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유학생 우려 1).jpg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함께 호주 국경을 폐쇄했던 연방정부가 오는 11월 1일부터 다시 개방할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호주의 각 대학에서 공부하던 국제학생들 가운데는 “호주 유학의 매력이 사라졌다”는 반응도 있다. 사진은 ‘호주 베트남유학생회’ 회의의 한 장면. 사진 : Vietnamese Students in Australia

 

 

특정 인종 혐오 두려움-일자리 경쟁-임대료 등 높아진 호주 거주비용 등 '우려'

유학생들, 장기화된 호주 국경 폐쇄에 북미-유럽 국가 대학들로 발길 돌리기도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접종률이 높아지고 연방정부가 호주 국경 재개방 계획을 발표하면서 팬데믹 이후 자국으로 돌아가 온라인으로 수업을 이어갔던 국제 학생들이 다시 호주의 각 대학으로 돌아올 준비를 하고 있다.

 

바이러스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자국으로 돌아간 뒤 온라인 강의로 공부를 해야 했던 이들은 대략 6만 여 명에 이른다. 호주 국경 개방 방침에 따라 학업을 재개하거나 또는 호주에서 고등교육 과정을 이수하려는 해외 학생들이 호주로 입국하려 하지만, 상당수 학생들은 바이러스 상황 중에 호주에서의 삶이 어떻게 전개될런지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NSW대학교에서 공학 석사 과정을 공부하던 인도 유학생 라디카 기아니(Radhika Gyani)는 전염병 사태 후 자국으로 돌아간 뒤 1년 넘게 온라인으로 강의를 들어야 했다. 그러면서 다시 호주로 돌아가는 날짜를 기다리고 있다.

 

그녀는 “온라인 학습은 너무 기계 중심적이어서 강의실에서 직접 강의를 듣는 인간적 교류가 그립다”면서도 “다시 호주로 돌아가는 것에 약간의 두려움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의 걱정은 다시 증가한 국제 학생들을 보는 호주 현지인들의 시선이 어떨까 하는 점이다. 특히 어느 국가나 마친가지겠지만, 2년 가까이 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봉쇄와 경제 침체, 실직 등 어려운 시기를 겪은 상황이어서 현지인들이 국제 학생들을 얼마나 환영할는지 확신할 수 없다는 게 그 이유이다.

 

기아니의 걱정은 이것만이 아니다. 그녀는 각국 사람들의 호주 입국 개시가 시드니에서의 생활을 감당할 수 있는 그녀의 경제적 능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점도 걱정하고 있다. 사실 지난해 초 팬데믹 상황이 시작되면서 호주에 체류하던 장단기 취업자나 유학생들이 자국으로 돌아가면서 시드니를 비롯한 주요 도시의 임대료는 상당히 하락한 상황이지만 이들이 다시 돌아오면 임대주택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임대료가 올라가고 또 유학생이 할 수 있는 일자리도 쉽게 얻기 힘들 수 있다.

 

파키스탄 유학생으로 법학 박사 과정에 있는 소냐 카디르(Sonia Qadir)는 학업을 마친 후의 직업 전망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 호주의 각 대학들은 많은 부분에서 대학 예산을 삭감했고, 박사학위 소지자들에게 맡기던 강의 시간도 크게 줄인 상태이다.

 

또 다른 ‘문화 쇼크’ 우려도

 

호주국립대학교(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에 재적 중인 유학생 안 도(An Do)는 다시 호주로 돌아가면 두 번째 문화 쇼크를 겪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팬데믹 이후 거의 2년 동안 영어를 사용하지 않았기에 호주에서 다시 학업을 시작하게 되면 의사소통이나 강의 이해가 어려워 처음부터 다시 영어공부를 시작해야 할 것”이라는 걱정이다.

 

 종합(유학생 우려 2).jpg

호주국립대학교(ANU)에서 공부하는 베트남 유학생 안 도(An Do). 그는 다시 호주에서 학업을 이어가기로 하면서 팬데믹 이후 지난 2년 가까이 사용하지 않았던 자신의 영어 능력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사진 : An Do

   

그는 이어 “바이러스 발병은 대학 강의를 온라인으로 돌려놓았고 우리의 사회생활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고 토로했다.

 

강의실에서 직접 강의를 수업이 불가능해졌던 것은 카디르의 학업 성취도에 영향을 미쳤다. 그녀는 “대면 학습을 할 수 없다는 것은 학자로서 지식을 쌓고 성장하는 데 있어 정말로 중요하고 필요한 학술 커뮤니티를 구축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는 게 그녀의 하소연이다.

 

호주가 국경 폐쇄를 결정하고, 이런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그녀는 박사학위 과정 대부분을 외국에서 온라인으로 공부해야 했다.

 

카디르는 “담당 교수 외에 다른 교수진이나 관련 분야 학자들을 만나고, 그들과 네트워킹을 구축할 기회가 없다”고 말했다.

 

원격 강의의 문제

 

호주에서 공부하는 베트남 유학생 커뮤니티의 리더인 빈 응엔(Binh Nguyen)은 “많은 학생들이 원격 학습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대학에 납부하는 학비는 변함이 없지만 교육의 질은 대면 강의보다 낮은 수준이어서 이를 받아들이는 학생은 없다”는 것이다.

 

유학생 일각에서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NSW 주 각 대학 부총장 모임인 ‘NSW Vice-Chancellors Committee’의 바니 글로버(Barney Glover) 부총장(웨스턴 시드니대학교)은 “수천 명의 국제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강의를 들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호주 고등교육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글로버 부총장은 이어 “각 대학에 재적 중인 국제 학생들은 그에 따른 학비를 지불하고 있고 어떤 경우에는 호주에서 납부하는 것과 비교해 할인된 비용을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응엔은 “많은 베트남 유학생 부모들은 전염병 사태 초기, 호주 유학 베트남 학생들이 호주 정부의 충분힌 지원을 받지 못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이런 점 때문에 베트남 학부모들 가운데는 자녀를 다시 호주로 보내는 것을 주저하는 이들도 있다”고 말했다.

 

특정 인종에 대한 혐오 행위도 우려

 

호주에서 고등교육 과정을 공부하던 국제학생들이 다시 호주에서 학업을 이어가는 것에 주저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바이러스 사태로 다시 드러난 인종차별 문제, 특정 국가 출신들에 대한 현지인들의 혐오적 행위 때문이다.

 

팬데믹 기간 중 여러 베트남 학생들이 온라인 포럼에 참석해 특정 국가 출신들에 대해 불만을 가진 지역사회 주민들이 보인 행동과 이의 대처방안을 공유했다. 아시안으로 보이는 이들이 있을 때 보란 듯 안면 마스크를 꺼내 착용하는 행동 등이 그것이다.

 

해외 유학생의 호주 유치 업무를 하고 있는 에이전트 두이 매튜스(Duy Matthews)는 “호주 유학에서의 부정적 경험이 많은 베트남 소셜 미디어에서 유포되고 있다”며 “베트남의 일부 학생 및 학부모들은 호주의 (인종) 차별에 대해서 상당한 오해를 갖고 있다”고 우려했다.

 

 종합(유학생 우려 3).jpg

호주에서 법학 박사 과정을 공부하는 파키스탄 유학생 소냐 카디르(Sonia Qadir). 그녀는 "팬데믹으로 인해 박사 과정 대부분을 해외에서 온라인으로 공부했다"며 "대면 강의에 참석하지 못함으로써 관련 분야 학자들과의 교류나 네트워킹 구축 기회가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사진 : Sonia Qadir

   

자오 리(Zhao Li)는 시드니공과대학(University of Technology Sydney. UTS)에서 커머스(commerce) 학사학위를 계획했지만 현재 호주와 중국간의 관계를 감안할 때 호주에서 친구를 사귀는 데 영향을 받을까 우려하고 있다.

 

그녀는 “중국 언론들은 호주가 중국에 적대적이라 전하고 있다”면서 “나는 정치에 관심이 없지만 호주에서 공부할 경우 동료들이 나를 비난할까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유학업계, “팬데믹 이후 호주유학 신청 학생 감소”

 

주로 동남아 유학생 유치 활동을 하는 ‘Australian Visa and Student Services’의 매튜스 에이전트는 “현재 호주 각 대학에 등록하는 국제 학생 수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전에 비해 60%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녀에 따르면 동남아 국가의 많은 학부모들은 자녀를 캐나다나 미국으로 보내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이는 호주 각 대학에서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 웨스턴 시드니대학교 글로버 부총장은 “호주의 국경 폐쇄가 연장되면서 호주에서 공부하거나 유학을 계획했던 많은 국제 학생들이 북미나 유럽의 대학으로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버 부총장은 이어 각국 학생들을 호주 대학으로 유치하기 위한 ‘NSW 파일럿 프로그램’(NSW pilot program)을 언급하면서 “주요 국가간 국제 학생을 유치하기 위한 경쟁은 상당히 치열하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유학생 우려 1).jpg (File Size:73.9KB/Download:5)
  2. 종합(유학생 우려 2).jpg (File Size:88.5KB/Download:3)
  3. 종합(유학생 우려 3).jpg (File Size:83.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04 호주 시드니 공항, 국제 컨소시엄과의 236억 달러 바이아웃 제안 동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3 호주 각 주 도시의 부동산 가격 급등, 임대주택 수익률은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2 호주 시드니 각 학교 주변 주택가격, 1년 사이 두 자릿수 상승률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휴가용 유닛, 735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0 뉴질랜드 Covid-19 11월 3일 새 감염자 100명 일요시사 21.11.08.
5599 뉴질랜드 Covid-19 11월 2일 새 감염자 126명, 오클랜드 1차 접종률 90% 일요시사 21.11.08.
5598 뉴질랜드 오클랜드 11월 9일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스탭 2 일요시사 21.11.08.
5597 뉴질랜드 새 코로나19 보호 체제 나왔다... 녹색, 황색, 적색 3단계 일요시사 21.11.08.
5596 뉴질랜드 8월11일 오후 4시 정부 브리핑-일주일 연장 일요시사 21.11.08.
5595 뉴질랜드 '시설 대신 집에서 자가격리' 10월말부터 시범, $1,000의 요금 지불 일요시사 21.11.08.
5594 뉴질랜드 오클랜드 10월 5일까지 경보 3단계 일요시사 21.11.08.
5593 호주 NSW 주 COVID-19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 변경, 주요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2 호주 NSW 주 정부, COVID-19 공공보건명령 완화 로드맵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1 호주 ‘풍토병’ 되어가는 코로나 바이러스... ‘리빙 위드 코비드’ 의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0 호주 호주 백신자문그룹, 2차 접종 6개월 지난 성인 대상으로 추가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9 호주 COVID-19 빠른 항원검사 허용... 11월 1일부터 자가 테스트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8 호주 연방정부, COVID-19 방역 위한 국민들의 ‘해외 출국 제한’ 공식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7 호주 파라마타 지역구 줄리 오웬 의원, 다음 연방선거 ‘불출마’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6 호주 호주 원주민 암각화, 최대 4만3천 년 전 만들어진 것일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5 호주 10대 어린이-청소년의 소셜 미디어 가입, 부모 동의 필요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4 호주 Sydney Water, “이런 물품은 반드시 휴지통에 버려주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3 호주 NSW 주 지방 지역 임대료 지속 상승, 현지 지역민들 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그린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9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1 호주 불법 마약구매, COVID 이전보다 쉽다?... 팬데믹 기간 중 코카인 사용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80 호주 호주 부스터샷 승인... 알려진 추가접종 관련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9 호주 호주 의약품 규제 당국, 화이자 COVID-19 백신 추가접종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8 호주 호주 국제여행 허용... '콴타스‘ 및 ’넷스타‘의 운항 노선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7 호주 NSW 주 관광부, 호주 국경 개방 맞춰 대대적 관광 캠페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6 호주 NSW 주 정부, 학령기 자녀 가정에 ‘레저 활동’ 지원 바우처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5 호주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병 이후 NSW 사망자 5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4 호주 정부가 주문한 노바백스 백신, 11월 제공 예정... “추가접종 위해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3 호주 광역시드니 주택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유닛 임대료 다시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수준의 윌로비 소재 주택, 370만 달러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1 호주 NSW 주의 국제여행자 검역 폐지... 꼭 알아야 알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70 호주 NSW 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역 절차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9 호주 연방정부, 해외여행자 위한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8 호주 연방정부, ‘비자 취소’ 권한 강화를 위한 ‘인성검사’ 법안, 재도입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 호주 호주 국경 다시 열린다지만... 유학생들 “호주로 돌아갈 매력 잃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6 호주 연방정부의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Service NSW'에 통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5 호주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NSW 주 의원, 사임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4 호주 농업부 장관, "NSW 주의 입국자 검역 폐지, 농장 인력 확보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3 호주 봉쇄 조치 기간 중 일자리 찾기 포기 늘어나... 실업률, 소폭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2 호주 주택가격 상승 속도, 다소 둔화… 연간 성장률은 30년 만에 최고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의 낡은 주택, 잠정가격에서 33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0 호주 NSW 공공보건 명령 1단계 완화 조치, 이번 주부터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9 호주 ‘판도라 페이퍼즈’... 해외 불법 자금에 잠식당한 주요 호주 부동산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8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1단계, “지방 지역 여행은 아직 불허...”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7 호주 “면역력 심각하게 저하된 이들, 세 번째 COVID-19 백신접종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6 호주 NSW 주 ‘캠프 드래프트-로데오’ 이벤트, 11월부터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5 호주 호주 국경 제한 완화 발표, 11월 이후 해외여행 가능해졌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