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전역 빈 창고 약 959개, 총 면적 10만 9천 sqft

 

3.jpg

▲ 홍콩주택기관은 미사용중인 주택을 다양한 시설을 위한 재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scmp)

 

극심한 주택 공급 문제를 겪고 있는 홍콩정부는 일부 공립 주택 단지 내의 창고 및 미활용등을 방치되어 있어 비어있는 공간들을 주거공간으로 개조하기로 했다. 이 개조된 주택들은 저소득층들에게 공급되었으며 지금까지 약 200개 이상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990년대 홍콩 주택 기관(Housing Authority)은 관리실, 복지 근로자 숙소, 창고 등을 갖춘 공립 아파트 단지를 공급하고 저소득층 노년층들이 한 아파트를 함께 공유하여 거주하는 방안을 도입했었다. 그러나 거주자들 간의 다툼, 싸움 등 사건사고가 증가하면서 주택 기관은 이 아파트들을 모두 공립 임대 아파트로 전환했지만 기존의 관리실, 복지 근로자 숙소, 창고 등 공간들은 활용되지 못한 채 비어지고 말았다.

 

정부는 이러한 빈 공간들이 비교적 쉽게 거주 공간으로 개조되어 저소득층들에게 재공급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착안해 도시 전역 33곳에 약 215개의 공립 임대 아파트를 마련했다. 그 중 37개는 기존의 세입자가 매입을 했으며 정부는 판매 수익으로 1,400만 홍콩 달러를 올리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었다.

 

주택 기관은 “정부는 이러한 미활용 시설 공간들의 사용률을 조사했으며 이 공간들을 일반 공립 임대 아파트로 개조하는데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은 부대시설 공간들의 사용률을 면밀히 조사하여 주택 자원으로 최대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홍콩은 세계에서 부동산 가격이 가장 높은 도시 중 하나로, 주택 가격이 급등하고 개발 가능한 토지가 부족한 상황에서 정부는 저렴한 아파트를 공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립 임대 아파트를 신청한 가정은 평균 5년 반을 대기해야 하며 가장 오래 대기한 가정은 약 20년 가까이 대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거노인의 경우, 평균적으로 2년 10개월을 대기해야 한다.

 

부족한 공립 임대 아파트로 인하여 긴 시간 동안 대기를 해야 하는 저소득층들은 일반 아파트 임대 또한 재정적으로 불가능하기에 불가피하게 분할 아파트를 선택하게 된다. 분할 아파트는 한 아파트를 여러 개의 작은 방으로 쪼개서 방을 임대하는 거주 형태로, 현재 약 21만 명이 분할 아파트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은 홍콩 최대 공립 아파트 건설업체가 ‘귀중한 주택 자원을 낭비’하고 있다는 작년 옴부즈맨의 보고서 지적 이후 시행되었다. 이 보고서에서는 환기시설을 위해 설계된 창고들이 활용되지 못한 채 방치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 감시원은 2017년 8월 기준, 도시 전역 87개의 공립 아파트 단지 내 약 2,462개의 창고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그 중 959개는 공실 상태이며 공실 창고의 총 면적은 10만 9천 sqft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공실 창고 중 68%는 100 sqft보다 작지만 700sqft에 달할 정도로 넓은 창고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기관의 스탠리 웡(Stanley Wong Yuen-fai) 정부 보조 주택 위원회 국장은 “이러한 창고들은 일반적으로 공간이 작고 환기 및 조명 시설 등 설치가 어렵기 때문에 모든 공간들을 주거 공간으로 개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거주 공간으로 적합한 창고 및 미활용 공간들을 조사해 이들을 주택으로 개조되어 저소득층들에게 공급된다면 공립 임대 아파트 대기 시간 단축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3.jpg (File Size:367.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7 홍콩 브루스 리 저택 철거 소식에 수많은 팬들 실망감 표해 newfile 위클리홍콩 10:59
506 홍콩 제철 과일 예년보다 가격 저렴해…美 체리 작년 대비 20% 낮아 newfile 위클리홍콩 10:55
505 홍콩 홍콩인들의 중국 군부대·정부기관 지원 방안 newfile 위클리홍콩 10:51
504 홍콩 MPF 작년 평균 –8.21% 손해, 과연 대중들의 노년 생활 보장 제도인가? newfile 위클리홍콩 10:48
503 홍콩 사이언스 파크, 혁신 기술 허브로 발돋움 위해 상위 연구기관 유치 newfile 위클리홍콩 10:42
502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이후 新투표자 35만 명 이상 newfile 위클리홍콩 10:39
501 홍콩 DSE 입시 시험 7개 과목 올백 받은 학생 12명, 사상 최대 newfile 위클리홍콩 10:37
500 홍콩 외국인 은행종사자, 홍콩 취업문 좁아 재취업 어려워 newfile 위클리홍콩 10:32
499 홍콩 ’범죄자인도 송환법 반대‘시위, 사틴(Sha Tin)지역에서 충돌 newfile 위클리홍콩 10:29
498 홍콩 홍콩 중요 은행, 중고 아파트 가치 평가액 최대 3.6% 하락 newfile 위클리홍콩 10:26
497 홍콩 反범죄인 인도법 시위, 홍콩인과 소수인종 출신자 하나 되어 위클리홍콩 19.07.09.
496 홍콩 홍콩-이탈리아 워킹홀리데이 협정 체결…연간 최대 500명까지 file 위클리홍콩 19.07.09.
495 홍콩 버드와이저 맥주회사, 홍콩에서 세계 최대 IPO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09.
494 홍콩 오션파크, 2020년까지 태양열 에너지 생산량 3배로 늘려 file 위클리홍콩 19.07.09.
493 홍콩 초소형 아파트 7개월 간 저조한 판매, 결국 최고 38% 가격 인하 file 위클리홍콩 19.07.09.
» 홍콩 공립 아파트 빈 공간, 임대 아파트로 재공급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09.
491 홍콩 올해 상반기 동안 MPF 작년 손실 모두 회복 file 위클리홍콩 19.07.09.
490 홍콩 홍콩은행 간 금리 상승, 홍콩 달러 강세 전망 file 위클리홍콩 19.07.09.
489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투쟁 열려 file 위클리홍콩 19.07.02.
488 홍콩 NGO, 카페와 손잡아 시민들의 ‘정신 건강 지킴이’로 나서다 file 위클리홍콩 19.0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