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Rock Arts 1).jpg

멜번대학교 암각화 연대 연구팀이 새로운 연대 측정 기술을 이용해 서부호주 킴벌리(Kimberley, Western Australia)의 암각화 보호구역을 조사한 결과 이곳의 암각화가 최대 4만3천년 전에 만들어진 것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 사진은 암각화 조사 작업을 진행하는 동 대학교 연구원 헬렌 그린(Helen Green. 왼쪽) 박사와 이 지역 원주민 이안 와이나(Ian Waina)씨. 사진 : Pauline Heaney, Rock Art Australia

 

멜번대학교 연구원, 새 연대측정 기술로 킴벌리 암각화 제작시기 추정

 

호주 대륙에 인간이 거주하기 시작한 것은 약 6만5천 년 전으로 추정된다. 지금의 호주 원주민들이다. 이들은 호주 전역에 걸쳐 부족 단위로 생활하면서 자기네 선조들의 이야기나 그들만의 신화를 암벽에 그림으로 남겨놓았다. 지금까지 남아 있는 이 원주민 예술은 오늘날 이들의 문화를 연구하는 중요한 자료이며 또한 관광 자원으로 소중하게 활용되고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서부호주(Western Australia) 북부, 킴벌리 지역(Kimberley region)의 암각화(킴벌리 암각화 보호구역)가 최대 4만3천 년 전에 만들어진 것일 수 있다. 이는 암벽의 코팅 광물층에 사용되는 새 과학적 연대측정 기술을 통해 확인한 것으로,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호주의 가장 오래된 암각화 기록은 변경되어야 한다. 또한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벽화 중 하나가 된다.

최근 이 지역 기반의 발랑가라(Balangarra) 원주민 부족과 함께 작업한 팀 일원이자 멜번대학교(University of Melbourne) 암각화 연대를 연구하는 헬렌 그린(Helen Green) 박사에 따르면 이 코팅 광물층은 얕은 동굴 암석 표면에 반짝이는 유약처럼 자리잡고 있었다.

그녀는 “우리는 이 유약의 연대를 측정할 수 있었고, 내부 층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개별 층의 연대를 추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알려지지 않은

원주민 예술의 이면

 

지금의 호주 원주민이 약 6만5천 년 전 이 땅에 자리잡았다는 증거는 있지만 이들의 암각화가 그리 오래된 것이 아니기에 헬렌 그린 박사 연구팀의 조사를 통해 나온 4만 년 넘은 암각화 가능성은 매우 흥미로운 결과가 아닐 수 없다.

현재까지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암각화는 북부호주(Northern Territory) 암각화 보호구역에 있는 것으로, 목탄으로 그려진 이 그림은 약 2만8천 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종합(Rock Arts 2).jpg

암각화 보호구역의 암벽을 뒤덮고 있는 흡반(cupule) 모양의 흔적들. 헬렌 그린 박사는 이것들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 : Damien Finch, Melbourne University

   

킴벌리의 암각화 보호구역에 있는 벽화의 연대 측정 작업은 올해 초 진행됐었다. 그린 박사는 “우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암각화가 킴벌리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이 그림은 1만7,500년 된 실물 크기의 캥거루 그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헬렌 박사 연구팀의 조사가 최종 확인된다면 킴벌리 암각화 보호구역의 그림은 이보다 훨씬 앞서 만들어진 것으로 기록된다.

그린 박사에 따르면 이 연대측정 기술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알아보려면 재료의 일부를 사용해야 한다. 그녀는 “이제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얻었으므로 조각된 암각화에서 얻은 샘플을 이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 연대 측정 기술을 이용, 이 샘플 유약이 4만3천년 정도 된 것이라면 이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예술 중 하나가 된다.

현재까지 조사된 것 가운데 가장 오랜 연대를 가진 것은 올해 초 인도네시아의 한 동굴조사 작업을 통해 4만5,50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돼지 형상의 암각화이다.

 

종합(Rock Arts 3).jpg

킴벌리의 암각화 보호구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행선은 종종 유대류나 새의 발자국 형태를 보이며, 지구의 마지막 빙하기 이전에 만들어진 것일 수 있다. 사진 : Damien Finch, Melbourne University

 

기후 조건에 대한

인간의 반응

 

킴벌리 암각화 보호구역의 예술작품들은 놀라운 만큼 다양한 형태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형태의 제작연대가 추정되면서 기후에 대응하는 문화 예술로 부각되고 있다.

“우리는 완디나(Wandjina) 암각화가 오늘날 문화와 관련되어 있음을 알고 있다”는 그린 박사는 “1만7,500년 전 실물 크기의 캥거루에 사용된 원주민 예술은 현재 가장 오래된 암벽 예술 형태이며 그 사이에 다른 스타일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암각화 보호구역의 내부를 덮고 있는 광물 유약을 이용한 연대측정 기술은 고대 예술 시대의 이야기를 제공할 뿐 아니라 이후 캠벌리 지역의 기후가 어떠했는지를 추정할 수 있게 한다.

그린 박사에 따르면 암벽의 유약은 벽화가 만들어진 시기의 기후를 알아볼 수 있다. 즉 급격한 해수면 상승, 변화된 기후, 우기(monsoon)가 언제 시작되었는지 등을 추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린 박사는 “약 1만4,500년 전 암각화가 만들어졌을 때에는 해수면이 급격히 상승해 해안선이 다시 형성되었으며 장마 또한 거세졌을 것”이라며 “우리는 당시 기후가 많이 바뀌었고 암각화 예술에도 변화가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종합(Rock Arts 4).jpg

킴벌리 암각화 조사 작업은 멜번대학교 연구원 헬렌 그린 박사팀과 이 지역 전통적 소유자인 크위니(Kwini) 부족의 공동 작업이다. 사진은 암각화 보호구역 앞에서 나란히 포즈를 취한 그린 박사와 이안 와이나(Ian Waina)씨. 사진 : Dr Helen Green

 

고대의 암벽 조각들

 

다양한 스타일의 암각화보다 더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예술품은 대부분 반복적 패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연구자들이 인식할 수 있는 일부 특징적 그림이 나타난다.

킴벌리 암각화 보호구역 전체를 조사한 그린 박사는 “우리는 종종 작은 캥거루나 새의 발을 모티브로 한 것들을 볼 수 있는데 더 흔한 것은 커다란 평행선들, (동물의) 흡반(cupule)같은 것들이 바위 벽 전체를 뒤덮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 패턴이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 음식 준비나 무기제조를 뜻하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당시 사람들이 이 표면을 (흡반처럼) 긁어낸 데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조사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종합(Rock Arts 5).jpg

킴벌리의 완디나(Wandjina) 암각화 조사 작업을 진행하는 마디안 핀치(Damien Finch), 헬렌 그린(Helen Green), 이안 와이나(Ian Waina. 사진 왼쪽부터)씨. 사진 : Sven Ouzman / Balanggarra Aboriginal Corporation

 

멜번대학교 연구팀 조사에는 이 지역 전통적 소유 원주민인 크위니(Kwini) 부족의 이안 와이나(Ian Waina)씨도 참여했다. 그는 “이곳의 암각화들이 얼마나 오래 전에 만들어진 것인지는 모두가 알고 싶어한다”며 “이곳을 여행하는 이들이 항상 묻곤 하지만 우리 지역 주민들조차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호주의 고고학적 연대가 점차 더 과거로 거슬러 가는 가운데 원주민 미술에 대한 연구가 뒤쳐진 이유는 모두의 궁금증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해 그린 박사는 “이제 광물 유약을 이용한 새로운 기술로 킴벌리 암각화 보호구역의 원주민 예술이 인도네시아 동굴에서 발견된 것만큼 오래 되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작업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Rock Arts 1).jpg (File Size:105.6KB/Download:3)
  2. 종합(Rock Arts 2).jpg (File Size:131.5KB/Download:2)
  3. 종합(Rock Arts 3).jpg (File Size:128.1KB/Download:2)
  4. 종합(Rock Arts 4).jpg (File Size:88.3KB/Download:2)
  5. 종합(Rock Arts 5).jpg (File Size:68.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31 호주 ‘living with COVID’ 전환 국가들, 호주 당국에 주는 조언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30 호주 연방정부의 ‘긍정적 에너지 정책’, 공공 캠페인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9 호주 주택가격 상승률 높은 시드니 지역은... 브론테, 연간 55.1%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8 호주 호주 각 주 도시에서 주택가격 저렴하고 살기 좋은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7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늘어난 매물로 예비 구매자 선택 폭 넓어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2.02.
5626 호주 호주인 특유의 유머가 만들어낸 ‘Strollout’, ANDC의 ‘올해의 단어’에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5 호주 정부, 한국 등 여행자 포함해 유학생-숙련기술 근로자 받아들이기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4 호주 12세 미만 아동 백신접종 필요성은 ‘감염위험 및 전파 가능성’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3 호주 밴 차량서 장기간 생활 호주 여성 증가,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2 호주 아시아 태평양 여행-관광산업 회복, 전년 대비 36% 이상 성장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1 호주 팬데믹 상황이 가져온 호주인의 지방 이주, 변혁적 아니면 일시적일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11.25.
5620 호주 코로나 팬데믹 20여 개월 500만 명 사망... 실제 사망자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9 호주 봅 카 전 NSW 주 총리, “안티 백서들의 메디케어 박탈해야”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8 호주 호주인들, 코로나19 제한 조치 완화 후 관련 질문 달라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7 호주 봉쇄 조치 완화 불구 호주 실업률 6개월 만에 최고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6 호주 “2030년까지 NSW에서 판매되는 모든 신차의 50%, 전기차가 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5 호주 블루마운틴 서쪽 끝 부분, 새로운 생태관광-어드벤처 목적지로 개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4 호주 “11세 이하 어린이 COVID-19 예방접종, 내년 1월 전에는 힘들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3 호주 퍼스 여성 에리카 로리, 1천 km ‘비불먼 트랙 달리기’ 새 기록 수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파이브덕 소재 주택, 3년 만에 180만 달러 수익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8.
5611 호주 호주 코로나19 예방접종 80%... 제한 완화 설정 목표 도달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10 호주 연방정부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시작... 접종 대상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9 호주 호주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프로그램, 11월 8일부터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8 호주 연방정부, ‘호주 입국’ 조건에 인도-중국의 또 다른 COVID-19 백신도 인정키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7 호주 코로나19 검역 절차 없이 호주인이 입국할 수 있는 해외 국가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6 호주 공정근로위원회, “모든 농장 근로자에 최저임금 보장해야” 규정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5 호주 NSW 아웃백의 한 목장, 동식물 보호 위한 국립공원으로 전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4 호주 시드니 공항, 국제 컨소시엄과의 236억 달러 바이아웃 제안 동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3 호주 각 주 도시의 부동산 가격 급등, 임대주택 수익률은 하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2 호주 시드니 각 학교 주변 주택가격, 1년 사이 두 자릿수 상승률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1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휴가용 유닛, 735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11.11.
5600 뉴질랜드 Covid-19 11월 3일 새 감염자 100명 일요시사 21.11.08.
5599 뉴질랜드 Covid-19 11월 2일 새 감염자 126명, 오클랜드 1차 접종률 90% 일요시사 21.11.08.
5598 뉴질랜드 오클랜드 11월 9일 밤 11시 59분부터 경보 3단계 스탭 2 일요시사 21.11.08.
5597 뉴질랜드 새 코로나19 보호 체제 나왔다... 녹색, 황색, 적색 3단계 일요시사 21.11.08.
5596 뉴질랜드 8월11일 오후 4시 정부 브리핑-일주일 연장 일요시사 21.11.08.
5595 뉴질랜드 '시설 대신 집에서 자가격리' 10월말부터 시범, $1,000의 요금 지불 일요시사 21.11.08.
5594 뉴질랜드 오클랜드 10월 5일까지 경보 3단계 일요시사 21.11.08.
5593 호주 NSW 주 COVID-19 제한 규정 완화 로드맵 변경, 주요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2 호주 NSW 주 정부, COVID-19 공공보건명령 완화 로드맵 변경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1 호주 ‘풍토병’ 되어가는 코로나 바이러스... ‘리빙 위드 코비드’ 의미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90 호주 호주 백신자문그룹, 2차 접종 6개월 지난 성인 대상으로 추가접종 권고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9 호주 COVID-19 빠른 항원검사 허용... 11월 1일부터 자가 테스트 가능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8 호주 연방정부, COVID-19 방역 위한 국민들의 ‘해외 출국 제한’ 공식 폐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7 호주 파라마타 지역구 줄리 오웬 의원, 다음 연방선거 ‘불출마’ 의사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 호주 호주 원주민 암각화, 최대 4만3천 년 전 만들어진 것일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5 호주 10대 어린이-청소년의 소셜 미디어 가입, 부모 동의 필요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4 호주 Sydney Water, “이런 물품은 반드시 휴지통에 버려주세요”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3 호주 NSW 주 지방 지역 임대료 지속 상승, 현지 지역민들 밀려나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
5582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그린위치 주택, 잠정가격에서 90만 달러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