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언론 높은 관심 보여 

 

한국의 테너 박지민이 1일 ‘라 트라비아타’의 알프레도 역으로 시드니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2011년부터 해마다 호주 오페라단의 무대를 찾고 있는 박지민은 지난 해 ‘라 보엠’의 로돌포 역으로 호주 관객과 만났다. 서울대 출신의 박지민은 한국인 최초로 밀라노 라 스칼라 무대의 주역으로 발탁됐으며 런던 코벤트 가든 로얄 오페라 무대를 장식하며 세계 이목을 끌어냈다.

이번 오페라 무대에 호주 언론들의 관심 또한 높았다. 오스트레일리안지는 “(박지민은)처음엔 다소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곧 최고조의 기량을 선보이며 작품에 스며들었다”며 “압도적인 힘과 호소력있고 강렬한 색채의 음색은 알프레도의 젊음에서 오는 충동, 강렬한 열정을 설득력있게 표현했다”고 평했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덜 풀린 듯한 1막이었지만 2막을 여는 장면에선 매력적인 색감을 입혀 캐릭터의 복잡다단한 면이 더욱 잘 구체화됐다”고 평했다. 이날 무대에서 박지민은 호주 출신의 소프라노 니콜 카와 호흡을 맞췄고 언론은 세계적 소프라노로 거듭난 니콜 카의 비올레타에도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이번 작품에 별 다섯 개 만점을 줬다.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는 매춘부인 비올레타와 젊은 귀족 알프레도의 비극적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27일까지 공연된다. 티켓 예매 및 자세한 정보는 호주오페라단 웹사이트(opera.org.au)를 참조하면 된다. 관람료는 $46-$315. 

 

(이미지 출처: 호주오페라단·Prudence Upton)

http://topdigital.com.au/node/549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97 호주 이백순 주호주대사, 한국전 참전비 헌화 톱뉴스 18.03.23.
2096 호주 임다미, "I Hear A Song" 새 앨범 발매 톱뉴스 18.03.23.
2095 호주 호주, 유학생 크게 증가 톱뉴스 18.03.23.
2094 호주 호주 예배 사역팀 ‘모음(MoWM)’과 힐송에 그래미 어워드 상을 안겨준 ‘What a beautiful name’을 심층 분석한다! 톱뉴스 18.03.23.
2093 호주 올해 시드니 한민족축제, “체험 프로그램 강화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092 호주 채스우드 소재 열린문 교회, 정상화 진행 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091 호주 “해외 입양아, 이민자들과 비슷한 경험 겪어” 톱뉴스 18.03.09.
» 호주 테너 박지민 ‘라 트라비아타’ 안착 톱뉴스 18.03.09.
2089 호주 재호나라사랑총연합회, 마이클 리 박사 초청 톱뉴스 18.03.09.
2088 호주 재호광복장학회, 운영에 내실 기하겠다 톱뉴스 18.03.09.
2087 호주 KAAF 정기총회, ‘Art Prize’ 확대방안 논의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086 호주 ‘재호 광복장학회’, 올해 활동 계획 점검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085 호주 총영사관, 오늘 4월 QLD 두 도시서 순회영사 예정 호주한국신문 18.03.08.
2084 호주 ‘탄핵과 북핵’, 이후 한국의 현재와 미래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8.
2083 뉴질랜드 Auckland Art Gallery “미술과 오페라의 밤” 성황리 마쳐 NZ코리아포.. 18.03.08.
2082 뉴질랜드 [포토뉴스] 제 99주년 3.1절 기념행사 열려 NZ코리아포.. 18.03.02.
2081 호주 SBS 팝아시아 케빈 김!, 호주 최고의 신랑감 선정 톱뉴스 18.03.01.
2080 호주 마약원료 밀수 시도 혐의 한인 여성, 5월 21일 재판 톱뉴스 18.03.01.
2079 호주 퀸슬랜드한인회, 한인종합문화회관 개관식 열어 톱뉴스 18.03.01.
2078 호주 “대한민국 독립 만세...” 시드니 동포들, 3.1절 의미 기려... file 호주한국신문 18.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