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관절염)1.jpg

호주 관절염 비영리단체 'Arthritis Australia'에서 관절염에 대한 각종 정보를 한국어로 된 웹사이트에 공개하여 교민들도 관절염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게 됐다. 사진은 동 단체 한국어 웹사이트 화면.

 

“관절염 관련 정보, 한국어로 확인 가능합니다”

호주 관절염학회 ‘Arthritis Australia’, 치료-관리 사항 등 담아

 

"관절염은 호주 한인사회에도 만연하고 있는 질병이기에 이에 관한 정보는 한국 분들께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귀 언론사에서 가능한 날짜에 저희 보도 자료를 보도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호주에서 1949년에 설립된 이래 현재까지 관절염에 대한 연구와 대처 활동을 활발히 펼쳐오고 있는 호주 관절염 학회 'Arthritis Australia' 의 찰리 테너스(Charlie Tannous) 이사가 지난달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한국교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홍보자료를 보내오며 당부한 말이다. 동 단체에서 발표한 관절염 관련 정보를 정리 소개한다. [편집자 주]

 

호주 관절염 비영리단체 'Arthritis Australia'에서 지난 10월 관절염에 대한 각종 정보(Information Sheets)를 한국어가 포함된 14개국 언어로 된 웹사이트에 공개하여 비영어권 국민들도 관절염에 대한 정보를 보다 쉽게 접하고 대처할 수 있게 되었다.

 

Arthritis Australi의 앤드류 밀스 CEO는 공개와 관련하여 "관절염으로 고생하고 있는 분들을 위한 정보 자원을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분들에게까지 확대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아주 기쁘다"며, "이 새로운 자원은 관절염에 대한 이해를 돕고, 또한 환자들이 병을 어떻게 관리하여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친절하게 안내해준다"고 밝혔다.

동 단체의 설명에 따르면 관절염의 종류는 100가지가 넘으며, 나이에 상관없이 현재 4백만명 이상의 호주인들이 앓고 있다. 관절염은 종종 별 것 아닌 것으로 치부되고, 또한 나이든 이들만이 앓는 병으로 잘못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관절염 환자의 약 반수가 65세 미만이고 이 중에는 류마티스성 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들도 1만명에 달한다.

 

종합(관절염)2.jpg

가장 흔한 관절염으로 골관절염이 있는데 2백만명이 넘는 국내 환자들이 있다. 골관절염의 치유법은 없지만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아래와 같은 치료방법이 있다.

 

-비만인 경우, 체중감량 프로그램

-개인의 조건과 능력에 맞는 운동 프로그램

-통증에 관한 이해 및 반응 방식을 바꾸려는 노력

-파라세타몰 또는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와 같은 약을 사용하는 통증 관리

-교정기, 지팡이, 신발 깔창과 같은 기구 시용

-기타 치료법으로 증상을 더이상 관리할 수 없을 경우, 인공관절수술

 

새롭게 발표된 정보 자원에는 한국어로 여러 형태의 관절염에 대한 정보와, 신체활동 및 식습관 등 각종 관절염 관리 방안 정보가 포함돼있다. 또한 비디오 자료를 포함하여 영어로 된 광범위하고 자세한 정보들도 쉽게 얻을 수 있다.

 

종합(관절염)3.jpg

-강직성 척추염 (Ankylosing Spondylitis)

-보조요법 (Complementary therapies)

-통증 관리 (Dealing with pain)

-통풍 (Gout)

-통풍과 식습관 (Gout & Diet)

-건강한 식생활과 신체활동 (Healthy eating and physical activity)

-의약품과 관절염 (Medicines and arthritis)

-골관절염 (Osteoarthritis)

-류머티스성 관절염 (Rheumatoid Arthritis)

-관절염이란? (What is arthritis?)

-의료진과의 협력 (Working with your healthcare team?)

 

밀스 CEO는 “관절염이 있더라도 생활을 잘 할 수 있다. 먼저 여러분이 겪고 있는 관절염의 종류와 이를 어떻게 치료하고 관리할 수 있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각 지역의 Arthritis Australia 사무실에서 신체활동, 식습관, 약, 수술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지역 사무실 문의: 1800 011 041)

 

상세한 정보 및 안내는 아래 웹사이트에서 참조나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https://arthritisaustralia.com.au/get-support/resources/information-sheets/

 

이기태 기자 / francislee@koreanherald.com.au

 

  • |
  1. 종합(관절염)1.jpg (File Size:29.0KB/Download:3)
  2. 종합(관절염)2.jpg (File Size:19.5KB/Download:3)
  3. 종합(관절염)3.jpg (File Size:40.2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01 호주 제14대 재호주 대한체육회 회장 당선자 신필립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700 호주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카메라 단속 시작됐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9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 시드니에 호랑이가 나타났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8 호주 제 7회 한호예술재단 미술공모전 ‘KAAF Art Prize’ 개막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7 호주 공사지역 도로상에 교통 안전장치 설치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2.05.
2696 호주 “취업, 잘 준비해서 될 때까지 도전해라” 톱뉴스 19.12.03.
2695 호주 ‘2019 글로벌 현장실습 조리사업단 프로그램’, 시드니서 푸드트럭 자선행사 열어 톱뉴스 19.12.03.
2694 호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브리즈번 영화제도 석권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2693 호주 호주 한국어교육자협회 ‘2019 교사 워크숍’ 진행 호주한국신문 19.11.28.
2692 호주 “호주와 한국은 입맛이 다르네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 호주 “관절염 관련 정보, 한국어로 확인 가능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2690 호주 What's on in Sydney this weekends?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2689 호주 총영사관, 12월 브리즈번 순회영사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8.
2688 호주 민주평통 19기 호주협의회 ‘출범’…임기 2년 147명 위촉장 전수 톱뉴스 19.11.26.
2687 호주 “통일의 당위성, 역사적 배경보다 경제적 이득 차원에서 찾아야” 톱뉴스 19.11.26.
2686 호주 멜버른 한인여행사 ‘임금 체불’로 40만불 벌금 톱뉴스 19.11.26.
2685 호주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호주협의회 공식 출범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2684 호주 "457비자 스폰서 명목의 임금 착취는 명백한 불법입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2683 호주 11월26일(화) 국세청 세무설명회 열린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
2682 호주 “들꽃처럼! 불꽃처럼!”... 광복회, <순국선열의 날> 행사 개최 file 호주한국신문 19.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