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문학회_권영규).jpg

권영규 / 수필가, 시드니한인작가회 회장

 

문화유산 계승의 힘

 

공자 왈, ‘70세에는 마음이 내키는 대로 행동해도 법도에 어긋남이 없다.’ 라고 했다. 그래서 나이 70을 일명 종심(從心)의 나이라고도 한다. 내가 이 나이에 퍼펫쇼(puppet show)를 하겠다고 용기를 내어 그것도 이태리에서 대중 앞에 첫 데뷔? 를 했으니 나의 그 당돌한 용기는 공자의 설파와도 무관치 않다고 본다. 실은 한 가지가 더 있긴 하다. 십여 년 전, 칠십이 다된 나이에 석사모를 쓴 호주 부인이 있었다. 그녀는 나이와 무관하게 대학원에 진학하여 역사를 공부하고 훨훨 크루즈 여행을 떠났던 것이다. 아마도 가슴에 묻어두었던 버킷리스트에서 드디어 그 항목 하나를 지우지 않았을까 싶다. 나는 그런 리스트가 있었던 건 아니었지만 새삼스럽게 그녀를 떠올리며 용기를 내었다. 나도 뒤늦은 나이에 새로운 일을 시작하고 보니 마음속에 새싹이 움트는 듯 회춘을 느낀다.

 

중세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이태리의 소도시에서 올 여름에 열린 퍼펫 페스티발에 초대되어 딸과 함께 다녀왔다. 초등학교 선생이자 퍼펫 경력 십오 년의 딸에게 배워서 우리 모녀가 함께 참가하게 된 공연 제목은 ‘해녀, 바다의 여인들’이었다. 소도구로는 소라, 전복, 거북이, 문어 등 대부분의 퍼펫을 털실로 크로셰짜기하여 만들었다. 이야기는 동화처럼 펼쳐진다. 할머니가 건네주는 태왁망사리(제주도 사투리. 물에 뜨게 하는 부표와 채취물들을 담는 그물망태)를 거부하던 어린 손녀가 어느 날 플라스틱이 목에 걸린 거북이를 발견하게 된다. 플라스틱을 떼어주고 거북을 따라서 용궁에 다녀온 할머니가 흰 조개를 받아오는데... 마침내 손녀는 할머니와 함께 물에 들어가게 된다. 피날레에서는 공연 전에 미리 정한 관중 속의 어린이들이 앞에 나와서 바다를 연상케 하는 파란 실크 천을 양쪽에서 흔들고 그 위를 해녀와 손녀, 물고기와 문어 퍼펫이 유유히 헤엄을 치고 있다.

 

그 옛날 수도원이었던 장소에서 여덟 번 공연을 했다. 어린이들부터 어른들까지 모두에게 사라져가는 한국의 해녀문화를 소개하고 계승하려는 노력이 나름대로 잘 전해졌다고 생각한다. 공연시작 전에 제주해녀에 대하여 이태리어로 번역한 것을 딸이 간단히 소개 했다. 그리고 해녀노래, 대금 등 음악을 배경으로 대화 없이 비주얼 효과를 노렸다. 대사는 없어도 간단한 한국어와 이태리어로 ‘아이고’, ‘이리 온~ 비에니’ 등 몇 마디만 던질 정도였다. 공연이 끝나고 우리가 모녀라고 소개되었을 때 관중들의 박수소리가 소나기 쏟아지듯 들렸다. 우리는 마치 한국 전통문화 홍보대사라도 되는 양 큰 보람으로 가슴이 벅차올랐다. 공연을 한 그 고장도 예로부터 어머니가 딸에게 전수하여 이어지고 있는 ‘보빈레이스’ 짜기로 유명하기에 우리의 공연은 더 가까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 고장에서는 전통적으로 어머니에게서 딸에게로 물 흐르듯 전수되어오는 독특한 문화가 있다. 돌로 높이 쌓아 올린 성벽을 배경으로 세 사람이 앉아서 무언가 하고 있는 동상이 눈에 뜨였다. 호기심에 다가가 보니 할머니, 딸, 손녀 3대가 앉아서 각자 받침대에 베개처럼 생긴 것을 얹고 그 위에 방망이를 축소한 모양의 작은 실패(보빈)가 여러 개 매달려 있는 기구 앞에서 보빈레이스 짜기를 하는 모습이었다. 바늘대신 실패를 이용하는 이 레이스짜기는 올리브, 와인과 함께 이 고장의 3대 대표적인 유산으로 손꼽힌다. 안경을 코에 걸친 큰 몸집의 할머니와 엄마 옆에서 레이스 짜기를 하는 어린 손녀가 조각되어 있는 매우 인상적인 동상이었다. 옛날에는 흔하디흔한 모습이었겠지만 전수를 외면해버린 현대인으로서는 조각으로 남긴 동상을 보는 현실이 되고 말았으니, 나는 해녀의 물질 역시 그 맥이 끊길 단계라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한참을 그 앞에 서있었다.

 

우리가 2주 동안 머문 숙소는 성벽 안 유적지가 그대로 남아 있는 곳이었는데 매일 보빈레이스 가게가 있는 골목길을 지나게 되었다. 가게 위층은 살림집인 듯 환갑이 넘어 보이는 여주인 피나씨가 매일 가게 앞에 나와 앉아 딸그락거리며 레이스를 짜고 있는 게 아닌가. 창백한 얼굴에 깔끔하고 고상한 차림새의 그녀와 나는 말은 통하지 않지만 서로 ‘안녕하세요’ 정도 인사를 나누는 사이가 되었다. 지인이 귀띔으로, 피나씨의 외동아들이 젊은 나이에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나는 그 말을 듣고 나름대로 이런 상상을 했다. 그녀가 꿈꾸었을 아들의 결혼식, 넥타이를 맨 어린아이가 반지를 올려놓은 피나씨의 수제품 레이스쿠션을 양손에 받쳐 들고 음악에 맞추어 걸어 들어오는 모습. 식탁보도 짜주고 손녀가 탄생하면 이 기술을 전수하리라 마음먹었을 터이지만 그 꿈이 유리 깨지듯 산산조각이 났으니 얼마나 가슴이 저리고 슬플까. 딸이 있었다 해도 레이스 짜기를 선뜻 배우고 싶어 했으리라 장담할 수는 없지만.

 

제주도 해녀의 딸들과 이태리 소도시 Offida의 딸들이 언제까지 그들의 어머니의 길을 가게 될 것인지. 문명의 발달로 그 많은 수제품과 생활방식은 아날로그 시대의 흔적으로 사라져가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화무쌍한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종심의 나는 뒤지지 않기 위해서 숨 가쁘게 곡예 하듯 살아야 하는 건 아닐까.

 

권영규 / 수필가, 시드니한인작가회 회장

 

  • |
  1. 종합(문학회_권영규).jpg (File Size:60.0KB/Download:3)
  2. 종합(문학회_해녀).jpg (File Size:92.1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9화): 영화를 찍다. file

    2015년 제작된 베트남 전쟁을 소재로 한 김시우 감독(사진 위 맨 왼쪽) 장편영화 <Forget Me Not>의 시드니 촬영 장면. 이 영화는 호주 영화계에서 한인 감독 최초로 호주인 배우와 스태프들을 모두 캐스팅하여 화제를 모았다. 촬영 감독 Damien Beebe, 편집 담당자 Mar...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9화): 영화를 찍다.
  • 시드니 한인 작가회 - 산문 광장: 퇴근길 기행 file

    사진은 작가의 그림 작품 (Supplied)   나의 퇴근길은 일터가 있는 시내 타운홀 가까이에서 시작된다. QVB를 관통하게 되는데 오가는 사람들, 관광객, 쇼핑하는 이들로 늘 복잡한 곳이다. 특히 목요일이나 금요일 오후부터는 멋진 곳에서의 만남과 저녁 식사를 위해 더...

    시드니 한인 작가회 - 산문 광장: 퇴근길 기행
  • 북 최선희 부상, “미국에게 받은 것은 배신감 뿐”

    [시류청론] 미 지배층, 미국이 군사력 1등 국가 아님을 깨달아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러시아 방문 중 현지 외교부 주요 고위층을 모두 만난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11월 22일 모스크바에서 모르굴로프 러시아 아태지역 담당 외무차관과 회담 ...

    북 최선희 부상, “미국에게 받은 것은 배신감 뿐”
  • 공원에서 하나님을 만났다고?

    사람의 관계에서 역사하는 신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팔순 중반을 넘으신 할아버지가 산책을 하기 위해서 공원을 찾아 가려고 아들 집에서 나왔습니다. 그런데 심한 건망증인지 치매의 초기인지 공원 가는 길이 생각나지 않...

    공원에서 하나님을 만났다고?
  • “너는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존재란다”

    [교육칼럼] 부모가 먼저 경청의 본 보여야 (워싱턴 디시=코리아위클리) 지난 주에는 부모로서 자녀들이 갖고 개발하기를 원하는 성품들에 대하여 개괄적으로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하며 모든 것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경청에 대하여 이번 주에는 함...

    “너는 나에게 너무나 소중한 존재란다”
  • 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 나는 어떡하라고

    나는 어떡하라고   김성호 / 변호사, 컬럼니스트   What about me? It isn't fair I've had enough, now I want my share Can't you see, I want to live But you just take more than you give   한국의 금지곡 가사일까? ‘이게 나라냐?’고 아우성인 대한민국 광화문 광...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6화) : 허경영과의 악연 file

      * '스캔들'의 어원은 원래 헬라어 ‘스칸달론’이다. 스칸달론은 ‘징검돌’ 혹은 ‘걸림돌’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같은 '돌'이 사람에 따라서 ‘징검돌’이 될 수도 있고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허경영과의 악연   2009 년 어느 날 SBS TV ‘그것이 알...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6화) : 허경영과의 악연
  • 북이 요구한 ‘새 셈법’, 트럼프의 결단만 남았다

    [시류청론] 12월 말까지 평화협정 택해야 ‘윈윈’ 한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첫날 신년사에서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로 나간다면 우리로서도 어쩔 수 없이 조...

    북이 요구한 ‘새 셈법’, 트럼프의 결단만 남았다
  • "베풀어서 가난해지는 사람은 없다"

    대학 졸업식서 학생들 융자빚 청산 약속한 한 자선가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2019년 5월에 있었던 조지아 주의 무어하우스 대학 졸업식에서 주 연사로 초빙된 로버트 스미스씨는 졸업생들을 축하하는 연설 도중 모든 참석자...

    "베풀어서 가난해지는 사람은 없다"
  • [홍콩] 홍콩의 스케이트 공원 - A Guide to skateparks in Hong Kong file

    인간이 만든 4바퀴 달린 것 중에서 가장 타기 어렵다는 스케이트보드가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익스트림 스포츠로 항상 부상 위험에 노출되어있어 철저한 보호장비는 필수이다.   스케이트보드는 주행과 기술을 포함하는 액션스포츠이다. 스케이트보딩은 예...

    [홍콩] 홍콩의 스케이트 공원 - A Guide to skateparks in Hong Kong
  • 뉴욕의 한국어교육과 K열풍 file

      Newsroh=이오비 칼럼니스트     2007년 한국어 정규과목 채택 추진회로 출발하여 미국 초, 중, 고등학교에 한국어 반 개설 추진과 한국어 교육에 앞장선 비영리재단, 미주한국어재단( Korean Langquage Foundation)이 지난 16일 뉴욕한인회에서 미래한국어교사 자격증 ...

    뉴욕의 한국어교육과 K열풍
  • 시드니 한인 작가회 산문 광장 file

    권영규 / 수필가, 시드니한인작가회 회장   문화유산 계승의 힘   공자 왈, ‘70세에는 마음이 내키는 대로 행동해도 법도에 어긋남이 없다.’ 라고 했다. 그래서 나이 70을 일명 종심(從心)의 나이라고도 한다. 내가 이 나이에 퍼펫쇼(puppet show)를 하겠다고 용기를 내...

    시드니 한인 작가회 산문 광장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5화) file

    용산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두개의 문’의 감독들과 함께 찍은 사진(Supplied)   * '스캔들'의 어원은 원래 헬라어 ‘스칸달론’이다. 스칸달론은 ‘징검돌’ 혹은 ‘걸림돌’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같은 '돌'이 사람에 따라서 ‘징검돌’이 될 수도 있고 ‘걸림...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5화)
  • 북 공군력 과시로 공중훈련 취소한 트럼프

    [시류청론] 미국 언론 “방위비 50억 요구는 ‘갈취’”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트럼프 대통령이 재가한 한미합동공중훈련(Vigilant Ace, 비질런트 에이스)이 시작되기 하루 전인 11월 17일, 한미 국방장관은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국방장관회의 현장에...

    북 공군력 과시로 공중훈련 취소한 트럼프
  • [구석구석 홍콩여행] 신비의 섬- 텅 핑 쟈우(東 平洲) file

    ▲ 텅 핑쟈우 섬의 전경      Tung Ping Chau(東 平洲)는 홍콩에 속한 섬이다. Ping Chau(平洲)로 알려져 있다. 퉁(중국어 : 東, 동쪽을 의미)은 홍콩의 다른 섬인 펑 차우(Peng Chau)와 혼동을 피하기 위해 이름 앞에 東자를 붙였다. 행정적으로 이 섬은 신계지 타이포 ...

    [구석구석 홍콩여행] 신비의 섬- 텅 핑 쟈우(東 平洲)
  • 단호히 결단해야 한다 file

    미 군 철 수!     Newsroh=황룡 칼럼니스트         우리는 1905년 미국과 일본 사이의 가쓰라 태프트 밀약으로 일제의 식민지를 겪게 되었다. 1945년 모스크바 3상회의를 통해 미영중소 4국이 신탁통치(信託統治)를 결정했고 그후 6.25 전쟁을 겪고 오늘까지 한반도는 ...

    단호히 결단해야 한다
  • 강바람 도박장 file

    강바람 도박장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오후 8시, 오클라호마시티에 있는 Associated Wholesale Grocers에 도착했다. 입구에 기다리는 트럭이 많았다. 98번 도어를 배정받아 닥에 대고 기다렸다. 하차는 금방 끝났는데 서류 받으러 오라는 얘기가 없다. 사...

    강바람 도박장
  • 그리스도인 박찬주

    그리스도인 박찬주 [호산나 칼럼]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 박찬주의 공관병은 그들의 노예였다. 물론 공관병이라는 보직 자체가 애초에 군인의 일과는 거의 관련이 없는 노예의 일을 하는 자리였다. 그런 일은 박찬주가 기자회견에서 말한 대로 ...

    그리스도인 박찬주
  • 단상의 목회자, 섣부른 정치발언 삼가야

    [시류청론] '하나님 말씀' 전하는 목회자가 왜곡.편향된 '가짜뉴스' 전하다니!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친일.친미 단체로 알려진 '뉴라이트'(대표 김진홍 목사) 계열의 김 아무개 명예교수(연세대)가 오랜 세월 동안 여름방학 때면 3개월씩 미국 동포사...

    단상의 목회자, 섣부른 정치발언 삼가야
  • 아이가 산타의 존재를 묻는다면? file

    산타의 일을 도운 어느 소년의 이야기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한 50대 후반의 미국인이 쓴 글을 입수했습니다. 산타의 존재에 관한 적절한 글이라고 생각되어 여기에 소개를 합니다. 내가 여덟살이 되었을 때로 기억합니다. 크...

    아이가 산타의 존재를 묻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