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쓰레기수거1).jpg

광역시드니 대부분의 카운슬들이 거주민에게 부과하는 폐기물 수거 서비스 비용을 인상했다. 이는 주 정부가 부과하는 폐기물 분담금 상승에 따른 것으로, 이 분담금은 지난 10년 사이 거의 3배가 높아졌다.

 

NSW 지방정부협의회, 주 정부에 폐기물 처리 부담금 재투자 촉구

 

시드니 각 지역 주민들은 최근 카운슬이 청구한 쓰레기 수거 비용이 인상된 것에 대해 의아해할 듯하다. 하지만 매주 수거하도록 집밖으로 내놓은 쓰레기 통(Garbage bin)을 보면 높아진 청구액에 대해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NSW 주 정부는 각 지방정부가 지역 주민들에게 부과하는 카운슬 비용(Rates, 지방정부 세) 인상을 제한할 수 있다. 하지만 지방의회의 서비스 비용이 인상하는 경우, 즉 일반폐기물 및 재활용 물품 관리 비용과 같은 경우에 대해서는 인상 상한선을 두지 않는다. 이는 시드니 전역의 폐기물 처리 비용이 실제로 매년 높아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시드니 시티 카운슬(City of Sydney)은 시티 지역 쓰레기 수거량이 많아지면서 올 새 회계연도(2019-20년)에 서비스 비용을 12.5% 인상했다. 시티 이외에도 거주 인구가 많은 여러 카운슬들은 인플레이션 상승률은 2% 미만임에도 불구, 이보다 높은 비율로 폐기물 수거 비용을 올렸다.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이 이번 회계연도에 인상한 비율은 5.8%이다. 주 정부의 카운슬 합병 추진에 따라 애쉬필드(Ashfield), 라이카트(Leichhardt), 매릭빌(Marrickville)의 3개 지역 카운슬들의 통합으로 이뤄진 이너웨스트 카운슬(Inner West Council)도 9.3% 인상을 결정했다.

 

각 카운슬들의 이 같은 서비스 비용 인상은 재활용 물품 및 일반 쓰레기 처리가 이제 국가적 차원의 문제로 부상한 탓이다. 주 정부가 각 카운슬에 부과하는 폐기물 처리 부담금은 지난 10년 사이 거의 3배가 증가했다. 그리고 연방 및 주 정부는 저렴한 비용으로 일반폐기물을 해외로 옮겨 처리할 수 없다는 것에 위기감을 느끼고 최근 재활용을 늘리도록 하는 새로운 정책에 합의했다.

반면 일부 카운슬은 지난해의 쓰레기 수거 서비스 비용을 그대로 유지하거나 낮춘 곳도 있다. 맨리(Manly), 피트워터(Pittwater), 와링가(Warringah)가 합병된 노던비치 카운슬(Northern Beaches Council)은 4.6%의 인상을 결정했으나 이전의 각 카운슬에서 이미 쓰레기 수거 서비스를 재계약하면서 해당 카운슬 내 일부 지역은 비용이 내려간 곳도 있다.

 

올 회계연도 폐기물 처리 비용 상승과 관련, 시드니 시티 타운슬 대변인은 “시티의 경우 다른 일부 카운슬에 비해 쓰레기 수거 비용이 낮게 유지되어 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캔터베리 뱅스타운 카운슬 측은 주 정부가 각 카운슬로부터 거둬들인 폐기물 처리 부담금 수익을 각 카운슬 지역의 재활용 및 처리공정 사업 설립에 지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 카운슬 대변인에 따르면 과거에는 지방 카운슬 차원에서 재활용 폐기물로 수익을 발생시켰으나 해외 재활용 상품시장이 붕괴되면서 이제는 오히려 폐기물 처리에 대한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다.

NSW 지방정부협의회(Local Government NSW)의 린다 스콧(Linda Scott) 회장은 “올 회계연도 각 카운슬의 쓰레기 수거 서비스 비용 인상은 중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이 그동안 수입해 가던 재활용 폐기물을 앞으로는 하지 않겠다고 거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그녀는 “이에 따라 지방정부협의회는 재활용 물품 산업을 위해 주 정부가 거둬들이는 연간 7억7800만 달러의 폐기물 처리 부담금을 (지방 정부에) 재투자 하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각 카운슬 쓰레기 처리 비용 상승률

(2019-20년 주민부담 인상 비율)

-City of Sydney : 12.5%

-Inner West Council*(0 to...) : 9.3%

-North Sydney : 7.5%

-City of Canterbury Bankstown : 5.8%

-Cumberland : 4.2%

-Northern Beaches*(-30% to...) : 4.1%

-Randwick : 3.2%

-City of Parramatta : 3.0%

-Liverpool : 2.6%

-Fairfield : 1.2%

-Penrith : 0%

-Mosman : 0%

-Sutherland Shire : 0%

*합병된 카운슬의 경우 이전 카운슬에 따라 다른 인상 비율을 보인다.

 

김지환 객원기자 jhkim@koreanherald.com.au

 

  • |
  1. 종합(쓰레기수거1).jpg (File Size:69.4KB/Download:4)
  2. 종합(쓰레기수거2).png (File Size:200.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29 호주 NSW 주 공립학교, 지난해 ‘정학’ 징계 학생 수 3만2천 명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8 호주 “지나친 ‘중국’ 논쟁, 호주 백호주의 사고 자극할 수도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7 호주 전 세계 안전한 도시‘... 시드니는 5위, 멜번은 10위 차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6 호주 시드니 주부들 ‘보톡스-명품’ 때문에 매춘에 나선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5 호주 “환자 10명 중 1명이 병원서 감염”... Hospitals make us sicker!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4 호주 Spring festival & events in Bluemountain 2019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3 호주 NSW 주 ‘바이런 베이’, 2014년 이래 집값 117% ‘껑충’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봄 시즌, 주택시장 활기... 매물은 크게 부족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9.
4621 호주 NSW 낙태 허용법 결사 반대 의원 3인 ‘당권 표결 발의’ 계획 백지화 톱뉴스 19.09.17.
4620 호주 호주의 첫 중국계 여성 연방의원 글래디스 리우 ‘구설수’ 확산 톱뉴스 19.09.17.
4619 호주 복지수당 수급자 약물 테스트 법안 재상정 ‘가시화’ 톱뉴스 19.09.17.
4618 호주 시드니 시내 일대 유흥업소 심야영업제한조치 폐지될 듯 톱뉴스 19.09.17.
4617 호주 연방정부, 기술이민대상 직업군 재분류…내년 3월 갱신 예정 톱뉴스 19.09.17.
4616 호주 NSW 베레지클리안 정부, “시드니 야간 경제 살려야...”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5 호주 “정치 비용 지나치다”... 일부 의원들, 선거비 수백 만 달러 지출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4 호주 ‘한 주’의 시작... 일요일? 아니면 월요일을 기준으로 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3 호주 아시아 ‘큰손’들 경기 침체로 울상 짓는 ‘The Star’ 카지노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2 호주 지난 달 자동차 판매 순위... ‘Hyundai i30’, 2813대로 네 번째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1 호주 늘어난 중국 유학생들, 호주 ‘정치 요람’을 지배하고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10 호주 8월 시드니-멜번 주택 가격 상승, 부동산 시장 성장 이끌어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09 호주 비싸게 팔리는 퀸즐랜드 휴양지 아파트들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08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봄 시즌 9월 첫 주말 경매, 81.9%의 높은 낙찰률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19.09.12.
4607 호주 호주, 대북제재 감시용 해상 초계기 일본 근해 배치 톱뉴스 19.09.10.
4606 호주 시드니 노숙자 증가…비상 숙소 ‘포화’ 톱뉴스 19.09.10.
4605 호주 호주 44년만의 첫 경상흑자 기록…2분기에 $59억 흑자 톱뉴스 19.09.10.
4604 호주 호주 이민자 지방분산정책, 영주 이민자 수 감소 초래 톱뉴스 19.09.10.
4603 호주 녹색당, 호주내 홍콩 학생 영주 대책 촉구 톱뉴스 19.09.10.
4602 호주 NSW•QLD 산불사태 악화…주택 20여채 전소 톱뉴스 19.09.10.
4601 호주 3D 횡단보도, 길 건널 때 더욱 안전할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600 호주 올해부터 호주인들이 보다 쉽게 입국할 수 있는 국가는...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599 호주 호주 직장인 절반 가까이, “직장에서 외로움 느껴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 호주 카운슬 쓰레기 수거 비용 왜 인상됐나?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597 호주 독서주간 ‘Book Week’ 맞아 돌아보는 호주의 도서출판 검열 제도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596 호주 부동산 경기 회복 조짐... 주택 담보대출 금액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595 호주 시드니-멜번 교외 지역, 지난 10년 사이 인구 크게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594 호주 8월 마지막 주 경매, 매물 수 478채로 소폭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19.09.05.
4593 호주 NSW 기업체 절반 이상, “기술인력 부족해다” 하소연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92 호주 ‘셀피’ 명소 사진 촬영 조심하세요... 사진 찍던 시드니 여성, 추락사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91 호주 민간 부문 임금정체 지속, 올 2분기 공공 부문은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90 호주 호주 운전자 1천100만 명, 운전 도중 위험한 행동 저질러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89 호주 지방 중심지 거주자들 대도시 비해 출퇴근 시간-모기지 ‘절약’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88 호주 부동산 시장 ‘반등’ 징후... 전체 시장 회복세 이어질까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8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사는 사람 맘대로? NO, 파는 사람 맘대로!”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9.
4586 호주 호주,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북한 규탄 톱뉴스 19.08.27.
4585 호주 홍콩시위... 호주 대학 내 중국계 학생들간 폭력 충돌 위험성 고조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4 호주 “야생 캥거루 조심하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3 호주 “원주민 시각에서 우리의 영웅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다”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2 호주 인구는 늘고 집값은 치솟고...“출퇴근 시간 너무 오래 걸려요!”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1 호주 Sydney Auction Report... 7월 경매 낙찰률 높아진 통계수치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
458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젊은 투자자들 “지금이 주택 구매의 적기...” file 호주한국신문 19.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