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메인.jpg

시드니 도심에서 각 지역을 운항하는 Sydney Ferry는 버스, 기차와 함께 주요 대중교통 수단으로, 현재 시드니에는 29개의 페리 선착장(Ferry Wharf), 32개의 노선이 마련되어 있다. 아울러 페리는 저렴한 비용으로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의 멋진 풍경을 즐기며 특정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바람직한 여행 수단이기도 하다. 사진은 서큘라키(Circular Quay)를 출발, 맨리(Manly)로 향하는 페리. 사진 : NSW Government

 

페리로 즐기는 시드니 하버의 아름다운 풍경들

 

바다와 면해 있는 시드니는 도심에서 광역시드니 각 지역을 정기 운행하는 페리(ferry) 교통이 잘 정착되어 있다. 출퇴근 시간, 도심 및 주요 도로의 정체를 피해 페리를 이용하는 이들이 많은 것은 효율적으로 갖추어진 바닷길 때문이다. 현재 광역시드니에 거주하는 사람들 가운데 페리를 이용해 직장으로 출퇴근 하는 이들은 연간 1천400만 명에 달한다.

뿐 아니라 페리는 여행자들에게도 적극 권할 만한 이용수단이다. 광역시드니에는 29개의 페리 선착장(ferry wharf)이 있으며, 각 와프에서 운항하는 노선은 32개에 달한다.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의 아름다운 풍경을 제대로 즐기는 한 방법으로 헬리콥터나 경비행기를 이용할 수 있지만 상당한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 반면 페리는 버스나 기차처럼 대중교통 수단의 하나로, ‘오팔카드’(Opal card) 하나로 저렴하게 시드니 곳곳을 헤집고 다닐 수 있다. 단순히 특정 지역으로의 바닷길을 체험하는 것이 아니라 모스만, 왓슨스 베이, 팜 비치 등 각 지역의 명소를 찾아가는 바람직한 방법인 것이다.

현재 광역시드니 각 지역을 연결하는 32개의 페리 운항 코스 가운데 멋진 코스이자 목적지의 여러 곳을 둘러볼 수 있는 7개의 코스를 추천한다.

 

 

■ Cockatoo Island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에 있는 여러 개의 작은 섬 가운데 가장 큰 섬(18헥타르 면적)이며 백인 정착 초기부터의 크게 활용됐던 곳이다. 애초 이 지역을 기반으로 살아온 원주민 카디갈(Cadigal) 부족이 물고기를 잡던 주요 포인트였으며, 백인들이 들어온 이후에는 영국 죄수들을 수용하던 교도소로 이용했다. ‘Cockatoo’라는 이름은 저녁 무렵, 이곳의 유황앵무새들이 요란하게 울어댄다 하여 붙여졌다.

교도소로의 역할 이후에는 산업시설로, 청소년을 위한 해군 훈련 선박 기지로 이용되었으며 2007년부터 일반인의 출입을 허용하기 시작했다. 오늘날 시드니사이더(Sydneysiders)들이 가장 많이 즐기는 피크닉 구역 중 하나이며 과거 산업시설을 둘러보는 역사 투어, 일부 구역은 캠핑 그라운드로 개발돼 시드니 야경을 보며 즐길 수 있는 글램핑(Glamping) 시설을 갖추고 있다.

▲ Circular Quay-Cockatoo Island 페리 : 월-금요일 오전 6시15분부터 오후 11시45분, 토요일 오전 6시45분부터 오후 11시45분, 일요일 오전 8시45분부터 오후 8시45분까지 수시 운항

▲ 이용요금 : 성인 $6.12~$7.65, Concession $3.06~$3.82

▲ 운항시간 확인 : Transport for NSW(transport.nsw.gov.au)

 

1 Cockatoo Island.jpg

코카투 아일랜드는 시드니 하버에 있는 여러 섬 가운데 가장 큰 섬이며 시드니사이더들이 피크닉 장소로 자주 찾는 곳으로, 서쿨라키에서 페리를 이용할 수밖에 없다. 사진 : Wikipedia

 

 

■ Darling Harbour

시드니 도심 지역의 관광 아이콘 중 하나로, 오페라하우스(Sydney Opera House)와 하버 브릿지(Harbour Bridge) 및 록스(The Rocks) 사이에 자리한 서쿨라키(Circular Quay)와 함께 전 세계 해외여행자들이 모이는 곳이다.

시드니의 대표적 엔터테인먼트 구역인 달링하버는 시드니 차이나타운에서 북서쪽으로 길게 자리하며, 동쪽의 킹 스트리트 선착장(King Street Wharf)가 있는 코클베이(Cockle Bay)와 서쪽의 피어몬트(Pyrmont) 지역을 끼고 있다. 하버를 중심으로 북쪽, 도심 방향의 코클베이 선착장(Cockle Bay Wharf) 주변은 산책로와 함께 노천카페, 고급스런 바(bar)들이 밀집해 주말이면 시드니 젊은이들이 밤을 즐기는 명소이며, 그 옆의 킹 스트리트 와프(King Street Wharf)에는 세련된 레스토랑들이 줄을 이어 자리해 있다. 여행자들을 위해 각 업소들이 늦은 밤까지 문을 여는 이곳은, 주말이면 젊은이들이 모여 한 주간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대표적인 명소이면서, 여행자들에게 색다른 체험을 제공하는 갖가지 이벤트가 연중 끊이지 않고 있다.

시드니 도심,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에서 도보 이동이 가능하지만 서큘라키에서 페리를 이용하면 보다 많은 풍경을 볼 수 있다.

▲ Circular Quay-Darling Harbour 페리 : 월-금요일 오전 6시45분부터 오후 11시42분, 토-일요일 오전 7시53분부터 오후 11시42분까지 수시 운항

▲ 이용요금 : 성인 $6.12~$7.65, Concession $3.06~$3.82

▲ 운항시간 확인 : Transport for NSW(transport.nsw.gov.au)

 

2 Darling Harbour.jpg

서큘라키에서 달링하버를 가는 가장 좋은 방법은 페리를 이용하는 것이다. 버스를 이용하는 것보다 수월하며(약 20분 소요), 또 시드니 도심 스카이라인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달링하버 킹 스트리트 와프(King Street Wharf)를 출발하는 페리. 사진 : Flickr / John Cowper

 

 

■ Manly

맨리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1920년대, 시드니 도심에서 맨리를 오가는 페리 서비스를 후원하고 맨리 지역 관광 촉진을 위한 광고 문구 ‘Seven miles from Sydney and a thousand miles from care’이다. 당시 맨리 지역 방문을 장려하고 도심에서 맨리를 오가는 페리를 후원하고자 만든 이 광고 문구는 맨리가 아주 가까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매우 세련된 헤드카피라는 생각이 든다.

세계적 해변인 맨리 비치(Manly Beach)로 대변되는 이곳은 잘 알려진 명소들이 많다. 또 맨리 비치 반대편, 페리 와프가 있는 해변 또한 작지만 멋진 풍경을 자랑하며 근사한 레스토랑과 카페를 즐길 수 있다. 서큘라키에서 맨리를 오가는 페리가 운항을 시작한 것은 150년이 넘으며 오늘날에는 도심 직장으로 출퇴근 하는 이들을 위한 고속 페리가 운항한다. 약 40분이 소요되는 이 페리 구간에서는 시드니 노던 비치(Northern Beaches) 지역의 멋진 풍경을 즐길 수 있다.

▲ Circular Quay-Manly 페리 : 월요일-금요일 오전 5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2시20분, 토-일요일 오전 6시20분부터 다음 날 오전 12시20분

▲ 이용요금 : 성인 $6.12~$7.65, concession $3.06~$3.82

▲ 운항시간 확인 : Transport for NSW(transport.nsw.gov.au)

 

3 Manly.jpg

시드니 도심에서 맨리를 오가는 페리 운항은 약 150년 전부터 시작됐으며, 오늘날 도심 지역에 직장을 가진 이들의 주요 교통수단일 뿐 아니라 맨리 비치(Manly Beach)를 찾아가는 여행자들의 발길이 되어주고 있다. 사진 : NSW Government

 

 

■ Cronulla to Bundeena

크로룰라(Cronulla)는 시드니 남부(south) 지역의 대표적인 해변 타운이자 해변을 즐기는 이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또 분디나는 시드니 남부, 로얄 내셔널파크(Royal National Park) 안에 자리한 ‘숨은 보석’과도 같은 작은 마을로, 크로눌라와는 바다를 맞대고 있으며 우편번호(post code)도 크로눌라와 공유한다. 광역시드니(Greater Sydney)에 자리해 있으면서 마치 먼 휴양지에 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곳이다. 분디나는 북쪽의 포트 해킹(Port Hacking) 해안가를 제외한 나머지 3면이 로얄 내셔널파크에 둘러싸여 있어 광역시드니 내 다른 지역(suburb)들과 직접적으로 인접해있지 않은 유일한 내륙 타운이라는 지리적 특성을 갖고 있다. 전체 거주민 2천여 명의 작은 타운으로, 슈퍼마켓 하나와 병원 하나가 전부인 번디나 거주민들은 국립공원을 가로지르는 구불구불한 도로를 자동차로 달리거나, 1시간에 한 번 운행되는 페리(ferry)를 타고 북쪽 크로눌라로 건너간 뒤 다시 기차를 타고 도시로 출근하기도 한다. 이런 번거로움에도 자연과 고요함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분디나는 새롭게 주목 받은 타운이 되고 있다.

크로눌라에서 분디나를 오가는 페리 노선에는 국립공원의 광활한 풍경이 펼쳐지며, 분디나의 한적한 해변 또는 주변 공원에서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 Cronulla-Bundeena 페리 : 월요일-금요일 오전 5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 토-일요일(매년 9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7시, 매년 6월부터 8월까지, 토-일요일은 오전 8시30분부터 오후 6시

▲ 이용요금 : 성인 $6.80, concession $3.40

▲ 운항시간 확인 : Cronulla & National Park Ferry Cruises(cronullaferries.com.au. 이 페리 노선은 NSW 주 정부(Transport for NSW) 운영이 아닌 ‘Cronulla & National Park Ferry Cruises’ 사에서 운영하므로 오팔카드 이용은 안 되며 별도로 티켓을 구입해야 한다).

 

4 Cronulla to Bundeena.jpg

시드니 남부, 크로눌라에서 분디나(Bundeena)를 오가는 페리. 로얄 내셔널 파크(Royal National Park)를 지나는 이 페리 노선은 멋진 자연 풍경을 선사한다. 사진 : Cronulla & National Park Ferry Cruises

 

 

■ Mosman

광역시드니 Lower North Shore 지역(region)에 자리한 서버브(suburb)로, 시드니에서 가장 인기 있는 주거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에서 시작된 최초의 페리 서비스는 1789년 파라마타(Parramatta)를 운항한 ‘Rose Hill Packet’(일명 ‘Lump’)이지만 공식 운행은 모스만을 연결한 ‘North Shore Ferry Company’ 사의 페리였다.

서큘라키에서 모스만을 오가는 페리는 크레몬 포인트(Cremorne Point), 타롱가 동물원(Taronga Zoo), 사우스 모스만(South Mosman), 올드 크레몬(Old Cremorne)을 거쳐 모스만 베이(Mosman Bay)에 도착하며, 이 노선은 시드니 하버(Sydney Harbour)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페리 코스 중 하나이다.

▲ Circular Quay-Mosman 페리 : 월요일-금요일 오전 6시48분부터 오후 6시45분, 토-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50분

▲ 이용요금 : 성인 $6.12~$7.65, concession $3.06~$3.82

▲ 운항시간 확인 : Transport for NSW(transport.nsw.gov.au)

 

5 Mosman.jpg

시드니 하버의 아름다운 풍경을 두로 볼 수 있는 페리 노선으로 우선 꼽히는 곳이 서큘라키-모스만 페리이다. 사진은 모스만 페리 선착장(Wharf). 사진 : Flickr / dunedoo

 

 

■ Parramatta River

시드니 서부(western Sydney)의 중심이자 광역시드니 제2의 도심인 파라마타(Parramatta)는 백인 정착 초기의 풍성한 역사 유산을 가진 곳이며 시드니의 또 하나의 엔터테인먼트 구역이기도 하다. 오늘날 다양한 소수민족이 거주하는 파라마타는 이들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많아 각국 요리를 즐길 수 있으며 미술관, 극장, 라이브 공연 클럽 및 바(bar)가 들어서면서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고 있다.

‘리버캣’(RiverCat)으로 불리는 이 구간(23km)의 페리는 서큘라키에서 코카투 아일랜드(Cockatoo Island), 드럼모인(Drummoyne), 베이뷰 파크(Bayview Park), 키싱포인트(Kissing Point), 메도뱅크(Meadowbank), 시드니 올림픽 파크(Sydney Olympic Park)를 거쳐 파라마타에 이르기까지, 파라마타 강(Parramatta River)을 따라 1시간이 소요되며 시드니 서부 지역의 여러 모습들, 강변 풍경을 둘러볼 수 있다. 이 페리는 시드니 도심 및 인근에 직장을 가진 파라마타 주변 지역 거주민들의 주요 대중교통 수단이기도 하다.

▲ Circular Quay-Parramatta 페리 : 월요일-금요일 오전 6시47분부터 오후 11시37분, 토-일요일 오전 7시07분부터 오후 11시37분

▲ 이용요금 : 성인 $6.12~$7.65, concession $3.06~$3.82

▲ 운항시간 확인 : Transport for NSW(transport.nsw.gov.au)


6 Parramatta River.jpg

시드니 도심에서 서부(Western Sydney), 파라마타(Parramatta)를 오가는 페리(RicerCat)는 서부 지역민들의 주요 교통편이자 여행자들에게 파라마타 강을 따라 형성된 각 지역 풍경을 선사한다. 사진은 파라마타 와프를 출발하는 ‘RicerCat’. 사진 : 유투브

 

 

■ Watsons Bay

왓슨 베이는 시드니 동부, ‘South Head peninsula’의 바다쪽 끝 지점에 자리한 인기 주거지역이면서, 본다이 비치(Bondi Beach)까지 이어지는 트레킹 코스 상에 있는 있어 시드니 하버의 멋진 풍경을 즐기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주변에는 캠프 코브(Camp Cove), 합법적 누드 비치가 있는 레이디 베이(Lady Bay), 혼스비 등대(Hornby Lighthouse) 등을 비롯해 멋진 레스토랑과 카페, 해변가의 넓은 가든을 가진 호텔 등 시드니사이더들이 좋아하는 엔터테인먼트 업소들도 많다.

왓슨베이를 운항하는 페리는 피어몬트 베이(Pyrmont Bay)에서 가든 아일랜드(Garden Island), 달링포인트(Darling Point), 더블베이(Double Bay), 로즈베이(Rose Bay)를 거치며, 시드니 하버 풍경은 물론 동부 해안가 주거지역을 두루 살펴볼 수 있다.

▲ Pyrmont Bay-Watsons Bay 페리 : 월요일-금요일 오전 6시45분부터 오후 11시42분, 토-일요일 오전 7시53분부터 오후 11시42분

▲ 이용요금 : 성인 $6.12~$7.65, concession $3.06~$3.82

▲ 운항시간 확인 : Transport for NSW(transport.nsw.gov.au)

 

7 Watsons Bay.jpg

서큘라키에서 왓슨 베이를 오가는 페리는, 시드니 하버는 물론 시드니 동부 각 해안가 지역(suburb)의 아름다운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왓슨 베이 와프. 사진 : Flickr / dunedoo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0 메인.jpg (File Size:109.2KB/Download:2)
  2. 1 Cockatoo Island.jpg (File Size:91.9KB/Download:2)
  3. 2 Darling Harbour.jpg (File Size:94.4KB/Download:2)
  4. 3 Manly.jpg (File Size:72.5KB/Download:2)
  5. 4 Cronulla to Bundeena.jpg (File Size:71.4KB/Download:2)
  6. 5 Mosman.jpg (File Size:127.3KB/Download:2)
  7. 6 Parramatta River.jpg (File Size:92.0KB/Download:4)
  8. 7 Watsons Bay.jpg (File Size:119.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49 호주 서호주 REIWA에 의한 비상 세입자 보호조치 종료 요청 file 퍼스인사이드 20.08.04.
5248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재감염’ 사례 보고... 집단면역 희망 없나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7 호주 금-다이아몬드-오팔에서 송로버섯까지... 호주의 대표적 ‘보석’ 여행지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6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이 꼽은 호주 최고 호텔은 ‘Pinetrees Lodge’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5 호주 지난여름 호주 산불로 야생동물 30억 마리 사망 추정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4 호주 비관적 시각을 가진 이들은 기대수명도 짧아진다?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3 호주 빅토리아 주 ‘록다운’ 불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증가 이유는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2 호주 경기침체 본격화... ‘화이트칼라’ 구직난, 갈수록 심화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1 호주 부동산 시장 위축 불구, 지방지역 주택가격은 지속 상승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0 호주 타스마니아, SA-WA-NT 대상으로 우선 주 경계 개방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39 뉴질랜드 자신다 아던 총리, 문 대통령과 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건 언급 NZ코리아포.. 20.07.29.
5238 뉴질랜드 CHCH 부부, 미망인 어머니에게서 140만 달러 훔쳐 NZ코리아포.. 20.07.28.
» 호주 7 best ferry trips in Sydney Harbour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6 호주 원주민 작가 타라 윈치, 올해 ‘Miles Franklin 문학상’ 영예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5 호주 서부호주 각 지역, 여행자들 방문 증가 추세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4 호주 평균 소득 높은 캔버라, 일부 거주민 ‘생활고’ 시달려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3 호주 정부 ‘비자패키지’ 발표 후 홍콩 유학생들, 호주비자 문의 급증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2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시드니 임대주택 공실률 높아져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1 호주 주류회사들, 모든 알코올 제품에 ‘임산부 경고’ 라벨 부착해야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0 호주 NSW 주 정부, 펍에 이어 레스토랑-카페로 ‘제한조치’ 확대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29 호주 NSW 주 정부, 펍(pub) 영업 관련 규제 다시 강화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28 뉴질랜드 리디아 고, 15세 본인에게 쓴 편지 공개 NZ코리아포.. 20.07.22.
5227 뉴질랜드 국경 막혀 두 달째 학교 못 가는 6살 한국 어린이의 사연 NZ코리아포.. 20.07.22.
5226 호주 연방정부 Job Keeper & Job Seeker 기간연장 : 기존보다 강화된 자격요건 및 집행금액감축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1.
5225 호주 6월 서호주의 신축주택 판매량 2배가 증가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0.
5224 호주 노스브릿지 지날 때 "항상 주의하세요"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0.
5223 호주 빅토리아주 49세 남성, 서호주 이동 후 격리 기간 어기고 광산 출근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0.
5222 호주 호주의 COVID-19 환자 생존율, 다른 국가에 크게 앞서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21 호주 서부호주 ‘칼바리 국립공원’의 새 명소 ‘Kalbarri Skywalk’ 개장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20 호주 연방정부, 홍콩사태 관련 호주 체류 홍콩인에 비자 연장키로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9 호주 시드니를 즐기는 11가지 투어 프로그램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8 호주 주 경계 봉쇄, COVID-19 차단에 얼마나 효과적일까...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7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확산... 멜번과 시드니의 차이는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6 호주 ‘노던비치 카운슬’, 맨리 중심가 구역 자동차 제한속도 30km로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5 호주 광역시드니, COVID-19 사태로 주택임대료 큰 폭 하락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4 호주 NSW 주 정부, ‘여행자에게 호텔 검역비 청구’ 결정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3 호주 VIC 주 ‘록다운’... “1차 폐쇄조치 비해 더 불안하고 도전적”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12 호주 경기침체 상황에서 젊은이들, 군 입대 지원 크게 증가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11 호주 시드니 여행 중 이른 아침을 시간 활용하는 65가지 액티비티-2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10 호주 정부, 입국자 검역 부담으로 귀국 여행자 수 제한할 수도...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09 호주 2021 호주 오픈 테니스, “멜번 외 대안 없다”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08 호주 “대다수 호주인들, 이웃 국가 인도네시아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07 호주 50여 년 만에 세상에 나온 원주민 현대 미술가의 작품들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06 호주 호주 학생들 5명 중 1명만이 미디어 정보해독 능력 공부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05 호주 무인 비행자동차, NSW 내륙간 ‘먼 거리’ 문제의 해결책 될까 file 헬로시드니 20.07.10.
5204 뉴질랜드 미국에서 뉴질랜드 이주, 관심 급증 NZ코리아포.. 20.07.09.
5203 호주 퍼스 공항 '활주로 증설 불가피', 남서부 육해 위원회 '원주민 유적 피해' 의견 대립 퍼스인사이드 20.07.07.
5202 호주 토지매매가 이끄는 서부호주 퍼스 부동산 마켓 file 퍼스인사이드 20.07.07.
5201 호주 “새로운 유행병, 생각보다 더 빨리 오고 있다”... 전염병 전문가들 경고 file 헬로시드니 20.07.03.
5200 호주 시드니 여행 중 이른 아침을 시간 활용하는 65가지 액티비티-1 file 헬로시드니 20.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