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산업 “전망”.jpg

 

몽골의 제철소들은 철근, 베어링, 철도 레이스의 제작이 가능하다. 또한, 철근은 건축 자재로서 수요가 크다. 2019년에 국내에서 소비한 28만8천 톤의 철근 중 5만 5700t이 몽골 국내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몽골 국내 제철소의 추정 생산량이 20만 톤이다. “다르항 제철소”는 연간 10만 톤을 생산할 수 있지만, 작년에는 2만5천 톤을 생산하였다. 2018년에 7만8천 톤 강철 베어링 소비 중 4만7천 톤을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산 분야 활성화에 따라 베어링 수요가 증가한다. 
국내 제철소들은 연간 11만5백 톤 강철 베어링을 생산할 수 있지만, 현재 연간 약 3만 톤에 그치고 있다. “Erdenet” 광산 베어링 공장이 연간 5만 톤, 다르항 제철소 2만5천 톤, “Orometal“ 7천 톤, “Меtalindustral” 3천 톤, “Bat mongol hiits” 4.5천 톤, “Bayan nexus” 3천 톤, “Richvill grinding media” 1만5천 톤을 생산할 수 있다. “Erdenet”, “Orometal“, ““Bayan nexus”, “Richvill grinding media”만이 강철 베어링을 제작 중이다. 
제철소들의 가장 큰 시장은 철도 레이스인데 몽골은 총 4천 킬로미터 철도를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타완톨고이-가숀소하이트, 타완톨고이-주웅바얀 구간은 680km 철도 공사 중이다. 1킬로미터당 철도 레이스 길이는 12.5m, 160개 레이스가 필요하다고 하면 총 10만8800개의 철도 레이스가 필요하다. 
그러나 다르항 제철소는 국내 철근 시세인 톤당 16만 투그릭보다 높은 240만 투그릭에 공급하고 있어 가격 재조정을 통해 18만5천 투그릭으로 판매하고 있지만 국내 업체들은 사지 않는다고 한다. 강철 베어링의 경우 가격보다 품질이 문제이다. 140 мм의 베어링을 “Erdenet” 광산에 공급했지만, 베어링이 자주 깨져 쓰지 못하고 있으며 “Oyutolgoi” 광산에서도 품질 미달을 알려 왔다. 품질 관리의 문제는 고철 재활용 시에 원재료 혼합 비율을 맞추기 어려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철광석을 가공하여 강철 제품을 생산할 경우 품질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몽골은 연간 50만~60만 톤의 철제 제품을 인프라 구축과 산업 분야에서 소비하고 있다. 
[unuudur.mn 2020.02.10.]
몽골한국신문 편집인

  • |
  1. 철강 산업 “전망”.jpg (File Size:66.2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06 몽골 “비전-2050” 정책안을 9개 정당에 전달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105 몽골 대통령 비서실장 Z.Enkhbold 사직서 제출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104 몽골 중국 접경 통과소 전면 폐쇄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103 몽골 선거관리위원회: 선거 출마자 자격증 6월 2일에 배포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102 몽골 철도 통행량 활성화에 따른 교차로 통행량 증가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101 몽골 헙드 아이막에서 23명 격리 조치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100 몽골 자밍우드 통과소, 의심환자 격리 조치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099 몽골 대통령이 차강사르 명절 널리 하지 않도록 통제령 내려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098 몽골 몽골 정부, 내일부터 비상대기체제 돌입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9.
4097 캄보디아 캄보디아, 크루즈선서 확진자 나왔다! "탑승자 하선 금지" 조치 호주브레이크.. 20.02.17.
4096 일본 일본, ‘대유행’ 서막인가? 열도 전역이 뚫렸다 호주브레이크.. 20.02.16.
4095 일본 日本, 철없는 ‘알몸축제’ 강행! 관광객은 전부 마스크 응수… 호주브레이크.. 20.02.16.
4094 몽골 몽골을 거치는 배스 배관 조사 평가 중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4.
4093 몽골 다음 달 2일까지 전기 버스 시험 운행 중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4.
4092 몽골 국가안보위원회, 차강사르 명절 행사 기념 여부 미결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4.
4091 몽골 인력 개발 지원의 해로 지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4.
4090 몽골 민주당, 중국공산당 지원받지 않았다 해명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4.
4089 몽골 재생에너지, 연탄 기술 도입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4.
» 몽골 철강 산업 “전망”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3.
4087 몽골 부가세 환급률 인상안 심의 예정 file 몽골한국신문 20.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