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버세이션’기고문 통해 한국의 해외 입양 문제 지적

입양아 출신의 멜버른 디킨 제시카 월튼 박사

 

입양아 출신으로 한국의 해외 입양아에 대한 연구를 펼치고 있는 멜버른 디킨 대학교의 제시카 월튼 선임 연구원이 최근 학술 전문 온라인 매체 ‘컨버세이션(The Conversation)’을 통해 지금도 현재진행형인 한국의 해외 입양 문제를 다뤘다.

기고문을 통해 월튼 박사는 “한국은 서울에서 첫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지 30년이 지나 올해 동계올림픽을 치르고 있다”며 “(서울올림픽 이후)사회적으로 큰 변화를 겪었다. 하지만 보다 공정한 사회가 되기 위해 갈 길은 여전히 멀다”고 언급했다.

한국은 한국 전쟁 이후 약 20만 명의 아이들을 해외로 입양을 보냈다. 가장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는 1985년으로 8천837명의 아이들이 한국을 떠났다. 정부에선 해외 입양을 줄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펼쳤고 1989년엔 4천191명, 1990년에는 2천962명으로 줄었지만 2000년 초에도 수천 명이 해외로 입양됐고, 지금도 진행되고 있다.

경제 성장을 이룬 뒤에도 아기 수출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는 이유로 월튼 박사는 “미혼모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적 인식이 미혼모가 아이를 키우는 것을 가능하게 만들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해외입양인 단체들의 활동을 소개하며 월튼 박사는 해마다 한국을 찾는 2000명의 입양아를 거론하며 그들이 생물학적 부모 또는 입양 당시 상황과 관련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 강화와 함께 자국의 시민권이 없어 추방 당한, 당할 위기에 처한 해외 입양아 문제를 제기했다.

 

월튼 박사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88올림픽 이후 사회적 이슈들이 어떻게 해결 돼 왔는지를 다시 한번 반추하고 진정한 사회, 문화적 변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고문과 관련해 월튼 박사는 호주 SBS라디오(한국어 방송)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자랐다. 그곳에선 한국 입양아를 만난 적이 없었다. 호주에 와서 (연구를 시작하며) 다른 입양아들을 만났다. 호주가 제 보금자리 같다”며 “(연구는)한국과 연결되는 또 다른 방법이다. 한국의 생물학적 가족에게 집중하지 않고도 내 삶이 의미 있어졌다. (연구 때문에)한국을 다시 찾았을 때는 감정적인 것들을 오히려 피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생물학적 어머니와 거의 일치하는 분을 찾았지만 월튼 박사는 “아직 만나지는 못했으며 (그 분에게서)연락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도 했다.

윌튼 박사는 입양아가 겪는 큰 어려움으로 친가족을 찾는 과정이 복잡하다는 것과 함께 인종차별을 꼽았다.

그는 “주로 백인 가정에 입양되는데 입양아는 자라면서 가족과는 다른 피부 색깔로 혼란을 겪는다. 입양아들이 겪는 경험은 지역 사회 일반적인 것과는 다르다. 이민자들과 비슷한 경험을 하게 된다”고도 했다.

현재 월튼 박사는 멜버른 디킨 대학교에서 한국의 일부 대학교와 함께 해외 한인들에 대한 연구 중 호주 입양아들에 대한 연구를 담당하고 있다.

 

(이미지 출처: 컨버세이션 웹사이트)

◆최근 학술 전문 온라인 매체 ‘컨버세이션’에 게재된 제시카 월튼 박사의 기고문.

◆제시카 월튼 박사

 

http://topdigital.com.au/node/5499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07 호주 한국전 정전 65주년 기념 ‘2018평화음악회’ 14일 개최 톱뉴스 18.04.05.
2106 호주 가을밤 정취에 흠뻑 톱뉴스 18.04.05.
2105 호주 총영사관, 호주 취업 관련 비자 설명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104 호주 한국전 정전 65년-ANZAC 100주년 기념 음악회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103 호주 <호주한인사회 현주소 점검 1부…타일업계> 한인타일업계 “부동산 붐 속 타일업종 호황…인력난 심화” 톱뉴스 18.04.01.
2102 호주 피터김 시의원 아들 납치미수 사건…용의자 지인 충격 톱뉴스 18.04.01.
2101 호주 [포토뉴스] 임다미 새앨범 발매 기념 팬사인회 현장!! 톱뉴스 18.04.01.
2100 호주 이혜원 아티스트, 이스터쇼 포슬린 아트 3개부문 1등 수상 톱뉴스 18.04.01.
2099 호주 다양성 속 화합의 장, 하모니데이 기념만찬 현장! 톱뉴스 18.04.01.
2098 호주 “MHS-BreastScreen의 유방암 무료 검진 서비스 받으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3.29.
2097 호주 이백순 주호주대사, 한국전 참전비 헌화 톱뉴스 18.03.23.
2096 호주 임다미, "I Hear A Song" 새 앨범 발매 톱뉴스 18.03.23.
2095 호주 호주, 유학생 크게 증가 톱뉴스 18.03.23.
2094 호주 호주 예배 사역팀 ‘모음(MoWM)’과 힐송에 그래미 어워드 상을 안겨준 ‘What a beautiful name’을 심층 분석한다! 톱뉴스 18.03.23.
2093 호주 올해 시드니 한민족축제, “체험 프로그램 강화하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2092 호주 채스우드 소재 열린문 교회, 정상화 진행 중... file 호주한국신문 18.03.15.
» 호주 “해외 입양아, 이민자들과 비슷한 경험 겪어” 톱뉴스 18.03.09.
2090 호주 테너 박지민 ‘라 트라비아타’ 안착 톱뉴스 18.03.09.
2089 호주 재호나라사랑총연합회, 마이클 리 박사 초청 톱뉴스 18.03.09.
2088 호주 재호광복장학회, 운영에 내실 기하겠다 톱뉴스 18.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