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호텔 1).jpg

호주에서 최고의 호텔 중 하나로 평가받는 ‘Pinetrees Lodge’(Lord Howe Island)가 지난 2017, 18년에 이어 올해에도 ‘트립 어드바이저’(TripAdvisor)가 선정하는 호주-태평양 지역 최고 호텔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은 ‘Pinetrees Lodge’ 뒷정원에서 본 로드하우 섬의 일몰 풍경. 사진 : Pinetrees Lodge

 

Lord Howe Island 소재... 트립 어드바이저의 ‘Traveller's Choice Awards’

전 세계 최고 호텔에는 ‘Viroth's Hotel’, ‘La Siesta Hotel & Spa’, 1-2위에

 

전 세계 여행자들이 꼽은 호주-태평양 지역 최고의 호텔은 로드하우 아일랜드(Lord Howe Island)에 자리한 ‘Pinetrees Lodge’였다.

세계 최대 여행 사이트 ‘트립 어드바이저’(TripAdvisor)가 매년마다 선정하는 ‘2020 Best Hotels’(Traveller's Choice Awards)에 따르면 전 세계 최고의 호텔에는 캄보디아 시엠 레압(Siem Reap)에 있는 ‘Viroth's Hotel’이었다.

로드하우 섬은 시드니 북부 포트 매콰리(Port Macquarie)에서 동쪽으로 600킬로미터 거리, 타스만 해(Tasman Sea)에 자리한 섬으로 독특한 지질, 다양한 조류와 해양생물로 유명하며 스쿠버 다이빙, 스노클링, 조류관찰, 서핑, 카약 등을 즐길 수 있는 관광지이기도 하다. 다만 이 섬에 대한 환경 압박을 고려해 한 번에 400명의 여행자 방문만 허용된다.

이곳에 자리한 ‘Pinetrees Lodge’는 가족 소유의 숙박시설로 1858년 문을 연 이래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으며 5년간의 리노베이션을 거쳐 지난해 말 다시 문을 열었다. 와이파이(Wi-fi)를 제공하지 않는 이 롯지는 문을 잠글 필요가 없을 만큼 작은 규모이며 저녁 식사를 위해 기본적인 의상을 갖출 필요도 없이 여행자들에게 편안한 휴식을 제공하는 것을 기본 방침으로 하고 있다. 1박 숙박료는 440달러에서 시작되며 여기에는 로드하우 섬 공항 픽업 서비스, 식사가 포함된다. ‘Pinetrees Lodge’는 지난 2017년과 18년에도 호주-태평양 지역 최고 호텔로 선정된 바 있다.

 

종합(호텔 2).jpg

‘Pinetrees Lodge’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여행자들. 이곳에는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으며, 롯지의 문을 잠궈 놓을 필요가 없는 한적한 휴양지 숙소이다. 사진 : Pinetrees Lodge

 

종합(호텔 3).jpg

‘Pinetrees Lodge’의 객실. 가족이 운영하는 이 롯지는 1858년 문을 연 이래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사진은 이 롯지의 Sallywood Suite 침실. 사진 : Pinetrees Lodge

 

‘Pinetrees Lodge’에 이어 호주 호텔 중 두 번째 목록(호주 및 태평양 지역에서는 세 번째)에 오른 호텔은 시드니 도심 동부, 울루물루의 핑거 와프(Finger Wharf, Woolloomooloo)에 있는 ‘Ovolo Woolloomooloo’였다. 핑거와프는 1915년 양모 수출을 위해 만들어진 시설로, ‘Ovolo’는 이곳에 자리한 건물의 5개 층에 걸쳐 100개의 객실을 갖고 있다. 지난해 ‘Ovolo’는 호주-태평양 지역 최고 호텔에 꼽혔었다.

이와 함께 호주 호텔 가운데 ‘MACq 01 Hotel’(Hobart, Tasmania), ‘Meriton Suites Southport’(Queensland), ‘Treasury On Collins’(Melbourne), ‘Mount Lofty House’(Crafers South Australia)가 태평양 지역 상위 10개 호텔에 포함됐다.

한편 여행자가 선정한 전 세계 최고 호텔은 ‘트립 어드바이저’의 최고 호텔 목록에서 자주 상위에 오른 바 있는 캄보디아 ‘Viroth's Hotel’이었다. 앙코르 와트 사원(Angkor Wat temple)이 있는 도시 시엠 레압의 도심에 자리한 이 호텔은 현대적인 객실, 고급 레스토랑, 넓은 수영장 및 스파 시설을 갖고 있으며 약 240달러(호주화 기준)의 저렴한 숙박료(1박)에 최고의 시설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여행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얻고 있다.

 

종합(호텔 4).jpg

호주 호텔로는 두 번째 ‘Traveller's Choice Awards’를 차지한 울루물루 핑거와프(Finger Wharf)에 자리한 ‘Ovolo Woolloomooloo’. 지난해 태평양 지역 최고 호텔에 꼽힌 바 있다. 사진 : Ovolo Woolloomooloo

 

종합(호텔 5).jpg

태평양 지역에서 다섯 번째, 호주에서는 세 번째 최고 호텔에 선정된 호바트(Hobart, Tasmania) 소재 ‘MACq 01 Hotel’의 객실. 각 객실마다 특정 주제를 설정해 눈길을 끄는 호텔이다. 사진 : MACq 01 Hotel

 

‘Viroth's Hotel’은 지난 2018년 최고의 호텔로 선정된 바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 세계 호텔 중 세 번째에 이름을 올렸었다.

‘Viroth's Hotel’에 이어 두 번째는 베트남 하노이(Hanoi, Vietnam)에 있는 ‘La Siesta Classic Ma May’(이전 이름은 ‘La Siesta Hotel & Spa’)가 차지했다. 75개의 객실이 있는 이 호텔은 제반 서비스 시설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숙박료는 1박에 130달러(호주화 기준) 정도라는 점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트립 어드바이저가 전 세계 호텔 중 ‘최고’를 선정하는 ‘Traveller's Choice Awards’는 전 세계 각국을 여행했던 이들이 트립 어드바이저 사이트에 게시한 수백만 건의 리뷰를 기반으로 ‘Best Hotels’ 순위를 매긴다.

 

종합(호텔 6).jpg

각국 여행자들이 꼽은 전 세계 최고의 호텔은 캄보디아 앙코르 와트 사원(Angkor Wat temple)이 있는 도시 시엠 레압(Siem Reap) 소재 ‘Viroth's Hotel’(사진)이었다. 사진 : Viroth's Hotel

 

■ 2020 Top hotels in Australia/Pacific

1. Pinetrees Lodge, Australia

2. Tokoriki Island Resort, Fiji

3. Ovolo Woolloomooloo , Australia

4. Four Seasons Resort Bora Bora, French Polynesia

5. MACq 01 Hotel, Australia

6. Meriton Suites Southport, Australia

7. Wyndham Resort Denarau Island, Fiji

8. Treasury On Collins, Australia

9. The St. Regis Bora Bora Resort, French Polynesia

10. Mount Lofty House, Australia

 

■ 2020 Top hotels globally

1. Viroth's Hotel, Cambodia

2. La Siesta Classic Ma May, Vietnam

3. Tulemar Bungalows & Villas, Costa Rica

4. Quinta Jardins do Lago, Portugal

5. THE OMNIA, Switzerland

6. The Upper House, China

7. Valle D'incanto Midscale Hotel, Brazil

8. Grand Velas Los Cabos, Mexico

9. Constance Prince Maurice, Mauritius

10. Raffles Dubai ,United Arab Emirates

Source : TripAdvisor

 

김지환 기자 kevinscabin3@gmail.com

 

 

  • |
  1. 종합(호텔 1).jpg (File Size:116.3KB/Download:2)
  2. 종합(호텔 2).jpg (File Size:172.2KB/Download:2)
  3. 종합(호텔 3).jpg (File Size:123.2KB/Download:2)
  4. 종합(호텔 4).jpg (File Size:111.5KB/Download:2)
  5. 종합(호텔 5).jpg (File Size:93.1KB/Download:3)
  6. 종합(호텔 6).jpg (File Size:104.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64 호주 호주 주 총리(Premier)들, 세계적 전염병 사태 속 ‘SNS 스타’로 부상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3 호주 호주기업 경영자 중 최고 연봉 CEO 수입은 3천800만 달러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2 호주 10 best ecotourism experiences in Victoria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1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얻지 못한다면... 다음 단계는 무엇?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60 호주 도덕성에 집중된 ‘순결 문화’, 성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치나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9 호주 취소된 여행 경비 환불요청액, 6개월 사이 100억 달러 규모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8 호주 COVID-19는 어떻게 전염되나...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최신 정보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7 호주 시드니 및 멜번 부동산 시장 위축, 주택가격 하락 이어져 file 헬로시드니 20.08.14.
5256 호주 바이러스 차단 위한 ‘경계 폐쇄’... 호주가 배울 수 있는 것은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5 호주 시드니 맨리, ‘해변’(Manly Beach) 외에 즐길거리는 많다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4 호주 지난 10년 사이, 호주 젊은이들의 소득수준 낮아져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3 호주 ‘비상사태’에 이은 빅토리아 주 ‘재난사태’ 선포, 그 의미는...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2 호주 빅토리아 주, ‘비상사태’ 선포 및 4단계 제한조치 시행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1 호주 호주의 코로나 바이러스, 실제 확산은 어느 정도일까...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50 호주 찰스 스터트대학교, 호주 전국 캠퍼스에서 100여 개 학과 통폐합 file 헬로시드니 20.08.07.
5249 호주 서호주 REIWA에 의한 비상 세입자 보호조치 종료 요청 file 퍼스인사이드 20.08.04.
5248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재감염’ 사례 보고... 집단면역 희망 없나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7 호주 금-다이아몬드-오팔에서 송로버섯까지... 호주의 대표적 ‘보석’ 여행지 file 헬로시드니 20.07.31.
» 호주 전 세계 여행자들이 꼽은 호주 최고 호텔은 ‘Pinetrees Lodge’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5 호주 지난여름 호주 산불로 야생동물 30억 마리 사망 추정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4 호주 비관적 시각을 가진 이들은 기대수명도 짧아진다?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3 호주 빅토리아 주 ‘록다운’ 불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증가 이유는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2 호주 경기침체 본격화... ‘화이트칼라’ 구직난, 갈수록 심화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1 호주 부동산 시장 위축 불구, 지방지역 주택가격은 지속 상승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40 호주 타스마니아, SA-WA-NT 대상으로 우선 주 경계 개방 file 헬로시드니 20.07.31.
5239 뉴질랜드 자신다 아던 총리, 문 대통령과 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건 언급 NZ코리아포.. 20.07.29.
5238 뉴질랜드 CHCH 부부, 미망인 어머니에게서 140만 달러 훔쳐 NZ코리아포.. 20.07.28.
5237 호주 7 best ferry trips in Sydney Harbour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6 호주 원주민 작가 타라 윈치, 올해 ‘Miles Franklin 문학상’ 영예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5 호주 서부호주 각 지역, 여행자들 방문 증가 추세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4 호주 평균 소득 높은 캔버라, 일부 거주민 ‘생활고’ 시달려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3 호주 정부 ‘비자패키지’ 발표 후 홍콩 유학생들, 호주비자 문의 급증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2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시드니 임대주택 공실률 높아져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1 호주 주류회사들, 모든 알코올 제품에 ‘임산부 경고’ 라벨 부착해야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30 호주 NSW 주 정부, 펍에 이어 레스토랑-카페로 ‘제한조치’ 확대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29 호주 NSW 주 정부, 펍(pub) 영업 관련 규제 다시 강화 file 헬로시드니 20.07.24.
5228 뉴질랜드 리디아 고, 15세 본인에게 쓴 편지 공개 NZ코리아포.. 20.07.22.
5227 뉴질랜드 국경 막혀 두 달째 학교 못 가는 6살 한국 어린이의 사연 NZ코리아포.. 20.07.22.
5226 호주 연방정부 Job Keeper & Job Seeker 기간연장 : 기존보다 강화된 자격요건 및 집행금액감축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1.
5225 호주 6월 서호주의 신축주택 판매량 2배가 증가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0.
5224 호주 노스브릿지 지날 때 "항상 주의하세요"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0.
5223 호주 빅토리아주 49세 남성, 서호주 이동 후 격리 기간 어기고 광산 출근 file 퍼스인사이드 20.07.20.
5222 호주 호주의 COVID-19 환자 생존율, 다른 국가에 크게 앞서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21 호주 서부호주 ‘칼바리 국립공원’의 새 명소 ‘Kalbarri Skywalk’ 개장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20 호주 연방정부, 홍콩사태 관련 호주 체류 홍콩인에 비자 연장키로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9 호주 시드니를 즐기는 11가지 투어 프로그램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8 호주 주 경계 봉쇄, COVID-19 차단에 얼마나 효과적일까...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7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확산... 멜번과 시드니의 차이는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6 호주 ‘노던비치 카운슬’, 맨리 중심가 구역 자동차 제한속도 30km로 file 헬로시드니 20.07.17.
5215 호주 광역시드니, COVID-19 사태로 주택임대료 큰 폭 하락 file 헬로시드니 20.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