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담배).jpg

공항이나 선박을 통해 규정 이상의 담배를 반입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끊이지 않자 호주국경보호국(ABF)은 이를 단속하는 타스크포스를 구성,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ABF는 밀반입에 대해 “관세의 5배를 벌금으로 물리거나 최대 10년의 징역, 또는 합법적 호주 체류 비자가 취소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ABF, 해당 관세의 5배 벌금, 최대 10년 징역형에 비자 취소 ‘경고’

 

호주의 담배가격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보니 한국을 포함한 타국에서 가격이 저렴한 담배를 구입, 허용된 분량 이상을 신고 없이 반입하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처럼 상당량의 담배를 몰래 들여와 호주 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해 수익을 얻으려는 행위가 이어져 호주 당국이 이에 대한 단속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서부 호주(WA) 퍼스(Perth) 기반의 미디어 ‘Perth Now’가 전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7월경에는 47세의 호주 남성이 퍼스 공항에서 담배 40갑을 들고 신고 없이 입국하려다 적발돼 3만5천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뿐 아니라 그해 10월에는 한 인도네시아 출신 여성 승무원이 퍼스 공항에서 담배 여러 갑을 쓰레기통에 버리다 적발되기도 했다.

50세의 이 승무원은 전날 늦은 저녁, 인도네시아 남부 덴파사르(Denpasar)에서 출발해 퍼스 공항으로 들어오면서 담배를 몰래 반입하려던 계획이었다. 호주국경보호국(Australian Border Force. ABF)이 가방에 대한 엑스레이(X-ray) 촬영을 위해 2차 검색대로 안내하자 해당 승무원은 갑자기 화장실에 들어가 가방에 있던 답배를 쓰레기통에 버렸고 이것이 ABF 직원에 의해 적발됐다.

당시 이 승무원이 버린 담배는 2천 개피로, 그녀가 피하려 했던 관세는 약 1천700달러였다. 해당 승무원은 현장에서 호주 입국이 거부됐으며, 호주 입국비자도 함께 취소돼 다음날 아침 인도네시아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BF의 로드 오도넬(Rod O’Donnell) 서부 호주 주 최고 책임자는 “담배 밀수는 ABF의 최우선 업무 사항”이라며 “조직화된 범죄조직이든 개인이 이익을 취하려는 목적이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항에서 소지품 검사는 모든 사람에게 해당되며 항공사 직원도 예외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ABF에 따르면 2017-18년 회계연도 동안 ABF는 공항 세관에서만 11만 건 이상의 불법 담배 밀수 행위를 적발했다. 이는 담배 2억5천만 개피와 담뱃잎 230톤에 해당되며, 탈세하려던 관세 총액은 3억5천500만 달러 이상으로 추산된다.

호주 내무부(Department of Home Affairs)는 지난 2017년 7월 1일부터 승객이든 항공사 직원이든 상관없이 18세 이상 성인 한 명당 담배 25개피 또는 말아서 피우는 흡연용 토바코(tobacco) 25g, 이미 포장을 뜯은 담배의 경우 한 갑까지만 무관세 반입을 허용하고 있다. 또 무연담배의 경우 개인이 사용할 용도로 1.5kg까지 허용된다. 규정 이상의 담배를 가져올 경우에는 세관에 신고를 하고 관세를 지불해야 한다.

내무부는 “호주 정부가 설정한 이 면세 제한 범위를 넘어 반입하려다 적발되면 모든 품목에 대해 관세의 5배를 벌금으로 물리거나, 반입하려던 담배 규모에 따라 최대 징역 10년형 또는 영주비자를 포함한 모든 합법적 체류 비자가 취소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제한된 수량을 넘긴 물품은 반드시 세관에 신고해야 한다”고 공지하고 있다.

ABF는 호주 담배 시장에서 한 해 6억 달러 상당의 세금이 포탈되고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특히 범죄 조직들이 개인 소비자들에게 담배를 저렴하게 판매해 이득을 창출하고 이는 다시 이들의 또 다른 불법행위를 위한 자금원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ABF는 불법 담배 타스크포스(Taskforce)를 구성하고 불법으로 담배를 거래하는 범죄조직 적발에 주력하고 있다.

ABF는 올해도 시드니 컨테이너 검사 시설(Sydney Container Examination Facility)을 집중 단속해 불법 마약의 수입과 판매를 진행해온 조직적 범죄 집단을 적발, 구속하기도 했다. ABF는 지난달 3일 중국에서 들어온 화물 중 ‘음료 및 화장실 휴지’라고 적혀있는 컨테이너를 조사, 187만 개피의 담배와 12톤의 담뱃잎으로 가득 차 있는 것이 적발됐다. 이는 총 1천590만 달러의 관세에 해당한다.

ABF의 NSW 주 지역 존 플레밍(John Fleming) 수사 책임자는 “개인 소비자들은 불법 밀수된 담배를 구매하는 것 자체가 범죄조직에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담배).jpg (File Size:53.6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8 뉴질랜드 테러 이후, 아던 총리 노벨 평화상 청원 거의 2만 명 서명 NZ코리아포.. 19.03.25.
4237 뉴질랜드 뉴질랜드 난민들, CHCH 테러 이후 불안 고조 NZ코리아포.. 19.03.25.
4236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평화도 함께 기원하며... NZ코리아포.. 19.03.25.
4235 뉴질랜드 금요일에 테러 희생자 위한 2분간 묵념, 전국적으로 추모 행사 NZ코리아포.. 19.03.21.
4234 뉴질랜드 이민부 착오로 출발지 공항에서 밤새운 워크비자 소지자 NZ코리아포.. 19.03.21.
4233 뉴질랜드 [CHCH총기테러] 희생자와 가족 위한 기부금, 9백만 달러 모금돼 NZ코리아포.. 19.03.21.
4232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계행복지수 156개국 중 8위, 1위는.... NZ코리아포.. 19.03.21.
4231 호주 호주 내 극단 우파 조직들 ‘활개’, 국가적 대책은 충분한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30 호주 NSW 주 선거- ‘현금과시’의 양당 정책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9 호주 IT 산업 일자리 ‘붐’... ‘네트워킹’ 전공 인력 수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8 호주 Mercer’s Quality of Living Reports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7 호주 AI 기반의 자동화 시대, 여성 일자리 더 위협받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6 호주 시드니, ‘생활비’ 높은 상위 도시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5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Have Your Say’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4 호주 호주 부동산 화제- 골번 지역의 가장 오래된 농장 주택, 매물로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2개 침실 아파트, 490만 달러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난사-4명 체포, 49명 사망 20명 중상 NZ코리아포.. 19.03.15.
4221 호주 NSW 주 선거- Sun Herald-UComms/ReachTel 여론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20 호주 NSW 주 선거- 시드니 지역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9 호주 직장 여성, 최고 직책까지는 80년 기다려야 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8 호주 호주 학생들, 난이도 높은 수학 과목, 갈수록 ‘기피’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7 호주 글로벌 도시로서의 시드니 위상, “브리즈번에 위협받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6 호주 ‘말 많고 탈 많은’ 시드니 경전철, 올해 말에는 개통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5 호주 파라마타, 상업 공간 공실률 0.2%... 전국 최대 비즈니스 집적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한 자선단체, 기부 받은 주택 경매로 330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3 뉴질랜드 피지 항공 “추락사고 난 보잉737 Max 8, 운항 계속한다” NZ코리아포.. 19.03.12.
4212 뉴질랜드 캔터베리 “홍역 환자 급증으로 보건 당국 비상” NZ코리아포.. 19.03.12.
4211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유료 도로 통행료 미납, 천만 달러에 달해 NZ코리아포.. 19.03.11.
4210 뉴질랜드 뉴질랜드, '2019년 직장 여성 지수' OECD 국가 중 3 위 NZ코리아포.. 19.03.11.
4209 뉴질랜드 퀸즈타운 관광세 도입안, 올해말 투표 NZ코리아포.. 19.03.08.
4208 뉴질랜드 해리 왕자와 메간 부부 NZ 방문, 백만 달러 이상 비용 사용돼 NZ코리아포.. 19.03.08.
4207 뉴질랜드 하버 브릿지 수용 교통량, 한계에 이르러 지하 터널 논의 제기 NZ코리아포.. 19.03.08.
4206 호주 NSW 주 선거- 주요 정당의 ‘cost of living’ 정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5 호주 NSW 주 선거- 여야 3당이 내놓은 주택 관련 정책 비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4 호주 Airbnb accommodation 거실, 국가별 인테리어는 어떻게 다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 호주 규정 초과 담배 반입하려다 합법적 비자 취소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2 호주 “근면하고 가정에 충실한 한인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감사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1 호주 시드니 교통 혼잡 해결, 1천100억 달러로도 부족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0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 불구, 시드니 일부 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1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첫 주택구입자, 로젤 소재 테라스 주택 아쉽게 놓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198 뉴질랜드 뉴질랜드 한국교육원, NA CAPE와 업무협약 체결 NZ코리아포.. 19.03.07.
4197 뉴질랜드 연기없는 담배 세계 최초로 소개, 금연 관계자는 반대 NZ코리아포.. 19.03.07.
4196 뉴질랜드 뉴질랜드 30개 국가 추가로 조세 협정 체결, 모두 90개 국가와 협정 NZ코리아포.. 19.03.06.
4195 뉴질랜드 주택 가격 이미 높은 지역은 가격 하향세, 다른 지역은 가격 오르고 있어 NZ코리아포.. 19.03.06.
4194 뉴질랜드 전통 깨고 부인의 성을 따른 마오리 남성 NZ코리아포.. 19.03.06.
4193 뉴질랜드 키위 과일 수확시기 시작, 만 8천명 정도 근로자 필요 NZ코리아포.. 19.03.06.
4192 뉴질랜드 마운트 마웅가누이 해변 “6년째 국내 최고 해변으로 뽑혀” NZ코리아포.. 19.03.05.
4191 뉴질랜드 '너무 끔찍'-우편함에 남겨진 목잘린 아기 염소 NZ코리아포.. 19.03.05.
4190 뉴질랜드 지난 여름 “기상관측 사상 3번째로 더운 여름이었다” NZ코리아포.. 19.03.05.
4189 뉴질랜드 [사진뉴스 ]3.1절 100주년 기념, 웰링톤 마이클 파울러 센터에 태극 빛깔 조명 밝혀.. NZ코리아포.. 19.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