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ng

(사진=scmp)

 

지난 14일(일),홍콩의 북부 샤틴 (Sha Tin)지역에서 시위대 수만 명이 시위행진이 있었다.

 

홍콩 전역의 텔레비전 스크린에서는 마스크과 헬멧을 착용한 젊은이들과 대치하는 경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시위대는 샤틴의 주요 쇼핑몰 3군데를 가로질러 행진했고 경찰은 이들을 분산시키기 위해 후추스프레이를 사용했다.

 

캐리람 장관이 ‘The Bill is Dead”의 스피치이후, 시위자들은 “캐리람의 ‘dead’표현은 법적인 용어가 아니다. 완벽한 철회(a full withdrawal)로 확실하게 송환법을 철회해 줄 것과 경찰의 과잉진압을 철저하게 수사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시위로 과격불법행위로 40명이 체포되었고 10명의 경찰관과 수명의 시위자들이 부상을 당했다고 scmp가 전했다. 주최 측은 11만 5천명이 시위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샤틴 MTR역은 9:53분에 서비스 중단했다가 10:30분에 운행을 재개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1. 2.png (File Size:641.7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 홍콩 지난 21일(일), 범죄인인도개정(송환법) 반대시위 참여, 주최측 43만명 집계, 경찰138천명으로 발표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7 홍콩 도시재생 에너지 제도 “발전차액지원제도” 대중의 관심 높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6 홍콩 중국계 체인회사·온라인 서점 출현으로 개인 서점 경영난 가중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5 홍콩 영어 핫라인 서비스 수준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4 홍콩 대기 오염 심화로 이산화질소 농도 측정 캠페인 진행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3 홍콩 어린이 독감 예방 접종률 향상 위해 비강 분무형 백신 제공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2 홍콩 스마트 도시 계획 일환 ‘3년 내 스마트 가로등 400개 설치’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1 홍콩 홍콩 여성 노동 인구 50.8%로, 기타 선진국에 비해 저조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10 홍콩 샤틴-센트럴 전체 개통 2021년 예정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9 홍콩 단기적 아파트 공급, 신계북서부 부동산 개발 수정...300채에서 11,000채 이상으로 증가 file 위클리홍콩 19.07.23.
508 중국 중일전쟁, 히로시마와 오쿠노시마 독가스 생산 뉴스로_USA 19.07.19.
507 홍콩 브루스 리 저택 철거 소식에 수많은 팬들 실망감 표해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6 홍콩 제철 과일 예년보다 가격 저렴해…美 체리 작년 대비 20% 낮아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5 홍콩 홍콩인들의 중국 군부대·정부기관 지원 방안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4 홍콩 MPF 작년 평균 –8.21% 손해, 과연 대중들의 노년 생활 보장 제도인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3 홍콩 사이언스 파크, 혁신 기술 허브로 발돋움 위해 상위 연구기관 유치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2 홍콩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이후 新투표자 35만 명 이상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1 홍콩 DSE 입시 시험 7개 과목 올백 받은 학생 12명, 사상 최대 file 위클리홍콩 19.07.16.
500 홍콩 외국인 은행종사자, 홍콩 취업문 좁아 재취업 어려워 file 위클리홍콩 19.07.16.
» 홍콩 ’범죄자인도 송환법 반대‘시위, 사틴(Sha Tin)지역에서 충돌 file 위클리홍콩 19.07.16.