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칼럼] 부모 간섭 거부하는 사춘기를 도리어 활용할 수 있어

(워싱턴 =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자녀를 대학에 보내는 부모님들이라면 자녀가 과연 대학에 가서 혼자 독립적으로 살면서 모든 책임과 할 일들을 감당할 수 있을까 하고 생각을 할 것입니다. 돈을 제대로 관리하면서 쓰는 것도 그렇고 학교나 아르바이트에 늦지 않고 가기는 할 지, 학교 숙제나 프로젝트는 제대로 해서 마감일 전에 낼 지, 운전은 안전하게 똑바로 하고 다닐지, 음식은 건강에 좋은 것으로 제 때 챙겨 먹을지, 잠은 적당히 잘 지, 친구 관계나 이성과의 관계에 똑바로 처신할지 등등 도대체 이 아이가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서 떠날 수가 없는 것 같습니다.
 

angela.jpg
▲ 엔젤라 김
 

틴에이지, 즉 중학교에 들어갈 시기쯤 되면 그 이전에 비해서 학생들이 부쩍 프라이버시를 운운하고 독립적으로 되려고 애씁니다. 전에 상담했던 어떤 어머님은 아들에게 옷을 늘 사다 주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친구들과 청바지를 사러 간다고 돈을 달라고 해서 서운했던 느낌이 아직도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어떤 자녀들은 어느 날 갑자기 자기 방에 들어올 때 꼭 노크를 해 줄 것을 가족들에게 심각하게 요구하기도 합니다. 부모님으로서 자녀의 독립 선언이 어떤 형태가 되어있든지 서운하기도 하고 자녀가 멀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자녀가 스스로 독립적으로 행동하려고 하는 이 시기를 잘 활용해서 오히려 자녀의 독립심과 자립심을 키워주고, 혼자 모든 일을 감당하게 될 대학 시기의 준비 과정으로서 만들어 주는 것도 현명한 생각인 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다 일을 하시는 경우에는 학생이 감당해야 할 일이 더 많습니다. 다른 학생들도 다 하는 학교 공부, 스포츠, 봉사 활동, 개인 교습, 교회 활동 외에도 동생들을 돌 봐야 한다든지 부모님 대신 어떤 가사일을 돌봐야 한다든지, 특히 우리 이민 가정의 경우 영어가 부족한 부모님 대신에 영어로 된 우편물들이나 학교 서류들을 처리하는 일들까지 감당해야 하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그런 일들이 당시는 힘들지 모르지만 이 학생들은 많은 일들을 혼자 감당해온 만큼 대학 생활로의 전환이 더 쉽고 순조로울 수 있습니다.

다 그런 경우는 아니지만 어머님이 댁에 계시며 자녀의 모든 일 들을 돌봐 주는 학생들이 대체로 좀 무책임하게 자라는 경향이 있습니다. 학교 갈 시간에 맞추어서 깨워주는 것은 물론, 늦장 부리다 학교 버스를 놓친 자녀를 학교에 태워다 준다든지 집 열쇠나 학교 준비물을 잊어버렸을 때 마치 대기하고 있었다는 듯이 즉시 가져다 준다든지 학생의 실수와 부주의를 ‘뒤처리’하는 일이 반복되다 보면 오히려 그것이 자녀에게 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아야 합니다. 가끔 멀찍이 서서 자녀가 실수를 하면 그 실수의 결과를 치르도록 내버려 둘 필요도 있다는 것입니다. 중고등학교 시기에 이런 것을 경험하도록 해야지 계속 뒤처리를 해주다가 갑자기 대학에 가서 그 도움이 없어지면 자녀가 더 큰 실수와 무책임한 행동을 하게 되지 않겠습니까.

대학에 입학하는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있어서 생전 처음 해보는 일 중에 하나는 돈을 쓰고 관리하는 일과 자신의 건강을 관리하는 일일 것입니다. 이 부분은 부모님으로서도 ‘손을 떼는’ 입장에 있기 참 어려운 부분입니다. 그러나 될 수 있는 한 일찍부터 학생 자신의 수입과 지출 내역을 적게 한다든지, 학생 이름으로 구좌를 만들어 주어서 적은 돈이나마 관리해보게 한다든지, 건강에 좋은 음식을 챙겨 먹는 습관을 미리 들여주게 되면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서 대학에 가서 더 잘 적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외에 대학에 가기 전에 “연습”해야 할 일들을 생각해 보면, 다음 날의 스케줄을 생각해서 취침과 기상 시간을 정하고 그대로 시행하기, 약속 시간이나 마감일들을 달력에 잘 정리해서 적고 거기에 맞추어 시간 관리하기, 예산에 맞추어 핸드폰 사용하고 절제하기, 수표 책이나 크레딧카드를 관리하고 간단한 수입 지출 예산에 따라 생활하기, 중요한 서류와 소지품 정리해서 관리하기, 건강 진단이나 치과 치료 등을 제시간에 하고 약이나 비타민 챙겨 먹기, 빨래하기, 간단한 요리와 건강한 식습관 갖기, 노는 것보다 공부를 우선으로 삶기 등입니다. 대학에 가서 혼자 해야 될 이런 일들은 적절한 방법으로 미리부터 연습해 두어야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님을 명심하며 부모님으로서도 모든 것을 대신 해 주지 마시고 독립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도와 주셔야 합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모기지의 포로가 되고 있는 뉴질랜드인들

    은퇴 연령에 이르러도 갚아야 할 모기지가 있는 뉴질랜드인들이 늘고 있다. 내 집에 대한 빚 없이 은퇴를 맞이하려는 뉴질랜드인들의 꿈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은퇴 연령 이르러도 모기지 있는 인구 증가   오타고 대학 연구팀이 지난달 발표한 조사 결과...

  • 행복으로 가는 세번째 단계

    계속해서 앤서니 그란트 교수의 ‘행복한 호주 만들기’ 심리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가 설정한 행복으로 가는 첫번째 단계는 목표와 가치를 찾는 것이었고, 두번째 단계는 무작위로 친절을 베푸는 것이었습니다. 오늘 소개할 세번째 단계는 ‘마음 챙김’(Mindful...

  • 북한이 최고 수준 미사일 발사 계속하는 이유

    [시류청론] 이스칸데르, 미국 압박용으로는 최적 수단?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이 5월 4일에 이어 5월 9일에도 연거푸 현장 사진까지 공개하면서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대(TEL)에서 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 이스칸데르(마하6.2~20)를 발사했다. 지난 ...

    북한이 최고 수준 미사일 발사 계속하는 이유
  • 서방언론의 베네수엘라 왜곡에 맞서다

    미국평화협의회가 말하는 베네수엘라의 진실     Newsroh=이래경 칼럼니스트     아래의 기사는 5월초 쿠데타가 발생하기 전의 상황인 3월말 경 글로벌 리서치가 상세하게 보도한 기사를 번역한 것이다. 미국이 자신의 안마당이라고 여기는 남미지역에 반미적 성격을 가...

  • 이동주 법정변호사(홍콩번호사)의 법률 칼럼 77주 - 브렉시트 (Br... file

             이동주 법정변호사 안녕하세요? 이동주 법정변호사 (홍콩변호사) 입니다. 지난주 필자는 브렉시트의 중심에는 두 정치인의 자존심 싸움이 있고, 그것이 곧 오늘날 브렉시트의 시발점이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바로 전 영국 총리인 데이비드 캐머런 (David Camero...

    이동주 법정변호사(홍콩번호사)의 법률 칼럼 77주 - 브렉시트 (Brexit)와 홍콩: 통치하고 희생하기 위해 태어난 민족
  • 구석구석 여행 : 홍콩 스탠리마켓 file

    이번 여행지는 스탠리(홍콩의 작은 유럽)이다. 리펄스베이와 함께 홍콩 섬 남부의 2대 휴양지로 손꼽히는 스탠리는 드넓은 모래사장을 낀 해변을 따라 아름다운 레스토랑과 바들이 늘어서 있어 유럽의 작은 도시를 방불케 한다. 또한 골목길 사이사이 수공예품, 골동품, ...

    구석구석 여행 : 홍콩 스탠리마켓
  •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file

    요즘 사람들의 대화에 자주 오르내리는 주제들 중 하나가 날씨가 아닐까 싶은데, 물론 비도 굉장히 많이 오거니와, 5월의 홍콩 날씨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낮은 온도(물론 20도 안팎이지만)를 보이는 것이 그 이유라고 할 수 있겠다. 이왕 날씨 얘기가 나왔으니, 오...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아! 인도, 악몽의 자메뷰 file

    인도 여행의 절반이 날아가 버렸다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 한바퀴 (16)     Newsroh=안정훈 칼럼니스트     인도에 대한 평가는 사람 마다 호불호가 뚜렷하게 갈린다. 그래서 그 ‘카오스’의 나라에 가서 어떤 곳 인지 직접 확인해 보고 싶었다. 가보지 않고 후회 하는 것 ...

    아! 인도, 악몽의 자메뷰
  • "사람이 온 천하를 얻고도 제 영혼을..."

    영혼의 실재를 인식하는 삶이 중하다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우선 이야기 하나를 해드리겠습니다. 중동의 한 나라에 부유한 상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는 회교의 법에 따라 네 명의 아내와 합법적으로 결혼을 하여 살고 있...

    "사람이 온 천하를 얻고도 제 영혼을..."
  • 자녀 독립심은 일찍부터 길러라

    [교육칼럼] 부모 간섭 거부하는 사춘기를 도리어 활용할 수 있어 (워싱턴 =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자녀를 대학에 보내는 부모님들이라면 자녀가 과연 대학에 가서 혼자 독립적으로 살면서 모든 책임과 할 일들을 감당할 수 있을까 하고 생각을 할 ...

    자녀 독립심은 일찍부터 길러라
  • 오리 부부의 삶 file

    [이민생활이야기]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독자) = 나는 오늘도 오리알의 부화를 돕는다며 새벽 일찍부터 집 앞 마당에 걸상을 놓고 앉았다. 옆집 큰 고양이가 우리집으로 접근하지 못하도록 긴 장대를 옆에 놓고 말이다. 이렇게 오리의 파수꾼 노릇을 한지가 10여...

    오리 부부의 삶
  • 여권분실 덕분에 쿠바 완전정복 file

    안정훈의 혼자서 지구한바퀴 (15)     Newsroh=안정훈 칼럼니스트       바라코아에서 만났던 쿠바노. 폼생폼사에다 바람 잡는데 명수였다.     내 평생에 처음으로 여권을 분실한 것은 쿠바의 아바나에서였다. 푸에르토리코와 가까운 쿠바의 동쪽 끝 도시 바라코아에서 ...

    여권분실 덕분에 쿠바 완전정복
  • 등나무 꽃그늘 file

    봄이 좋은 이유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등나무 그늘에 앉아 오지 않을 당신을 기다리며 오월이 갑니다   떨어진 꽃 하나 입에 문 비둘기 당신을 찾아 부산한 날갯짓을 합니다         보라 꽃, 흰 꽃 떨어져 지친 몸을 섞고 아직도 어우러진 꽃 더욱 향기...

    등나무 꽃그늘
  • 김정은 ‘미국은 새 비핵화 해법 연말까지 내놔라’

    [시류청론] 남한은 북 식량난 타개 위한 민족애 보여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은 5월 4일 오전 10시반경 동해상에서 여러 발의 신형 다연장 로켓포(방사포)들과 전술유도무기(신형 순항미사일) 1발을 쏘는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전문가들은 이 미...

    김정은 ‘미국은 새 비핵화 해법 연말까지 내놔라’
  • 세무칼럼 - 거주자의 해외 투자에 따른 세법상 납세의무 file

       이석봉 세무사   해외부동산 또는 해외주식에 대한 해외 투자의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해외 투자에 대한 관심과 함께 거주자의 해외투자에 대한 세금에 대해서도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많아졌습니다. 이전 칼럼에서 거주자의 국외자산에 대한 취득 ...

    세무칼럼 - 거주자의 해외 투자에 따른 세법상 납세의무
  •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file

    지난주에 언급한대로 오늘은 홍콩의 면 요리에 대한 좀 더 구체적인 정보들을 전달해 드리고자 한다. 지난주 내용을 지면으로 보니 읽기 지루할 정도로 내용이 길었는데, 자칫 오늘은 내용이 더 길어질 수도 있으니 필자의 어설픈 사견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리...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한국의 토종 봄나물 file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꽁꽁 얼어 붙었던 땅에서 새싹들이 들판과 산에서 자라난다. 겨우내 움추렸던 우리의 몸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각종 영양분이 타 계절보다 최고 10배까지 더 필요하게 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창조주는 이러한 사정을 미리 계획...

    한국의 토종 봄나물
  • 홍콩 소규모 주택정책(Small House Policy) file

    홍콩의 금수저는 신계에 있다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신계지역의 소규모정책으로   홍콩의 주택상황은 전 세계적으로 악명이 높다. 서울땅의 1.5배 정도 크기에 약 740만의 홍콩거주민이 살고 있다. 특히, 중심상업지역과 특정 럭셔리 ...

    홍콩 소규모 주택정책(Small House Policy)
  • 길 그리고 오월의 강 file

          시린 가슴에 봄이 들더니 꽃은 피고 지고 산사(山寺)의 담장으로 오는 햇살처럼   바람에 흔들리며 속(俗)과 선(仙)의 경계를 방황하던 나무는 하늘을 향했다             아침은 법고(法鼓)를 두들겨 어딘지도 모르는 삶을 깨우는데 죽비(竹篦)소리 잠든 틈에   ...

    길 그리고 오월의 강
  • 정치인 막말이 주요 뉴스인 사회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I-77 Ohio Welcome Center. 오후 4시, 일찌감치 자리를 잡았다. 90마일 남았다. 내일 아침 7시에서 8시 사이에 배달. 새벽 4시에서 5시 사이에 출발하면 적당하다. 더 가까이 가서 쉴 수도 있지만, 이곳의 주차환경이 쾌적하다. 전후좌우 ...

    정치인 막말이 주요 뉴스인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