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은 일반 민주당유권자보다 보수 성향 강해
 

hong.jpg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미국은 급속히 비 백인 국가로 변모하고 있다고 퓨 리서치 (Pew Research)가 발표했습니다. 2020년의 대통령 선거에서 유권자 중에서 66.7% 만이 백인일 것이라고 했습니다. 2016년 대선 때에는 71%의 유권자가 백인이었다고 합니다. 2000년에는 유권자의 76.4%가 백인이었는데 이는 2020년의 예상치보다 10%나 많은 백인 유권자였습니다. 레이건 대통령이 당선된 1980년에는 유권자의 88%가 백인이었다고 퓨 리서치가 발표했습니다.

백인 유권자의 비율이 급격히 감소하는 이유로는 히스패닉 이민자의 급증을 들 수 있습니다. 또 하나의 중요한 이유는 백인의 출산율 저하입니다. 이런 인구 변화는 심각한 정치 변동을 의미합니다. 비 백인 유권자 수의 증가가 가져오는 정치적 현상은 비 백인의 정치력 강화입니다.

2016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58%의 백인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했습니다. 그러나 비 백인 사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큰 표차로 뒤졌습니다. 그는 8%만의 흑인 표, 29%만의 히스패닉 표, 그리고 29%만의 아시안 표를 얻는 데 그쳤습니다. 그리고 비 백인 사회에서 당선된 정치인 중 90%는 민주당 정치인들이었습니다. 2018년의 중간 선거에서 흑인 하원의원 수는 55명으로 증가하여 2001년에 비하여 50%나 증가했습니다.

선출 직에 당선되는 백인 의회 의원들이 감소하면서 의회는 더욱 좌경화 되는 것도 뚜렷한 변화입니다. 이런 추세는 막을 수 없는 불가피의 현상일까요? 반드시 그렇지는 않는다는 것이 갤럽 여론 조사기관의 의견입니다.

흑인 유권자 중에서 22%가 보수라고 자처했고 31%가 진보라고 자처했습니다. 민주당원 중에서는 13%만이 보수라고 자처했고 51%가 진보라고 자처한 걸 보면 흑인 유권자들은 일반 민주당유권자보다 보수 성향이 강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히스패닉 유권자 중에서는 29%가 보수라고 자처했고 29%가 지난 중간 선거에서 공화당 소속 후보자들에게 투표했다고 갤럽 조사기관이 조사했습니다.

노예를 해방한 당은 링컨 대통령이 영도했던 공화당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이 흑인 표를 끌어 오지 못하는 이유는 당 차원에서 흑인 표를 아예 포기하고 그들의 표심을 잡기에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하겠습니다.

공화당 대통령인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흑인과 히스패닉 인구 중에서는 역사적으로 가장 낮은 실업률을 보이고 있고 복지에 의존하는 그들의 수효도 격감했지만 공화당은 자당의 업적과 이념을 흑인이나 히스패닉 사회에 적절한 홍보와 계몽을 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는 전문가들이 많습니다.

히스패닉 인구 중에서 공화당원으로 유명한 인물 중에는 텍사스 출신 연방 상원의원인 테드 크루즈, 플로리다 출신 연방 상원의원인 마르코 루비오 등 다수입니다. 흑인으로 유명한 공화당원은 현 미국 정부의 복지부 장관인 벤 카슨, 미국 대법원 대법관인 클라런스 토마스)를 들 수 있습니다. 또 보수 경제학자로는 세계적인 경제학자 토마스 사웰 등 다수입니다. 결국 비 백인 정치인들의 대폭적인 진출로 표심이 좌경화될 가능성은 별로 높지 않으리라는 것이라는 것이 제 견해입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비 백인 정치세력 급증하는 미국

    흑인은 일반 민주당유권자보다 보수 성향 강해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미국은 급속히 비 백인 국가로 변모하고 있다고 퓨 리서치 (Pew Research)가 발표했습니다. 2020년의 대통령 선거에서 유권자 중에서 66.7% 만이 백인일...

    비 백인 정치세력 급증하는 미국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15화) file

      * '스캔들'의 어원은 원래 헬라어 ‘스칸달론’이다. 스칸달론은 ‘징검돌’ 혹은 ‘걸림돌’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같은 '돌'이 사람에 따라서 ‘징검돌’이 될 수도 있고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무임승차   큰 아들은 한국 대학에서 일을 하기 때문에...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15화)
  • 전군에 고강도 장기훈련 명령한 북한, 전쟁준비?

    [시류청론] 미국 극초음속핵무력, 러.북에 50년 뒤져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작년 12월 1일 김정은 북한군 최고사령관은 전 군부에 4월 30일까지 5개월 간 고강도 전투정치훈련(정신무장 및 군사훈련)을 당장 실시하라고 명령...

    전군에 고강도 장기훈련 명령한 북한, 전쟁준비?
  • 저렴한 ‘로컬제국’의 미래 file

    ‘기생충’과 ‘오스카’ 단상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봉준호감독이 지난해 10월 미국 미디어와 인터뷰에서 멋진 한마디를 했다.   “오스카는 국제영화제가 아니라 아주 로컬(지역적)이다”(The Oscars are not 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ey're very local...

    저렴한 ‘로컬제국’의 미래
  • 中바이러스 쫄지마 file

      Newsroh=소곤이 칼럼니스트         영화에서나 봄직한 끔찍한 바이러스가 창궐(猖獗)이라도 했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이하 코로나)로 난리다. 약국에선 마스크와 세정제가 날개돋친듯 팔리고 바이러스 예방에 좋다는 각종 비법들이 SNS로 전파되고 있다. 확진자가 ...

    中바이러스 쫄지마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14화) file

      * '스캔들'의 어원은 원래 헬라어 ‘스칸달론’이다. 스칸달론은 ‘징검돌’ 혹은 ‘걸림돌’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같은 '돌'이 사람에 따라서 ‘징검돌’이 될 수도 있고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대가족과 콩가루 가족   인류 역사에 가장 큰 영향을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14화)
  • 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 음주운전 file

      음주운전   2020년 아카데미상 중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Best Picture) 후보에 자랑스럽게 잘 만들어진 ‘기생충’과 함께 선정된 영국영화 ‘1917’은 세계 제1차 대전 프랑스에서 벌어진 영국군과 독일군의 접전 중 연락이 두절된 아군(영국군) 지휘관에게 천육백 명 젊...

    김성호의 호주법 칼럼 - 음주운전
  • 문재인은 김대중의 포용력과 당당함을 배워라!

    [시류청론] 민족 장래 위해 교활한 트럼프에 'NO!' 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북한 개별관광 등 할 수 있는 최대한 (남북)협력을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힌 내용 중에는 접경지역 협력, 도쿄올림픽 공동입장•단일팀 ...

    문재인은 김대중의 포용력과 당당함을 배워라!
  • 짐 내리는데 755달러!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새벽 2시에 직원이 문을 두들겼다. 36번으로 옮기란다. 짐 실어 준다고. 그런데 짐 싣는 속도가 느렸다. 새벽 4시 넘어서야 짐을 다 싣고 서류를 받았다. 200마일 넘는 거리를 8시까지 가야 하는데 말이다.   8시 30분까지 갈 수 있...

    짐 내리는데 755달러!
  • 한국 사랑하는 이란에 파병? file

    No war on Iran!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제가 유라시아를 달려올 때 제일 환영해준 나라가 이란이었습니다. 그들은 우리를 형제의 나라라고 불렀고 어른을 공경하는 문화 그리고 우리는 연관성을 생각해보지도 못한 이란의 여자들이 쓰는 히잡과 우리 조...

    한국 사랑하는 이란에 파병?
  • 이승만의 두 얼굴 file

    이승만, ‘내국적은 일본’     Newsroh=로창현 칼럼니스트     지난 주 페북에 이승만이 일제 강점기 미국에 입국할 때 국적으로 일본으로 표기했다는 2013년 뉴스로(NEWSROH) 보도를 소개했습니다. 반응이 정말 뜨거웠습니다. ‘공유하기’만 300회에 달했으니까요.   거의...

    이승만의 두 얼굴
  • "여자라구요? 그래서요?"

    부실한 업체 떠맡아 대기업으로 키운 한 여성 사업가 이야기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거트루드 보일 (Gertrude Boyle)여사는 13세 되었을 때 독일의 나치정권을 탈출하여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이주했습니다. 그 때가 1930년...

    "여자라구요? 그래서요?"
  • 명확하고 조리 있게 글을 쓰는 능력 길러야

    [교육칼럼] 서류는 구속력 있고 책임 따라   (워싱턴디시=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가) = 지난 주 칼럼을 통하여서 대학에서 정규 과목들 외에 신경 써서 습득해야 졸업 후 성공을 위해 유리한 기술들 중에 대화 기술에 대하여 말씀 드린 바 있다. 이번 주에 말씀 ...

    명확하고 조리 있게 글을 쓰는 능력 길러야
  •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13화) file

      * '스캔들'의 어원은 원래 헬라어 ‘스칸달론’이다. 스칸달론은 ‘징검돌’ 혹은 ‘걸림돌’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같은 '돌'이 사람에 따라서 ‘징검돌’이 될 수도 있고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호주 스타일   어느 날 한인복지회를 시작했던 이 선생...

    지성수 칼럼 - 시드니 스캔들 (제13화)
  • 시드니한인작가회 산문광장 - 날 데리러 오거든 file

      날 데리러 오거든   이항아 / 수필가, 시드니한인작가회 회원   까똑~ 새벽녘에 노모를 모시고사는 한국의 남동생으로 부터 카톡이 전송되었다. 시간대로 보면 일상적 안부는 아님에 틀림이 없다. 휴대폰 미리 보기에 “어머니가 어제 그만 뒤로 넘어지셔서…”로 시작되...

    시드니한인작가회 산문광장 - 날 데리러 오거든
  • 수입에 맞게 값싼 옷감을 구입한 한 나라 수상 이야기

    청렴한 공무원의 정직은 누구에게나 귀감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인도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후 제 2대 수상이었던 쉬리 랄 바하두어 샤쉬트리는 청렴하고 정직한 지도자로 그의 명성이 높았습니다. 한 번은 대형 직물공장에 시...

    수입에 맞게 값싼 옷감을 구입한 한 나라 수상 이야기
  • 신 야만인을 배출하는 한국 교육, file

    개나리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는 대학   . 남성과 여성 간엔 '사회적 성' 곧 젠더로서가 아닌 동물 생물학적 생리적 차원에서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고 믿고 있습니까? 만약 차이를 인정하는 사람들이라면 극단 여성운동가(래디칼 페미니스트)들이 여성은 사회적으로 심어...

    신 야만인을 배출하는 한국 교육,
  • 오만한 해리스, 주한대사 아닌 총독으로 처신

    [시류청론] 문 정부, 열일 제치고 북의 신뢰회복에 적극 나서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한국 정부를 우습게 보는 오만한 자세가 취임 1년 6개월 이상 이어지고 있다. 그는 북한에 대한 개별관광 등 한국 정부의 독자적 남...

    오만한 해리스, 주한대사 아닌 총독으로 처신
  • 마틴 루터 킹 데이의 나의 꿈 file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지난 1월 15일은 미국의 위대한 비폭력 혁명가 마틴 루터 킹(사진)의 탄생일이었습니다. 올해는 1월 21일 마틴 루터 킹 기념일을 거행했습니다. 그분이 1963년 8월8일 워싱턴 DC 민권대행진 때 링컨기념관 앞에서 행한 역사적인 연설을 ...

    마틴 루터 킹 데이의 나의 꿈
  • 중국문화-구정 전통의상 file

      이 중국의 전통은 북과 남부의 왕조(420-589 AD)로 거슬러 올라간다. 송나라(960-1279 AD)에서는 새해 첫날 친구들을 방문했을 때 모두 새 옷을 선보였다. 공화당 시대(1912-1949)에는 젊은이들이 어른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아름다운 새 옷이 필요했다. 새해 전...

    중국문화-구정 전통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