된 심포지엄에는 전날 개막식에 이어 세계한인언론인대회를 축하하는 주요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a_IMG_4327.JPG축사를 전한 김성곤 국회 부의장. 

 

“740만 재외동포라는 구슬을 꿰어 보배로 만드는 게 해외 한인 언론”이라고 정의한 김성곤 국회 사무총장은 조국과 해외동포를 잇는 자산이자 한글교육의 최대 공헌자인 해외 한인 언론의 가치를 높이 평가했고, "디아스포라 시대에 우리말과 정신 계승에 열정을 쏟는 한인언론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힌 한국언론학회 이민규 회장은 한국 미디어 산업과 언론간의 고밀도 산학연구에 세언협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전날인 9일(월)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조명균 통일부장관,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이종걸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명현 바른미래당 재외동포위원장 등의 정계 인사들과 현경숙 연합뉴스 글로벌센터 본부장, 홍성덕 한국국악협회 이사장, 최종원 예술산업진흥회 이사장 등 언론 및 문화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바 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해외한인언론인의 역량 강화를 위한 공감과 소통, 한글언론의 사명과 가치를 기반으로 한 재외한인언론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 모색 등에 관한 다양한 특강이 진행됐다.

 

a_IMG_4342.JPG 

'리더의 언어-조직을 바꾼다'를 주제로 강의한 공감 커뮤니케이션 연구소 박진영 대표. 

 

<리더의 언어-조직을 바꾼다>를 주제로 강연한 공감 커뮤니케이션 연구소 박진영 대표는 미국퓨연구소 조사를 예로 들며 “현대 언어는 역사상 가장 첨예한 양극화와 분열, 남의 말을 경청하지 않는 공감부족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커뮤니케이션에 의해 좌우되는 현대의 경영과 관리는 고도의 주의력으로 경청하는 리더를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추진되며 통일지형에 거대한 지각변동이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정치적 이유로 가려지고 왜곡된 개성공단의 불편한 진실을 고찰하는 시간도 가졌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은 <개성공단과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을 추진한 진짜 이유가 분단이념에 의해 은폐되었다는 점에 주목하며 평화와 경제라는 두가지 관점에서 접근한 개성공단이야말로 평화의 제도화를 위해 경제적 가치를 실현한 사업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f43adc30dd83740e5538e6702002332f_1523378314_2331.JPG 

'미디어 혁명의 시대, 소통의 방법>을 강의한 SBS 김성준 논설위원. 

 

<미디어 혁명의 시대, 소통의 방법>에 대해 강의한 SBS 김성준 논설위원은 “소통이 설득과 다른 이유는 ‘공감’에 있다”며 소통의 방법으로 독자의 눈높이에서 생각하고, 독자의 이해력을 높일 수 있는 스토리텔링에 집중하며, 뉴스에 진정성을 담아낼 것을 조언했다.

 

이밖에도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김동선 재외미디어 연합 사무총장이 ‘재외한인 언론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 강연’과 편강한의원 서효석 원장의 건강강의,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애환과 아픔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맨발의 청춘’ 상영 등 다양하고 생산적인 강의가 진행됐다.

 

전세계 한인 언론을 대표하는 세언협 회원들은 11일 KBS본사를 방문하고 12일에는 전라북도 전주의 한옥마을과 인천광역시 송도 자유경제무역지대를 찾는다.

 

대회 마지막날인 13일(금)에는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이낙연 총리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단체인 세계한인언론인협회는 2002년부터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을 찾아 세계한인언론인대회와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계간지 '세계한인'을 발간해 국내에 배포할 계획이다.

 

[공동취재단]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187 캐나다 밴쿠버서 지진나면 어떻게?... 총영사관 재해 대응훈련 실시 밴쿠버중앙일.. 18.04.17.
3186 캐나다 UBC 한인영화인 작품 상영 밴쿠버중앙일.. 18.04.17.
3185 캐나다 세계 한인이 함께 한 세월호 4주기 추모 밴쿠버중앙일.. 18.04.17.
3184 캐나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세계한인언론인들 밴쿠버중앙일.. 18.04.17.
3183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하나” CN드림 18.04.17.
3182 미국 美퀘이커교단 ‘한반도평화행진’ 한다 file 뉴스로_USA 18.04.15.
3181 캐나다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밴쿠버중앙일.. 18.04.14.
3180 캐나다 CKBA, 한국과의 활발한 교역만큼 활동도 활활 밴쿠버중앙일.. 18.04.14.
3179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
3178 캐나다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트럭 운전사는 입사 한 달 차 밴쿠버중앙일.. 18.04.13.
3177 캐나다 한국 불꽃 밴쿠버 하늘을 수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4.13.
3176 캐나다 밴쿠버, 한국 전통 도자기 우수성 찬양 밴쿠버중앙일.. 18.04.13.
3175 캐나다 에어비앤비에 집 내놓을 때 사업자등록증 필수 밴쿠버중앙일.. 18.04.12.
3174 캐나다 백인우월주의 추종 美한인 체포 밴쿠버중앙일.. 18.04.12.
3173 캐나다 세계한인 언론인, KBS·농촌진흥청·전주 방문 밴쿠버중앙일.. 18.04.12.
3172 캐나다 총영사관, 한국대학 입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4.12.
» 캐나다 세계한인 언론인, 국제심포지엄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4.11.
3170 캐나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연방정부의 결정은? 밴쿠버중앙일.. 18.04.11.
3169 캐나다 본격적인 크루즈 시즌 개막 밴쿠버중앙일.. 18.04.11.
3168 캐나다 아이스하키 선수단 버스 사고... 사망 15명·부상 14명 (상보) 밴쿠버중앙일.. 18.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