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 산맥 빙하에서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과학시인)


 


즉석 밸런타인 위스키
온 더 빙하 록을
입에 가져갑니다.

아득히 먼 옛날,
한 인간을 위해
그 눈발은 내렸고
천 년의 날들을 잠잠히
빙하가 되어 기다렸군요.

우주의 흐름 속에서
먼 훗날
내 몸은 무엇으로 태어날까요?

천 년 후
사랑하는 연인들 앞에 피어난
한 송이
에델바이스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image.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예술의 섬 연흥도(下)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보건소장 남편이 나에게 미술관 관장 선호남 화백을 소개했다. 해발 80미터 낮은 언덕으로 이루어진 연흥도에는 수십 채 파란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골목길 집집마다 담장에 벽화...

    예술의 섬 연흥도(下)
  •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file

    인간의식의 3중구조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21)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많은 지구인들은 만남에 대한 다음과 같은 환상(幻想)을 가지고 있다.   “일군의 사람들이 산 봉우리, 혹은 한적한 사막 한가운데 모여 있다. 어떤 의식을 행하고 정성들여 명상 또는 기...

    우리는 이미 외계인을 만나고 있다
  •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file

    득보다 실많아 4년간 땀흘린 선수희생 없어야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분단(分斷)과 냉전논리(冷戰論理)로 이득을 취하는 수꼴세력과는 분명히 선을 긋고 얘기를 하려고 한다. 필자는 남북한의 화합과 평화통일을 간절히 바라는 사람이지만 남북단일팀에 대...

    단일팀 타령은 이제 그만
  •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file

    빈무덤 2차 조국순례기 여덟 번 째 이야기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소록도 국립병원을 나오는데 빗발이 제법 거세다. 경비실에 도착 거금도 버스편을 알아보니 다음 버스는 2시간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소록도에서 거금대교를 거쳐 거금도 휴게소까지 거...

    박치기왕 섬 거금도, 예술의 섬 연흥도(上)
  • 무술년의 개소리 file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금년은 무술(戊戌)년 개띠 해다. 무술년의 개는 보통개가 아니라 황구(黃狗)다. 황구는 경량급인 진도개나 풍산개와 다르다. 송아지만한 헤비급 덩치에 누런 황금빛이라 금송아지처럼 보인다. 한국정부에서는 무술년 기념화페로 30만원짜...

    무술년의 개소리
  • 왜 지구인은 외계인을 의식못할까 file

    의식의 분할구조와 집단의식 별나라형제들 이야기(20)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외계인과의 만남이 항상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는데 아직 이해하지 못하겠다. 좀 더 설명해 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독자들이 계실 것이다. 오늘 그 점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왜 지구인은 외계인을 의식못할까
  • ‘타이타닉 현실주의’와 기독교인

    [자유를 노래하는 기독교인에게] 참고 성서 : 롬 7장 21~25, 6장 20~21   ▲ 자유를 노래하는 기독교인은 얼마나 자유로운가.   (*아래는 기독교세계관 연구 발제문으로 12월 3일 올랜도새길교회에서 낮예배시 발표되었습니다. 필자 주)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

    ‘타이타닉 현실주의’와 기독교인
  •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 file

    [이민생활이야기] 내가 호날두를 좋아하는 이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식솔을 많이 거느리고 있는 가난한 엄마가 자식 중 한 명이 성공해서 어느 날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라고 말한다면 그 엄마는 얼마나 기쁠까. 끼니때마다 많은 자식들의 배를 무...

    "엄마, 우리 이제 고생 끝이야!"
  • 목표가 뚜렷하면 성공하기 쉽다

    잠재의식으로 행동이 목표 실천에 따라가게 돼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뚜렷한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가 잠재의식 속에 확고한 자리를 잡고 있으면 반드시 성공하게 됩니다. 반대로 뚜렷한 목표가 없는 사람은 일상 생활이 ...

    목표가 뚜렷하면 성공하기 쉽다
  • 대학 지원서 접수 후 후속조치는?

    [교육칼럼] 서신 혹은 이메일 규칙적으로 확인해야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칼럼니스트) = 지난 번 칼럼에서 조기 지원 결과에 대하여 취해야 할 조치와 마음 가짐등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많은 분 들이 이 때쯤 상담하시는 것을 들어보면 충분히 합격하...

    대학 지원서 접수 후 후속조치는?
  • 여명의 눈동자와 위안부합의 file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위안부’와 ‘정신대’라는 단어를 처음 접한 것은 신문 연재소설을 통해서였습니다. 1975년부터 일간스포츠에 연재된 김성종의 대하소설 ‘여명(黎明)의 눈동자’였지요. 40대 이하라면 소설보다는 1991년 MBC에서 방영된 동명의 대하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와 위안부합의
  • 벽안의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file

    천형(天刑)의 섬 낙원의 섬 소록도(3)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지난 2016년 5월17일은 소록도병원과 한센인 정착촌이 생긴 100주년이었다. 소록도가 속한 전남 고흥군은 이에 맞추어 43년간 소록도에서 한센인들을 돌보다 2005년 고국 오스트리아로 떠난 ‘벽...

    벽안의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인류 역사를 통틀어 발생했던 재앙 가운데 가장 끔찍했던 사건으로 꼽히는데 둘째가라면 서러운 게 흑사병이다. 14세기 유럽 인구의 3분의 1을 휩쓸고 간 흑사병은 당시로서는 도...

    행복을 앗아가는 도둑
  • 꿈이여, 멀리 가다오 file

    해우당 일기       Newsroh=김지영 칼럼니스트     겨울이 깊어지면 무섬 마을은 적막(寂寞) 속으로 빠져든다. 관광 민박이 주업처럼 돼 늘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지는 마을이지만, 한겨울에 접어들면 관광객의 발길이 뜸해진다. 추위가 몰아칠 때는 대낮에도 밖에 나다니...

    꿈이여, 멀리 가다오
  • 우선순위따라 갑시다 file

    적폐청산과 평화통일     Newsroh= 장호준 칼럼니스트     예수가 물고기 두 마리와 보리빵 다섯 개로 수천명 사람들을 배불리 먹게 했습니다. 그러자 배불리 먹은 사람들이 “예수를 왕으로 삼자”고 하면서 예수를 찾아 따라옵니다.   그들을 보고 예수가 말합니다.   “...

    우선순위따라 갑시다
  • 깨어나는 지구인들 file

    별나라형제들이야기 (19)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이 책의 저자는 다음과 같은 의외의 주장을 하고 있다.   “인간과 외계인과의 만남은 오래 전부터 계속되어 왔다. 다만 지구인이 지각(知覺)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외계인과의 만남을 이루기 위해서 ...

    깨어나는 지구인들
  •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기원과 북한의 올림픽 참여를 환영하며 file

    민주평통 달라스 협의회 유석찬 회장(왼쪽)과 오원성 위원장(필자. 오른쪽)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기원과 북한의 올림픽 참여를 환영하며 오원성_제18기 민주평통 달라스협의회 부회장     “평창!” 2011년 7월,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의 감격스런 한 마디에 ...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기원과 북한의 올림픽 참여를 환영하며
  • 평창올림픽, 남북통일 앞당길 절호의 기회

    [시류청론] ‘한반도 운전자론’ 실현… 비핵화 요구는 판 깨는 소리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1월 9일 고위급 회담 개최 등 남북 간 해빙 무드가 조성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드디어 1월 6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평창올림...

    평창올림픽, 남북통일 앞당길 절호의 기회
  • 록키 산맥 빙하에서

    록키 산맥 빙하에서 <시선> 호월(올랜도 거주 과학시인)   즉석 밸런타인 위스키 온 더 빙하 록을 입에 가져갑니다. 아득히 먼 옛날, 한 인간을 위해 그 눈발은 내렸고 천 년의 날들을 잠잠히 빙하가 되어 기다렸군요. 우주의 흐름 속에서 먼 훗날 내 몸은 무엇으로 태...

    록키 산맥 빙하에서
  • 한파속 뉴욕댐의 위용 file

    뉴크로톤 댐을 가다     Newsroh=노창현 칼럼니스트         폭설에 이어 초강력 한파(寒波)가 덮인 지난 주말은 많은 이들에게 악몽(惡夢)이었습니다. 항공기 결항에 동상환자가 속출하고 보일러가 터지는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시사주간지 타임은 "한파와 눈보라로 ...

    한파속 뉴욕댐의 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