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마약사용).jpg

호주 ‘국립약물-알코올 연구센터’(National Drug and Alcohol Research Centre. NDARC)의 약물동향 조사 결과 올해 호주인들의 약물 사용에서 엑스터시 사용은 감소했지만 코카인, 전자담배, 케타민(ketamine. 마약으로 쓰이기도 하는 마취성 물질), 처방되지 않는 의약품 각성제, ‘hallucinogenic mushrooms’로 불리는 환각제 사용 비율은 더욱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Flickr/Valerie Everett

 

호주 국립약울-알코올 연구센터(NDARC) ‘약물동향 보고서’에서 밝혀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 차원에서 시행된 반복적인 봉쇄 조치 및 일상 활동의 제한에도 불구, 마약 사용이 억제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밤 문화 즐기기가 원천 차단되고 시중에서 은밀하게 거래되는 불법 마약 가격이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음에도 코카인을 사용한 호주인 수가 크게 증가한 것이다.

 

최근 조사 결과 일반 약물 복용자의 80%가 올해 350달러 상당의 각성제를 복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의 68%에 비해 늘어난 수치이며, 18년 전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비율이다.

 

호주 ‘국립약물-알코올 연구센터’(National Drug and Alcohol Research Centre. NDARC)가 엑스터시 및 기타 불법 각성제를 정기적으로 사용하는 각 도시 거주자 774명의 인터뷰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한 ‘약물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약물 사용에 두드러진 변화가 나타났다. 즉 올해의 경우 엑스터시 사용이 감소했지만 코카인, 전자담배, 케타민(ketamine. 마약으로 쓰이기도 하는 마취성 물질), 처방되지 않는 의약품 각성제, ‘hallucinogenic mushrooms’로 불리는 환각제 사용 비율은 더욱 증가한 것이다.

 

시드니 동부, 본다이(Bondi)에 거주하는 36세의 TV 프러덕션 매니저 로렌(Lauren. 가명)은 지난 6월 이후 광역시드니에 ‘델타’(Delta)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폭증할 당시 경험을 털어놓았다. “한 달에 두 번씩 주말에 즐기던 마약 파티는 바이러스 사태에서 아무런 영향을 받지 않았고, 불법 약물에 접근하는 것도 이전보다 더 용이해졌다”는 것이다.

 

그녀는 “외출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기에 봉쇄 기간 동안 금요일 또는 토요일에 약혼자와 함께 불법 마약을 사용했으며, 때로는 가까운 이웃과 함께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에서 NDARC 연구원들은 올해 코카인 사용 급증이 NSW, 빅토리아(Victoria), 타스마니아(Tasmania) 주의 소비 증가에 의해 주도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조사 대상자 중 시드니 거주자의 94%가 최근 코카인 사용을 보고했는데, 이는 지난해 84%보다 늘어난 것이다. 또 5명 중 거의 4명이 코카인을 구하는 것에 대해 “아주 쉬웠다”고 답했으며, 다만 매주 이 약물을 사용한 비율은 7%에 불과했다.

 

NDARC의 책임 연구원인 레이첼 서덜랜드(Rachel Sutherland) 박사는 “지난 2003년 모니터링을 시작했을 당시, 20% 넘는 이들이 코카인 사용을 보고했다”면서 “올해 조사 결과는 COVID-19 사태가 발발하기 전 우리가 보아온 불법 마약사용 상승 추세의 일부”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이 약물의 가용성이 더 높아졌으며 10년 넘는 기간 만에 처음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덧붙였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약 3분의 2는 전자담배를 사용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39%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다만 이들 중 약 40%는 금연을 위한 한 방법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었다. 서덜랜드 박사는 “10월 1일부터 처방전 없이 니코틴 전자담배 제품 수입을 금지한 법률에 따라 전자담배 보급이 꼼꼼하게 모니터링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 한편 응답자의 52%는 지난 6개월 동안 케타민을 사용했다고 답변했다. 이는 지난해 43%에서 더 늘어난 것이며, 이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사용 비율이다. 처방되지 않는 각성제 사용은 지난해 39%에서 올해 46%로 급증했다.

 

다양한 각성제 사용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6개월 동안 캡슐로 된 엑스터시를 사용했다는 이들은 크게 감소(2020년 83%에서 2021년 70%)했으며, 모든 형태의 엑스터시 가격은 높아졌다. 조사 대상자들은 이 약물의 순도가 떨어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바이러스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야외 음악축제, 나이트클럽, 바(bar) 등의 이용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이는(약물사용 증가는) 예상된 일”이라는 서덜랜드 박사는 “현재 우려되는 것은 사람들이 한 동안 약물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며, 내성이 떨어지고 이에 따른 과다 복용 가능성”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알코올 및 기타 약물기관 네트워크’(Network of Alcohol and Other Drugs Agencies)가 의뢰한 연구에 따르면 약물 사용과 관련해 도움을 요청하는 이들의 수는 증가했지만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은 이들은 14%가 감소했다.

 

서덜랜드 박사는 이번 조사 대상자의 중간 연령은 24세였으며,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발 기간 및 그 이전에 인터뷰가 진행되는 동안 대부분 유흥업소나 기타 레크리에이션 장소는 방역을 위한 제한 조치를 받았던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 최근 6개월간의 약물사용

(지난 6개월 동안 특정 약물을 사용했다고 답한 EDRS 응답자 비율. 구분 : 2020년 / 2021년)

-Cannabis : 88% / 84%

-Cocaine : 68% / 80%

-Ecstasy (capsules only) : 83% / 70%

-e-cigarettes : 39% / 58%

-Methamphetamine : 24% / 26%

-Magic mushrooms : 30% / 45%

-Ketamine : 43% / 52%

*조사대상 : 호주 각 도시 거주자 774명

*조사기간 : 2021년 4월에서 8월 사이

Source: EDRS(Ecstasy and Related Drugs Reporting System)

 

■ 2003년 이래 코카인 사용 변화

(매년 조사 시점을 기준으로 이전 6개월 동안 코카인을 사용했다고 답한 EDRS 응답자 비율)

2003년 : 23%

2004년 : 27%

2005년 : 41%

2006년 : 37%

2007년 : 40%

2008년 : 36%

2009년 : 39%

2010년 : 48%

2011년 : 46%

2012년 : 40%

2013년 : 36%

2014년 : 44%

2015년 : 42%

2016년 : 47%

2017년 : 48%

2018년 : 59%

2019년 : 67%

2020년 : 68%

2021년 : 80%

Source: EDRS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마약사용).jpg (File Size:45.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호주 불법 마약구매, COVID 이전보다 쉽다?... 팬데믹 기간 중 코카인 사용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80 호주 호주 부스터샷 승인... 알려진 추가접종 관련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9 호주 호주 의약품 규제 당국, 화이자 COVID-19 백신 추가접종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8 호주 호주 국제여행 허용... '콴타스‘ 및 ’넷스타‘의 운항 노선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7 호주 NSW 주 관광부, 호주 국경 개방 맞춰 대대적 관광 캠페인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6 호주 NSW 주 정부, 학령기 자녀 가정에 ‘레저 활동’ 지원 바우처 제공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5 호주 델타 변이 바이러스 발병 이후 NSW 사망자 500명 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4 호주 정부가 주문한 노바백스 백신, 11월 제공 예정... “추가접종 위해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3 호주 광역시드니 주택 임대료, 사상 최고치 기록... 유닛 임대료 다시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폐허 수준의 윌로비 소재 주택, 370만 달러 거래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8.
5571 호주 NSW 주의 국제여행자 검역 폐지... 꼭 알아야 알 사항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70 호주 NSW 주, 해외 입국자 대상 코로나19 검역 절차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9 호주 연방정부, 해외여행자 위한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8 호주 연방정부, ‘비자 취소’ 권한 강화를 위한 ‘인성검사’ 법안, 재도입 추진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7 호주 호주 국경 다시 열린다지만... 유학생들 “호주로 돌아갈 매력 잃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6 호주 연방정부의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서, ‘Service NSW'에 통합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5 호주 스트라스필드 지역구 조디 맥케이 NSW 주 의원, 사임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4 호주 농업부 장관, "NSW 주의 입국자 검역 폐지, 농장 인력 확보 기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3 호주 봉쇄 조치 기간 중 일자리 찾기 포기 늘어나... 실업률, 소폭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2 호주 주택가격 상승 속도, 다소 둔화… 연간 성장률은 30년 만에 최고 수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헌터스 힐의 낡은 주택, 잠정가격에서 33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21.
5560 호주 NSW 공공보건 명령 1단계 완화 조치, 이번 주부터 시행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9 호주 ‘판도라 페이퍼즈’... 해외 불법 자금에 잠식당한 주요 호주 부동산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8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1단계, “지방 지역 여행은 아직 불허...”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7 호주 “면역력 심각하게 저하된 이들, 세 번째 COVID-19 백신접종 필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6 호주 NSW 주 ‘캠프 드래프트-로데오’ 이벤트, 11월부터 재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5 호주 호주 국경 제한 완화 발표, 11월 이후 해외여행 가능해졌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4 호주 부스터샷은 언제 맞아야 하? 또한 백신접종 면제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3 호주 ‘바이러스’ 록다운 상황 속, 소규모 ‘북클럽’ 활동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2 호주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 정부의 새 내각, ‘안전과 회복’에 초점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1 호주 6월 분기 부동산 판매 수익성, 10년 만에 최고 수준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50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뱅시아 주택, 잠정가격에서 5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14.
5549 호주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 재무장관, 제46대 주 총리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8 호주 NSW 주 총리 이어 부총리까지… 집권 여당 의원들, 사임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7 호주 연방정부의 국경 재개 계획...국제 여행은 어떻게?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6 호주 모리슨 총리, 국경 제한 변경… 11월부터 해외여행 재개 전망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5 호주 디지털 ‘COVID-19 백신접종 증명서 활용’ 계획 속, ‘위조 가능성’ 제기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4 호주 NSW 주, ‘제한 완화’ 대비… COVID-19 격리 규정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3 호주 연방정부, 전 세계 일부 국가 시행 중인 ‘빠른 항원검사’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2 호주 호주 인구성장률 감소 불구, 지속적인 주택가격 상승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1960년대 지어진 주택, 잠정가격에서 50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10.07.
5540 호주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근로 패턴, 어떻게 바뀔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9 호주 NSW 주의 제한 완화 로드맵… 꼭 알아야 할 것들(This is what you need to know)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8 호주 NSW 주 정부, 공공보건 명령 완화 ‘3단계 로드맵’ 제시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7 호주 호주 대학졸업자들, 전공 분야 직업 얻기까지 시간 길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6 호주 COVID-19 예방접종, 감염위험 차단 정도와 그 지속성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5 호주 연방정부 백신자문그룹 ATAGI, ‘부스터샷’ 배제 안 해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4 호주 팬데믹으로 호주 고용시장 크게 변화… 7명 중 1명, 보건 분야 종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3 호주 팬데믹 상황 길어지자 가정폭력 사례도 크게 늘어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
5532 호주 NSW 주 정부, ‘Service NSW 앱 활용한 ‘백신 여권’ 시범 실시 예정 file 호주한국신문 21.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