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로_USA | 2020.01.27. 11:10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설날.jpg

 

 

동구 밖 품 넓은 느티나무

평상 위 고목처럼 앉아 기다리던

어깨 위로 회한(悔恨)의 시간이 저물고

서울가는 완행열차로 가출했던 아이

느티나무 한쪽 가지 썩어 부러지도록

쌓인 그리움은 수십 년

놓인 그대로였다

 

철없던 밤기차 도시로 도망치듯

고단한 서울 살이 팍팍했을 세월은

이제 동승한 새벽 어스름을 헤치고

고향 찾아 돌아오는 길

그믐달도 애써 밝히고

다소곳한 아내와 함께 아비가 되어

그들만의 자식이었던 아이들을

할머니 품에 안기고

스무 해 겹겹이 껴안았던 그리움은

여장(旅裝)을 풀었다

 

닮은 사람들, 닮은 눈으로 나누던 대화

만남과 헤어짐 사이에 침묵이 끼어들고

그들은 막연히 함께 살 날을 기대하며

저무는 강을 건너갔다

 

어머니는 다시 노을 등지고 눈물 훔치며

그리움 묻어 둘 뒷곁으로 나가신다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황룡의 횡설수설’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hwanglong

 

 

  • |
  1. 설날.jpg (File Size:210.2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