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밀레니얼 세대 1).jpg

현재의 퇴직연금(superannuation) 시스템을 개선하지 않는 한 밀레니얼 세대(Millenials)는 은퇴 이후 빈곤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들의 경우 이전 세대(베이비부머)에 달리 주택 소유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Centre for Independent Studies’ 지적, ‘퇴직연금’ 점검 필요

 

현재 호주의 퇴직연금(Superannuation. ‘수퍼’)을 바꾸지 않는다면 밀레니얼 세대(Millennials) 세대들은 은퇴 이후 빈곤에 직면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따라 정책 연구원들이 왕실위원회(Royal Commission)의 최근 금융 청문회를 계기로 현 연금 시스템의 개혁을 촉구했다고 금주 화요일(7일) ABC 방송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 은퇴자 가운데 3분의 1정도만이 안정적인 소득을 유지하고 있으며 65세 이상 고령층의 절반은 여전히 고령연금에 의존하고 있다.

하지만 낮은 수준이 퇴직연금 잔고는 은퇴 이후의 삶을 보장하지 못하며 특히 재정적으로 안정된 퇴직의 핵심 기반이 되는 주택 소유 기회가 거의 없는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은퇴 이후의 삶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밀레니얼 세대라는 말은 1980년대 초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이들을 일컫는 말로, 미국 작가인 윌리암 스트라우스(William Strauss)와 닐 하우(Neil Howe)가 내놓은 ‘Generations: The History of America's Future’라는 책에서 처음 사용한 용어이다.

정책 연구원들은 일부 ‘밀레니얼’들에게 의무적인 ‘수퍼’ 적립이 퇴직 이후의 삶을 위해 어느 정도 자금을 비축하는 데 기여하고 있지만 대부분이 은퇴 이후 이에 의존하게 되면서 빈곤 위험이 커질 것이라고 지적한다.

이 같은 의견은 호주 사회문제 싱크탱크인 ‘Centre for Independent Studies’(CIS) 연구원들이 제기한 것으로, 이들은 현 은퇴자의 생활비용과 이후 세대의 은퇴 비용 차이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CIS는 퇴직 연령의 사람들 및 그 연령대에 해당하는 이들 절반이 ‘수퍼’를 비축하지 못했음을 확인했다. CIS는 은퇴한 이들의 중간 ‘수퍼’ 잔액이 ‘제로’(O) 상태라는 것이다.

밀레니얼과 이전 세대인 베이비붐 세대의 가장 큰 차이는 베이비부머들 대다수가 주택을 소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CIS의 사이먼 코완(Simon Cowan) 연구원은 “현재 은퇴한 이들의 경우 지난 2002년에서 2014년 사이, 이미 소유한 부동산을 통해 61%의 자산 증가를 일궜다”며 “현재 25세에서 34세 사이 세대 가운데 주택 가격 증가로 자산을 늘린 이들은 3%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밀레니얼과 베이비붐 세대간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호주 정책연구소인 ‘그라탄 연구소’(Grattan Institute) 조사에 따르면 소득 수준이 낮은 현 25-34세 사이의 밀레니얼들이 주택을 소유할 확률은 5명 가운데 1명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코완 연구원은 현 ‘수퍼’ 시스템의 전면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연방 정부에 촉구했다. 그는 “현재의 ‘수퍼’ 제도는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이들 중심이며, 기본적으로 본인의 주택을 갖고 있는 이들은 빈곤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면서 현 퇴직연금의 시스템 자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완 연구원은 이어 “이 제도가 새로이 구축되지 않을 경우 젊은 세대의 경우 은퇴 이후에도 적립된 연금이 거의 없거나 극히 적은 연금에 의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우리가 확인한 한 가지 명확한 사실은, 자기 주택을 소유한 이들은 그렇지 못한 이들에 비해 은퇴 이후 보다 윤택할 삶을 누리게 되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대다수의 밀레니얼들은 이전 세대들이 가졌던 귀중한 투자 기회를 갖기 어려워 퇴직 이후의 안정적 재정 확보에 큰 우려를 갖고 있다는 진단이다.

금융 서비스 직종에 종사면서 젊은이들의 고용을 지원하는 사회단체 ‘ThinkForward’를 조직한 소냐 아라칼(Sonia Arakkal. 26)씨는 지난 수년 동안 자신이 적립한 ‘수퍼’ 밸런스가 적어 이를 확인하는 것조차 꺼릴 정도라고 말했다.

그녀는 “나는 물론 다른 많은 젊은이들이 고려하는 재정적 우선 순위에 퇴직을 대비한 준비는 고려할 상황이 못 되는 형편”이라며 “이는 우리 세대의 모든 이들이 안고 있는 고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밀레니얼 세대 1).jpg (File Size:64.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407 호주 지방 카운슬, 이민자 유치 위한 ‘비자 파워’ 부여받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 호주 밀레니얼 세대, 은퇴 이후 빈곤에 직면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5 호주 Who's the greatest action hero of all time?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4 호주 ‘모조품 천국’ 중국... 호주산 ‘펜폴즈’ 와인, ‘벤포즈’로 표절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3 호주 “웨딩케이크 바위 등 위험지역 사진 촬영 자제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2 호주 서서 일하는 업무용 데스크, 비용 측면의 가치 크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1 호주 문자 메시지-음식물 섭취... 호주인의 가장 위험한 운전 습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400 호주 기록으로 본 올해 호주 가뭄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3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포츠포인트 1 침실 아파트, 예상 외 높은 가격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9.
3398 뉴질랜드 집주인이 세입자 결정 위해, Bank Statement 사본 요구 NZ코리아포.. 18.08.08.
3397 뉴질랜드 범에게 총질해 죽게 만든 청소년 4명 붙잡혀 NZ코리아포.. 18.08.08.
3396 뉴질랜드 파트너 머리 돌로 내리찍고 방화 시도까지 한 여성 “결국 징역행 못 면해” NZ코리아포.. 18.08.08.
3395 뉴질랜드 지난해 707명, 올 연말에는 810명까지...오클랜드 학생수 급증 NZ코리아포.. 18.08.07.
3394 뉴질랜드 구입 7개월 만에 쏙 빠져버린 약혼반지의 다이아몬드 NZ코리아포.. 18.08.07.
3393 뉴질랜드 강화된 이민 규정 “노인 돌보는 분야에서 인력난 키웠다” NZ코리아포.. 18.08.07.
3392 뉴질랜드 NZ찾은 미국인 부부 “호텔 종업원에게 8000달러 도난당해” NZ코리아포.. 18.08.07.
3391 호주 콜스 ‘일회용 비닐 쇼핑백' "이랬다 저랬다"...8월 29일부터 다시 중단 톱뉴스 18.08.03.
3390 호주 “대기업 법인세 인하 접고 이민감축하라” 톱뉴스 18.08.03.
3389 호주 ‘마이 헬스 레코드’ 개인정보 유출 우려 증폭…정부, 보안 대폭 강화 톱뉴스 18.08.03.
3388 뉴질랜드 더니든 한 남성, 전화 '사기'로 7만 달러 잃어 NZ코리아포.. 18.08.03.
3387 뉴질랜드 뉴질랜드, 피부암 발생률 세계적 수준 NZ코리아포.. 18.08.03.
3386 뉴질랜드 아이들 강제로 재운 유치원, 교육 평가 등급 내려가 NZ코리아포.. 18.08.03.
3385 뉴질랜드 에어비앤비 통해 주택 임대한 오클랜드 시민, 세금 225% 인상 NZ코리아포.. 18.08.03.
3384 호주 2009년 이래 호주인들 임금, 거의 정체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3 호주 ‘7.28 연방 보궐선거’, 노동당의 ‘Super Saturday’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2 호주 “이민자 3만 명 줄이면 한 해 50억 달러 예산 소요”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1 호주 NSW 거주자 떠난 자리, 해외 이민자들이 채워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80 호주 두 발로 즐기는 도시 여행, The world's 10 best city walks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9 호주 시드니 지역 학교들, ‘교실 수 부족’ 해결 지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8 호주 전 세계 억만장자 중 ‘자산증가폭 최상위’에 호주 부자 2명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7 호주 NSW 주, 차량 소유자에 ‘CTP 그린슬립’ 비용 일부 환급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6 호주 The world's 10 most dangerous countries for women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5 호주 빅토리아 주 경제, NSW 주 앞질러... WA는 여전히 취약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매릭빌의 작은 주택, ‘부동산 시장 피크’ 재현 file 호주한국신문 18.08.02.
3373 뉴질랜드 세계 5위 낙농기업에 이름 올린 ‘폰테라’ NZ코리아포.. 18.08.02.
3372 뉴질랜드 뉴질랜드 어린이들, 하루에 네 번 이상 주류 광고에 노출 NZ코리아포.. 18.08.02.
3371 뉴질랜드 9백건 넘는 임대차 불만 신고, 겨우 9명 건물주만 벌금형 NZ코리아포.. 18.08.02.
3370 뉴질랜드 40명 소방관,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지원으로 출국 NZ코리아포.. 18.08.02.
3369 뉴질랜드 뉴질랜드서 “2018 월드 한식 페스티벌” 한류 확산에 큰 도움... NZ코리아포.. 18.08.01.
3368 뉴질랜드 2018 K-POP 컨테스트 뉴질랜드 지역 결선 6팀이 기량 뽐내. NZ코리아포.. 18.08.01.
3367 뉴질랜드 유죄 선고된 부동산 개발업자들 “허위서류로 수천만불 은행대출 받아내” NZ코리아포.. 18.08.01.
3366 뉴질랜드 태평양 오지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NZ 학생들 NZ코리아포.. 18.08.01.
3365 뉴질랜드 65세 이상, 14%는 여전히 풀 타임 근무 중... NZ코리아포.. 18.08.01.
3364 뉴질랜드 썰매견 ‘허스키’ “키우기 힘들어 많이 버려진다” , 입양시 신중히 결정해야 NZ코리아포.. 18.08.01.
3363 뉴질랜드 키위농장들 “향후 10년간 일손 7000명 부족하다” NZ코리아포.. 18.08.01.
3362 뉴질랜드 호주 출신 등반객 “고산 산장에서 장비만 발견된 채 실종” NZ코리아포.. 18.08.01.
3361 뉴질랜드 국방부 보안 기밀 서류, 차안 쓰레기 봉투에서 도난 후 되찾아 NZ코리아포.. 18.07.31.
3360 뉴질랜드 뉴질랜드 교사 부족 상황, 더 악화될 조짐 NZ코리아포.. 18.07.31.
3359 뉴질랜드 흉악범 위한 가장 현대식 "인간적인"형무소 NZ코리아포.. 18.07.31.
3358 뉴질랜드 잇따른 향유고래 사체 발견에 우려하는 전문가들 NZ코리아포.. 18.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