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봉축법요식 눈길

 

 

Newsroh=노창현기자 newsroh@gmail.com

 

 

31956897_1900004793343608_7811028297046818816_n.jpg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맨해튼 일대에서 국제 봉축법요식 및 제등행렬이 펼쳐졌다.

 

대한불교 조계종 미동부 해외 특별교구가 6일 제30회 부처님 오신날 국제 봉축법요식 및 제등행렬 행사를 맨해튼 유니언 스퀘어에서 개최했다.

 

서른번째를 맞은 올 국제 봉축법요식은 불교가 어떻게 고통받는 사람들을 지지하는가를 보여주고자 “자비로! 나도 너와 그리고 우리함께 (Me too, With you, With Us in Compassion)”란 주제로 마련됐다.

 

 

31957187_1900003343343753_4123713944747507712_n.jpg

 

31956195_1900003433343744_3517696636262285312_n.jpg

 

31955570_1900003633343724_2477300813794377728_n.jpg

 

31958102_1900004176677003_2886487781217927168_n.jpg

 

 

총 1~2부로 구성된 행사의 전체적인 기획과 총감독을 맡은 성악가 박소림씨는 “한국 불교의식의 아름다움과 불교의 자비를 강조하는 것에 촛점을 맞추어 지난 3개월 동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1부 순서에는 미동부 교구 20여명 스님들이 모두 함께 모여 하는 종송, 칠정례, 행선축원, 반야심경으로 구성된 경건한 예불의식이 이어졌다. 2부에서는 삼귀의를 시작으로 자비경 낭독, 찬불가 음성 공양, 스님들의 법문, 아기 부처님을 목욕시켜드리는 관불의식(灌佛儀式)에 이어 제등행렬이 펼쳐졌다.

 

조계종 미동부 교구 교구장 지광스님(뉴욕 원각사)은 봉축 법문에서 자비경을 바탕으로 고통받는 여성들, 이민자, 사회적 약자, 성소수자에 대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31958739_1900004346676986_185743776340246528_n.jpg

 

31959650_1900004463343641_8018822392535056384_n.jpg

 

31959800_1900004336676987_6438863387882422272_n.jpg

 

 

봉축법회에서는 특히 고통받는 여성들의 미투 운동을 지지하기 위해 어린이들(뉴욕 불광선원 어린이부)과 비구니 스님들(선명, 성화, 혜원, 고우)의 자비경 낭독 순서가 진행돼 부처님 오신날의 의미를 더욱 뜻깊게 했다.

 

또한 조계종 미동부 교구 뉴욕, 뉴저지의 각 사찰의 佛子들로 구성된 마하연 연합 합창단(지휘 박소림)의 찬불가와 축하공연은 봉축법회의 분위기를 한껏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31967926_1900004116677009_6559945460918779904_n.jpg

 

31958217_1900004686676952_8898550871508385792_n.jpg

 

 

올해 부처님 오신날(음력 사월 초파일)은 5월 22일로 미주 한국사찰들은 일요일인 20일 각 도량에서 봉축 법회를 봉행할 계획이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31959870_1900015716675849_7003498677880750080_n.jpg

 

31959904_1900004663343621_8557055861434875904_n.jpg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