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청소 종사 여성 폐, 20년간 하루 1갑 흡연자와 같아

 

각종 화학물질이 함유된 청소용 세제와 살균소독제에 주 1회 이상 노출된 여성들은 나이가 들면서 폐 기능 저하 속도가 더 빨라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학 오이스타인 스반스 박사를 비롯한 서유럽 9개국 학자 28명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미국흉부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미국 호흡기 및 중환자의료학'(AJRCCM)에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유럽공동체호흡기건강조사'(ECRHS)의 일환으로 9개국 6천230명을 대상으로 20년 동안 3차례에 걸쳐 설문조사와 폐 기능 검사를 했다.

평균적으로 30대 중반에 처음 조사에 등록했는데 절반이 여성이었다. 여성 중 85%는 가정에서 청소를 도맡았다. 또 전체 여성의 8.9%, 남성의 1.9%는 직업적으로 청소일을 했다.

검사 결과 청소를 전혀 하지 않은 여성의 경우 1초간 노력성 호기량(FEV1)이 1년에 평균 18.5㎖씩 줄어들었다.

반면 1주 1회 이상 세제 등으로 청소를 한 여성은 22.1㎖씩, 직업적으로 청소일을 한 경우엔 22.4㎖씩 줄었다.

또 노력성 폐활량(FVC) 역시 청소를 하지 않은 여성은 1년에 8.8㎖만 줄어든 반면 가정에서 청소한 여성은 13.1㎖, 청소가 직업인 경우 15.9㎖나 감소했다.

FVC는 최대로 숨을 들이마시고서 끝까지 내쉰 날숨의 양이다. 일반적으로 최대폐활량이라고도 한다. FEV1은 이때 첫 1초간 내쉰 날숨의 양이다.

일반적으로 폐 기능은 35세 이후부터 나이가 들면서 천천히 떨어지지만, 질병이나 다른 환경적 요인 등으로 남들보다 급속하게 떨어질 수 있다.
연구팀은 놀라운 일은 폐 기능 저하 폭이 크다는 점과 20년간 3차례, 9개국 어느 지역에서 검사한 결과들이 아주 일관된 추세를 보인 점이라고 밝혔다.

직업적 청소일을 한 여성의 폐 기능 저하 속도는 20년 동안 매일 담배 한 갑을 피운 것과 같은 수준이라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그런데 남성의 경우 청소 여부와 큰 차이가 없었는데 여성이 남성보다 화학물질에 민감해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원인을 찾기 위한 것은 아니었는데 연구팀은 폐 기능 저하는 세제 속에 든 화학물질들이 기도와 폐의 점막을 자극해서인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가정에선 가급적 화학물질 대신에 대부분의 경우 따뜻한 물과 극세사(수건이나 생활용품 등에 널리 사용되는 매우 가는 실로 짠 직물) 섬유 걸레 등을 이용하면 된다고 청소전문가들은 말한다고 밝혔다.

어쩔 수 없이 세제 등을 쓰면 환기를 자주하고 스프레이를 피하는게 낫다.
 

공동연구팀은 앞으로 세제 및 화학물질의 종류와 형태가 더 많은 해를 끼치는지를 구체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면서 스프레이 형태 제품의 경우 공기 중에 화학물질이 미세분자로 떠돌아다녀 일으킬 위험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앞서 표백·살균제 자주 사용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걸릴 위험이 22~32% 커진다거나, 생활용품 속 흔한 살균제 성분이 세포·호르몬 기능을 손상하고 동물실험에서 불임·태아기형 유발이 확인됐다는 연구결과들도 나온 바 있다.
 

한편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는 않은 미국 매사추세츠대학 마거릿 퀸 교수는
이 연구에서도 드러나듯 집이나 일터에서 청소를 맡는 사람이 대부분 여성이라는 점은 '젠더(gender)와 청소 일'이라는 사회적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적했다.

퀸 교수는 "가정, 호텔, 사무실, 부엌 등에서 청소는 여전히 여성의 일로 보이며 대부분 노동자도 여성"이라면서 "이러한 사회적 관념에 대해 생각하고 토론하는 한편 직업마다 다른 위험요소들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ttp://topdigital.com.au/node/5660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907 뉴질랜드 “아이언 아이즈” 현대무용으로 표현하는 북한 이야기, 17일 첫 공연 NZ코리아포.. 18.04.17.
2906 뉴질랜드 뉴질랜드 의학협회, 블랙 마켓 증가 경고 NZ코리아포.. 18.04.17.
2905 뉴질랜드 NZ노인,65세 넘어서도 생활비와 납부금 때문에 계속 일해 NZ코리아포.. 18.04.16.
2904 뉴질랜드 남성 교장보다 여성 학교장들이 더 많아 NZ코리아포.. 18.04.16.
2903 뉴질랜드 남섬 홍역 환자 6명째, 퀸스타운 여성 환자 비행기로 이동해... NZ코리아포.. 18.04.16.
2902 뉴질랜드 2018 한인의 날 행사, 축제의 한마당 성황리 막내려 NZ코리아포.. 18.04.15.
2901 뉴질랜드 1등급 역사적 건물로 돌진한 유조트럭, 차량 기능에 문제 있었던 듯 NZ코리아포.. 18.04.13.
2900 뉴질랜드 CHCH병원 옥상 헬기장 위한 ‘13분 캠페인’ “100만달러 이상 모았다” NZ코리아포.. 18.04.13.
2899 뉴질랜드 티마루 한국 원양어선 화재, 내부 2곳 불길 살아 계속 진화 중 NZ코리아포.. 18.04.13.
2898 뉴질랜드 Work and Income, 노숙자들에게 텐트 제공했다가... NZ코리아포.. 18.04.13.
2897 뉴질랜드 뉴질랜드 숙박 업계, 지난한해 최고의 점실율 보여 NZ코리아포.. 18.04.13.
» 호주 청소 세제 주1회 이상 노출, 여성 폐 기능 저하 가속화 톱뉴스 18.04.12.
2895 호주 대다수 국민이 모르는 ‘배당세액공제’…정치권은 시끌벅적 톱뉴스 18.04.12.
2894 호주 호주인 7명 목숨 앗아간 호주산 멜론 9개국에 수출 톱뉴스 18.04.12.
2893 호주 울워스, 6월 20일부터 일회용 비닐봉지 제공 중단 톱뉴스 18.04.12.
2892 호주 소규모 사업체에 타격 가할 수 있는 ATO의 막강 권력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91 호주 대학 학위 취득 위한 높은 비용, 그 가치 정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90 호주 자유-국민 연립 지지도, 30개월 연속 노동당에 뒤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9 호주 “NAPLAN 작문 시험은 ‘기계적 글쓰기’, 수준 낮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8 호주 9 Popular Australian camping and bushwalking spots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7 호주 NSW 주 정부, 중간 정도의 인구밀도 주택 개발 계획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6 호주 싱가포르 항공, ‘트립어드바이저’ 선정 ‘최고 항공사’에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5 호주 올해 ‘캠시음식축제’에 ‘스타 셰프’ 미구엘 마에스트레 출연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4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주택시장 둔화 두드러져 file 호주한국신문 18.04.12.
2883 뉴질랜드 임대차 보호법 어겨 징벌적 벌금 맞은 집 주인 NZ코리아포.. 18.04.12.
2882 뉴질랜드 이민노동자 노예처럼 부린 주유소 주인 “25만달러 이상 지급하게 돼” NZ코리아포.. 18.04.12.
2881 뉴질랜드 한국 원양어선 화재 “불길 잡혔지만 진화 작업 계속 중” NZ코리아포.. 18.04.12.
2880 뉴질랜드 경제인들의 경기 신뢰도, 총선 이후 경기 침체에서 여전히... NZ코리아포.. 18.04.12.
2879 뉴질랜드 브릿지스 국민당 당수, 아던 총리와 열띤 공방전 NZ코리아포.. 18.04.12.
2878 뉴질랜드 차 안에 15개월 아기 방치하고 도박한 엄마.... NZ코리아포.. 18.04.11.
2877 뉴질랜드 호주 본사 인원 감축, BNZ은행 50명 직원 정리해고 NZ코리아포.. 18.04.11.
2876 뉴질랜드 운전 중 발작 일으켰던 60대 운전자, 용감한 행동으로 사고 막아낸 경찰관 NZ코리아포.. 18.04.09.
2875 뉴질랜드 실종된 지 1년만에 주인과 다시 만나게 된 견공 NZ코리아포.. 18.04.09.
2874 뉴질랜드 여덟 살 난 아이에게 날아 온 2만 3천 달러의 세금 청구서.. NZ코리아포.. 18.04.09.
2873 뉴질랜드 뉴질랜드 성전환 역도 선수, 호주 코몬웰스 대회에서 논란의 대상 NZ코리아포.. 18.04.09.
2872 호주 마음을 선물하세요, 아이케이크 박지영 톱뉴스 18.04.05.
2871 호주 중국의 국가대표 술 ‘마오타이’ 황제의 술일까, 민중의 술일까? 톱뉴스 18.04.05.
2870 호주 호주에서 가장 윤택한 삶을 누리는 지역 순위 공개 톱뉴스 18.04.05.
2869 호주 “시민권 취득 요건 강화법안을 지지하십니까?” 톱뉴스 18.04.05.
2868 호주 “입주 가정부에게 특별 비자를 발급하라” 톱뉴스 18.04.05.
2867 호주 500만 시드니를 마비시킨 정신병력의 남성 1명 톱뉴스 18.04.05.
2866 호주 전 경제학과 부교수, 저임금 지급 혐의로 법정 서게 돼 톱뉴스 18.04.05.
2865 호주 대표적 석탄 수출국 호주, 석탄 화력 발전 문제로 골머리 톱뉴스 18.04.05.
2864 호주 장애복지수당 수급자 1명 포박에 경찰 6명 "무차별 물리력" 톱뉴스 18.04.05.
2863 호주 폐쇄 앞둔 리들 화력발전소 대체 방안 ‘설왕설래’...업계 ‘전력대란’ 경고 톱뉴스 18.04.05.
2862 호주 호주, 캐나다 보훈부사이트 한국역사 왜곡 file 뉴스로_USA 18.04.05.
2861 호주 옴부즈만, “실질적인 국외추방 사면권 제공 권한 없어”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860 호주 호주인들, “83만 달러 있어야 재정적 자유 가능하다”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859 호주 시드니 ‘셀렉티브 스쿨’ 학생, 등교 거리 최대 100km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
2858 호주 금융 및 IT 부문 노동자 행복감, NSW 주 가장 높아 file 호주한국신문 1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