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은행 출현에 따른 경쟁력 확보

 

6.jpg

▲ 스탠다드 차타드는 8월 1일부터 요금을 폐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탠다드 차타드 은행은 8월 1일부터 소액 은행 예금자에게 부과되는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가상 은행의 출현으로 금융업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면서 스탠다드 차타드 은행이 HSBC와 중국은행(홍콩)에 이어 시중 은행 중 3번째이다.

 

25일(화), 스탠다드 차타드는 성명서에서 “은행의 기본적인 금융 서비스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대중과의 약속을 보여주기 위해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6월 19일, HSBC와 중국은행(홍콩) 또한 8월 1일부터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를 폐지할 것을 발표했다. 시중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3대 은행이 더 이상 소액 예금주에게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게 된다. HSBC는 수수료 폐지로 약 3백만 명의 예금주들이 수혜를 볼 것으로 예측했다. HSBC의 자회사인 항생은행 또한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폐지를 고려중이라고 밝혔다. 2001년부터 도입된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는 소액 예금자에게 벌금처럼 간주되어 부과되는 수수료이다.

 

스탠다드 차타드 은행은 1859년 홍콩에 설립되었으며 거래 규모가 20만 홍콩 달러 이하인 계좌 소유자에게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명목으로 분기별 360 홍콩 달러를 청구했다. 이지 뱅킹(Easy Banking) 계좌 소유자의 경우, 1만 홍콩 달러 미만의 거래 규모일 때 분기별 180 홍콩 달러를 청구했다. 이밖에도 잔액이 1만 홍콩 달러 미만인 자에게 청구되던 월 100 홍콩 달러 수수료와 클릭 어 카운트(click-a-count) 계좌 소유자의 건당 20 홍콩 달러인 거래 수수료 제도도 폐지된다.

 

전문가들은 올해 4분기부터 가상 은행들의 운영이 시작되기 전 더 많은 시중 은행들이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폐지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3월 이후 총 8개의 가상 은행이 홍콩 중앙은행인 통화국(HKMA)으로부터 가상 은행 허가증을 발급받으면서 시중 은행으로 독점된 금융 산업 경쟁에 가세했다. 가상 은행은 오프라인 지점 없이 온라인으로만 운영된다. 또한 최소 잔액 유지를 위한 수수료 부과가 금지되어 있다.

 

홍콩 HKMA는 홍콩 3대 최대 은행 모두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를 비롯해 기타 은행 수수료를 폐지한 것에 대하여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HKMA는 “대중들이 수수료 폐지로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것이며, 모두에게 평등한 은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모건 스탠리의 아닐 아가왈(Anil Agarwal) 경제전문가는 “최근 HSBC를 시작으로 은행의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폐지가 가상 은행 출현에 대한 압박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가상 은행 중 하나인 위랩(WeLeb)의 공동 설립자인 사이먼 룽(Simon Loong)씨는 HSBC와 기타 전통적 은행들의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폐지 대응에 대한 걱정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가상 은행과 전통적 일반 은행의 주요 차별성은 가상 은행은 낮은 비용 및 수수료와 고객 중심 서비스이다. 전통적 은행은 오프라인 지점과 텔레마케팅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면 가상 은행은 AI, 빅데이터 등과 같은 혁신 기술을 활용해 개인에게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고객에게 즐겁고 유익한 은행 서비스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6.jpg (File Size:246.7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87 홍콩 中, 港, 臺 등 해외 자본이 밴쿠버 부동산 가격 끌어올려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6 홍콩 7월 17일부터 7일 간 홍콩 북 페어 개최, 사상 최대 참가 업체 기록 file 위클리홍콩 19.07.02.
» 홍콩 스탠다트 차타드,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폐지...HSBC, BOCHK에 이어 세 번째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4 홍콩 홍콩 부모 재정적 압박에도 성인 자녀에게 흔쾌히 재정적 지원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3 홍콩 일할 수 없는 망명 신청자들, 생계 곤란으로 더욱 피폐해져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2 홍콩 카우룽 파크 지하공간 개발 프로젝트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1 홍콩 중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홍콩 소매 판매 5% 하락... 소매업자 ‘울상’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0 홍콩 홍콩 수출입 규모 6개월 이상 연속 감소…‘잿빛’ 전망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79 중국 ‘중국, 북한 안보우려 해결 지원 약속’ 러 신문 뉴스로_USA 19.06.28.
478 중국 “대북제재 구멍 찾는 중국과 북한” 러일간지 뉴스로_USA 19.06.27.
477 중국 북중, 인도적 지원으로 동맹 강화 뉴스로_USA 19.06.27.
476 홍콩 작년 삶의 터전 잃은 난민 전 세계 7천만 명 달해 아시아에는 약 770만명.. 중국에서는 2018년 말 기준, 약 32만명 난민 수용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75 홍콩 케네디타운 MTR 역에 멧돼지 출현으로 여성 1명 부상, 야생 멧돼지 목격 제보 건수 꾸준히 증가로 골머리... 멧돼지를 만났을 시, 절대 침착해야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74 홍콩 QS 세계대학순위, 홍콩 소재 대학 5개 100위권 진입... 홍콩과기대(HKUST)는 32위, 홍콩중문대(CUHK) 46위, 시티대(City U)는 45위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73 홍콩 도시재개발청 재정 흑자 5분의 1로 감소, 지속 가능성 우려 제기.. 판매가 대비 높은 부동산 매입가·낮은 입찰가 등 이유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72 홍콩 제과제빵 25%, WHO 권장 트랜스 지방 함유량 웃돌아.. 과다 섭취 시, 심장 질환 발병 위험성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71 홍콩 HKMA, 미 Fed 금리 인하 예고에 시장 변동성 주의할 것 당부.. 2015년부터 9차례 인상된 금리, 4년 만에 인하하나?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70 홍콩 HSBC, 최소 잔액 유지 수수료 등 각종 은행 수수료 폐지 예정.. 가상 은행 출현으로 고객 유지를 위한 조치로 분석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69 홍콩 공립병원 내원 시위자 정보 유출 의혹… 병원 당국 전면 부인, 시위 환자 목록·병원 현장 체포 등 유출 정황 제기 file 위클리홍콩 19.06.25.
468 중국 시진핑 방북, 한반도정세 어떤 영향줄까 뉴스로_USA 19.0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