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전쟁] <1> 연재를 시작하며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2018년 7월 27일은 한국전쟁 정전협정 65주년 기념일이다. 한국전쟁을 완전히 끝내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멈추고 있는 상태가 두 세대 이상이나 흘렀다는 말이다. 다행히 4월 27일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올해 안에 전쟁 종식(終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기로 합의했다.

 

남한과 북한 그리고 미국은 1950-53년 한반도에서만 싸운 게 아니다. 1964-73년 베트남에서도 싸웠다. 베트남전쟁은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셈이다. 남한과 북한 그리고 미국이 정전협정 65주년 기념일인 7월 27일 판문점에서 종전을 선언하길 기대하며, '제2의 한국전쟁'인 베트남전쟁에 관해서도 생각해보고자 한다.

 

베트남전쟁은 가장 명분 없는 미국의 침략전쟁 가운데 하나다. 남한은 1960년대 초 미국이 베트남전쟁을 시작하기 전부터 적극적으로 먼저 파병을 제안했고 미국은 소극적으로 응했다. 그러나 1960년대 중반 남한이 전투 병력을 파견하고 전쟁이 확대되자, 미국은 무리하게 남한의 추가 파병을 지속적으로 요청했다.

 

북한은 1960년대 후반부터 미국의 베트남 침략에 맞서 북베트남에 주로 전투기 조종사들을 파병했다. 아울러 남한의 추가 베트남 파병을 막기 위해 한반도 비무장지대 안팎에서 남한과 미국에 대해 지속적으로 공격행위를 벌였다.

 

난 2000년 10월 일본 <평화의 배>에 올라 강연하며 일본인들과 베트남 다낭에 있는 호치민 박물관을 견학할 기회를 가졌다. 다낭은 1965년 미군들이 처음으로 상륙해 베트남에서 가장 큰 육해공군 기지를 설치했던 곳이다. 박물관의 거의 모든 전시실은 미군들과의 투쟁이나 미군들에 의한 양민 학살에 관한 자료로 메워진 것 같았다.

 

그 가운데 한 전시실엔 커다란 태극기를 앞세우고 다낭에 상륙하는 남한군들의 사진이 벽에 걸려 있었다. 그 옆의 전시실에는 북한 지도자들이 미국 제국주의 침략자들에 맞서 싸우는 남베트남 민족해방전선 (베트콩)을 격려하는 편지가 크게 확대되어 걸려 있었다. 베트남에서까지 남북한이 서로 싸운 것에 서글프면서도 묘한 느낌을 갖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연재는 주로 다음과 같은 자료를 바탕으로 남한이 왜 그리고 어떻게 베트남에 파병했는지 살펴보되 미국의 역할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

 

첫째, 미국 국무부가 2000년 출판한 존슨 (Lyndon Johnson) 정부 시기 한미관계를 다룬 비밀 외교문서집 Foreign Relations of the United States, 1964~1968, Volume XXIX, Part 1, Korea.

 

둘째, 미국 국무부가 2009년 출판한 닉슨 (Richard Nixon) 정부 전반기 한미관계를 보여주는 외교문서집 Foreign Relations of the United States, 1969~1976, Volume XIX, Part 1, Korea, 1969~1972.

 

셋째, 미국 국무부가 2011년 출판한 닉슨 (Richard Nixon) 정부 후반기 한미관계를 보여주는 외교문서집 Foreign Relations of the United States, 1969-1976, Volume E-12, Documents on East and Southeast Asia, 1973~1976.

 

넷째, 미국 우드로 윌슨 센터 (Woodraw Wilson International Center for Scholars)가 2011년 공개한 베트남 군부의 문서 "North Korean Pilots in the Skies over Vietnam."

 

한편, 한국 외교통상부와 국방부도 2005년 베트남전쟁 종식 30주년을 맞아 베트남전쟁 관련 비밀문서를 공개했다. 이를 계기로 남한의 파병에 관한 배경이나 과정 또는 결과 등을 다룬 책과 논문이 많이 발표되었다. 몇 가지만 소개한다.

 

박태균 교수는 2006년 발표한 논문 <베트남 파병을 둘러싼 한미 협상 과정>과 2007년 발표한 논문 <한국군의 베트남전 참전>에서 미국의 외교문서를 통해 파병을 둘러싼 한국과 미국 간의 협상 과정을 보여주며 그에 대한 문제점 등을 밝혔다.

 

우승지 교수는 2004년 발표한 <베트남전쟁과 남북한 관계>라는 논문에서 남한뿐만 아니라 북한도 베트남을 지원한 사실을 소개하며 베트남전쟁이 남북 관계에 미친 영향을 분석했다. "베트남전선은 한반도의 전선(戰線)에 다음가는 제2전선이었던 것이다"며 베트남전쟁에 따른 남북한 사이의 충돌을 잘 보여주었다.

 

이정우 교수와 정재흥 박사 역시 2014년 발표한 논문 <한국군 베트남 파병의 과정과 평가>에서 주로 미국의 외교문서를 이용해 파병의 배경과 과정 그리고 한미 간의 협상 과정을 평가했다.

 

최용호 박사는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가 펴낸 베트남전쟁 관련 자료집을 바탕으로 한국군 파병 및 철군의 배경 및 경과, 파월 한국군의 작전 및 활동, 그리고 파병의 영향 등 종합적 연구를 수행했다. 2004년 출판된 <베트남전쟁과 한국군>에서 "한국군 파병의 보다 정확한 배경은 한국 정부의 집요한 파병 요청을 미국 정부가 수용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홍구 교수는 2003년 발표한 논문 <박정희 정권의 베트남 파병과 병영국가화>에서 파병의 배경과 과정을 드러내며 그 영향 및 결과도 제시했다. 그는 "한국군의 베트남 참전을 미국의 강요에 의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는 일부 견해는 잘못된 것이다"고 주장했다.

 

홍규덕 교수는 2004년 <한국군의 베트남 파병 과정과 한미동맹의 성격 변화>라는 논문을 통해 한국군 파병의 원인과 과정을 파헤치며 이에 따라 한미동맹이 어떻게 변했는지 살펴보았다.

 

나는 최용호 박사나 한홍구 교수의 주장과 조금 달리 처음엔 박정희 정권이 먼저 적극적으로 제안했어도 나중엔 존슨 정부가 무리하게 강요하다시피 요구했던 사실을 밝힐 것이다. 그리고 우승지 교수의 주장을 뒷받침하며 베트남전쟁이 '제2의 한국전쟁'이었다고 주장하고자 한다.

 

남한은 남베트남을 지원하고 북한은 북베트남을 지원하기 위해 각각 베트남에 파병했을 뿐만 아니라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비무장지대에서도 전투를 벌였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연재는 남한의 베트남 파병에 관한 새로운 내용이라기보다 미국과 베트남의 공식 문서를 바탕으로 기존 연구들을 조금 보완하고 수정하는 내용일 뿐이다.

 

 

이재봉.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이재봉의 평화세상’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ljb

 

  • |
  1. 이재봉.jpg (File Size:26.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뉴질랜드 비만 인구 비율은 전 세계 최상위권이며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면 머지않아  국가적 재앙으로 등장할 것이라는 경고는  그동안 여기저기에서 꾸준히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이달 초, 현재 추세가 이어지면 20년 안에 국내 전체 성인 인구의 절반 가까이...

    갈수록 뚱뚱해지는 뉴질랜더
  •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시류청론] 첫 북미 고위급회담서 ‘FFVD 후 제재 해제’… 북측 “강도 같다”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북한 외무성은 7월 7일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의 첫 북미 고위급회담 관련 담화문을 통해 "미국 측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정신에 배치되는 '선 최종적...

    오만한 미국,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을 받아라!
  •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짐 정리가 안 돼 쑥대밭인 네이슨 집 소파에서 잤다. 일어 나니 네이슨은 벌써 아이들을 데리고 왔다. 며칠 전 고등학교를 졸업한 큰 딸 카테사, 아들 미첼, 폴란드에서 온 교환학생 티나다. 다른 두 아들은 학교에 갔다.   TV를 보며...

    레이크 하우스에서 '쏘맥'을 전수하다
  • 북한의 통큰 양보와 사이버전사들 file

    ‘해커들을 통해 제재를 피해가는 북한’     최근 두 달 동안 한반도 관련한 역사적인 소식들이 보도되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두 번이나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고 트럼프 대통령과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하 핵실험을 위한 마지막 실험장을 ...

    북한의 통큰 양보와 사이버전사들
  •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바로 이 전쟁! file

    [베트남 전쟁] <1> 연재를 시작하며     Newsroh=이재봉 칼럼니스트     2018년 7월 27일은 한국전쟁 정전협정 65주년 기념일이다. 한국전쟁을 완전히 끝내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멈추고 있는 상태가 두 세대 이상이나 흘렀다는 말이다. 다행히 4월 27일 열린 남북정상회...

    제2의 한국전쟁이었던 바로 이 전쟁!
  • 긍정의 삶을 산 사람 file

    [종교칼럼] 요한 크리소스톰   (서울=코리아위클리) 최태선 목사(하늘밭교회) 내가 무엇을 두려워하겠습니까? 죽음입니까? 아닙니다. 내 생명은 하느님께 감추어져 있습니다. 내가 사는 땅에서 쫓겨나는 것이 두렵겠습니까? 아닙니다.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은 다 주...

    긍정의 삶을 산 사람
  • 밥의 소망

    오늘은 음식을 드시는 자세에 대해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어떤 분이 밥만 보면 그냥 눈물이 막 나온다고 그래요. 왜 그러냐고 그랬더니 너무 맛있어서 그렇대요. 그래서 밥을 맛있게 먹기 위해 간식은 일절 안 한다고 얘기를 하더군요.     혹시 밥을 보고 눈물을 흘려 ...

    밥의 소망
  • 왜 축구 농구만 ‘남북교류’ 하나 file

    Newsroh=로빈 칼럼니스트     남북 통일축구대회가 처음 열린 것은 지난 90년 10월이다. 통일축구는 같은해 9월 북경아시안게임 기간중 전격 합의됐다. 아시안게임이 끝나는대로 축구대표팀과 취재기자들이 북경에서 평양으로 곧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당시 아시안게...

    왜 축구 농구만 ‘남북교류’ 하나
  •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file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열심히 달렸다. 북동부 전역을 큰 구름층이 덮었다. 밤낮으로 비가 내렸다. 때로는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세차게 쏟아졌다. 애팔래치안 산맥을 넘을 때는 속도를 줄여야 했다. 깜깜한 밤, 폭우, 구불구불...

    얼떨결에 네이슨 집으로
  • ‘월드컵 한국-독일전 현장에서’ file

    고영철 카잔연방대교수 기고 러시아 서쪽 11개도시에서 열린 월드컵         제21회 러시아 월드컵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치, 볼고그라드, 칼린그라드, 카잔, 예카테린부르크, 스토프온돈, 마라, 사란스크,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러시아 지역의 서쪽 11개 도시...

    ‘월드컵 한국-독일전 현장에서’
  • 생각보다 막강한 미국의 라디오 매체

    클리어 채널 커뮤니케이션사, 전국에 1천여개 방송국     (로스앤젤레스=코리아위클리) 홍병식(내셔널 유니버시티 교수) = 라디오가 매체로서 차지하는 비중은 경탄할 정도입니다. 미국 내에서 라디오를 갖고 있는 가정은 99%이고 한 가정에 5.6대의 라디오를 갖고 있습...

    생각보다 막강한 미국의 라디오 매체
  • 미국 여행 경비에 ‘숨은 비용’ 바가지 조심해야

    [생횔칼럼]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 창출   ▲ 호텔, 비행기, 크루즈 등 여행업들은 종종 생소한 명칭 사용으로 수익을 창출한다. 사진은 캐리온 백 이라는 알기 쉬운 용어로 큰 사이즈 짐가방에 대한 부가 비용을 알리고 있는 올...

    미국 여행 경비에 ‘숨은 비용’ 바가지 조심해야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교육칼럼] 어떤 경험이 학생에게 준 영향은?     (워싱턴=코리아위클리) 엔젤라 김(교육 칼럼니스트) = “ 살면서 만나는 각종 어려움으로 부터 우리가 배우는 교훈은 후에 성공의 초석이 될 수 있다. 어려움, 장애, 실패등을 경험한 때를 기억해 보라. 그러한 경험이 ...

    미국 대학 공동 지원서 에세이 문제(2)
  • "이 짓 말고 다른 먹고 살 일 없나" file

    [이민생활이야기] 전주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쓴 책을 읽고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송석춘 = 1959년 12월 어느날, 나는 시카고 기차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집시 여자에게 1불 주고 손금을 보았다. 손금을 본 시간은 단 30초도 되지 않았다. 점쟁이는 "너는 입으로 하는...

    "이 짓 말고 다른 먹고 살 일 없나"
  • 세 남자의 향기 file

    단군의 조선 카자흐스탄 유라시아의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78-79     Newsroh=강명구 칼럼니스트         나는 끝없이 펼쳐진 푸른 초원을 보면 가슴이 설레인다. 나는 언제나 사랑에 목말라하고 사랑에 마음 졸여할 줄 안다. 푸른 풀들이 서로 엉켜 바람에 대지 위를...

    세 남자의 향기
  • 집에 오니 좋구나 file

    Newsroh=황길재 칼럼니스트         밤새 달렸다. 될 수 있는 한 멀리 가려고 했다. 운전 가능 시간 11시간 중 50분 정도를 남기고 오하이오 주의 어느 트럭스탑에 멈춰야 했다. 한 10분만 시간이 더 있었으면 다음 휴게소까지 갈 수 있었다. 450마일 정도 남았다. 네이...

    집에 오니 좋구나
  •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6) file

    외계인을 만난 사람들 46-47     29. 감춰진 진실 금지된 지식   이제 매우 흥미로운 책“ 감춰진 진실 금지된 지식”( Hidden truth forbidden knowledge)을 통해 이제까지 와는 상당히 다른 정보와 관점을 얻어 보자.   저자(Steven M. Greer. Phd)는 외과의사다. 17세에...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46)
  • 서양은 '차 더 마실래?', 동양은 '더 마실래?'

      동과 서   이제 세계는 하나다. 국경이라는 물리적인 경계가 사라진지 오래다. 이러한 변화 속에 국내 산업을 보호하는데 한계가 있다. 그래서 이제는 무한 경쟁 시대가 되었다.    우리도 역시 세계로 뻗어 나가면서 외국 기업을 막는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 우리 ...

    서양은 '차 더 마실래?', 동양은 '더 마실래?'
  • 미국민은 북핵 공격 위협에서 벗어나기를 원한다

    [시류청론] ‘비핵화’ 아닌 ‘상호 핵군축’ 싱가포르 합의 공개해야 (마이애미=코리아위클리) 김현철 기자 = 미국의 유력 인터넷 매체 <액시오스>가 7월 2일치 단독보도를 통해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이 유엔총회 무렵인 오는 9월 뉴욕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

    미국민은 북핵 공격 위협에서 벗어나기를 원한다
  • 영원한 나그네의 빛바랜 여행 일지

    “엄마 어제 여행 떠나셨어요.”   “또? 누구랑..”  “아빠와 함께요.”  쎄게 뒤통수를 한대 얻어맞은 기분이었다. 처음 듣는 말도 아닌데 충격이 대단했다. 거침없이 나다니는 그들 부부가 얄밉도록 늘상 부럽다고 생각했기 때문일까? 패배감인지 울분같은게 치밀어 견딜 ...

    영원한 나그네의 빛바랜 여행 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