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으로 현재 호주공영 SBS의 팝아시아 진행자로 활약중인 케빈 김(29)이 코스모폴리탄 잡지와 데이팅 앱 틴더(Tinder)가 선정하는 ‘2018 올해의 미혼남’으로 뽑혔다.

케빈 김의 ‘올해의 미혼남’ 선정 소식은 소속 방송사인 SBS는 물론 시드니 모닝 헤럴드와 데일리 텔레그라프 등 국내 유력 일간지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되는 등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들 언론들은 “케빈 김의 ‘올해의 미혼남’ 선정은 호주를 대표하는 얼굴이 다양하게 바뀌고 있다는 것을 그대로 증명하고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한인동포 1.5세 출신의 가수 임다미가 호주 대표로 유로비전에 출전해 세계적인 인기몰이를 한 바 있어 케빈 김의 이번 쾌거는 다문화주의 사회인 호주에 큰 의미를 던져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해 12월 코스모폴리탄 잡지와 데이팅 앱 틴더(Tinder)가 선정 발표한 호주 최고의 인기 미혼남 후보 30명에는 케빈 김 외은 배우, 서퍼, 의사, 모델, 소방관 등 호주의 내로라하는 인기 남성들이 포함된 바 있다.

여기에는 드라마 ‘홈 엔드 어웨이’의 스타 올퍼스 프리져, 인기 TV 쇼에 출연한 소방관 캠 크랜리, 드라마 네이버즈의 배우 팀 카노, 럭비 7인조 대표팀의 팀 앤스티, 유명 부동산 중개업자 앨리어스 애지어스, 인기 서핑 강사 제스 프리먼 등이 포함됐다.

1997년 가족과 함께 호주로 이민을 온 케빈 김은 시드니 앤젤스 코러스와 여러 뮤지컬 공연에서 음악에 대한 열정을 키워왔고 이후 한국으로 돌아가 K-Pop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멤버로 활동했다.

케빈 김은 2017년 호주로 돌아와 공영 방송 SBS PopAsia의 진행자로 활약 중이다. 

 

http://topdigital.com.au/node/5426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76 호주 “호주 노동시장 내 ‘워홀러’들의 제도적 취약성, 개선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1.
2075 호주 ATO, ‘세금과 수퍼연금 적용’ 주제 설명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1.
» 호주 SBS 팝아시아 케빈 김, ‘올해의 미혼남’ 영예 톱뉴스 18.02.26.
2073 호주 “호주 한인 간호사의 오늘과 내일” 호주한인간호협회 20일 간담회 열어 톱뉴스 18.02.26.
2072 호주 한국정부, 병역 미필 해외국적자 대상 비자 규정 강화 톱뉴스 18.02.26.
2071 호주 동포단체 ‘KOWIN’, 캠시 경찰서장과 간담회 file 호주한국신문 18.02.22.
2070 뉴질랜드 민주평통 뉴질랜드협의회 정기회의 열려 NZ코리아포.. 18.02.19.
2069 뉴질랜드 제7회 설날 경로잔치 성료 NZ코리아포.. 18.02.19.
2068 호주 “브리즈번 총영사관 설치 요청” 청와대에 국민청원 톱뉴스 18.02.16.
2067 호주 [단독]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친 오빠 ‘동생 결백’ 적극 호소 톱뉴스 18.02.16.
2066 호주 취재수첩- ‘마약밀수’ 연루 한국 ‘워홀러’의 사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5 호주 남북관계 전문가 진단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4 호주 국제교육원, 재외동포 국내 교육과정 참가자 모집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3 호주 재외동포재단 초청 동포 청년들, ‘평창’ 응원 나서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2 호주 ‘AK LINKS’, 올해 첫 ‘부동산’ 세미나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2.15.
2061 뉴질랜드 주뉴질랜드 대사관 평창올림픽 기념 행사가져.... NZ코리아포.. 18.02.13.
2060 호주 호주 대사 조기 교체…호주한인사회 “당혹감” 신임 대사에 이백순 전 국회의장 특임대사 톱뉴스 18.02.10.
2059 호주 [평창동계올림픽]호주쇼트트랙대표 앤디정에 후원 이어져 톱뉴스 18.02.10.
2058 호주 브리즈번 남성, 워홀러 한국여성 2주간 감금한 채 무차별 강간 폭행 톱뉴스 18.02.10.
2057 호주 캔버라 동포들, 다문화 축제서 평창-한국문화 홍보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18.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