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민지 1).jpg

지난 6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의 역대 대회 최소타로 우승을 확정 지은 이민지 선수가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며 기쁨을 표하고 있다. 사진 : 레인보우앤네이처(‘Raydel’ 브랜드 기업) 제공

 

가장 큰 무기는 ‘자신감’... 최종 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역대 대회 최소타 기록

후원사인 동포기업 ‘레인보우’ 사의 글로벌 헬스케어 브랜드 ‘레이델’도 주목받아

 

프로골퍼 이민지 선수가 지난 6월 6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역대 대회 최소타 기록을 새로 쓰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US오픈은 1895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5대 메이저 골프대회 중 하나이며, ‘메이저 대회 중의 메이저’로 불린다. 이민지 선수는 LPGA 통산 8승을 기록했으며, 우승 상금으로 무려 180만 달러의 잭팟을 터뜨리면서 단숨에 세계 랭킹 3위로 뛰어올랐다.

이민지 선수는 호주에서 태어난 동포 2세로, 이미 15세 때 호주 국가대표로 발탁될 만큼 재능을 보여 왔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 호주 대표로 출전했으며, 현재까지 LPGA 통산 8승을 달성하는 등 정상급의 실력을 갖춘 세계 톱 랭킹의 프로골퍼이다.

필드에서 긴장감을 드러내기보다 늘 자신감을 갖고 플레이에 임하는 이민지 선수는 ‘버디 트레인’이라는 별명으로 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는 스타 플레이어이기도 하다. 지난 5월에는 LPGA 투어 파운더스컵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는 등 연거푸 승전보를 전하고 있다.

 

종합(이민지 2).jpg

올해 ‘US여자오픈’에서 경기를 펼치는 이민지 선수. 필드에서 그녀는 늘 자신감으로 갖고 경기에 임해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사진 : 레인보우앤네이처(‘Raydel’ 브랜드 기업) 제공

 

종합(이민지 3).jpg

이민지 선수가 ‘US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전 세계 미디어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글로벌 헬스케어 브랜드 ‘레이델’(Raydel)로 전 세계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호주 기업 ‘레인보우앤네이처’는 이민지 선수가 경기에 매진하도록 후원해온 기업 중 하나이다. 사진 : 레인보우앤네이처(‘Raydel’ 브랜드 기업) 제공

 

이민지 선수의 승승장구에 환호성을 지르는 기업이 있다. 그녀의 경기와 우승 소식이 전 세계 갤러리들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됨으로써 이민지 선수를 후원하고 있는 호주 기업 브랜드 ‘레이델’이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고 있기 때문이다. 레이델은 시드니에 본사를 둔 헬스케어 브랜드로 ‘레이델 폴리코사놀10’을 필두로 한국과 호주, 일본 등에서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레이델은 호주가 낳은 세계적 스타 골퍼인 이민지 선수 후원을 통해 한국, 호주, 대만, 중국, 일본 등지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꾸준히 높여왔다.

이 회사의 한 관계자는 “이민지 선수의 우승을 축하하며 또한 그녀의 활약에 크게 감사한다”면서 “항상 밝은 모습에 필드에서도 자신감을 잃지 않는 그녀는 ‘건강자신감’이라는 ‘레이델’ 브랜드 슬로건에도 아주 잘 매칭되는 선수”라고 말했다.

이어 “이민지 선수의 활약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건강자신감을 나눌 수 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이 선수가 오랫 동안 좋은 경기로 전 세계 골프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으면 한다”고 기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이민지 1).jpg (File Size:166.5KB/Download:5)
  2. 종합(이민지 2).jpg (File Size:174.4KB/Download:6)
  3. 종합(이민지 3).jpg (File Size:91.3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호주 이민지 선수, LPGA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 우승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8 호주 한국문화원, ‘Good Food and Wine Show’서 ‘한식 마스터 클래스’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7 호주 ‘통일 골든벨’ 아태지역 결선 개최, 지역 예선 통과한 16개국 59명 참가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9.
3056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7 호주한국신문 22.06.02.
3055 호주 호주 한인동포 청소년들, 모국 역사-통일 관련 폭넓은 상식 과시 file 호주한국신문 22.06.02.
3054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20 file 호주한국신문 22.05.26.
3053 호주 국세청의 ABRS, 각 회사 이사들에게 ‘Director ID’ 신청 권장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6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1 호주 취재수첩- 5월 광주, 마침내 ‘진실의 힘’은 ‘시대의 빛’이 될 터...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9.
3050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9 file 호주한국신문 22.05.12.
3049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5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8 호주 1960년대 부의 계급이 만들어낸 두 형제의 어처구니없는 비극... 무대에서 만난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7 호주 ‘디토 파라디소’ 콘서트-유니버설발레단의 ‘심청’, 안방에서 즐긴다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6 호주 강흥원 한인회장, 2027 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 ‘해외홍보대사’에 위촉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5 호주 시드니한인회, 수해 피해자 위한 동포사회 성금 ‘의뢰’ file 호주한국신문 22.05.05.
3044 호주 동포 영화인 김시우 감독이 그려낼 한인 이민자의 또 하나의 이야기는... file 호주한국신문 22.04.21.
3043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8 file 호주한국신문 22.04.21.
3042 호주 오지라퍼의 세상사 참견- 14 호주한국신문 22.04.14.
3041 호주 가언과 진언과 사이- 17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
3040 호주 한국문화원, ‘찾아가는 한국영화’로 호주 각 도시 순회 상영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2.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