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에 가고 싶어요! <한국행 5월 출발 "특별기" 수요 조사>

일요시사 (202.169.219.100)   0   304   0   0 05.07 09:05

755c77abd15d5ad4b20825c824eb6df4_1588799138_121914.jpg
 

5월 현재 갑자기 뉴질랜드 하늘 길이 막힌 상황에서, 와이카토 한인회는 <한국행 5월 출발 "특별기" 수요 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1차 수요 조사에 이어 5월 3일부터는 공관(대사관, 영사관)의 협조 하에 2차 추가 수요 조사를 진행 중이다.

 

*2차 추가 수요 조사 바로가기 https://forms.gle/TTcQ92eKMMEa6i5GA

 

2차 수요조사에서는 "항공사에서 특별기 운항에 대한 채산성을 기준으로 자체 판단"을 한다고 해서, 대한항공 기존 티켓 소지 여부와, 일행이 1명 이상일 경우 각자 정보를 추가하는 내용으로 계속 실시 중이다. 늦게 소식을 접한 분들은 특별기가 운항될 때까지 위의 수요 조사에 계속 참여하면 된다.

 

5월 2일까지의 1차 수요조사에는 특별기를 필요로 하는 인원수를 대략적으로 점검했다면, 3일부터 시작된 2차 추가 수요조사에서는 보다 정확하게 비행기를 탈 사람들 개개인이 수요 조사에 응하도록 되어 있다. 5월 7일 아침 7시 기준으로 2차 수요 조사에 응답한 사람은 372명이다. 응답자 372명 중 대한항공 티켓 소지자는 45.7%인 170명이다. 대한항공 티켓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은 총 372명 중 54.3%인 202명이다.

 

대한항공 뉴질랜드 오클랜드 지사는 티켓 소지자의 정보를 취합하여 벨류를 7일까지 조사 중이며, 그 이후 특별기 운항 여부 및 기존 리턴 티켓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이 탑승할 경우 가격을 얼마로 할지를 결정하여 추후 발표하게 된다.

 

뉴질랜드 대사관, 총영사관, 뉴질랜드 대한항공 지사는 평생에 만나보지 못할 다같이 어려운 이 시점에 대한민국 국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여 협조하겠다고 말하였으며, 정말 꼭 가야만 하는 사람들의 심정을 십분 이해한다고 밝혀 와이카토 한인회의 수요 조사와 본국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한국 국민들에게 용기를 주었다.

 

또한, 2차 수요 조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오픈 단톡방 https://open.kakao.com/o/gbk8QS9b 을 통해 신속하고 빠른 정보를 계속 공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와이카토 한인회의 이번 조사는 특별기를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되는지 수요를 조사하는 것이다. 수요 조사 결과에 따라 항공사에서 특별기 운항 여부를 결정하게 됨을 다시 한번 안내한다. 5월 아니, 6월도 하늘길이 막힌다면 한 달에 한번은 특별기가 꼭 운항되어 간절히 원하는 모든 분들이 행복한 고국 길에 오르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문의는  와이카토 한인회장 고정미 021 771 798, waikatokoreanassociation@gmail.com 로 하면 된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884 뉴질랜드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마스크 지원 NZ코리아포.. 20.05.27.
2883 호주 3차 한인 유학생, 워킹홀리데이 비자 소지자를 위한 무료나눔 행사 file 퍼스인사이드 20.05.26.
2882 호주 2차 퍼스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 및 유학생을 위한 2차 생필품 무료나눔 행사 취재기 퍼스인사이드 20.05.13.
2881 뉴질랜드 4월 28일(월)부터 실시간 화상 수업으로 한국어 교육 실시 일요시사 20.05.11.
» 뉴질랜드 고국에 가고 싶어요! <한국행 5월 출발 "특별기" 수요 조사> 일요시사 20.05.11.
2879 호주 퍼스 워킹홀리데이 비자소지자 및 유학생을 위한 1차 생필품 무료나눔 행사 file 퍼스인사이드 20.04.28.
2878 호주 격리 기간 지키지 않고 외출한 서호주 남성, 경찰에 체포돼 퍼스인사이드 20.04.21.
2877 호주 서호주 내 지역간 이동제한 길어질 전망 file 퍼스인사이드 20.04.21.
2876 호주 호주 한인 동포사회 비상대책위원회, 유학생 및 워홀러 대상 ‘따뜻한 점심’ 제공 톱뉴스 20.04.15.
2875 호주 전염병 사태 속 양생의 비결, 철저한 위생 및 면역력 강화 톱뉴스 20.04.15.
2874 호주 호주한인의사회, 동포들 위한 Covid-19관련 의료 서비스 전달사항 당부 톱뉴스 20.04.15.
2873 호주 시드니 한인회, 코로나19확산 속 ‘대구경북지역돕기 모금’ 성료 톱뉴스 20.04.15.
2872 뉴질랜드 뉴질랜드 한인회 총연합회장 인사말 일요시사 20.04.15.
2871 뉴질랜드 발이 묶인 남섬 교민들,임시 항공편으로 귀국 일요시사 20.04.15.
2870 뉴질랜드 한인 유학생등 262여명,1차 전세기로 귀국길 일요시사 20.04.15.
2869 뉴질랜드 COVID-19 4월 9일 1pm 새로운 확진자29명, 총누적 확진자 1239명 일요시사 20.04.09.
2868 뉴질랜드 한인 유학생등 262여명,1차 전세기로 귀국길 일요시사 20.04.09.
2867 뉴질랜드 뉴질랜드 COVID 19-4월 2일 1pm 현재 총 감염자 수 797명 일요시사 20.04.09.
2866 뉴질랜드 4월 11일(토요일) 오클랜드 출발 귀국 전세기 예약접수중 일요시사 20.04.09.
2865 뉴질랜드 뉴질랜드 Lock Down 첫 날 - 주요 정보들 일요시사 20.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