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평창의 평화촛불를 위협하는 외부바람들

 

정광일.jpg

정광일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지인 가족 결혼식에 갈 때는 혼인을 축하해주기 위함이다. 그래서 축하객, 하객이다.
지인 장례식에 가는 것은 죽은 자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함이다. 조문객이다. 
 
9일(금) 개막하는 지구촌 겨울 축제 평창올림픽의 또 다른 이름은 평화올림픽이다. 
평창올림픽을 축하해주기 위해 평창을 찾는 각국 인사들은 평화의 사도로 평화를 노래할 수 있어야 한다.  
 
최소한 올림픽 기간 만큼은 올림픽 현장에서는 분쟁과 갈등이 아닌 평화를 염원해야 한다. 
 
가방 속 핵단추도 잊어야 한다. 주머니 속 권총도 만져서도 안된다. 지하 시설을 폭파시킬 신무기 이름도, 전략폭격기 성능도 일단 덮어둬야 한다. 
 
북한의 계속되는 핵 미사일 시험발사로 한반도가 전쟁터가 될 수도 있다는 위기 속에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에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군사적인 모든 옵션을 일단 중단하고 평화를 염원하자고 제안해 미국과 북한의 참여를 이끌내면서  남북대화의 실마리를 어렵게 잡아냈다.

우리의 1차적인 목표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이다.
평창올림픽의 성공은 결코 금메달 갯수가 아니다. 경기장 입장 티켓판매 수입도 아니다.


살얼음 위를 걷는 아슬 아슬하게 어렵게 조성된 남북대화 교류의 끈을 붙잡고 평창 이후 남북 교류협력시대를 다시 열어야 하는 것이다. 평창 이후 전쟁이냐 평화냐 하는 우리 민족의 명운이 달려있다. 
 
일본 아베 상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어렵게 참석을 결정했다는 소식이 있었다. 
아베 상은 평창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국민들에게 단호하게 던지고자 한다는 평창올림픽 참석 목적을 미리 밝혀두고 있다.  
한반도에 전쟁이 아닌 평화를 잉태시키고자 하는 중차대한 평화올림픽 현장을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지는 장소로 삼겠다는 것이다.

아베 상의 이같은 계획은 평창 올림픽에 고춧가루 뿌리겠다는 것과 같다. 
결혼식장에서 조화를 들고, 장례식장에서 박장대소하며 장미 꽃다발을 들고 가는 것과 같다. 
 
평창 고추가루는 일본산만 있는 것이 아니다. 미국산 고춧가루도 여기 저기서 만지작 거린 냄새가 난다. 
 
평창올림픽을 목전에 두고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압박 말폭탄 메시지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올림픽 기간 중에 군사훈련을 하지 않는다는 것에는 말폭탄도 이 기간 동안에는 잠시 멈춘다는 의미가 있을 법 하지만 미국은 역시 우리와 문화가 다른 모양이다. 
 
한반도 평화의 실마리를 찾고자 하는 평창 축제의 현장에서 미국은 북한을 자극하기 위한 크고 작은 이벤트와 메세지를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 
 
미국의 눈에는 평창올림픽을 축하해주기 위해서 북한에서 온 응원단과 예술단 모두가 북측의 작전과 치밀한 꼼수로 보여지고 있다.  
 
국내 일부 극우세력들 또한 올림픽 기간 중에 북한을 자극하기 위한 각종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보수 야당은 이미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이라고 떠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에서 어렵게 붙잡고 있는 평화의 촛불이 트럼프 바람, 일본 바람, 국내 극우 야당바람을 어떻게 견뎌낼까.
 
민족적 양심을 가진 깨어있는 자들이 온 몸으로 방풍, 바람막이가 되어 평화의 촛불을 지키고 키워서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이 될 평화의 횃불로 만들어야 할 때다.

 

 

A4_800.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트럼프는 ‘고민중’... 북미대화 언제 응하려나

    [시류청론] 대화 '저울질'하며 갈팡질팡... 전쟁 '승리' 환상 버려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워싱턴포스트> 2월 11일치에 게재한 조쉬 로긴 기자의 단독 기사 첫 단은 ‘지난 주 동안 한미북 간에 싸늘한 분위기가 감돌았지만, 막후에서는 워싱턴과 평...

    트럼프는 ‘고민중’... 북미대화 언제 응하려나
  •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학교들이 긴 방학을 마치고 새로운 학년을 시작하고 있다. 그런데 많은 학교에서 아직도 필요한 교사들을 구하지 못해 반을 재편성하거나 과목을 줄여야 할 형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교육계의 위기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교사 부족 문제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학교에 교사가 부족하다
  • 근혜씨의 생일잔치 file

    근혜씨의 생일잔치     Newsroh=이계선 칼럼니스트     지난 2월 어느날 박근혜씨의 67회 생일파티가 있었다. 전직대통령의 생일상은 얼마나 호화판일까? 그런데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죄수의 신분이라서 말이 아니었다. 일반죄수 음식에 달랑 미역국 한 그릇 더 올려놓...

    근혜씨의 생일잔치
  • 영혼의 우주(the cosmos of soul) 上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25회)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먼저 ‘영혼의 우주’의 저자에 대해 소개하고 싶다.   저자 Patrica Cori는 샌프란시스코 태생이고, 1970년도 뉴에이지 운동초기부터 깊이 간여했다. 그녀는 타고난 투시능력을 활용하여 전 생애에 걸쳐 치...

    영혼의 우주(the cosmos of soul) 上
  • 이아손의 리더십, 노무현의 리더십 file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52)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바투미, 그리스어로 ‘깊은 항구’라는 뜻이다. 이곳은 아자르 자치공화국의 수도이며 아주 오래 전부터 문명의 교차로(交叉路)였다. 바투미의 시장이 사람들로 붐비고 흥청망청 거릴 때 동서...

    이아손의 리더십, 노무현의 리더십
  • 설날 이승의 벗과 저승의 벗이 만나다 file

    학사주점 ‘금요회’ 벗님들아     Newsroh=신필영 칼럼니스트       어제는 20018년 설날이었습니다   설날 하루 전날 나를 찾아 온 친구 하나가 무엇엔가 쫒기듯 닥쳐 들었습니다   그는 들어서자 마자 꿈얘기로 시작한 그는 많이 흥분 해 있었습니다         그는 자리...

    설날 이승의 벗과 저승의 벗이 만나다
  •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평소 이색적인 즐길거리와 먹거리를 찾아 다니고  거기다 모험심까지 충만한 이들에게 딱 어울리는  레스토랑이 뉴질랜드에 등장했다.    ▲ 하늘에서의 결혼식​   2월 초부터 중순까지 오클랜드 항구 옆에 문을 열고 영업 중인 ‘Dinner in the Sky’라는 이름의 하늘 레스...

    오싹한 풍경 속에 즐기는 만찬
  • 허공 file

    [종교칼럼]   (서울=하늘밭교회) 최태선 목사 = 언제부터인가 매일 시를 몇 편씩 읽는 것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시인은 보통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봅니다. 그것을 날카롭게 부각해내면서 의미를 부여합니다. 그러면 저 같은 둔한 사람도 그것을 보고 시인이 해석해...

    허공
  • 삶은 편해졌지만 부부 행복도가 내려간다면

    부부애는 서로가 노력할 때 지켜지는 것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유니버시티 교수) = 결혼생활을 하는 미국인 부부들의 행복도를 조사했습니다. 1980년 대에 조사한 결과를 보면 “매우 행복하다”고 답한 부부는 38%이었는데 2000년대의 조사에서...

    삶은 편해졌지만 부부 행복도가 내려간다면
  • 자녀에게 좋은 성품 길러주자(2)

    ‘순종’은 사회를 배워나가는 데 있어 필요한 성품 "순종은 옳은 권위와 질서에 즉시, 기꺼이 따르는 것입니다." 위대한 성품이 위대한 인생을 만듭니다. 성품은 처한 환경에 관계 없이 나타나는 한 사람의 인격입니다. 성품이 어느 정도 타고 나는 부분도 있겠지만 좋은...

    자녀에게 좋은 성품 길러주자(2)
  •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 editor@inewsnet.net     서기 270년경 2월 14일. 한 남자가 참수형을 당했다. 당시 황제 클라우디우스 2세는 로마신을 믿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센 종교탄압을 일삼았다. 그가 구금된 이유는 자세히 알 수 없다. ...

    2월 14일의 죽음과 사랑
  • 발렌타인데이와 안중근의사 file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Valentine’s day)는 한국에서 명절처럼 중요한 날이 되었습니다. 특히 젊은 사람들에겐 그러하지요.   한국에서는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에게 초콜렛을 주면서 사랑을 고백하는 날이지만 미국에선 연인들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날입니...

    발렌타인데이와 안중근의사
  • 잔칫집 재 뿌린 펜스… 그래도 갈 길은 가야

    [시류청론] 김정은 정상회담 제의, 남북화해 절호의 기회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가를 위해 김영남 북한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방한한 김여정 대남 특사(북한노동당 제1부부장)는 2월 10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에게 남북...

    잔칫집 재 뿌린 펜스… 그래도 갈 길은 가야
  •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뉴질랜드 이자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가지 요인들을 먼저 살펴 보자.    중앙은행 금리  지난주 8일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국제원자재가의 상승과 세계 경기회복에도 여전히 예상보다 낮은 국내 인플레이션과 안정된 주택시장 등의 요인으로 OCR(중앙은행 금리)을 1....

    2018년 뉴질랜드 이자율 전망
  • 한민족 능멸한 펜스 file

    부통령자리가 아깝다     Newsroh=노창현칼럼니스트 newsroh@gmail.com     미국의 부통령은 대통령이 임기 도중 사망하거나 사임, 탄핵(彈劾)당할 경우, 그 자리를 승계하는 직책입니다. 또한 상원의 의장을 겸임하는데 의결시 같은 수의 찬반표로 나뉠 때 캐스팅보트(...

    한민족 능멸한 펜스
  •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5편

    노블레스 오블리주와 경주 최부자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는 프랑스어로 ‘고귀한 신분’또는 ‘귀족’이라는 노블레스와 ‘책임이 있다’는 오블리주가 합해진 것으로, 사회 고위층 인사에게 요구되는 높은 수준의 도덕적 의무를 말한다.    초기 로마시대에 왕...

    손님 싫어하여 망한 부자 이야기 5편
  • 혐오의 시대

      혐오의 시대   [i뉴스넷] 최윤주 발행인/편집국장 editor@inewsnet.net   요즘 욕설은 확실히 다르다. 험악한 언어폭력 혹은 정을 담은 막말(?)에 가까웠던 예전과는 다른 특별한 감정이 실려있다. 대표적인 게 ‘충’이다. 끝도 없이 쏟아지는 수많은 신조어 욕설에 벌...

    혐오의 시대
  • 평창의 평화촛불를 위협하는 외부바람들

    [특별기고] 평창의 평화촛불를 위협하는 외부바람들   정광일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   지인 가족 결혼식에 갈 때는 혼인을 축하해주기 위함이다. 그래서 축하객, 하객이다. 지인 장례식에 가는 것은 죽은 자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을 위로하기 위함이다. 조문객이다....

    평창의 평화촛불를 위협하는 외부바람들
  • “하나님 컴퓨터가 업그레이드 됐어요” file

    Newsroh=장호준 칼럼니스트     한국에서 유학 온 친구들이 하는 불평 중 하나는 “미국은 어째 한국보다 인터넷이 더 느려요?!”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내가 대답 해 줍니다.   “나, 2006년까지 삐리리...뜨리리...찌리리... 전화모뎀 걸어서 인터넷 연결 했었어...”   물...

    “하나님 컴퓨터가 업그레이드 됐어요”
  • 3차원과 4차원 사이에 있는 지구인 file

    별나라형제들 이야기(24)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지구인은 현재 3차원과 4차원 사이에 있다. 아니 양쪽에 있다고 볼 수 있다. 변형은 점진적이다. 왜냐하면 신체적, 정서적, 정신적 면에서 함께 일어나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 지상에서 진동(vibration)은 바...

    3차원과 4차원 사이에 있는 지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