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와 독일 적개심 해소에 합동 사업 제안한 쟝 모네
 

hong.jpg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새해 평강과 만복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정치계는 분열 모습을 보입니다. 친여는 친여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대치현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견해가 다르고 이해관계가 다른 계파간에 담이 더욱 높게 그리고 더욱 단단하게 쌓여가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닙니다. 학연 지연 및 종교관의 차이로 인하여 생긴 분열 현상은 개탄을 자아냅니다. 한 국가나 정치계 또는 시회계파가 전혀 없을 수도 없고 계파가 있다고 해서 나쁠 것도 없습니다. 문제는 이런 계파간에 담만 높이 쌓이고 다리를 놓는 사람들이 안보인다는 점입니다.

대한민국처럼 좁은 나라에서 갈라지는 경향은 두드러지는데 그들의 공통분모를 찾으려는 노력은 너무도 미약한 것 같습니다. “내 방법 대로가 아니면 적이다”는 전제가 강하게 작용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3.1 운동 당시에는 종교도 지연도 학연도 초월했었습니다. 33명의 독립선언서의 서명자들은 개신교, 카돌릭, 천도교, 유교, 불교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아무런 대치감정 없이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한다는 큰 기치 하에 함께 뭉쳤었습니다. 그런 통합정신이 아쉽습니다.

북 아일랜드에서는 카톨릭교인들과 개신교인들이 서로 적대하여 수십년간 서로 살상을 계속해 왔습니다. 최근에 약간 잠잠하지만 종파간의 적개심은 아직도 깊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들에게 담을 쌓는 세력보다 다리를 놓는 세력이 일찌기 출현을 했더러면 무수한 폭력과 살상을 피할 수가 있었을 것입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한 때 한 나라이었습니다. 세계 2차 대전이 종료된 후에 인도와 피키스탄은 갈라졌고 파키스탄도 방글라데시와 피키스탄으로 갈라졌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에는 쉽게 해소할 수 없는 적개심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들 사이에 있는 카쉬미르를 지배하려는 의도하에서 크고 작은 전쟁이 오래 지속되었고 그들은 상대를 위협하기 위한 무기를 개발했으며 드디어는 양국 다 핵무기를 소유하게 되었습니다. 이들 두 나라 사이에도 담을 쌓는 세력보다 다리를 놓는 세력이 필요 했습니다.

이라크의 상태는 어떻습니까? 소수파인 수니파와 다수파인 시아파 간의 적개심은 그 골이 너무 깊습니다. 수니파의 사담 후세인이 혁명으로 정권을 잡은 후에 수니파가 아닌 시아파와 제 3세력인 쿠르드 족을 대량 학살했습니다. 이제 사담 후세인과 그의추종자들이 처형되었지만 수니파와 시아파간의 살상 행위는 식을 줄을 모르고 있습니다. 상대파를 살상하기 위하여 어린 아이들의 몸에 폭탄을 장착하여 자살 폭파를 시도하는 잔인무도한 종파전이 계속되고 있는 것입니다.

같은 코란을 신봉하면서 그와 같이 깊은 적개심을 강화해 온 증오의 역사를 바로 잡을 세력이 전무한 상태입니다. 지금도 종파간의 담은 높아지고 다리를 놓는 세력은 출현하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의 보호 하에 민주적인 정부의 틀이 잡혔고 여러 번의 자유 선거에 의하여 헌법이 제정되었으며 국민의 80%가 선거에 참여했지만 분열된 종파들을 한 국가의 테두리 안에서 융합시키는 다리를 놓는 사람이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아마도 세계역사상 적개심을 해소시키는 다리를 가장 훌륭하게 놓은 인물은 프랑스이 쟝 모네 (Jean Monnet)일 것입니다. 프랑스와 독일은 세계 2차 대전중에 서로 대적하여 전쟁을 치룬 이웃이었습니다. 당연히 두 나라 간에 적개심의 담이 높이 쌓여 있었습니다. 그런 감정의 담을 헐기 위하여 모네씨는 양국간에 합동 사업을 제안했습니다.

처음에 시도한 사업은 약국 산업에 필요한 자원의 공동 개발과 관리이었습니다. 인종과 국적에 상관 없이 인간은 같은 일에 참여를 하면 마음과 마음이 통한다는 원리를 실험한 것입니다. 그런 사업은 큰 성과를 거두었고 계속 이어지는 공동 사업으로 인하여 독일과 프랑스는 지금 가장 친근한 우방국가가 되었습니다. 쟝 모네 같은 인물과 세력이 지금 처럼 이쉬운 때는 없었을 것입니다.

기타 이스라엘의 렙 모쉐 (Reb Moshe)라는 사람은 자기의 가족과 친척이 대부분 히틀러의 잔인한 손에 희생이 되었지만 그는 유대인과 회교도 간의 친목 활동, 유대인과 카톨릭 간의 화합운동, 그리고 유대인과 개신교 간의 이해 운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고 그의 노력은 점차적으로 결실을 보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 동포 사회에서도 담을 쌓는 사람들보다 다리를 놓은 시람들이 많이 출현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합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인상여강’ 공연은 놓칠수 없지 file

    중국 윈난성을 가다(下)     Newsroh=노정훈 칼럼니스트       운남영상(云南映象)   쿤밍(昆明)의 도시는 그 자체로는 특별할게 없다. 취호공원(翠湖公园)과 출처 불문 세계 100위안에 들어가는 클럽이 있다고 한다. 덕분에 쿤밍(昆明)에서의 첫날은 여유롭다. 인상여강...

    ‘인상여강’ 공연은 놓칠수 없지
  •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56 file

    탁월한 ‘영매’ 에일린 개럿         34. 초일상적 세계에서의 모험 (Adventure in the Supernormal )   - Eileen J. Garrett-   저자는 탁월한 영매(靈媒,medium) 중 하나이며 이 책은 그녀의 자서전이다. 그녀는 1900년대 초에 에이레에서 태어났고, 아주 어린 시절부터...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56
  • 피라미드

      전에 어떤 분이 피라미드에 관해서 강의를 한다고 해서 찾아갔었습니다. 정신세계원에서 했는데 처음 30분 정도는 굉장히 흥미진진했어요. 도입부에서 가설을 몇 가지 세우고 풀어나가는데 “아, 뭔가 나오겠구나.” 하고 기대에 차서 얘기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설...

    피라미드
  • 분열 있는 곳에 다리 놓는 사람들

    프랑스와 독일 적개심 해소에 합동 사업 제안한 쟝 모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새해 평강과 만복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정치계는 분열 모습을 보입니다. 친여는 친여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대치현상이 계...

    분열 있는 곳에 다리 놓는 사람들
  • 심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3)

    흡연 습관 알면 자녀의 금연 도울 수 있다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지난 두 주 간에 걸쳐서 젊은이들이 담배에 손을 대는 현상에 대해서 그리고 담배를 끊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언급한 바 있습니다.   ▲ 엔젤라 김   오늘은 담배를 끊을...

    심대 자녀의 흡연, 어떻게 다룰까(3)
  • 비록 지문은 없어졌으나… file

    주류사회에서 인정받는 이민자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오늘 아침 나는 큰 자식놈과 팜파노 낚시를 하기 위해 낚시터로 떠났다. 지금 중병을 회복하고 있는 할멈은 자식 집에 납겨 놓았다. 바늘 가는데 실 가는 식으로 우리 부부는 이민생활을 하면서 지...

    비록 지문은 없어졌으나…
  • 자본의 탐욕에 갇힌 기업사회 '제3섹타 경제론' file

    인류미래 위한 기업의 새로운 역할을 상상하며     Newsroh=이래경 칼럼니스트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 평론가 중 한사람인 파이낸셜 타임즈(FT) 수석해설가 마틴 울프는 지난 12월 초에 2018년 경제학 분야의 최고의 서적으로 ‘The Future of Capita...

    자본의 탐욕에 갇힌 기업사회 '제3섹타 경제론'
  • 천만 신빈곤층 시대가 온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굳이 노벨경제학상 수상자가 아니더라도 쉽게 예견할 수 있는 일이다. 그래도 너 따위가 무슨 근거로 이런 예견을 하느냐고 묻는다면, 고차원의 존재로부터 채널링으로 받았다고 해두자.   마르크스가 예견했듯이 자본주의의 대표적...

    천만 신빈곤층 시대가 온다
  • 나는 죽을 때까지 재미있게 살고 싶다

      ‘베스트 엑조틱 메리골드 호텔 (Best exotic Marigold Hotel)’라는 헐리우드가 만든 영화로 노년의 영국인이 인도에서 제2의 삶을 사는 일종의 힐링 영화이다. 유명 배우라고는 007 시리즈에서 M으로 나오는 주디 덴치 (Judi Dench) 정도로 저 예산 영화이다. 서로 다...

  • 하이누웰레 소녀 6편

    옥수수 어머니    모든 것을 창조한 클로스크루베(Kloskurbeh)가 지상에 있을 때 사람들은 아직 있지 않았다. 어느 날 태양이 높이 떠 있을 때 한 아이가 나타나 클로스크루베와 함께 살게 되었다. 아이는 바람이 불어서 생겼고 햇볕에 데워진 물결 속의 물거품에서 태어...

  • “미국 제재 계속하면 우리 갈 길 가겠다”

    김정은 신년사 핵심은 ‘평화’와 ‘경제건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발표된 김정은 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 첫머리는 세계 각국 수반에게 보내는 인사로 장식했다. 이제 미국 본토 타격 능력을 갖춘 ‘북한은 강대국들과 함...

    “미국 제재 계속하면 우리 갈 길 가겠다”
  • 마음 떨어질때는..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낙심’(落心) 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떨어질 낙’ 에 ‘마음 심’이니 말 그대로 마음이 떨어진다는, 떨어져 버렸다는 뜻이 의미가 될 것입니다.   내게도 요즘 마음 떨어지는 일들이 많습니다. 촛불 혁명으로 세워진 민주 정부 두 해를 ...

    마음 떨어질때는..
  • 검은마대(麻袋) 바지 ‘몸빼’ 그리고 달달이

    ‘세상에서 제일 편한 바지’ 주름진 나일론 천에 알록달록 꽃무늬가 요란스럽다. 세상에서 제일 편한 바지라고 ‘라벨’이 붙은 몸빼 바지다.   말 그대로 편하기로 치면 그보다 더 편한 바지는 없을 것이다. 시장에서 장사하는 아줌마들, 시골에서 농삿일하는 주부들, 고깃...

    검은마대(麻袋) 바지 ‘몸빼’ 그리고 달달이
  • 히마찰과 마지막 운행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첫 승객과 가이암(Gaiam)         새벽 5시, 출발 준비를 했다. 남자 두 명이 찾아 왔다. 자신들은 팀 드라이버인데 한 명을 다음 주유소까지 태워달라고 했다. 나는 망설였다. 일단 규정에 어긋난다. 회사에 미리 얘기하지 않은 사람을 ...

    히마찰과 마지막 운행
  • 미국 사회가 꼽는 ‘무례 행위’ 12가지 file

    공공장소 에티켓 중히 여기는 미국인들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영국인과 뿌리가 같은 미 청교도 후손들은 에티켓을 무척 중요시한다. 나름대로 전통을 중시하는 백인들이 몰려 살고 있는 동네 수퍼마켓에서는 손님들끼리 지나치며 다정한 '헬로' 를 여전...

    미국 사회가 꼽는 ‘무례 행위’ 12가지
  • 은빛용 ‘옥룡설산’의 위용 file

    중국 윈난성을 가다(中)     Newsroh=노정훈 칼럼니스트           옥룡설산(玉龙雪山)!   이틑날은 리장의 필수 여행지중 하나인 옥룡설산과 람월곡에 다녀왔다. 옥룡설산은 히말라야 산맥의 일부로 산에 쌓인 눈이 마치 한 마리의 은빛 용이 누워 있는 모습과 비슷하다...

    은빛용 ‘옥룡설산’의 위용
  • 본향 그리다 file

          <시선>         본향 그리다         호월(올랜도 거주 금관시인)     내 본향은 달   달이 오르면   달을 향해 하울링^   달로 돌아가고 싶어   안타까운 마음의 소리를 낸다       야생성에 겁 먹은 인간들   위험한 동물로 취급하지만   나는 그저 생존하려고 ...

    본향 그리다
  • 사회적 경제에 대하여 file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찾아가는 여정     Newsroh=이래경 칼럼니스트     시장과 사회적 경제라는 제목을 정해 놓고는 한동안 글을 쓸 수가 없었다. 칼럼이라는 제약된 공간에 다루기에 주제가 너무 큰 탓도 있지만, 양자 간의 성격과 역할을 어떻게 설정하는 할 지 한동...

    사회적 경제에 대하여
  • 자녀들을 스트레스로부터 해방시켜라! file

    [교육칼럼] 카운슬러 상담, 시관 관리, 변화 수용 등 다양한 해결책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요즘 십대 학생들은 스트레스가 너무 과중해 하루 종일 자기도 하고, 심하게 짜증을 부리는가 하면 최악의 경우 마약, 알콜에 빠지거나 자살을...

    자녀들을 스트레스로부터 해방시켜라!
  • 내가 살고있는 집, 어떻게 지어졌나? file

    기초 다지기, 외벽쌓기 등 기초공법 알면 집에 대한 이해에 도움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미국의 단독주택은 크게 '트랙 홈'(Tract home)과 '커스텀 홈'(Custom Home), 그리고 '제조 홈'(Manufacture Home)으로 나뉜다. 이는 건물의 형태가 아닌 건축 방...

    내가 살고있는 집, 어떻게 지어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