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고학력 1).jpg

불안정한 일자리, 좁아지는 취업 문턱, 늦은 임금성장... 이런 현실 속에서 대학 학위는 이제 더 고수입의 좋은 일자리를 보장하기 어려워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호주 교육산업 성장 속, 불안정한 일자리로 ‘고학력 실업’ 우려도

 

갈수록 일자리 불안정이 확대되는 가운데 오늘날 대학 졸업자는 또 하나의 ‘잃어버린 세대’가 되는 것일까.

지난 2일(화) 연방 정부가 총선을 앞두고 조기 발표한 새 회계연도 예산 계획에는 은퇴한 이들, 특히 크게 상승한 부동산 가격으로 경제적 여유를 가진 ‘베이비부머’(2차 세계대전 전후 출생자로 현재 은퇴시기에 있는 사람들) 계층이 다음 세대의 세금 납부로 은퇴 이후의 보조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연금 제도 관련 부분을 깔끔하게 처리했다는 평가이다. ‘총선용’ 예산안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 중 하나이다.

그런 반면 호주의 미래를 위한 교육 관련 정책 계획은 빠져 있다. 고등교육 시스템을 달러 중심의 수출산업에서 본래 목적, 즉 미래를 위한 호주 젊은이들의 고등교육 기관으로 전환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교육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는 지적이다.

물론 이번 예산안에서 대학분야 예산이 완전히 배제된 것은 아니다. 지방 소재 대학 또는 직업훈련 학교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위해 4년간 9,370만 달러를 투입하겠다는 내용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이번 예산안을 내놓기 몇 개월 전, 집권 여당은 회계연도 중반기의 예산 업데이트에서 박사학위(PhD) 과정 장학금 동결을 비롯해 대학 연구자금으로 지출되는 자금 중 3억2,850만 달러를 향후 4년에 걸쳐 삭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수치상으로 보면, 호주의 고등교육은 완전히 성공한 것으로 보일 수 있다. 호주의 교육산업은 철광, 석탄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수출 분야이다.

지난 한 해에만 호주 전역의 대학에는 54만8천 명의 해외 유학생이 재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22만 명은 기술훈련 교육 기관에 적을 두고 있다.

이들은 기꺼이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서라도 ‘호주 대학’이라는 특권을 사려고 한다. 전체적으로 호주 내 해외 유학생들은 한 해 320억 달러를 지출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10%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들 유학생의 거의 3분의 1은 중국 출신이며 인도, 말레이시아 뒤를 잇는다.

물론 호주가 글로벌 교육 중심지로 급성장하기까지 비용 소요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더 많은 국제 학생 유치를 위한 경쟁, 유학생을 졸업시키고자 하는 대학 측으로부터 강사들이 받는 압박감, 전공과목에 대한 강의를 이해하지 못할 정도의 언어능력을 가진 학생 문제에서 교수의 수준이 떨어진다는 비난도 있었다. 게다가 학업 능력이 기준에 못 미치는 학생을 낙제시키는 교육자의 경우에는 대학 강단에서 소외될 수 있는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뿐 아니라 호주 대학에 입학하는 많은 유학생들이 호주 영구 정착을 위한 한 방법으로 활용하며 단기 일자리를 차지함으로써 국내 대학생들의 대학 생활에 압박감을 더하는가 하면, 대학 재학 중 서비스 업종에서 시간제 노동을 하다가 대학을 졸업한 뒤에는 전공 분야에 취업하면서 임금 수준을 떨어드린다는 비난도 꾸준히 제기된 게 사실이다.

 

종합(고학력 2).jpg

호주의 고등교육은 철광, 석탄 수출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산업'으로 자리잡았지만 정부의 소극적 지원으로 이조차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대학교육, 경제적 부? 아니면

부채만 짊어지게 될까?

 

금주 월요일(8일) ABC 방송은 ‘Higher education is failing our youth, leaving them overqualified and underemployed’라는 제목의 분석 기사를 통해 호주의 고등교육 계획과 대학졸업자들의 고용 문제를 진단, 눈길을 끌었다.

방송은 “이제 대학 학위는 더 이상 ‘직업’으로 가는 자동 출구가 아니다”고 전했다. 학업을 이어가면서 일을 하고 있다면 대학을 졸업한 이후 그 일을 계속할 수는 있겠지만 본인이 선택한 분야 또는 전문직 일자리를 쉽게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는 것이다.

10년 전만 해도 대학 학위를 가진 이들의 약 85%가 졸업 후 4개월 이내 직장을 구했다. 하지만 최근 관련 조사를 보면 이 비율은 73%로 떨어졌다. 얼핏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문제는 풀타임과 파트타임 일자리 비중이다. 대학졸업 후 4개월 이내 직장을 구한 이들 가운데 남성 32%, 여성 41%는 파트타임 직장이었다.

대학 졸업자의 취업 현황을 조사한 최근 자료는 고등교육 이수자의 취업 후 소득 등에 대한 긍정적 부분을 부각하고 있는 반면 결정적으로 학위 비용과 관련된 지출, 그로 인한 부채 부분은 비교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진정 대학 학위가 가치 있는 것일까 하는 의문이 제기되는 것도 사실이다.

안타까운 현실은, 많은 수의 호주 젊은이들이 법, 저널리즘, 심리학 분야에서 학위를 취득하고 있지만 이들을 흡수할 일자리는 더 이상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다. 법률을 공부하고 ‘배리스터’(barrister. 법정 변호인)가 되려 하다 ‘바리스타’(barista)가 될 수도 있는 현실이다.

1년 전, 당시 호주 총리로 재임하던 말콤 턴불(Malcolm Turnbull)은 호주 젊은이들에게 본인의 전공인 법학을 피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한 바 있다. 유명 변호사 출신인 턴불 전 총리는 당시 캔버라 라디오 ‘2CC’와의 인터뷰에서 “변호사가 되려면 법학 학위를 받아야 하고 그 학업에 매진해야 한다. 그런데 요즘 법학을 선택하려는 젊은이들 가운데는 마치 변호사를 흥미로운 배경인 것처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호주 각 대학의 법학 학위 배출은 매년 1만5천 명에 이른다. 현재 호주 전국적으로 등록된 변호사(solicitor)는 6만6천여 명이다. 빼어난 실력이 아니면 이 분야의 좁은 문을 통과하는 게 만만치 않다.

매년 많은 법학 전공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변호사로서의 기회를 갖지 못하는 이들도 수두룩하다. 여기에는 호주에서의 학업으로 인한 빚을 질 수밖에 없는 해외 학생들도 포함되어 있다.

 

종합(고학력 3).jpg

10년 전만 해도 대학졸업자의 85%가 졸업 후 4개월 이내 취업을 했지만 지금은 73%로 낮아졌으며 그나마 남성 32, 여성 41%는 파트타임 일자리였다. 사진은 한 대학의 강의실.

 

대학교육 시스템 문제도...

 

호주 고등교육은 지난 반세기 이상 하나의 ‘산업’으로 성장을 이어 왔다. 그러다가 지난 2009년 노동당 러드(Kevin Rudd) 정부 당시 교육부 장관을 맡았던 줄리아 길라드(Julia Gillard)가 두 가지 주요 정책을 발표하면서 획기적 전환기를 맞았다.

첫째는, 공립대학의 등록학생 수 상한을 없애고 대학이 원하는 만큼 학생을 받아들일 수 있게 한 것이며, 둘째는 직업교육 학교 재학생들에게도 정부가 보조하는 학자금 대출을 가능하게 한 것이다.

약 10여년이 지난 지금, 이 두 번째 정책은 거의 재앙으로 간주되고 있다. 학교는 실력이 낮은 학생들조차 높은 학비가 소요되는 과정으로 유인했고, 이들은 결국 전공 과정을 통과하지 못하게 되면서 너무 많은 비용을 초래한 것이다.

대학들이 단순히 학교 수입을 위해 가능한 많은 학생을 유치하는데 초점을 맞춘다면 이는 유사한 논란이 될 수 있다.

또한 글로벌 교육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계획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해외 유학생 유치를 위해서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관의 대학순위 조사에서 높은 자리를 차지할 필요가 있다. 영국의 글로벌 대학평가 기관인 ‘타임즈고등교육’(Times Higher Education. THE)과 ‘Quacquarelli Symonds’(QS) 등은 그 대표적 조사기관으로 꼽힌다.

이들로부터 매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NSW대학교, 멜번대학교, 시드니대학교, RMIT(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 모나시대학교는 많은 해외 유학생을 유인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호주의 지방 대학들은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글로벌 대학 평가기관들이 대학 순위를 매기는 중요한 기준은 대학의 연구 업적이다. 하지만 호주의 경우 연방 정부의 계속되는 연구비 지원 삭감으로 위기를 맞고 있으며, ‘수출산업으로서의 고등교육’ 진흥 전략에도 차질이 불가피함은 자명한 일이다.

ABC 방송은 현재 호주 대학이 안고 있는 문제, 높은 학비와 대학 졸업자의 갈수록 어려워지는 구직 문제를 언급하면서 “젊은이들이 선택한 대학의 전공 분야에서 일할 가망성이 줄어드는 것, 불안정한 고용과 정체된 임금 등은 이들의 미래를 낙관하지 못하게 한다”고 우려했다.

 

김지환 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고학력 1).jpg (File Size:51.2KB/Download:3)
  2. 종합(고학력 2).jpg (File Size:72.2KB/Download:2)
  3. 종합(고학력 3).jpg (File Size:45.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305 뉴질랜드 주거 관련 도움 요청 사례, 최고의 기록 NZ코리아포.. 19.04.19.
4304 뉴질랜드 40시간 그네타기 기네스북 도전한 소년... NZ코리아포.. 19.04.19.
4303 뉴질랜드 정부, 양도 소득세 도입 중단하기로 결정 NZ코리아포.. 19.04.19.
4302 호주 Federal election- 양당 대표의 정치 프로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301 호주 STEM 전공자 배출 과잉, 수요 부족으로 취업난 심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300 호주 시드니 시티 카운슬, 유학생 위한 무려 법률 정보 ‘앱’ 출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9 호주 ‘올리버’와 ‘샬롯테’, 10년간 NSW 주 신생아 최고 ‘인기’ 이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8 호주 Northern Territory, ‘여행자 유치’ 새 전략으로 ‘원주민 문화체험’ 앞세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7 호주 호주 선물시장, 10월 금리인하 '기정사실'... 실업률 상승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6 호주 시드니 주택 임대료 ‘flat’... 북부 해변 지역은 다소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5 호주 지난 3월 시드니 경매 낙찰률, 지난 12개월 이래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충동구매?... 뉴타운 테라스 주택, 315만 달러로 치솟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8.
4293 뉴질랜드 국민 대다수 “정부 총기관리 정책 변화 ‘옳다’” NZ코리아포.. 19.04.17.
4292 뉴질랜드 NZ사람들, 건강이나 가난보다 휘발유 가격을 더 걱정 NZ코리아포.. 19.04.17.
4291 뉴질랜드 지난해 스피드 카메라로 적발된 벌금 액수, 2013년도의 20배 NZ코리아포.. 19.04.16.
4290 뉴질랜드 새로운 여론조사, 아던 총리 취임 후 최고 지지율 51%기록 NZ코리아포.. 19.04.16.
4289 뉴질랜드 IS에 납치된 NZ간호사 아카비 이름 공개, 신변 위험 우려 제기 NZ코리아포.. 19.04.16.
4288 뉴질랜드 오토바이 갱단 급습한 경찰, 370만달러 상당의 자산들도 압류해 NZ코리아포.. 19.04.12.
4287 뉴질랜드 넬슨 만델라의 생애를 담은 전시회, 오클랜드에서 개최 예정 NZ코리아포.. 19.04.12.
4286 호주 호주인들, “세금 인하보다는 더 저렴한 생활비 원한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5 호주 총선 겨냥한 예산 계획, 집권당 지지도에는 플러스 효과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4 호주 불안정한 일자리... ‘second job’ 갖는 직장인, 기록적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 호주 대학졸업 학위, 더 이상 ‘직장’을 보장하지 않는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2 호주 올 연방 선거일, 5월18일로... 모리슨 총리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1 호주 ‘사랑과 희생’... 기독교의 가치 생각하는 시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80 호주 애니메이션 ‘블루이’, 해외 진출... ‘호주 영어’도 세계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9 호주 결혼적령기 남녀 비율 심한 중국, 미얀마 등에서 ‘신부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8 호주 2019년 ‘Travellers' Choice Awards’... ‘싱가로프 항공’,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7 호주 중국 공관, 지방의회에 ‘반공산당 미디어’ 제재 ‘압력’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6 호주 10%의 제한속도 초과는 허용 가능한 범위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5 호주 노동조합-일부 기업들, 부활절 휴가 연장 권유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4 호주 높은 주택 가격 피하려는 시드니사이더들의 최다 관심 지방 지역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예비 구매자들 몰린 피터샴 주택, 잠정가서 35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19.04.11.
4272 호주 호주의 ‘우편번호’ 지역별 고수입-저소득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71 호주 Federal Budget 2019- 정부 예산 계획의 승자와 패자는?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70 호주 Federal Budget 2019- 주요 내용은 ‘중산층 소득세 인하’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9 호주 베레지클리안 주 총리 “거주민 삶의 질 향상에 중점 두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8 호주 10 breathtaking outdoor bathtubs around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7 호주 호주 주요 도시의 지역별 인구성장 격차 두드러져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6 호주 서울-제주 노선, 지난해에도 전 세계 최다 항공기 운항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5 호주 올해 ‘아치볼드’ 공모에 시드니 거주 104세 노인 참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4 호주 호주인들, 연간 89억 달러 상당의 음식물 쓰레기 배출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3 호주 멜번의 높은 임대료 피해 지방 도시 이주 지속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2 호주 호바트, 더 이상 주택 가격 저렴한 도시 아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아난데일 소재 테라스 주택, 예비 구매자들 사로잡아 file 호주한국신문 19.04.04.
4260 뉴질랜드 오클랜드 주택가 소폭 하락, 지방은 더욱 느린 비율로 상승 NZ코리아포.. 19.04.04.
4259 뉴질랜드 관광섬 훼손 관련 취재 중이던 NZ언론인, 피지에서 구금돼 NZ코리아포.. 19.04.04.
4258 뉴질랜드 화카타네 커뮤니티, 중국 소유 생수 회사와 법정 싸움 기금 모금 NZ코리아포.. 19.04.03.
4257 뉴질랜드 속도위반 단속 건수 상위 20대 스피드 카메라, 4천 4백만 달러 벌금 부과 NZ코리아포.. 19.04.03.
4256 뉴질랜드 연금 기금, 무기 소매상과 제조업체 투자 배제 검토 NZ코리아포.. 19.0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