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사회에서 인정받는 이민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오늘 아침 나는 큰 자식놈과 팜파노 낚시를 하기 위해 낚시터로 떠났다. 지금 중병을 회복하고 있는 할멈은 자식 집에 납겨 놓았다.

바늘 가는데 실 가는 식으로 우리 부부는 이민생활을 하면서 지겹도록 함께 바다 낚시를 다녔다. 사실 바다 낚시가 우리의 이민생활의 외로움과 고달픔을 달래주는 유일한 취미였다.

할멈은 어떤 운동은 어떤 이들에게 건강 보양식이 될 수 있으나, 우리 같은 육체 노동자는 바다 바람을 마음껏 마시고 소금 모래를 맨 발로 비비고 돌리고 하여 강력한 체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생각을 지니고 있었다. 그래야만 다음 날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할멈은 낚시하면 생선을 많이 먹을 수 있고, 신세진 사람들에게도 생선을 나눠 줄 수 있지 않느냐고 말하곤 했다. 그러던 할멈이 이번에는 낚시를 못가게 되었고, 대신 문 밖에 나와 쓸쓸히 손만 흔들었다.

낚시터에 가기 전에 우리 부자는 먼저 들르는 곳이 맥도널드이다. 첫 번째 창구에서 필요한 음식을 신청하고 금액을 확인한 다음 차를 굴려 다른 창구에서 돈을 내고 음식과 영수증을 받았다.

그런데 오늘은 점원이 방금 앞차가 뒤편 차 고객 음식값 지불하기(pay it backward)를 중단 하였는데 다시 계속하지 않겠느냐고 한다. 자식은 나를 잠시 쳐다 보고는 뒷차의 값을 지불하고 그곳을 떠났다.

나는 낚시터로 가면서 자식에게 우리 앞 밴차가 한국 사람 차라고 말하지 않았다. 밴 속에 낚시대가 있는 것도 보았고, 뒷 범퍼에 작은 태극기가 붙어 있는 것이 보였다. 나는 낚시를 하면서 왠지 모르게 그 작은 태극기가 눈에 어른거렸다.

나는 이민초기에 주위에서 여러 말들을 듣고 살았다. 이곳에 도착하자 마자 사업을 시작하여 달라 얼마를 벌었느니, 태평양 바다 깊숙히 자신의 자존심을 버리고 왔느니, 자존심을 집에 두고 가게에 간다느니 하는 말들이다.

이런 대화들을 피해 집으로 돌아 오면서 ‘이 양반들이 자존심이 무엇인지 정말 아는가’라고 밤 하늘을 쳐다 보며 소리를 질렀다. 나는 태평양을 건너 오면서 자존심을 버리지 않았고, 최소한 ‘국제 얌체’는 되지 않겠다고 마음 먹었고, 내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다고 생각한다. 정직하게 열심히 일하고 주류인들로부터 손가락질 받지 않으려 노력했다. 그러다 보니 손가락의 지문이 닳아 없어졌다.

이 때문에 최소한 한달에 몇 번을 방문해야하는 디즈니월드 공원 검색대에서 나의 오른손 양지의 지문 때문에 매번 낭패를 당하고 있다. 그러나 자식들에게 나의 양지를 떳떳이 펴들고 “결코 부끄럽지 않은 손가락이다” 라고 말하고 있다.

일본인들은 오래전에 미국땅 진주만을 기습 공격하여 2차대전이 발생하게 한 원인을 제공했는데도 미국인들은 지금 일본인들을 동양 어느나라 사람들보다 신용이 있고 정직한 민족이라 생각한다고 한다.

뒷 사람을 생각하는 성의를 릴레이식으로 펼치는 주류인들의 관습이나 정서를 존중하고 배우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산다면 자존심 버릴 이유가 없고, 주류사회에서도 인정 받는 이민자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 |
  1. song.jpg (File Size:17.2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내 이름은 길(Kil)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아침 5시 기상, 오늘도 첫 일과는 운동이다. 매일 조금씩 강도가 높아진다. 식사하고 면도 후 집을 나섰다. 오전 7시 15분 약속이다. 같이 갈 줄 알았던 아내는 집 청소를 하겠다며 혼자 다녀오라고 했다.   거의 정시에 도착했다. 건물...

    내 이름은 길(Kil)
  • AFC 아시안컵의 엄청난 가치 file

    59년만의 챔프 노려야할 이유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미국 축구는 2018년이 ‘흑역사’였다. 통산 6차례 북중미대회 골드컵 우승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티켓을 놓쳤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축구는 결코 비인기종목이 아니다. MLB(프로...

    AFC 아시안컵의 엄청난 가치
  • 나의 선택은 하여가 vs 단심가? file

    정몽주 묘로 가는길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갑작스러운 한국행에 정신을 놓고 연말을 보내며 의도치않은 효녀코스프레를 하게 되었는데 바로 정몽주 선생의 묘를 매일 출근도장 찍듯이 어머님과 산책을 하기 때문이다. 당(糖) 때문에 급하게 한국으로 돌...

    나의 선택은 하여가 vs 단심가?
  • 히마찰의 쌍둥이동생 가이암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늘 가이암을 만났다. 놀랍게도 가이암은 히마찰의 쌍둥이 동생이었다. 라디오, 벙커룸 독서 등, 후드 미러 등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99.8% 같은 제품이다. 그도 그럴 것이 히마찰의 트럭 번호는 869001이고 가이암은 869080이다. ...

    히마찰의 쌍둥이동생 가이암
  • 첫 집 장만이 가장 어려웠던 시기는?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는 집값이 너무 올라 부모의 도움 없이 생애 첫 주택 구입이 어렵다고 토로한다. 1946년부터 1964년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는 과거에도 내 집 마련은 결코 쉽지 않았다고 반박한다. 어느 쪽이 맞을까? 뉴질랜드 주...

    첫 집 장만이 가장 어려웠던 시기는?
  • 노래가 있는 곳은 즐겁다

    100여곡 담긴 아이팟, 긴 여행에서 큰 도움 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제가 수년 전에 티벳에 다녀왔고 곧 바로 이어서 운전하고 유타주에 다녀왔습니다. 지구를 한 바퀴 돌고도 남는 거리를 13-4일 동안에 다녀 온 셈입니다...

    노래가 있는 곳은 즐겁다
  • 십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4)

    [교육칼럼] 담배를 아예 시작 못하게 자녀에 관심 쏟아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지난 주에는 담배를 끊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에 대하여 좀 나누었는데 사실상 담배를 끊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며 첫 번째 시도에 성공하기도 쉽지 않다고 ...

    십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4)
  • 성인은 추가 예방접종 해야

    [생활칼럼] 독감 외 백일해, 파상풍, 디프테리아, 슁글, 폐렴 등   ▲ 오렌지카운티 보건소 직원이 독감주사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보통 15세가 넘으면 예방주사를 맞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기 쉽다. 한국과 마...

    성인은 추가 예방접종 해야
  • 임신 중 치과치료, 산모와 아이에 위험

    [건강칼럼] 문제 있다면 임신 전에 치료해야 (서울=코리아위클리) 이준수 치과의 = 바쁜 현대인의 생활에서 본인의 몸 하나도 제대로 관리하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본인 하나만이 아니라 두 사람을 관리해야 되는 분들이 계시지요. 바로 임산부들입니다. ...

  • 반드시 알아야 할 미국의 민간보험

      [생활칼럼] 주정부, HMO-PPO-전통적 방식 등 의료제도 관리로 가입자 통제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최근들어 미국 사회에서 각종 보험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수년 전부터 '오바마케어' 폐지와 관련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건강보험 시스탬에 ...

    반드시 알아야 할 미국의 민간보험
  • 자녀와 성에 대한 대화, 지금 시작하라!

      [생활칼럼] 부모의 분명한 메시지 생각보다 효과있어 (올랜도) 최정희 기자 = 요즘 10대들의 성에 대한 인식은 옛날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개방적이다. 각종 조사통계에 따르면 이같은 추세는 갈수록 거세지는 듯한 경향을 보이고 있어 학부모들의 마음을 조바심...

    자녀와 성에 대한 대화, 지금 시작하라!
  • 잠 못 이루는 뉴질랜드의 1월

      이번 1월 들어 오클랜드에서는 몇 차례에 걸쳐 한밤중에도 최저기온이 10℃ 후반까지 치솟으면서 무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시민들이 밤새 잠자리를 뒤척였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또한 금년 초 CNN을 통해, 아프리카 남부에서 수령 1000년 이상인 바오밥 나무 여...

    잠 못 이루는 뉴질랜드의 1월
  • 미국이 방해해도 한반도에 봄은 오고 있다

    [시류청론] 북한 전문가, “트럼프-김정은 회담불발, 실패시 전쟁”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일본 <요미우리> 신문 1월 13일치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2차 정상회담을 2월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한다. 폼페이오 국...

    미국이 방해해도 한반도에 봄은 오고 있다
  • 목사 없는 교회는 '바른 교회'인가? file

    [종교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요즘은 누굴 만나도 내가 목사라는 사실을 밝히기가 어렵다. 상대방에게 부담을 주거나 까닭 없는 적대감과 마주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오늘날 목사는 신망을 잃은 정도가 아니라 똥통에 빠졌다. 사실 할 ...

    목사 없는 교회는 '바른 교회'인가?
  • ‘인상여강’ 공연은 놓칠수 없지 file

    중국 윈난성을 가다(下)     Newsroh=노정훈 칼럼니스트       운남영상(云南映象)   쿤밍(昆明)의 도시는 그 자체로는 특별할게 없다. 취호공원(翠湖公园)과 출처 불문 세계 100위안에 들어가는 클럽이 있다고 한다. 덕분에 쿤밍(昆明)에서의 첫날은 여유롭다. 인상여강...

    ‘인상여강’ 공연은 놓칠수 없지
  •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56 file

    탁월한 ‘영매’ 에일린 개럿         34. 초일상적 세계에서의 모험 (Adventure in the Supernormal )   - Eileen J. Garrett-   저자는 탁월한 영매(靈媒,medium) 중 하나이며 이 책은 그녀의 자서전이다. 그녀는 1900년대 초에 에이레에서 태어났고, 아주 어린 시절부터...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56
  • 피라미드

      전에 어떤 분이 피라미드에 관해서 강의를 한다고 해서 찾아갔었습니다. 정신세계원에서 했는데 처음 30분 정도는 굉장히 흥미진진했어요. 도입부에서 가설을 몇 가지 세우고 풀어나가는데 “아, 뭔가 나오겠구나.” 하고 기대에 차서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설...

    피라미드
  • 분열 있는 곳에 다리 놓는 사람들

    프랑스와 독일 적개심 해소에 합동 사업 제안한 쟝 모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새해 평강과 만복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정치계는 분열 모습을 보입니다. 친여는 친여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대치현상이 계...

    분열 있는 곳에 다리 놓는 사람들
  • 심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3)

    흡연 습관 알면 자녀의 금연 도울 수 있다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두 주 간에 걸쳐서 젊은이들이 담배에 손을 대는 현상에 대해서 그리고 담배를 끊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언급한 바 있습니다.   ▲ 엔젤라 김   오늘은 담배를 끊을...

    심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3)
  • 비록 지문은 없어졌으나… file

    주류사회에서 인정받는 이민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오늘 아침 나는 큰 자식놈과 팜파노 낚시를 하기 위해 낚시터로 떠났다. 지금 중병을 회복하고 있는 할멈은 자식 집에 납겨 놓았다. 바늘 가는데 실 가는 식으로 우리 부부는 이민생활을 하면서 지...

    비록 지문은 없어졌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