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111218 먼길 돌아가야.jpg

 

 

굳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가 아니더라도 쉽게 예견할 수 있는 일이다. 그래도 너 따위가 무슨 근거로 이런 예견을 하느냐고 묻는다면, 고차원의 존재로부터 채널링으로 받았다고 해두자.

 

마르크스가 예견했듯이 자본주의의 대표적 폐해가 부의 양극화(兩極化)다. 그중에서도 미국과 한국의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진다. 미국은 그래도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은 갖추고 있다.

 

시장경제에서 부의 쏠림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다. 자본의 인력(引力) 때문이다. 기술의 발달이 불러올 자동화는 이 현상을 가속화 한다. 각국 정부는 복지 정책으로 부를 재분배하여 사회 붕괴 속도를 늦추고 있다. 한국은 복지가 가장 필요한 사람들이 포퓰리즘이라며 스스로 복지 혜택을 거부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그들은 자신의 권익에 반하는 정치세력을 선출하거나 복지 정책을 펴는 정치인의 사생활을 문제 삼는 방식으로 자신들의 의사를 표출한다.

 

미국은 무력으로 다른 나라를 침략하거나 빚을 내서 취약한 경제를 버틸 수 있다. 한국은 그럴 깜냥이 못 된다. 예로부터 가난은 나라님도 못 막는다는 신념에 기초하여 개인들의 각자도생에 의존한다. 기승전치킨집이라는 공식이 있듯이 직장을 퇴직하면 치킨집을 개업하고 일년 내에 90%가 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순서다.

 

천만명의 신빈곤층이 탄생하는 것은 시간문제다. 그렇다고 한국이 망하느냐? 그렇지 않다. 오히려 자본의 집중으로 인한 효율성 확대로 경제 순위는 더 올라간다. 그 중심에는 삼성이 있다.

 

그러나 천만 신빈곤층을 잘 대처하지 않으면 사회 불안 요소가 된다. 이런 상황에는 역발상의 대담한 정치 지도자가 필요하다. 현재 북한과 대화가 재개되어 평화 국면으로 가는 것은 남한으로서는 천운이다. 북한은 그 혹독한 고난의 행군 시절을 이겨낸 저력이 있다. 그 노하우를 남한이 전수받아 경제의 동력으로 삼을 수 있다.

 

서울과 수도권으로 인구가 몰리고 지방과 농촌은 피폐(疲弊)해지고 있다. 국가에서 낙후 농촌지역에 집단 농장을 지어 도시에서 밀려난 빈곤층을 수용해야 한다. 집단 농장에서 농사를 지어 자급자족하도록 하면 농촌의 공동화 문제도 해결하고, 지역균형 발전, 식량 자급 등 혜택이 크다. 자급자족하기 때문에 정부 지출도 많지 않다. 초기 거주 시설 건설에 다소 비용이 들지만 마련할 방안이 있다. 대기업으로부터 부동산 개발 이익 일부를 환수하면 된다.

 

한국인은 강남 지역을 선호한다. 강남에 노후 아파트와 일반 주택을 모두 헐어 100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를 건설한다. 특히 대치동에는 주상복합 아파트를 지어 입시학원과 마트, 병원, 헬스클럽, 문화 여흥 시설을 한 건물에 갖춘다. 강남 인구가 늘어도 건물 밖으로 나갈 일이 없어 교통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또 수도권 전체에 100층 이하 아파트 건축을 금지해 주거의 효율성을 높이고 녹지 훼손을 최소화한다. 대기업이 고층 아파트 건축권을 갖는 대가로 집단농장 건설 비용을 일부 부담시킨다.

 

고질적 병폐인 학력 서열화도 해결할 방법이 있다. 지방 대학은 정원을 채우지 못해 문을 닫는 실정이다. 교수들은 강의보다 학생 모집에 더 시간을 많이 쓴다. 이러한 부실 대학을 모두 인수해 서울대학 지방 캠퍼스로 승격시킨다. 서울대학교 정원을 지금보다 100배 늘려 학력 평준화를 달성할 수 있다.

 

취약한 중소기업은 모두 통폐합하여 삼성의 자회사로 합병시킨다. 모두가 원하는 삼성에 취직할 수 있다. 삼성이 대한민국을 먹여 살린다.

 

집단농장에서 농사만 짓느냐? 아니다. IT 강국의 면모를 살려 500만 댓글부대를 조직한다. 이미 증명된 온라인 여론 조작 능력을 바탕으로 해외 진출도 가능하다. 댓글부대는 유망 미래 먹거리 산업이다. 국정원 소속 공무원이라는 안정된 신분은 최고 인기 직업을 보장한다.

 

(이상은 내년 만우절 발표 목표로 제가 집필 중인 미래 환타지 소설 <헬조선 연대기>의 일부를 발췌한 것이니 현실과 혼동하지 않길 바랍니다. 작품 아이디어는 댓글로 달아주세요)

 

 

 

공짜 점심은 없다

 

 

하지만 공짜 아침은 있다. 금요일이기 때문이다. 매주 금요일 아침이면 스프링필드, 솔트레이크시티, 핏스톤 세 터미널을 화상으로 연결해 안전모임(Safety meeting)이 열린다. 이 모임에 참석하는 사람은 아침 식사가 무료다. 원래 7달러 얼마까지 무료고 그 이상은 자가부담으로 안다. 오늘은 9달러 넘는 음식을 시켰는데도 전액 무료였다.

 

오전 10시에는 또 다른 모임이 있다. Driver Health and Fitness 클래스다. 13주짜리 프로그램인데 참가비가 360달러 정도다. 시피위 발레카(Siphiwe Baleka)가 트럭 드라이버의 건강 증진을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그는 <4 Minute Fit>의 저자이기도 하다. 지난 3월 오리엔테이션 때 그가 와서 프로그램을 소개한 적이 있다. 실제 참가할 기회는 지금까지 없었다. 마침 오늘 다른 일도 없고 공짜 아침 먹으러 왔다가 시간도 맞아 클래스에 참석했다.

 

그의 이론은 이렇다. 걷기 같은 장시간의 약한 운동보다 강한 15분의 운동이 더 효과적이다. 불규칙하고 시간에 쫓기는 트럭커의 생활 형태에 맞게 4분간의 극렬하지만 짧은 운동을 하루 서너 번 반복한다. 이를 통해 신진대사를 활성화하면 운전 중에도 지방을 연소한다. 스마트폰의 유료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매일 운동을 따라 하면 자동으로 기록된다. 일요일마다 체질량 저울로 측정한 9가지 정보를 보낸다. Cronometer 앱에 매일 섭취하는 음식도 기록한다. 자동으로 칼로리, 영양소가 계산된다. 시피위는 매주 기록을 분석해 각자에게 맞는 코칭을 한다.

 

현재 10년차 트럭 드라이버이기도 한 시피위는 프라임 회장에게 이 프로그램을 제안했다. 프라임은 결과와 상관없이 이 프로그램을 13주 동안 완료한 사람에게는 참가비를 전액 환급해준다. 만약 참가자가 중도에 포기할 경우 시피위도 돈을 못 받는다. 약 60%가 프로그램을 끝까지 마친다고 한다. 수료자 대부분은 체중 감소와 체질 변화를 겪는다고.

 

200달러 상당의 체질량 저울과 60달러 상당의 유료앱도 포함된 가격에 매주 개별 코칭까지 이메일로 받는 점을 생각하면 참가비는 저렴한 편이다. 게다가 전액 환급(還給)까지 가능하다니.

 

시피위는 나보다 두 살 적은데 자기 나이보다 어려 보이고 긍정 에너지로 가득하다. 수영선수였던 그는 자기 연령대 세계 챔피언을 노리고 있다. 지난 대회에서는 은메달만 4개를 땄는데 동구권의 우승자들이 금지 약물을 복용하지 않았나 의심했다. (이 대회에서는 도핑 테스트를 하지 않는다고)

 

시피위가 강조하는 것은 이 프로그램을 통한 의식의 변화다.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다. 나 역시 기대하는 부분이다. 내 체중은 180파운드, BMI는 22.5였다. 택시까지 포함해 약 6년의 운전기사 생활은 내 건강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계속 이런 식으로 갈 수는 없다. 뭔가 계기가 필요했는데 마침 기회를 잡았다. 이번 일요일부터 당장 프로그램 시작이다. 첫 주는 약하게 시작해서 단계적으로 강도를 높여 간다. 프로그램이 체계적이다. 13주 후에는 습관으로 자리 잡아 혼자서도 계속해나갈 수 있다고 한다.

 

13주 후에 기름기 쫙 빠진 모습을 보여주겠어.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hgj

 

 

  • |
  1. 111218 먼길 돌아가야.jpg (File Size:103.1KB/Download:7)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자본의 탐욕에 갇힌 기업사회 '제3섹타 경제론' file

    인류미래 위한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상상하며     Newsroh=이래경 칼럼니스트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 평론가 중 한사람인 파이낸셜 타임즈(FT) 수석해설가 마틴 울프는 지난 12월 초에 2018년 경제학 분야의 최고의 서적으로 ‘The Future of Capita...

    자본의 탐욕에 갇힌 기업사회 '제3섹타 경제론'
  • 천만 신빈곤층 시대가 온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굳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가 아니더라도 쉽게 예견할 수 있는 일이다. 그래도 너 따위가 무슨 근거로 이런 예견을 하느냐고 묻는다면, 고차원의 존재로부터 채널링으로 받았다고 해두자.   마르크스가 예견했듯이 자본주의의 대표적...

    천만 신빈곤층 시대가 온다
  • 나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다

      ‘베스트 엑조틱 메리골드 호텔 (Best exotic Marigold Hotel)’라는 헐리우드가 만든 영화로 노년의 영국인이 인도에서 제2의 삶을 사는 일종의 힐링 영화이다. 유명 배우라고는 007 시리즈에서 M으로 나오는 주디 덴치 (Judi Dench) 정도로 저 예산 영화이다. 서로 다...

  • 하이누웰레 소녀 6편

    옥수수 어머니    모든 것을 창조한 클로스크루베(Kloskurbeh)가 지상에 있을 때 사람들은 아직 있지 않았다. 어느 날 태양이 높이 떠 있을 때 한 아이가 나타나 클로스크루베와 함께 살게 되었다. 아이는 바람이 불어서 생겼고 햇볕에 데워진 물결 속의 물거품에서 태어...

  • “미국 제재 계속하면 우리 갈 길 가겠다”

    김정은 신년사 핵심은 ‘평화’와 ‘경제건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발표된 김정은 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 첫머리는 세계 각국 수반에게 보내는 인사로 장식했다. 이제 미국 본토 타격 능력을 갖춘 ‘북한은 강대국들과 함...

    “미국 제재 계속하면 우리 갈 길 가겠다”
  • 마음 떨어질때는..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낙심’(落心) 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떨어질 낙’ 에 ‘마음 심’이니 말 그대로 마음이 떨어진다는, 떨어져 버렸다는 뜻이 의미가 될 것입니다.   내게도 요즘 마음 떨어지는 일들이 많습니다. 촛불 혁명으로 세워진 민주 정부 두 해를 ...

    마음 떨어질때는..
  • 검은마대(麻袋) 바지 ‘몸빼’ 그리고 달달이

    ‘세상에서 제일 편한 바지’ 주름진 나일론 천에 알록달록 꽃무늬가 요란스럽다. 세상에서 제일 편한 바지라고 ‘라벨’이 붙은 몸빼 바지다.   말 그대로 편하기로 치면 그보다 더 편한 바지는 없을 것이다. 시장에서 장사하는 아줌마들, 시골에서 농삿일하는 주부들, 고깃...

    검은마대(麻袋) 바지 ‘몸빼’ 그리고 달달이
  • 히마찰과 마지막 운행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첫 승객과 가이암(Gaiam)         새벽 5시, 출발 준비를 했다. 남자 두 명이 찾아 왔다. 자신들은 팀 드라이버인데 한 명을 다음 주유소까지 태워달라고 했다. 나는 망설였다. 일단 규정에 어긋난다. 회사에 미리 얘기하지 않은 사람을 ...

    히마찰과 마지막 운행
  • 미국 사회가 꼽는 ‘무례 행위’ 12가지 file

    공공장소 에티켓 중히 여기는 미국인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영국인과 뿌리가 같은 미 청교도 후손들은 에티켓을 무척 중요시한다. 나름대로 전통을 중시하는 백인들이 몰려 살고 있는 동네 수퍼마켓에서는 손님들끼리 지나치며 다정한 '헬로' 를 여전...

    미국 사회가 꼽는 ‘무례 행위’ 12가지
  • 은빛용 ‘옥룡설산’의 위용 file

    중국 윈난성을 가다(中)     Newsroh=노정훈 칼럼니스트           옥룡설산(玉龙雪山)!   이틑날은 리장의 필수 여행지중 하나인 옥룡설산과 람월곡에 다녀왔다. 옥룡설산은 히말라야 산맥의 일부로 산에 쌓인 눈이 마치 한 마리의 은빛 용이 누워 있는 모습과 비슷하다...

    은빛용 ‘옥룡설산’의 위용
  • 본향 그리다 file

          <시선>         본향 그리다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내 본향은 달   달이 오르면   달을 향해 하울링^   달로 돌아가고 싶어   안타까운 마음의 소리를 낸다       야생성에 겁 먹은 인간들   위험한 동물로 취급하지만   나는 그저 생존하려고 ...

    본향 그리다
  • 사회적 경제에 대하여 file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찾아가는 여정     Newsroh=이래경 칼럼니스트     시장과 사회적 경제라는 제목을 정해 놓고는 한동안 글을 쓸 수가 없었다. 칼럼이라는 제약된 공간에 다루기에 주제가 너무 큰 탓도 있지만, 양자 간의 성격과 역할을 어떻게 설정하는 할 지 한동...

    사회적 경제에 대하여
  • 자녀들을 스트레스로부터 해방시켜라! file

    [교육칼럼] 카운슬러 상담, 시관 관리, 변화 수용 등 다양한 해결책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요즘 십대 학생들은 스트레스가 너무 과중해 하루 종일 자기도 하고, 심하게 짜증을 부리는가 하면 최악의 경우 마약, 알콜에 빠지거나 자살을...

    자녀들을 스트레스로부터 해방시켜라!
  • 내가 살고있는 집, 어떻게 지어졌나? file

    기초 다지기, 외벽쌓기 등 기초공법 알면 집에 대한 이해에 도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의 단독주택은 크게 '트랙 홈'(Tract home)과 '커스텀 홈'(Custom Home), 그리고 '제조 홈'(Manufacture Home)으로 나뉜다. 이는 건물의 형태가 아닌 건축 방...

    내가 살고있는 집, 어떻게 지어졌나?
  • E-2 비자란? file

    [이민법 상담] 투자 업종 무제한, 본국 또는 제3국서도 신청 가능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위일선 변호사 = 흔히 E 비자로 불리는 투자 비자는 미국과 상호 투자 협정을 체결한 국가의 국민들에게만 신청 자격이 주어지는 비자이다. 미국과 상호 투자 협정을 체결한 국...

    E-2 비자란?
  •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광고, 얼마나 진실한가 file

    담배 포장 '라이트' '마일드', 유해성 감소와 상관 없어   (로스앤젤레스) 홍병식(칼럼니스트) = 미국 수퍼볼 경기에 광고를 삽입하려면 1초당 10만 달러 이상 지불해야 하는데 이와 같이 물쓰듯 광고비를 지출하는 기업들이 뭣을 광고하는지 생각해봄직합니다.   원칙적...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광고, 얼마나 진실한가
  • 中소수계 본향 운남성을 가다(上) file

    리장고성(丽江古城)의 사람들     Newsroh=노정훈 칼럼니스트         중국의 서남쪽에 위치한 운남성(윈난성 雲南省)은 중국의 55개 소수민족(小数民族) 중 거의 절반인 26개의 소수계가 살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2018년을 마무리하며 이곳을 여행할 기회가 생겼다...

    中소수계 본향 운남성을 가다(上)
  • 나는 왜 글을 쓰는가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전 9시, (동부시간 10시)에 월마트에서 출발했다. London은 동부시간대에 속한다. 1시간 20분이면 도착할 줄 알았던 런던 월마트는 두 시간 넘게 걸렸다. 국도 최고 속도가 55마일로 제한인데다 가파른 언덕이 많았다.   월마트를 지나 ...

    나는 왜 글을 쓰는가
  •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도 갑질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갑질’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Wikipedia'에서는 ’갑질‘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Gapjil (Hangul: 갑질) refers to the arrogant and authoritarian attitude or actions of people in South Korea who have positions of power ...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도 갑질
  •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나라 북한? file

    “실제모습은 달랐다” 러TV 취재     Newsroh=김원일 칼럼니스트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폐쇄(閉鎖)된 나라?   러시아 제5TV가 평양 취재를 통해 북한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을 조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제5TV의 드미트리 아키모프와 드미트리옌코 기자는 평양발 ...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인 나라 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