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임금격차).jpg

멜번연구소(Melbourne Institute)가 진행한 조사 결과 일반적인 남녀 임금격차 18%에서 10% 이상이 최저임금 차이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의 원인이 다양한 직업문야의 ‘직장협약’에 따라 최저임금이 서로 다른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멜번연구소 보고서 지적... 남성위주 직종, 시급도 더 높아

 

호주의 남녀 임금격차는 연방 노사감독기관인 공정근로청(Fair Work Commission, FWC)에 그 책임이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멜번연구소(Melbourne Institute)가 진행한 조사 결과 일반적인 남녀 임금격차 18%에서 10% 이상이 최저임금 차이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금주 월요일(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보도했다.

이번 보고서의 저자 중 한 명인 바바라 브로드웨이(Barbara Broadway) 연구원은 “실제로 호주에는 다양한 최저임금이 존재한다”면서 “122개 연방 ‘직장협약’(Modern awards)이 다양한 산업 및 직종에서 각 업무와 자격 및 근로자의 경력에 따라 서로 다른 최저임금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라고 지적했다.

‘직장협약’은 업종과 직업별 근로기준을 나타낸 법률문서로 ‘Awards’라고도 하며, 최저급여 및 고용조건을 명시하고 있다. 현재 122개의 산업 또는 직업 협약이 존재한다(본지 1250호).

브로드웨이 연구원은 “남성과 여성이 주로 근무하는 직업에 상당한 차이가 있어 결국 남녀 최저임금 격차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호주 전역 3만7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구수입 및 노동동향(Household Income and Labour Dynamics) 조사에 따르면 남성이 건설업계의 91%, 교통운송업계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각각의 최저시급은 22.58달러와 20.43달러이다.

반면 여성은 소매, 숙박, 사회복지 직종에서 각각 79%, 82%, 84%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직업의 최저시급은 15.67~18.27달러 수준이다.

브로드웨이 연구원은 최저임금 노동자들 사이의 격차와 관련해 “차별이나 남성의 협상능력, 또는 남성의 높은 생산성에서 발생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다면 그녀는 “여성이 많이 근무하는 일자리의 임금수준이 낮은 것을 직접적으로 성차별의 문제로 해석하기는 애매하다”고 덧붙였다.

브로드웨이 연구원은 “FWC가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하는 데 있어 다른 기술이 아닌 ‘더러움’과 ‘위험성’과 같은 요소들을 더 중요한 기준으로 삼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육체적 노동의 강도가 높으며, 더럽고 시끄러운 환경에서 일하는 서비스업 근로자들의 평균시급이 15.97달러로, 움직임이 적고 작업환경이 더럽지도 않은 트럭 운전기사(21.65달러)의 시급보다 적다는 것은 FWC가 모든 직업에 같은 기준을 적용하는 것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이번 연구에서 “남녀 임금차별에 대한 가장 가능성이 높은 설명으로 FWC가 ‘무엇이 올바른가’에 대한 역사적인 전통인식에 간접적인 영향을 받았던 것이 문제”라고 결론짓고, “남성위주의 직업분야들은 오랜 세월 싸워 평균임금을 높인 강력한 노조의 활동에서 상당한 혜택을 받아왔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남성 위주의 직업분야에서 경력에 따라 매년 더 빠르게 임금을 올리기도 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고서는 FWC의 최저임금 설정 기준이 다른 기준보다 훨씬 더 공정하다고 분석했다. 대학교 교육을 요하는 직업들에 한해서는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것이 그 이유다.

이어 연구는 여성에 대한 몇몇 임금차별은 FWC가 설정하는 ‘직장협약’ 자체에만 있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연구에 따르면 실제로 직업시장에서 ‘직장협약’이 제시하는 최저임금보다 더 많이 받는 비율은 남성이 87.6%로 여성(81.5%)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이러한 여성들의 경우 남성들보다 교육수준이 높고 경력도 많았다.

연구는 “연봉에 있어 여성들은 FWC의 직장협약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같은 조건의 남성들은 개별 임금협상을 통해 이보다 더 많이 받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 직업 분야별 여성 점유율 / 공정근로청의 직장협약이 제시한 여성들의 평균 시급

-숙박(Accommodation) : 여성 82% / 15.67달러

-소매업(Retailing) : 여성 79% / 16.61달러

-사회복지(Social assistance) : 여성 84% / 18.23달러

-거주지 방문 케어(Residential care) : 여성 90% / 19.82달러

-운전기사(Road transport) : 여성 5% / 20.43달러

-건축업(Construction) : 여성 9% / 22.58달러

Source: Probing the Effects of the Australian System of Minimum Wages on the Gender Wage Gap, Barbara Broadway and Roger Wilkins, Melbourne Institute Working Paper, December 2017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임금격차).jpg (File Size:56.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43 호주 셰어주택으로 밀려나는 저소득 세입자들 톱뉴스 17.12.09.
2342 호주 미 중앙은행, “공식 디지털 화폐 검토 중"…'투기 광풍' 비트코인 1만달러대 톱뉴스 17.12.09.
2341 호주 전력난 고심 SA, 세계 최대 규모 리튬이온 에너지 저장소 가동 톱뉴스 17.12.08.
2340 호주 12월 3일 문자메시지 탄생 25주년…세상의 첫 SMS “메리 X-마스” 톱뉴스 17.12.08.
2339 호주 시드니 조지 스트릿트 새단장 개통 톱뉴스 17.12.08.
2338 호주 2018년 1월 9일부터 남성과 남성, 여성과 여성 결혼식 합법화 톱뉴스 17.12.08.
2337 호주 국세청, 현금거래 집중 사업체 단속 톱뉴스 17.12.08.
2336 호주 동성결혼 법안 상원이어 하원도 통과…동성결혼 ‘합법화’ 톱뉴스 17.12.08.
2335 호주 이중국적 파동 불똥, 이번에는 노동당으로…상원 1명, 하원 4명 ‘곤혹’ 톱뉴스 17.12.08.
2334 호주 극우 선동가 밀로 이아노폴로스 “페미니즘은 반 사회적 남성혐오운동” 톱뉴스 17.12.08.
2333 호주 호주인 71%, “턴불 총리, 잔여임기 마쳐야...” 입장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32 호주 청년층 일자리 부족... ‘일’ 찾는 것이 젊은이들의 ‘일’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31 호주 호주 CEO 연봉, 일반 직장인의 78배 이상... 평균 475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30 호주 ANDC, ‘2017 올해의 단어’로 ‘Kwaussie’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9 호주 업계 전반의 흑자... 근로자 임금 상승 뒤따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8 호주 호주 신생 기업들, 글로벌 ‘스마트 도시’ 재탄생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 호주 “호주의 남녀 임금격차, 그 책임은 FWC에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6 호주 지구촌 사람들이 생각하는 과거와 현재의 삶은...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5 호주 외국인의 정치인 기부 금지 등 새 정보법안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4 호주 도심 경전철 주변 주택가격 상승, 주 정부 교통정책 성공 척도?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3 호주 부동산 시장 화제- ‘Kingsway’ 주택, 올해 퀸비언 지역 경매 최고가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2 뉴질랜드 뉴질랜드 상수도, 마실 수 있도록 수질 올릴 예정 NZ코리아포.. 17.12.07.
2321 뉴질랜드 금년 고등학교 졸업자, 내년도 대학 및 기술 무상 교육 NZ코리아포.. 17.12.06.
2320 뉴질랜드 은퇴자들, 노후 자금 10년만에 소진 후 연금 의존 NZ코리아포.. 17.12.06.
2319 뉴질랜드 11월말까지 오클랜드 주택 매매건수, 20% 감소돼 NZ코리아포.. 17.12.06.
2318 뉴질랜드 “수도꼭지에서 커피가?” 수돗물 제한 경보 발령된 네이피어 NZ코리아포.. 17.12.05.
2317 뉴질랜드 반대 차선으로 내달리던 캠퍼밴 NZ코리아포.. 17.12.05.
2316 뉴질랜드 NZ 경제, 여성들 관리직 종사 못해 연 9억 달러 손실 NZ코리아포.. 17.12.05.
2315 뉴질랜드 [포토뉴스] 2017 년 뉴질랜드의 10 대 Instagram 명소 NZ코리아포.. 17.12.04.
2314 뉴질랜드 영국사람이 가장 가보고 싶어하는 나라는 ? NZ코리아포.. 17.12.04.
2313 뉴질랜드 아마존을 넘어 알리바바, 뉴질랜드 시장 진출 노려 NZ코리아포.. 17.12.04.
2312 뉴질랜드 웰링턴 시청 “레스토랑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 줄입시다” NZ코리아포.. 17.12.04.
2311 호주 “호주인 가정집 면적이 좁아진다” 톱뉴스 17.12.03.
2310 호주 은행 임원 신뢰 제고 제도 시행 연기될 듯… 톱뉴스 17.12.03.
2309 호주 치솟는 원화가치…한국 자동차·조선 영업이익 4%p 감소 톱뉴스 17.12.03.
2308 호주 센스있는 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소품 만들기 톱뉴스 17.12.03.
2307 호주 [현장스케치] 민주평통호주협의회, 황일도 교수초빙 한반도 대북강연회 톱뉴스 17.12.03.
2306 호주 2018 월드컵 조추첨…호주, 프랑스 페루 덴마크와 한 조 톱뉴스 17.12.03.
2305 호주 거리 곳곳에 크리스마스가! 톱뉴스 17.12.03.
2304 호주 바나비 조이스, 보궐선거 “압승” 확정적 톱뉴스 17.12.03.
2303 호주 연방정부, 비자 서류 규정 강화…허위 정보 적시자 10년간 호주 재입국 보류 톱뉴스 17.12.03.
2302 호주 ‘내우외환’ 자유당 연립, 시중은행 로열커미션 조사 전격 수용 톱뉴스 17.12.03.
2301 호주 동성결혼 합법화 “대약진” 톱뉴스 17.12.03.
2300 호주 중국기업체 유착 의혹 샘 다스티야리 상원의원, 당직 사퇴 톱뉴스 17.12.03.
2299 호주 해외 출생 대졸자 풀타임 취업률 45%...호주 출생자에 뒤쳐져 톱뉴스 17.12.03.
2298 호주 PM 중산층 소득세 인하 방침 ‘거센 후폭풍’ 톱뉴스 17.12.03.
2297 호주 <12.16 베넬롱 전투> 턴불 총리, 이스트우드 “연쇄 출격”…$1억 규모 버스 환승 센터 공약 톱뉴스 17.12.03.
2296 뉴질랜드 뉴질랜드 비즈니스 신뢰도, 11월 급격하게 하락해 NZ코리아포.. 17.12.01.
2295 뉴질랜드 키위 아기들, 세계 권장 기준 못미친 모유 수유하고 있어 NZ코리아포.. 17.12.01.
2294 호주 “백호주의 시대보다 영어요건 더 어렵다” file 호주한국신문 17.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