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CEO 연봉).jpg

호주 주식시장에 상장된 100대 기업 최고경영자들의 연봉이 소개된 가운데, 남녀 CEO의 소득 격차도 평균 1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여성 CEO 가운데 최고 연봉으로 알려진 머백(Mirvac)의 수잔 로이드 허위츠(Susan Lloyd-Hurwitz) 최고경영자. 그녀의 연봉은 530만 달러이다.

 

연간 임금상승 46%, 여성 최고경영자 임금 비해 남성 100만 달러 높아

 

호주 각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평균 연봉이 475만 달러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호주의 일반 직장인들에 비해 무려 78배가 넘는 소득이다.

금주 수요일(6일) ABC 뉴스는 기업 자문관으로 일하는 콘라드 리버리스(Conrad Liveris)씨가 호주 100개 대기업 CEO들의 보수(remuneration. 임금, 수당, 보너스, 인센티브, ‘Superannuation’ 등을 포함한 전체 금액)을 조사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이 외에도 또 다른 충격적 사실을 전했다. 지난 1년 사이 CEO들의 연봉상승이 일반 직장인들에 비해 46%가 높았다는 것, 남성 CEO의 경우 여성 경영자에 비해 평균 연봉이 100만 달러 많다는 것이다.

리버리 자문관은 “CEO의 보수에 대해 호주 기업들이 1980-90년대 방식의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 것이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수십 년 간 기업환경이 변화를 거듭하는 동안에도 CEO 연봉 책정 기준에 대한 검토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하면서 “지금 같은 변화와 혁명의 시대에는 기업의 실적에 경영자가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에 대한 보다 정확한 분석이 이뤄져야 하며, 보수 또한 보다 넓은 범위로 직원들에게 분포되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 소득격차

호주 주식시장(ASX) 100대 기업 CEO들과 일반 직장인들이 일주일 동안 평균적으로 받는 보수(remuneration)를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ASX100 CEO들과 일반 직장인들의 주(weekly) 평균 임금

-ASX100 CEO : $91,352

-호주 직장인 : $1,171

 

■ 임금상승 격차

일반 직장인들의 보수는 수년간 같은 금액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CEO들은 그렇지 않다. 지난 몇 년간 CEO의 보수는 매년 일반 직장인들보다 46%가 더 올랐다.

리버리스 자문관은 기업들이 호주 임금가격 지수(Australia’s Wage Price Index)에 CEO의 임금상승 비율을 맞춰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CEO-일반 직장인 평균 임금 상승 비교

2015/16년

-CEO : 3.4%

-일반 직장인 : 1.9%

 

2016-17년

-CEO : 3.5%

-일반 직장인 : 1.9%

 

■ 남녀 임금격차

여성 CEO의 경우 보이지 않는 유리천장을 뚫었다고 생각할지 모른다. 그러나 이 단계에서도 소득에는 남녀격차가 존재한다. ASX100 기업 전체를 통틀어 여성 CEO는 겨우 7명에 불과하다.

이 중 가장 많은 보수를 자랑하는 여성 CEO는 호주 부동산 개발회사인 머백(Mirvac)의 수잔 로이드 허위츠(Susan Lloyd-Hurwitz)로 연간 530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남성 최고경영자인 콴타스(Qantas) 항공 CEO 앨런 조이스(Alan Joyce)의 연봉은 2460만 달러에 달해 남녀 CEO간에도 임금격차가 존재함을 알 수 있다.

한편 여성 CEO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는 여성 고위급 직책도 있다. 맥쿼리 자산관리(Macquarie Asset Management) 사의 셰마라 위크라마나야크(Shemara Wikramanayake) 대표가 1730만 달러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젯스타(Jetstar) 항공의 제인 허들리치카(Jayne Hrdlicka) CEO의 연봉은 810만 달러에 그쳤으며, 맥쿼리(Macquarie)의 니콜 소르바라(Nicole Sorbara) COO는 580만 달러로 조사됐다.

리버리스 연구원은 “ASX100 기업 가운데 남성의 경우 가장 많은 연봉은 CEO에게 돌아가는 반면, 여성의 경우 사업부문 지도자에게 더 많은 보수가 주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남여 CEO 평균 연봉

(ASX100 CEO)

-남성 : 4,800,044달러

-여성 : 3,855,412달러

 

■ CEO 연봉 ‘톱 10’은...

앨런 조이스 콴타스 CEO는 전체 보수면에서는 가장 높은 금액을 받고 있는 반면, 단순히 임금으로만 보면 웨스트파머스(Wesfarmers)의 리차드 고이더(Richard Goyder)가 1위를 달리고 있다.

 

▲호주 임금수준 상위 CEO 톱 10

(ASX100 기업 전체 보수에 따른 상위 10위 CEO)

-Alan Joyce, Qantas : 24,584,000달러

-Nicholas Moore, Macquarie : 18,713,863달러

-Richard Goyder, Wesfarmers : 12,097,459달러

-Greg Goodman, Goodman Group : 8,890,902달러

-Peter Coleman, Woodside : 8,949,491달러

-Michael Clarke, Treasury Wines : 8,853,451달러

-Paul Perrault, CSL : 8,180,831달러

-Steven Lowy, Westfield : 8,050,972달러

-Nev Power, Fortescue Metals : 7,470,057달러

-Peter Lowy, Westfield : 7,986,205달러

 

김진연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CEO 연봉).jpg (File Size:55.4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344 호주 "운동만 해도 장 속 유익한 미생물들 쑥↑ 실험으로 확인돼" 톱뉴스 17.12.09.
2343 호주 셰어주택으로 밀려나는 저소득 세입자들 톱뉴스 17.12.09.
2342 호주 미 중앙은행, “공식 디지털 화폐 검토 중"…'투기 광풍' 비트코인 1만달러대 톱뉴스 17.12.09.
2341 호주 전력난 고심 SA, 세계 최대 규모 리튬이온 에너지 저장소 가동 톱뉴스 17.12.08.
2340 호주 12월 3일 문자메시지 탄생 25주년…세상의 첫 SMS “메리 X-마스” 톱뉴스 17.12.08.
2339 호주 시드니 조지 스트릿트 새단장 개통 톱뉴스 17.12.08.
2338 호주 2018년 1월 9일부터 남성과 남성, 여성과 여성 결혼식 합법화 톱뉴스 17.12.08.
2337 호주 국세청, 현금거래 집중 사업체 단속 톱뉴스 17.12.08.
2336 호주 동성결혼 법안 상원이어 하원도 통과…동성결혼 ‘합법화’ 톱뉴스 17.12.08.
2335 호주 이중국적 파동 불똥, 이번에는 노동당으로…상원 1명, 하원 4명 ‘곤혹’ 톱뉴스 17.12.08.
2334 호주 극우 선동가 밀로 이아노폴로스 “페미니즘은 반 사회적 남성혐오운동” 톱뉴스 17.12.08.
2333 호주 호주인 71%, “턴불 총리, 잔여임기 마쳐야...” 입장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32 호주 청년층 일자리 부족... ‘일’ 찾는 것이 젊은이들의 ‘일’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 호주 호주 CEO 연봉, 일반 직장인의 78배 이상... 평균 475만 달러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30 호주 ANDC, ‘2017 올해의 단어’로 ‘Kwaussie’ 선정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9 호주 업계 전반의 흑자... 근로자 임금 상승 뒤따를까?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8 호주 호주 신생 기업들, 글로벌 ‘스마트 도시’ 재탄생 주도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7 호주 “호주의 남녀 임금격차, 그 책임은 FWC에 있다”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6 호주 지구촌 사람들이 생각하는 과거와 현재의 삶은...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5 호주 외국인의 정치인 기부 금지 등 새 정보법안 발표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4 호주 도심 경전철 주변 주택가격 상승, 주 정부 교통정책 성공 척도?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3 호주 부동산 시장 화제- ‘Kingsway’ 주택, 올해 퀸비언 지역 경매 최고가 file 호주한국신문 17.12.07.
2322 뉴질랜드 뉴질랜드 상수도, 마실 수 있도록 수질 올릴 예정 NZ코리아포.. 17.12.07.
2321 뉴질랜드 금년 고등학교 졸업자, 내년도 대학 및 기술 무상 교육 NZ코리아포.. 17.12.06.
2320 뉴질랜드 은퇴자들, 노후 자금 10년만에 소진 후 연금 의존 NZ코리아포.. 17.12.06.
2319 뉴질랜드 11월말까지 오클랜드 주택 매매건수, 20% 감소돼 NZ코리아포.. 17.12.06.
2318 뉴질랜드 “수도꼭지에서 커피가?” 수돗물 제한 경보 발령된 네이피어 NZ코리아포.. 17.12.05.
2317 뉴질랜드 반대 차선으로 내달리던 캠퍼밴 NZ코리아포.. 17.12.05.
2316 뉴질랜드 NZ 경제, 여성들 관리직 종사 못해 연 9억 달러 손실 NZ코리아포.. 17.12.05.
2315 뉴질랜드 [포토뉴스] 2017 년 뉴질랜드의 10 대 Instagram 명소 NZ코리아포.. 17.12.04.
2314 뉴질랜드 영국사람이 가장 가보고 싶어하는 나라는 ? NZ코리아포.. 17.12.04.
2313 뉴질랜드 아마존을 넘어 알리바바, 뉴질랜드 시장 진출 노려 NZ코리아포.. 17.12.04.
2312 뉴질랜드 웰링턴 시청 “레스토랑의 플라스틱 빨대 사용 줄입시다” NZ코리아포.. 17.12.04.
2311 호주 “호주인 가정집 면적이 좁아진다” 톱뉴스 17.12.03.
2310 호주 은행 임원 신뢰 제고 제도 시행 연기될 듯… 톱뉴스 17.12.03.
2309 호주 치솟는 원화가치…한국 자동차·조선 영업이익 4%p 감소 톱뉴스 17.12.03.
2308 호주 센스있는 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소품 만들기 톱뉴스 17.12.03.
2307 호주 [현장스케치] 민주평통호주협의회, 황일도 교수초빙 한반도 대북강연회 톱뉴스 17.12.03.
2306 호주 2018 월드컵 조추첨…호주, 프랑스 페루 덴마크와 한 조 톱뉴스 17.12.03.
2305 호주 거리 곳곳에 크리스마스가! 톱뉴스 17.12.03.
2304 호주 바나비 조이스, 보궐선거 “압승” 확정적 톱뉴스 17.12.03.
2303 호주 연방정부, 비자 서류 규정 강화…허위 정보 적시자 10년간 호주 재입국 보류 톱뉴스 17.12.03.
2302 호주 ‘내우외환’ 자유당 연립, 시중은행 로열커미션 조사 전격 수용 톱뉴스 17.12.03.
2301 호주 동성결혼 합법화 “대약진” 톱뉴스 17.12.03.
2300 호주 중국기업체 유착 의혹 샘 다스티야리 상원의원, 당직 사퇴 톱뉴스 17.12.03.
2299 호주 해외 출생 대졸자 풀타임 취업률 45%...호주 출생자에 뒤쳐져 톱뉴스 17.12.03.
2298 호주 PM 중산층 소득세 인하 방침 ‘거센 후폭풍’ 톱뉴스 17.12.03.
2297 호주 <12.16 베넬롱 전투> 턴불 총리, 이스트우드 “연쇄 출격”…$1억 규모 버스 환승 센터 공약 톱뉴스 17.12.03.
2296 뉴질랜드 뉴질랜드 비즈니스 신뢰도, 11월 급격하게 하락해 NZ코리아포.. 17.12.01.
2295 뉴질랜드 키위 아기들, 세계 권장 기준 못미친 모유 수유하고 있어 NZ코리아포.. 17.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