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임금격차 1).jpg

남녀간 임금 격차는 오래 전부터 제기돼 온 문제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음이 최근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호주 직장내 성평등기구’(Australian Workplace Gender Equality Agency) 보고서에 따르면 관리직종에서 가장 높은 임금을 받는 남성의 경우 같은 직급의 여성에 비해 연평균 16만2천 달러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다.

 

남녀 임금격차도 ‘여전’... 직급 높을수록 소득 차이도 더 벌어져

 

커스텐 오도허티(Kirsten O'Doherty)씨는 대학에서 약학을 공부할 당시, 제약회사에 입사해 최초로 여성 총괄 매니저가 되겠다는 마음을 굳혔다.

현재, 그녀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약품을 만들어내는 호주 거대 제약회사 ‘AbbVie’의 호주-뉴질랜드 지역 담당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그녀는 “젊은 시절, 나는 분명 그런 야망을 갖고 있었고, 더 많은 것을 원했다”고 말했다. 대학을 졸업한 뒤 오도허티씨는 병원에서 약사로 일하기 시작했으며, 지금은 제약업계에서 가장 성공한 커리어우먼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AbbVie’ 사의 전체 업무를 책임지는 최초의 여성 총괄 매니저 자리까지는 아직 오르지 못했지만 그녀가 최고 자리에 오르는 것도 멀지 않은 듯 보인다.

하지만 현재 호주 전체 산업계에서 오도허티씨와 같은 여성은 극히 소수이며, 남성과 같은 수의 여성 최고경영자가 배출되기까지는 80년이 소요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직장내 성평등기구’(Australian Workplace Gender Equality Agency. WGEA)가 최근 내놓은 보고서는 호주 직장의 관리직에서 가장 높은 임금을 받는 남성의 경우 같은 직급의 여성에 비해 연평균 16만2천 달러 높은 소득을 올리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WGEA가 ‘커틴경제연구센터’(Curtin Economics Centre)에 의뢰해 분석한 이번 연구에 따르면, 직장 내 고위직으로 상위 소득 10%에 포함되는 남성의 평균 연봉은 59만8,745달러인 반면 같은 직책의 여성은 43만6,369달러로 큰 차이를 보인다.

 

직장 내 임금격차 ‘여전’

 

남녀간 임금격차는 하위직 관리 직종에서도 마찬가지로, 여성은 남성에 비해 연평균 3만1천 달러의 차이를 보였다.

오도허티씨는 ‘AbbVie’ 사에서 커리어를 이어가는 동안 다른 제약회사 등의 임금 체계를 벤치마크 하고 이를 기반으로 최고경영자에게 보조를 맞출 것을 요구하면서 여성에 대한 임금차별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여성은 호주 노동시장에서 거의 절반을 차지하지만 풀타임 관리자 위치에 있는 여성은 37.5%에 불과하다.

이번 조사는 4천500명 이상의 고용주 데이타를 기반으로 하여 진행된 것으로, 이는 호주 전체 노동력의 약 40%에 달하는 규모이다.

조사 결과 보건 부문은 종사 여성 수가 많은 데 비해 상위직 여성 관리자 수는 눈에 띠게 적었으며 남녀간 임금격차가 가장 큰 직종은 임대업 및 부동산 부문이었다. 반면 광업, 제조업 및 공공부문 여성 관리자 수는 크게 증가했다.

WGEA의 리비 라이온스(Libby Lyons) 위원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여성 최고 경영자 수는 (고위직으로 갈수록 차별이 심해지는 점을 감안할 때) 놀랄 일이 아니다”며 “CEO 자리에 오른 여성들이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라이온스 위원장은 이어 “이번 조사를 통해 나타난 결과에 불만은 없다. 단지 우리는 회사 내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라며 “다만 여성들이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라이온스 위원장은 이어 같은 직급의 남성 관리자가 여성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는 것에 대해 고용주와 적극적으로 대화를 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직장 여성에게 좋은 소식도 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 모두 여성 직원이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는 근거가 많다는 것을 확인했다.

정부가 규정한 최소한의 유급 육아휴직을 여성 직원에게 제공했던 회사의 경우 여성 관리자가 회사를 떠나는 비율이 절반으로 줄었다.

또한 유연한 근무시간을 적용한 회사는 파트타임 여성 관리자가 거의 14%나 증가했으며, 현장 보육은 유급 육아 휴직을 가져야 했던 여성 관리자 유임을 5분의 1까지 증가시켰다.

오도허티씨는 “출산 휴가는 현재의 자리까지 오르는 과정에서 중요한 문제였다”고 말했다. “출산 휴가를 시작할 때, 이전과 같은 역할을 지속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었다”는 그녀는 “첫 딸을 출산하고 5주 정도, 본래의 내 일을 계속하기 위해 집에서 무보수 아르바이트를 했던 것 같다”면서 “최소한의 출산 휴가 시간을 갖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경험을 갖고 있기에 오도허티씨는 ‘AbbVie’ 사의 매니저로서 유연한 근무시간을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종합(임금격차 2).jpg

호주 유명 제약회사에서 여성으로서는 가장 높은 직위에 오른 커스텐 오도허티씨(가운데). 호주 및 뉴질랜드 총괄 매니저로 일하는 그녀는 “대학(약학과) 시절부터 큰 야망을 가졌다”면서 고위직에 오른 여성들이 고용주와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임금차별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한다.

 

능력 있는 여성 리더의 이점

 

이번 조사 결과는 여성 최고경영자가 직장 내 여성 직원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여성이 최고위 직책에 있는 회사의 경우 풀타임 여성 관리자 비율은 8.6%가 늘었다.

이사회 또한 여성을 위한 역할을 할 수 있다. 남성과 같은 수의 여성 이사가 있는 경우 풀타임 여성 관리자 비율을 7.3%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내 성평등기구’의 라이온스 위원장은 “기업이나 직원들이 관리자 역할에 더 많은 여성을 원하는 것은 이치에 맞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 결과를 언급한 그녀는 “고용주가 여성 관리자에게 13주의 출산 휴가를 제공한 경우 직장 복귀 가능성이 두 배가 높다는 증거가 있다”며 “만약 이들이 육아를 이유로 회사를 떠날 경우 고용주는 다른 직원을 채용한 뒤 재교육에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장기적 관점을 고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시기별 남녀 임금격차

(풀타임 근무자, 주급 기준. 시기 : 남성 / 여성 / pay gap)

-1995년 5월 : $688.90 /$575.00 / $113.90

-1996년 5월 : $716.30 / $594.80 / $121.50

-1997년 5월 : $743.60 / $621.20 / $122.40

-1998년 5월 : $774.80 / $646.30 / $128.50

-1999년 5월 : $792.10 / $669.70 / $122.40

-2000년 5월 : $831.60 / $697.20 / $134.40

-2001년 5월 : $867.00 / $734.60 / $132.40

-2002년 5월 : $911.40 / $773.30 / $138.10

-2003년 5월 : $963.10 / $813.10 / $150.00

-2004년 5월 : $995.50 / $845.60 / $149.90

-2005년 5월 : $1,050.40 / $892.60 / $157.80

-2006년 5월 : $1,087.90 / $917.00 / $170.90

-2007년 5월 : $1,140.20 / $959.40 / $180.80

-2008년 5월 : $1,193.00 / $1,004.90 / $188.10

-2009년 5월 : $1,268.50 / $1,054.60 / $213.90

-2010년 5월 : $1,336.50 / $1,106.00 / $230.50

-2011년 5월 : $1,399.00 / $1,152.40 / $246.60

-2012년 5월 : $1,447.10/ $1,193.90 / $253.20

-2013년 5월 : $1,515.70 / $1,252.00 / $263.70

-2014년 5월 : $1,560.70 / $1,277.20 / $283.50

-2015년 5월 : $1,593.20 / $1,308.40 / $284.80

-2016년 5월 : $1,615.00 / $1,351.50 / $263.50

-2017년 5월 : $1,640.70 / $1,387.80 / $252.90

-2018년 5월 : $1,678.40 / $1,433.60 / $244.80

Source : WGEA

 

■ 고위직에 남녀 수가 같을 것으로 예상되는 시기

-최고 경영자 : 2100년

-핵심 관리자 : 2039년

-임원 : 2047년

-고위 관리자 : 2037년

-부서 관리자 : 2031년

-매니저 : 2042년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임금격차 1).jpg (File Size:71.6KB/Download:3)
  2. 종합(임금격차 2).jpg (File Size:56.8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238 뉴질랜드 테러 이후, 아던 총리 노벨 평화상 청원 거의 2만 명 서명 NZ코리아포.. 19.03.25.
4237 뉴질랜드 뉴질랜드 난민들, CHCH 테러 이후 불안 고조 NZ코리아포.. 19.03.25.
4236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평화도 함께 기원하며... NZ코리아포.. 19.03.25.
4235 뉴질랜드 금요일에 테러 희생자 위한 2분간 묵념, 전국적으로 추모 행사 NZ코리아포.. 19.03.21.
4234 뉴질랜드 이민부 착오로 출발지 공항에서 밤새운 워크비자 소지자 NZ코리아포.. 19.03.21.
4233 뉴질랜드 [CHCH총기테러] 희생자와 가족 위한 기부금, 9백만 달러 모금돼 NZ코리아포.. 19.03.21.
4232 뉴질랜드 뉴질랜드 세계행복지수 156개국 중 8위, 1위는.... NZ코리아포.. 19.03.21.
4231 호주 호주 내 극단 우파 조직들 ‘활개’, 국가적 대책은 충분한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30 호주 NSW 주 선거- ‘현금과시’의 양당 정책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9 호주 IT 산업 일자리 ‘붐’... ‘네트워킹’ 전공 인력 수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8 호주 Mercer’s Quality of Living Reports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7 호주 AI 기반의 자동화 시대, 여성 일자리 더 위협받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6 호주 시드니, ‘생활비’ 높은 상위 도시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5 호주 스트라스필드 카운슬, ‘Have Your Say’ 공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4 호주 호주 부동산 화제- 골번 지역의 가장 오래된 농장 주택, 매물로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키리빌리 2개 침실 아파트, 490만 달러 높은 낙찰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3.21.
4222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난사-4명 체포, 49명 사망 20명 중상 NZ코리아포.. 19.03.15.
4221 호주 NSW 주 선거- Sun Herald-UComms/ReachTel 여론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20 호주 NSW 주 선거- 시드니 지역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 호주 직장 여성, 최고 직책까지는 80년 기다려야 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8 호주 호주 학생들, 난이도 높은 수학 과목, 갈수록 ‘기피’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7 호주 글로벌 도시로서의 시드니 위상, “브리즈번에 위협받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6 호주 ‘말 많고 탈 많은’ 시드니 경전철, 올해 말에는 개통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5 호주 파라마타, 상업 공간 공실률 0.2%... 전국 최대 비즈니스 집적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한 자선단체, 기부 받은 주택 경매로 330만 달러 확보 file 호주한국신문 19.03.14.
4213 뉴질랜드 피지 항공 “추락사고 난 보잉737 Max 8, 운항 계속한다” NZ코리아포.. 19.03.12.
4212 뉴질랜드 캔터베리 “홍역 환자 급증으로 보건 당국 비상” NZ코리아포.. 19.03.12.
4211 뉴질랜드 뉴질랜드인 유료 도로 통행료 미납, 천만 달러에 달해 NZ코리아포.. 19.03.11.
4210 뉴질랜드 뉴질랜드, '2019년 직장 여성 지수' OECD 국가 중 3 위 NZ코리아포.. 19.03.11.
4209 뉴질랜드 퀸즈타운 관광세 도입안, 올해말 투표 NZ코리아포.. 19.03.08.
4208 뉴질랜드 해리 왕자와 메간 부부 NZ 방문, 백만 달러 이상 비용 사용돼 NZ코리아포.. 19.03.08.
4207 뉴질랜드 하버 브릿지 수용 교통량, 한계에 이르러 지하 터널 논의 제기 NZ코리아포.. 19.03.08.
4206 호주 NSW 주 선거- 주요 정당의 ‘cost of living’ 정책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5 호주 NSW 주 선거- 여야 3당이 내놓은 주택 관련 정책 비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4 호주 Airbnb accommodation 거실, 국가별 인테리어는 어떻게 다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3 호주 규정 초과 담배 반입하려다 합법적 비자 취소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2 호주 “근면하고 가정에 충실한 한인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감사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1 호주 시드니 교통 혼잡 해결, 1천100억 달러로도 부족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200 호주 부동산 시장 침체 불구, 시드니 일부 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199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첫 주택구입자, 로젤 소재 테라스 주택 아쉽게 놓쳐 file 호주한국신문 19.03.07.
4198 뉴질랜드 뉴질랜드 한국교육원, NA CAPE와 업무협약 체결 NZ코리아포.. 19.03.07.
4197 뉴질랜드 연기없는 담배 세계 최초로 소개, 금연 관계자는 반대 NZ코리아포.. 19.03.07.
4196 뉴질랜드 뉴질랜드 30개 국가 추가로 조세 협정 체결, 모두 90개 국가와 협정 NZ코리아포.. 19.03.06.
4195 뉴질랜드 주택 가격 이미 높은 지역은 가격 하향세, 다른 지역은 가격 오르고 있어 NZ코리아포.. 19.03.06.
4194 뉴질랜드 전통 깨고 부인의 성을 따른 마오리 남성 NZ코리아포.. 19.03.06.
4193 뉴질랜드 키위 과일 수확시기 시작, 만 8천명 정도 근로자 필요 NZ코리아포.. 19.03.06.
4192 뉴질랜드 마운트 마웅가누이 해변 “6년째 국내 최고 해변으로 뽑혀” NZ코리아포.. 19.03.05.
4191 뉴질랜드 '너무 끔찍'-우편함에 남겨진 목잘린 아기 염소 NZ코리아포.. 19.03.05.
4190 뉴질랜드 지난 여름 “기상관측 사상 3번째로 더운 여름이었다” NZ코리아포.. 19.03.05.
4189 뉴질랜드 [사진뉴스 ]3.1절 100주년 기념, 웰링톤 마이클 파울러 센터에 태극 빛깔 조명 밝혀.. NZ코리아포.. 19.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